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20/08/30 00:52:22 ID : f9eHCpe7zam
글 쓰는데 키스를 표현하는 게 좀 어렵네 ㅠㅠ
이름없음 2020/08/30 01:04:02 ID : eHDvA1yGslu
그 씬 전 문단좀 보여줘봐
이름없음 2020/08/30 17:06:16 ID : 9ijbdxzO8jb
뭐 간단하게는 쪽 좀 멋있게 하고 싶다하면 둘의 입술이 맞닿았다 정도?
이름없음 2020/08/30 20:03:54 ID : CjhhwIE9tg7
혀를 섞었다?
이름없음 2020/08/31 20:28:46 ID : nRDunCrwFdz
서로에 입술이 포개졌다. 말캉한 혀가 입 속을 해집었다.
이름없음 2020/08/31 22:09:02 ID : vipfaoJTTVd
입을 맞추고 온기를 나누다.
이름없음 2020/08/31 22:12:41 ID : vAY4IJO2la2
움챱챱
이름없음 2020/09/04 00:24:43 ID : hwE7fgp85O3
하응 하앙 츕춉춉
이름없음 2020/09/04 00:27:15 ID : s1beGnvfVgn
하우스 하우스
이름없음 2020/09/04 00:28:18 ID : ruq7AlDs8i7
쪾쪾쫩쫩후루룩쬽쬽 그러케 우리는 키쮸를 해따
이름없음 2020/09/04 13:18:39 ID : dXzapQrbDur
숨을 섞었다, 호흡을 섞었다 정도?
이름없음 2020/09/04 13:18:49 ID : 2E5TU0mq6mJ
오 멋있다
이름없음 2020/09/04 14:56:29 ID : skmpWrtfVdV
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09/04 22:45:26 ID : JWklhfasnRw
ㅇ의 혀가 ㄴ의 입속을 훑었다. ?이런거
이름없음 2020/12/08 02:51:08 ID : yKZbcpU40pW
미쳤나봨ㅋㅋㅋㅠㅠㅠ 개웃곀ㅋㅋㅋㅠㅠㅠ
이름없음 2020/12/08 10:27:19 ID : jAmHyMmIGnC
이거 보고 깨달았는데 나 로설 쓰면서 한번도 키스신 써본 적이 없어....
이름없음 2020/12/08 14:52:30 ID : hcFa1jwHyJU
아구구.....ㅋㅋ
이름없음 2020/12/08 14:53:33 ID : hcFa1jwHyJU
난 둘의 입술이 맞닿았다 그러다 깊게 맞물렸다 무언가 말캉한 것이 입 안을 헤집고 들어왔다 혀가 섞이고 섞이며 둘의 타액이 섞였다 이정도로 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12/08 16:15:41 ID : AZeMkrdPhe6
츄릅츄릅쬽쬽쬽
이름없음 2020/12/09 05:41:39 ID : lDtfO3veIE4
레로레로레로레로레로 제법인데? 간나쉐이 앙칼지구만 기래 혁명적으로 몰아붙여주갔어 요보래? 요종간나 첨이라고 안했네?? 요고이 반동분자구만 기래 앙칼진에미나이 입술맞닿아 샛바닥전진앞으로 돌격기술이 장난 아이구만...
이름없음 2020/12/09 10:24:47 ID : hcFa1jwHyJU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야 그거 아니야......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12/09 22:39:48 ID : 7tjy7vu9s79
이게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12/10 10:15:28 ID : ta7dU2Lanu5
이걸 이길 수 있는 자는 아무도 없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웃터졌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12/10 12:19:36 ID : 62MrupU2Lhw
쫩쫩
이름없음 2020/12/10 14:26:46 ID : a61va5VfcFc
○○의 입술이 먼저 숨을 내뱉으며 떨어지자 타액이 실처럼 이어졌다.
이름없음 2020/12/16 01:29:01 ID : g0pTTV9ba8k
이거이 숨이 차서 몬하겠구만... 애미나이 이거이 숨이 왜래 기네? 조선노동중앙당 려군소좌동지라더니 참말이었구마니...
이름없음 2020/12/16 01:43:16 ID : 9yY3yJXs4KY
뽀뽀는 가볍게 입술을 부딪힌 거라 표현하는 편인데 키스는 그 분위기라던가 세세힌 거 그걸 잘 표현한단 말이지... 대충 어떤 느낌이냐면 - 뜨거운 숨결이 느껴질 정도로 가까운 사이, <공>이 용기를 내어 더 다가갔다. 코 끝이 살짝 닿자 고개를 뒤로 빼는 <수>에 더이상 도망가지 못하도록 뒤통수를 조심스럽게, 하지만 강하게 붙잡았다. 통통한 아랫입술 위에 프렌치 키스를, 과실을 탐하듯이 힘을 주어 빨았다. 아마 하얗고 맨 살이었다면 붉게 물들었으리라. 눈을 살포시 떠 <수>의 표정을 구경하던 그는 제 혀로 입술 사이를 갈랐다. 구석구석 놓치지 않겠다는 듯, <수>의 입안 속에 <공>의 혀가 닿지 않은 곳은 없었다. 마침내 새빨간 덩어리 두개가 얽혔다. - 더 쓰면 위험할 것 같은데 내 머릿속에선 이미 둘이 밤 샜는데
이름없음 2020/12/16 11:30:59 ID : hupO4NxPjs1
미친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12/16 13:37:17 ID : vCmE5O1jxXs
음... '그의 깊은 눈동자를 가까이서 볼 수 있었다'나 '입술에 부드러운 온기가 내려앉았다'...? 즉석에서 떠오르는 거 쓴거라 이상할 수도ㅜㅠ 이건 표현이구, 묘사는.. 그의 입술이 더욱 깊게 포개어지고 따뜻한 혀가 치열을 훑고 지나갔다. 간지럽고 생경한 감각에 긴장한 숨을 띄엄띄엄 뱉으며 그의 리드에 나를 맡겼다. 퍼지는 야살스러운 소리에 소름이 돋음과 동시 쾌락이 몸을 휘감았다. 움찔거리는 허리와 새어나오는 신음을 들켰을까 얼굴이 더욱 달아올랐다. ...정도? 근데 캐릭터마다 묘사가 좀 달라질텐데.. 내가 쓴건 키쮸 초보 버전정도구... 음 근데 성적인 묘사라 이런 거 쓰면 안되는건감?! 아니면 빨리 알려줭 펑하게.
이름없음 2020/12/16 20:16:50 ID : WnWi9BAqqi1
그녀외 그의 입술이 살포시 포개졌다 "쯉쯉짭짭츄루룹"
이름없음 2020/12/17 07:41:39 ID : sqnRwleJXtd
츄르릅츄릅 촵촵 츄르릅 허억허억 츄릅촥 촵촥츄릅릅 으음...촥 흡, 촤라락 츄르ㅡ그 하아, 하아 촤라락 츄릅츄릅챱챱
이름없음 2020/12/17 09:55:04 ID : clbimMi3DBs
뇸뇸
이름없음 2020/12/17 21:46:15 ID : xRCjbcnxyL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웃김 저거 소설내줘 나 살래
이름없음 2020/12/18 23:03:38 ID : 5WnRyNteNtj
왜 다들 면치기를 하는거야 그만먹어
이름없음 2020/12/18 23:04:25 ID : Ntg4Y5SNBwK
90일이 지나서 추천을 누르지 못하는게 너무 안타깝습니다ㅠㅠ 여기 미쳤다 팝콘냠냠
이름없음 2020/12/18 23:04:30 ID : ljzdTPcq5ar
쭈압쭈압🐙🐙💋💋
이름없음 2020/12/19 00:18:56 ID : 7tjy7vu9s79
이게무양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0/12/19 03:55:05 ID : bzRwnzWnU2E
그의 끈적한 혀는 내 치열을 훑었다. 잠시 입술을 뗄 때마다 나는 가쁜 숨을 뱉었고 구태여 보지 않았음에도 우리의 얼굴이 상기되었다는 것이 느껴졌다.
이름없음 2020/12/20 02:10:30 ID : FiqknDs3yMp
입술과 입술이 맞닿아 농염한 호흡을 주고받는다. 혀와 혀가 뒤섞이고 서로의 체취를 탐하고, 아찔한 숨결이 서로를 자극한다.
이름없음 2020/12/20 08:12:51 ID : PbijjAlA1xC
치열햝아버리는 요동무보래? 샛바닥전진입맞춤 처음인거 아이네? 이거이 이만큼 햝아서이 양치잘 되갓구만.. 악어새만치 꼼꼼하구만 기래 오늘 곽밥차림표까지 다 알아채갔어
이름없음 2021/01/25 12:01:01 ID : oNByZilCnXy
ㅅㅂ 나 돌아버려 나 지금 쳇바퀴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큐ㅠㅠㅠㅠㅠㅠㅠㅠ 셋이서 글 하나 써주면 안되겠니 내가 살게
이름없음 2021/01/26 04:31:43 ID : umr84HBhwJR
저거 전부다 내가 쓴건뎅
이름없음 2021/01/26 04:31:59 ID : umr84HBhwJR
갑자기 케르베로스행...
이름없음 2021/01/26 14:16:35 ID : 2E5TU0mq6mJ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1/01/26 19:19:47 ID : oNByZilCnXy
아 진짜??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 아니 근데 진짜 너무 내 취향이야ㅋ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1/01/28 18:04:32 ID : vDtfTO641AY
움뫄 쪽쪽쪽 호로로록얄래
이름없음 2021/01/28 18:45:27 ID : oFg1A2IHA6p
이렇게 말할 수 있구나...
이름없음 2023/11/13 23:10:16 ID : jupXzbzTSGn
완죠니 뒷북이지만 혹시 더 써줄 순 없을까??ㅜㅜ
이름없음 2023/11/19 01:15:37 ID : A2HDz9bfXy0
저거 글 조금만 더 써주면 안 돼?
이름없음 2023/11/19 15:44:41 ID : 4LaoJO08mGl
이게 무ㅓ 얔ㅋㅋㅋㅋ ㅋ
이름없음 2023/11/25 22:16:38 ID : O9xU5htjwFj
ㅋㅋㅋㅋ 표현 미쳣네 재밌다 ㅋㅋㅋ 고마워 다들 이거 필사해서 달달 외워놓을게
이름없음 2023/12/06 15:47:17 ID : oLhvzU1xDBs
둘의 입이 맞닿아 낯간지러운 소리를 냈다. ㅇㅇ은 혀를 달고나 커피를 만들 기세로 휘저었다. 마치 라잌 드럼세탁기... 입 안에서 용오름이 솟아올랐다
이름없음 2024/01/02 01:54:20 ID : NxXBvu7hwIJ
뒷목을 잡고 입을 물었다
이름없음 2024/01/02 09:21:40 ID : mJTXAqnXvCn
비스듬한 머리를 더 기울이자 콧대를 부빈다. 고양이의 촉촉한 코를 살짝 맞댄 손가락과 달랐다. 눈꺼풀이 내려앉고 이윽고 물린 말랑한 감촉. 천천히 내쉰 숨이 점차 뜨거워졌다.
이름없음 2024/01/04 06:12:33 ID : 2JXBBthgqqn
따사롭게 스쳐지나가는 자리마다 불어넣어지는 애정이 애틋해지다 어지러이 엉키고 헝클어지는 호흡에 섞여드는 작은 웃음소리에 눈을 뜬다. 새까맣게 투명한 눈동자에 담기는 제 인영보다도 눈 녹듯 휘어지는 눈꼬리에 시선을 빼앗겨 겨우겨우 박자 맞춰가던 차에 결국 웃음 터뜨리고. 리듬도 호흡도 맞추지 못해 항상 엉망인 끝맺음에도 불구하고 머리 꽉 채운 열기가 가시지 않고, 가볍게 흩어지는 웃음소리에도 심장 뛰는 것은 결국 이게 다 사랑이란 뜻이다.
이름없음 2024/01/17 22:45:52 ID : ja7bxDyY9y0
그리고 덮쳐드는 입맞춤. 눈을 크게 뜬 --의 눈이 저를 진득하게 노려보는 검은 눈과 마주치곤 옅게 떨었다. 말도 안돼, 무심코 중얼거리며 벌어진 입으로 혀가 침입해 들어온다. 그 ****가 지금 그에게 키스를 하고 있었다. '네놈도 나도'. --의 머릿속에 ****가 내뱉었던 말이 떠다닌다. 나도, 라고? 그 말은, 그 뜻은. 아. 장미향이 흐려진다. 피었던 꽃들이 툭툭 떨어지는 게 옷 안에서도 느껴졌다. 빛이 바랬던 시야에 다시 흐린 형상이 맺히고, --은 눈을 감았다. 그리고 ****의 목에 두 팔을 감고 매달렸다. 이 모든 게 사실 꿈이라도 좋아. 꿈에서조차 다가설 수 없었던 그의 대장이 지금 이렇게 그를 갈구하고 있다는 것에 --은 가슴이 벅차올랐다. 심장박동이 귓가에서 터질 것처럼 울린다. 난 이런식으로 행동보단 심리상태 묘사를 더 넣는 듯 드림으로 쓴 소설이라 부끄러워서 애들 이름은 가렸어 내 덕질작품이 어딘지...알릴 수 읎다....중간중간 들어간 꽃 관련 묘사들은 베이스버스라는 au의 병묘사임 스레딕 어디 스레에서 처음 만들어졌는데 맛나보여서 주워먹은 흔적이니 걍 스루하셈
이름없음 2024/01/17 23:51:12 ID : mJTXAqnXvCn
그 이후를 상상해 봐도 눈에 보이는 건 컴컴했지만... 어둠 속에서 전해진 열기가 퍼져 나간 순간 다물었던 입술이 연이어 맞닿아 붙는다. 초에 붙인 불빛은 여리건만. 가냘프게 버둥대던 몸짓이 점점 발칙해진다. 바람도 숨도 멎고 모든 게 멈췄다. 여느 때의 경계심은 온데간데 없다. 금세 날 모방하기 시작한 청년 앞에서 유혹이라는 목적은 힘을 잃었다. 깊어진 숨소리. 내가 내쉬는 것과 너무 달라서 절로 흠칫거렸던 몸이 바짝 붙들려 채인다. 등허리를 감싼 손이 뜨거워 표정을 찡그린 채 결국 기대고 말았다, 내가 이딴 애송이 때문에.
이름없음 2024/01/24 22:45:54 ID : eE4HzRzQmk4
호로록~쭙쭙쭙
이름없음 2024/01/31 20:29:40 ID : veKY9s7f85V
어느 정도의 수위가 적당한지 모르겠다 ㅋ큐ㅠ 일단은 난 보통 이런 식우로 써! 너무 수위가 높다 싶으면 그냥 펑 할게... 입술 벌려내며, 조용히 혀로 입안을 훑어낸다. 입천장부터 치아까지, 하나하나 핥아내듯이 구석구석 훑다가 이내 혀를 얽혀오기 시작했다. 서투른 듯한 제 눈앞의 상대가 자신에게 맞춰주는 걸 알면서도, 봐줄 생각이 없다는 듯, 조금 더 깊게 얽혀왔다. 숨을 못 쉴 정도로, 힘들다는 표현인 거친 숨소리와 약간의 흘리듯이 보내는 소리에 그제서야 입을 떼어내자, 타액이 길게 이어졌다가 뚝, 흘러 내렸다.
이름없음 2024/02/05 08:11:48 ID : 01jxPeGnu62
열린 입이 맞닿았다. 벌어진 틈새로 두 세계가 섞였다. 낭만이었다.
레스 작성
1레스3인칭 시점 소설에서 주인공보다 나이 많은 가족 지칭할 때(로판)new 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2레스어둡고 칙칙한 스레new 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65레스문과식 멘트 모음new 1545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91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new 4533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8레스전개 속도 때문에 너무 고민인 스레new 5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360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new 404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706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new 2572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271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69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4
116레스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648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3
2레스로판 시대상 총이 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1
3레스로판 연재 생각은 아니고 캐릭터만 소소하게 짜는걸 즐기는데 3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0
179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현우시점 진행중. 11839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7.10
40레스슬럼프 극복을 위한 스레 6053 Hit
창작소설 이름 : ◆husrBwFdDur 24.07.08
1레스너무 깊어서 빠져 죽을 것 같은 사랑이 좋아 3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1레스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글 2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나의 하얀종이 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얘드라 로판 쓸건데 시점 고민중.. 118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2레스멸망 이후의 세계 2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5레스나를 위한 기록 26 Hit
창작소설 이름 : YU 24.07.06
372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80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