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2E7cK6i2pPc 2020/05/26 00:19:59 ID : bfPjwJTRwtA
가 생길 때마다 갱신 +맞춤법 무시 +최대 5개-최소 1개 +누구든 사용 가능 +묘사나 내용 메모 가능👍 1)아직 안 죽였잖아요 2)괜찮아, 사랑이야 3)그렇게 생각하니? 4)난 결국 사람을 도구로 보고 있던거야 5)난 달라! 혼자서 살아갈 수 있다고!
이름없음 2022/01/31 16:20:04 ID : U7uq4ZfTRCr
1 응. 너 두고 안 가. 2 내가 병신이라 해서, 정말 이딴 계산도 못하는 머저리가 된 거야? 3 그제서야 발견한다 4 나 정말 병에 걸렸나봐. 아니... 그거 말고
이름없음 2022/02/02 13:29:57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2/02 16:04:50 ID : nVhByY1gZg3
내가 사랑한 노래는 희망의 노래였다. 희망에 점칠된 빛을 난 태초부터 사랑하는 사람이었기에 암울한 현실에 빛만을 찾아 헤메었다. 빛을 바랐다기보단 밝은게 좋았고 현실이 싫었다기보단 미래가 무서웠다. 빛, 빛, 빛. 아, 내가 사랑한 그 빛이여.
이름없음 2022/02/02 19:14:12 ID : g6mFgY2mr87
1) 그렇게까지 내 가족사를 캐묻고 싶어? 2) 인질로 잡아도 되고요. 성공할지는 모르겠다만. 3) 아하핫, 비밀이에요. 같은 성을 쓰는 멍청한 인간이 헛짓거리를 하고 다녀서. 4) 인생 챙기라는 말은 ㅇㅇㅇ한테 해야죠. 수천 명이 걔 때문에 죽었는데도 조용히 살 생각을 못하잖아요. 5) 내 동생은 적어도 준법적인 인간이었어.
이름없음 2022/02/14 03:20:25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2/20 15:49:40 ID : g6mFgY2mr87
호르몬이 불러온 성애 때문에 나라를 팔아넘기고 가족 때문에 세계를 무너뜨리는 것은 얼마나 합리적인가. 모든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위해 산다. 그것을 멍청하고 우둔하다 할 수는 있으나 감히 누가 틀렸다고 부를 수 있겠는가. 세상에는 나쁜 사람과 좋은 사람은 있어도, 틀린 사람과 맞는 사람은 없다.
이름없음 2022/02/23 02:12:00 ID : nyFbbbjAqlD
(1) 비가 그치지 않았으면 좋겠어. (2) 인정하기 싫지만, 맞아. 네가 내 전부야.
이름없음 2022/02/23 16:08:41 ID : kq1yNs07fap
사랑이란, 이처럼 비참한 단어가 있을 수 있나. 끝끝내 결국 사라질 것임을. 비극지어놓고 시작하는 한 편의 희극에 흐를 눈물에 추모를
이름없음 2022/02/23 20:10:41 ID : bbdCqlDxRCo
.
이름없음 2022/02/23 23:37:44 ID : 43VdU3PdCjc
.
이름없음 2022/02/24 01:11:39 ID : TWi5QrfaoHD
칼집은 있는데 칼이 없어!!
이름없음 2022/02/28 22:52:31 ID : bbdCqlDxRCo
사랑해요 내가 내가 좋아한다고요! 선배도 저 좋아하잖아요 아니에요?
이름없음 2022/03/01 03:05:39 ID : B9a9y445fe2
네가 살아야 내가 살아
이름없음 2022/03/01 05:31:17 ID : LbB81hapTO4
1) "난 그런 이기적인거 못해. 너한테 난 가장 친한 친구인데, 내가 그 말을 하면 우리 관계는 두번 다시 돌아오지 못하고, 그럼 너는 온전히 나 때문에 가장 친한 친구를 잃는거잖아. 그래서 난, 너한테 고백 못 해." 2) 그렇게 내 꿈은, 잠들었다. 스스로 눈을 뜨기엔 너무 지쳐버렸기에.
이름없음 2022/03/02 04:04:19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4/04 04:40:35 ID : E2lcq7zgmFa
그 순간, 사랑에 빠지는 소리가 났다.
이름없음 2022/04/12 00:28:43 ID : u2lhbA2GoHv
너가 너가 아니라고? 같은 얼굴 같은 목소리로 너는 자신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럼 나는, 너에게 복수하겠다는 일념으로 살아온, 나는. 어떻게 해야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더 떨어질 것도 없는 밑바닥을 들쳐내는 너가 너무 밉다. 모순적이게도, 변한 너를 달가워하지 않는 건 나뿐이었다.
이름없음 2022/04/12 20:36:04 ID : e3WlCp81crd
입에서부터 목덜미까지 흐르는 피를보며 그녀는 생각했다. 아, 지금이 내 마지막 순간이구나. 곧 이 시시한 싸움이 끝이나겠거니. 심장박동이 느려지는 순간에 그녀는 간신히 입을열어 그들에게 말했다. “와하하..~ 새로운 영웅이 탄생했네..~? 축하해..~!” 그대로 흐르는 붉은 피와함께 그녀는 숨이 멎을때까지 웃기만 했다. 어딘가 쓸쓸해보이는 웃음이네.
이름없음 2022/04/13 12:29:21 ID : Xy2K7Buty3P
이 계약에서 중요한 건 우리 사이의 신.뢰.라는 거지. 신뢰가 뭔지 모르는 멍청이는 아니겠지?
이름없음 2022/04/14 13:01:38 ID : 01du8qo5e1D
이 세상은 무자비하고 형편없는 세상이지만 당신들 때문에 아름다울 수밖에 없으니까.
이름없음 2022/04/15 19:18:58 ID : i09ulikmk1j
1) 좋았다. 이토록 바보 같은 네가, 그리고 그런 너를 사랑하고 말았던 내가. 2) 네가 정말 그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3) 그 말이 맞는지는 두고 보면 알겠지. 4) 아직, 있을 줄 알았는데. 5) 지금까지도, 그리고 언제까지나.
이름없음 2022/04/16 22:36:19 ID : 88pgpapWrwJ
나는 그런 고지식한 사내인가 봅니다
이름없음 2022/04/25 23:11:28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4/26 17:35:37 ID : UY1jz81bcpR
겨울의 어느 쌀쌀한 날에, 나는 죽었다.
이름없음 2022/04/26 20:31:55 ID : Zg7Bs5QpRvi
장애(長愛)
이름없음 2022/04/26 23:40:45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4/28 11:16:50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4/28 19:26:59 ID : Ajdu4HDAqqm
"나는 죄인이야. 큰 죄를 지은 범죄자라고 속죄를 수없이 해도 내가 지닌 죄는 풀리지 않아. 그 죄를 잊을수가 없어.. 버릴수도 없어.. 그러니까 너가 날 죽여줘. 날 끝내줘!너라면 날 죽일수 있잖아..죄인을 처벌할 권리를 가지고 있잖아" "난 하지 않는다" "왜? 왜야 넌 범죄자를 증오 하니까 범죄자인 날 죽일수 있잖아" "너가 죄인이 아니기 때문에 난 널 죽이지 못한다"
이름없음 2022/04/30 01:32:12 ID : JWi61xA3Phf
찢었다
이름없음 2022/04/30 03:47:35 ID : 4HA0leFhbxB
1. '그러는 자기는... 그깟 신 때문에 죽었으면서...' 2. "너는 그렇게 하면 네가 뭐라도 되는 줄 알아?! 전에도 말했지, 넌 나한테 어떤 대단한 것도 안 된다고!" 3. 나는 있잖아, 네가 없으면 견뎌낼 수가 없어. 4. 나는 더 이상 이 세상의 아무것도 듣고 싶지가 않아. 5. "아무도 시킨 적이 없는데 스스로 파란빛을 내는 하늘이 기특하잖아. 그래서 울었어!"
이름없음 2022/04/30 07:13:21 ID : Nuk1cq7xRvj
"시간은 상처를 치유 시키지 않느니라. 흉터로 만들어 감정을 무디게 만들지언정, 상처를 없던 것으로 만들수는 없다. 그런데 네가 무어라고, 그런 경솔한 말을 지껄이느냐."
이름없음 2022/05/01 09:52:39 ID : si2q2E3B82o
.
이름없음 2022/05/01 12:55:17 ID : Zg7Bs5QpRvi
나의 자신(自身)은 다름에서 나오는 것이었으므로 나는 한없이 고뇌할 수밖에 없었다. 자신(自信)없는 나로 살아야 하는가 자신있는 이질로 살아야 하는가.
이름없음 2022/05/04 23:37:55 ID : VbzRwlg5gmF
그게 전부 사랑이었다는 말이면 네 상처가 조금은 아물까
이름없음 2022/05/05 08:03:05 ID : Nuk1cq7xRvj
다같이 신나게 발을 놀리며 최고의 밤으로 다가가는 거야.
이름없음 2023/04/27 01:45:34 ID : Ds8i08kmsks
갱신
이름없음 2023/04/27 07:50:03 ID : V802pO3vbjz
이런 빌어먹을 세상에서, 나의 이유는 너였기에
이름없음 2023/04/27 13:29:51 ID : s61yJVf89wL
1)아직 안 죽였잖아요: 앞으로도 계속 살아. 2)괜찮아, 사랑이야: 난 안 괜찮아. 사랑 아니야. 3)그렇게 생각하니?: 어. 그렇게 생각해. 4)난 결국 사람을 도구로 보고 있던거야: 그래 앞으로는 생명체로 보렴 5)난 달라! 혼자서 살아갈 수 있다고!: 그래! 제발 혼자 살아!
이름없음 2023/04/30 20:13:45 ID : pSGlba5XzcM
1)나한테서 도망친 곳이 이런 빈민촌이야? 그럼 말하지 그랬어. 내가 우리집 옆에 만들어줄텐데 2)이거 보통 미친새끼가 아니네. 3)대가리에 총 맞았니? 4)네, 안되세요.
이름없음 2023/05/01 11:14:39 ID : cGtxO66qlvf
1)인간이란건 뭐지? 그저 인간에서 태어났으니까 인간인가 그럼 우리도 인간이지 않나. 인간으로부터 태어났으니까 말이다.
이름없음 2023/05/01 13:12:38 ID : Ds8i08kmsks
기생수 돋는데
이름없음 2023/05/01 18:19:05 ID : kmoJSK6nXul
축하해. 너희는 한 인간이 본능을 저버리고 이성을 택하도록 만들었어.
이름없음 2023/05/05 15:50:17 ID : cHA2LcE2nCp
1) 어쩌면 이런게 운명일까 2) 왜 내가 희생되어야 하지? 3) 살고싶어요.
이름없음 2023/05/06 19:23:01 ID : WrAo7ArvA1C
날 버리면 죽여버리겠다.
이름없음 2023/05/07 03:41:49 ID : Ds8i08kmsks
개도 아니고 고양이도 아닌 이 생물을, 나는 여우라고 지칭하기로 했다.
이름없음 2023/05/09 02:38:17 ID : Gr9g40lhhs2
종이 세 번 치면 혼자만의 싸움이 시작된다. 신사는 여유롭게 강아지를 쓰다듬을 뿐.
이름없음 2023/05/10 08:58:06 ID : Ds8i08kmsks
첼로가 아니더라도 심장이 두근거리는 포인트는 많다고!
이름없음 2023/11/19 16:49:04 ID : Fa5PcoIK4Y4
"진정한 마법사에겐 지팡이 따윈 사치 아냐?" "...사실 한개 더 있어"
이름없음 2023/11/27 00:17:56 ID : 1CmNtfTSNBt
네가 아니더라도 세상에 살아갈 이유는 많아. 그냥 지금 네가 내 세상일 뿐이야.
이름없음 2024/01/02 01:59:42 ID : u5PclfTV801
눈물로 씻어내기에는 너무 큰 원망이다 하나 원망으로 단정짓기에는 너무 큰 사랑이었다
이름없음 2024/01/02 09:02:49 ID : mHzPgY63SK7
1) 듣고 있어? 넌 어찌됐든 날 미끼로 이용하라는 거야. 2) 걸림돌을 치워도 가슴에 얹힌 돌, 이게 꿈쩍을 안하지 뭐야. 3) 보여봐라. 내 행세를 해서 그 아이의 치부를 어찌 들추었는지. 4) 웃픈 일은 당신이 정말 웃어주게 되었다는 거지. 5) 네가 쏟는 분노는 맡아주마. 단, 네 목숨으로 다시 날 도발하지 마.
이름없음 2024/01/03 11:43:38 ID : aqY4HzV9cpQ
그 사람은 단발이고, 안경이 잘 어울리고, 결혼을 했어요. 나는 여자고, 어리고, 연애경험이 꽤 있지만.. 다 여자였으니까. 그래서 고백을 못하고있어요. 어리니까 봐줘요. 다들 한번씩은 그러잖아요
이름없음 2024/01/03 13:39:58 ID : E66jbcpSFhh
이번 목적지는, 지구입니다 소설 젤 마지막 문장 이렇게 하고싶음..
이름없음 2024/01/06 00:55:19 ID : yY5XyZiqlDx
쫄지마, 할 수 있잖아.
이름없음 2024/01/11 17:17:03 ID : yY8lu2oGleE
1)이 대륙에 있는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오로지 나 하나만 회귀했을거란 상상은 아주 단편적인 생각이었고, 그 또 다른 회귀자가 바로 내 옆에 있는, 내가 죽인 사람이라는 것은 생각치도 못했다. 2)누구나 한 번 정도는 그런 상상을 해봤을지도 모른다. 내가 다니는 회사의 직장 상사가 나랑 같은 아이돌을 좋아하는 팬이라거나, 뭐 그런거. 하지만 머릿속으로 상상만 하는 것과 그걸 눈 앞에서 보는 것은 천지차이였다. 3)왕국에서 최고의 천재라 불리는 그 남자가 궁전에서 하는 일은 모교와 편지로 연구 내용을 공유하는 것도, 왕립학회의 학회장으로 임명되어 국가를 번영시킬 연구를 하는 것도, 국왕 폐하의 최측근이 되어 최연소 총리직을 수행하는 것도 아니었다. 그가 요즘 맡은 가장 중요한 업무는 이제 겨우 성인이 된 이 공주 전하의 가정교사였다. 4)"서방님." 드레스가 아닌 제복을 입은, 허리까지 내려오는 머리를 하나로 묶어 올린, 허리춤에 칼집을 차고 있는 공주가 공작 앞에 나타났다. "결혼 전날에 도망가는게 어딨어요."
이름없음 2024/01/11 23:57:20 ID : SIHxBatyY4E
"아," 그리고 그 여자아이가 말했다. "셋 다 여자예요." 이제 여러분은 내가 이 글을 쓴 이유를 알것이다. 평범한 여1 남2의 삼각관계 로맨스처럼 진행하다가 마지막 문장에서 저렇게 진실을 드러내고 싶음
이름없음 2024/01/12 00:22:44 ID : xRwq4Za3yFa
" 지금 이 소리가 너랑 내가 사랑하는 소리야 " " 삽소리마 "
이름없음 2024/01/18 01:45:26 ID : FcpQk1a8pcJ
1. 내가 바란 건 구국의 영웅 따위가 아닌 그토록 바라마지 않는 평범한 인간으로서 살아가는 것이었음을 2. 무정한 세상은 나를 다시 한 번 내쳐버렸다
이름없음 2024/01/18 02:24:36 ID : mHzPgY63SK7
[당신의 상태도 원인불명이 아닙니까?] 정체 모를 시스템 오류를 한번 거친 뒤로 말수가 는 상태창이었던 것. 그런데 문제는 이 녀석이 던진 다음 질문이다. [당신은 왜 그 사람과의 기억을 지우지 않았는가?] "너 어떻게 그걸...." [비밀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저승사자 님.] 말문이 막혔음에도 상태창이었던 녀석 위로 말은 다시 입력되었다. [뿌린 대로 거두어 질 거다, 라고 대왕께서 저에게 전송하셨습니다.] 생각보다 긴 말의 압박이었다.
이름없음 2024/02/25 15:01:22 ID : WrxXAkmsqkq
유리컵은 씻어서 뒤집어놓으면 잘 말리려고 했대도 냄새가 난다. 똑바로 놓아 말려야지만 냄새가 나지 않는다. 사랑도 그러하다.

레스 작성
459레스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new 1891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분 전
381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new 747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5시간 전
204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new 2705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5시간 전
706레스여섯 단어로 소설 쓰기new 674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시간 전
3레스무안하거나 잘 모르겠다에 대한 묘사 189 Hit
창작소설 이름 : 랭비 2024.03.02
403레스If you take these Pieces 23615 Hit
창작소설 이름 : ◆PfTQoNteNvA 2024.03.01
11레스글 평가좀 33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9
335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338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9
53레스노을의 자국 1613 Hit
창작소설 이름 : ◆E1g7zapVbwl 2024.02.29
188레스✨🌃통합✨ 질문스레(일회성 스레 말고 여기!!!!!!!)🌌 2620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2레스 54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7레스함부로 애틋한 사랑에게 337 Hit
창작소설 이름 : ◆mK5cJRCqkre 2024.02.27
354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194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7
112레스울음 묘사 하는 스레 918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7
193레스이름 남기고 가면 간단한 분위기 대답해주기 1430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6
161레스» 쓰고 싶은 대사 9321 Hit
창작소설 이름 : ◆2E7cK6i2pPc 2024.02.25
1레스우울한 일생 55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5
206레스다들 자기 글 올리고 나이 맞추는 스레 2 1748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4
21레스집착광공 대사 써보기 4801 Hit
창작소설 이름 : ㅇㅇ 2024.02.24
12레스보기만 해도 웅장해지는 문장 하나씩 적고가 279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