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이름없음 2019/08/19 14:45:37 ID : jAjcqY3yNwH
웃음 묘사 스레는 있는데 울음 묘사는 없어서 하나 세웠어!! 다들 울음 묘사는 어떻게 하고 있어?
이름없음 2024/01/10 20:35:49 ID : oK7xPba5Ve7
.
이름없음 2024/01/10 20:36:01 ID : oK7xPba5Ve7
..
이름없음 2024/01/10 20:50:46 ID : oK7xPba5Ve7
툭- 투둑 얼굴에서 떨어진 무언가가 그녀의 옷을 적셨다. 그게 무언인지 그는 알수 없었다. 가슴이 뜨거웠다.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일이었다. 그는 어린 마음에 그녀를 흔들어 깨웠다. 그녀는 뭐든지 그에게 알려줬으니까 얼굴에서 떨어진 것이 무엇인지가슴이 왜 뜨거워 졌는지도 알려주리라. 그는 그렇게 믿었다. 하지만 그의 바람과는 반대로 그녀는 일어나지 않았다. 미동조차 하지 않았다. 이상했다. 그녀의 몸이 차게 식어갔고 그럴수록 그의 가슴은 더 뜨거워져 갔다. 얼굴에서는 더 많은 무언가가 그녀를 향해 떨어져 내리며 그녀의 옷을 적셔갔다. 그가 좀더 똑똑했더라면 알수 있었을거다. 그녀가 죽었다는 사실을. 하지만 그는 죽음이라는 것을 알정도로 똑똑하지 못했다. 그가 좀더 많은 걸 배웠다면 얼굴에서 떨어져 내리는 것이 눈물이라는 걸 알수 있었을 터였다. 하지만 그는 그정도로 많은 것을 배우지 못했다. 그가 알고 있는것은 단 하나. 모르는것은 그녀가 알려준다는 것 뿐이었다. 아마 그는 이제 영원히 아무것도 알수 없을 것이다. 그를 가르쳐줄 사람은 이제 이세상에 존재하지 않았기에.
이름없음 2024/01/17 07:12:10 ID : ilA0oL85Xti
아냐, 이거 봐, 난 웃고 있어. 손가락으로 입꼬리를 올리고 있잖아, 눈을 접고 있잖아. 시야가 흐리지만 그건 내가 웃어서 그런 거야. 내 속눈썹 때문이라고. 그런데 풍경이 좀 일그러지네. 안과를 가 봐야겠어. 저기, 자, 봐, 난 웃고 있어... 나는 웃고 있어. 나는 웃고 있는 거야.
이름없음 2024/01/17 08:45:11 ID : rhxV9g0k783
왜인지 헛헛해서 바짝 조인 목구멍이 따끔거린다 하지만 통증이 정확한 곳은 어딘지 안다 코가 찡해지고 생각이 애써 건조해지고 땅 위에 힘없이 풀리는 발가락이 자꾸 시려서 눈 쪽에 몰린 열이 왠지 차가워졌다 손바닥 사이로 앓는 소리는 커져갔고 얼굴을 덮은 손안에서 나는 계속 비명을 내질렀다
이름없음 2024/01/17 21:49:28 ID : htg5gjhffhB
시야가 흐려진다. 눈커풀에 더해지는 무게가 제 몸을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뚝, 뚝 떨어지고야 만다. 애써 지은 미소가 무색하게도 진한 슬픔의 색으로 물들여진 나뭇바닥은 고요히 제 위의 설움을 삼켜버렸다. 미어지는 가슴에 숨이 벅차다. 점점 과해지는 호흡이 결국 내 안에 가득 차서, 너에게 하지 않으려던 말을 밀어버리고야 마는 것이다. "----------------------." 너의 표정이 일그러지는 것이 그 흐릿한 시야 속에서도 선명하게 눈에 들어왔다. 아, 결국. 내가 너를 상처입히고야 마는구나. (오랜만에 글 쓰니까 즐겁다ㅎㅎ)
이름없음 2024/01/18 01:08:18 ID : lzXs5U0oFdw
단전에서 끓어오르는 감정을 애써 감춰보려고 안간힘을 썼다. 이것이 단순한 울분인지 혹은 분노인지 분간이 되지 않았다. 고통의 근간이 삶이라면 끈을 풀듯이 놓아버리면 될 것을, 역설적으로 삶의 근간 또한 고통임을 어찌하여 또 간과하고 무지하게 굴었는가. 결국 나는 감정을 이겨내지 못한 채 입을 틀어막은 후 흐느꼈다. 고단한 삶에 짓눌려 제 감정이 뭔지조차 모르던 아이는 그 날 처음으로 희열을 터트림과 동시에 감정으로 인한 고통 또한 느꼈다.
이름없음 2024/01/18 05:05:31 ID : 1clcq7BunA5
가슴이 답답했다. 아무리 눌러도 더 이상 자리가 없었다. 이윽고 감정들이 흘러내렸다. 감정이 형태를 가질 수도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이름없음 2024/01/20 12:32:46 ID : anCmIKZhdVb
길을 가다가 죽은 아들을 품에 안고 울고 있던 여인이 있었다. 여인의 입에서는 절망 같은, 아니 짐승과도 같은 울음이 새어나오고 있었다. 나는 어떻게 사람의 입에서 저런 소리가 나올까 싶은 마음과, 그 여인에게 어떤 말을 해도 위로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니까, 나는 왜 지금 그 여인을 생각하고 있는지. 온기가 사라지고 있는, 그녀를 붙잡고 나는 여인처럼 울고 싶었다. 내 입에서는 아무런 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마치 바닥이 보이지 않은 구덩이를 삼킨 듯이, 소리가 목구멍을 막았다.
이름없음 2024/01/20 22:35:48 ID : 5TTTWp89vwl
아, 소리가 나가질 않았다. 분명 미친 듯이 울부짓는데도 무표정하게 굳어버린 표정은 변하지를 않았다. . . . 너의 눈물을 빌려서야, 너의 등에 얼굴을 묻고 나서야 소리 없는 눈물이 흘렀다. 난 그저 너의 눈물을 빌렸을 뿐이기에 네가 서 있던 자리에는 한개의 눈물 자국만이 남았다
이름없음 2024/02/27 11:36:29 ID : 4445fcK59cn
진득하고 약간 짠내나는 체액이 흐릿한 자취를 덧그리며 턱 끝으로 떨어져갔다. 하나, 둘, 셋 그렇게 조금씩 떨어진 눈물에 앞섬과 종이가 온통 젖어버렸다. 그 눈물들이 비어져 나가버린 탓인지, 목고, 콧속도 시큼시큼 조금씩 아파왔다. 이유도 모르는채, 나는 그저 울고있었다.

레스 작성
2레스이런 설정 흔한가??new 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4레스너무 특이한 이름 별론가new 9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345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new 3673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3시간 전
1레스으헤헤 학교 간다 14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5레스소설 여주 이름 지었는데 평가 좀 2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65레스외모 묘사 최대한 맛깔나게 해주라… 131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미국 배경 로판 머리색, 눈색 19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3레스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19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웹소설에서 좋아하는 부분 각자 얘기하고 가자 13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9
2레스내일 봐 50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
358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259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
140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889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
4레스단문 백업 스레 72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4
195레스✨🌃통합✨ 질문스레(일회성 스레 말고 여기!!!!!!!)🌌 2835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4
4레스소설 쓰는데 궁금한 것이 있어 질문 드려봅니다. 85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3
3레스내 소설 속 조직 설정이 진선조와 닮았어? 94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3
2레스10년만에 소설 쓰게 생겨서 재활 90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3
14레스시 평가 부탁해 103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2
224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03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2
1레스죽으려던 자와 천진난만한 아이 1013 Hit
창작소설 이름 : 오시리스 2024.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