ㅈㄱㄴ 나는 1스레니까 내가 주는 단어로 2레스가 삼행시를 해주면 돼 2행시부터 가능하고 20행시 이상 안됨 그럼 시작! ㅜ잘가요

>>101 그을린 얼굴의 사람들을 기억하리 만신창이가 되도록 이어진 투쟁을 기억하리 해가 떠오른 그 날을 영원히 기억하리 ㅜ 교과서

교실 뒤편 창가에 너는 내 눈에 너무 아름다웠을 뿐이었다. 과장하여 말하자면 너는 창가로 들어오는 빛보다 더 빛나보였다. 서론이 길었다 . 시끄럽게 놀던 그 시절 , 나는 너를 사랑했었다. ㅜ 신발장

ㅗ 신발에서 발냄새가 장난아니게 난다 ㅜ 원카드

ㅗ 원하는 것을 손에 넣기 위해선 카드에 현금을 입급해야 한다. 드디어 살 수 있네. ㅜ지정

ㅗ 지나간 말들은 향기가 되어 사라지고, 그 말을 건넨 당신도 지금은 닿을 수 없음에도 정오의 그 햇볕, 그것만큼은 잊을 수 있을까보냐. ㅜ 우레

ㅗ 우리를 향해 먼 곳에서부터 달려오는 기차가 있어. 레일에 가만히 귀를 대어 봐, 들려? ㅜ 책걸상

ㅗ 책 장에 꽂힌 낡은 편지는 나에게 걸 레짝보다 쓸모없었고, 그이상으로 불쾌했다. 상 처뿐인 그깟 종이쪼가리, 하지만 버리지 못했다. ㅜ출근전

ㅗ 출 근길에 가만히 들려오는 고양이 소리 근 사한 표정을 하고서 기지개 한번 쫘악 키더니만 길 길바닥에 뒹굴, 기분좋은 햇볕을 만끽한다. ㅜ 도롱뇽

ㅗ 도 시의 바쁜 생활에 지쳐 그동안 모아둔 많은 돈을 들고 무작정 시골에 있는 할머니의 집에 들어갔다. 바리바리 싸들고 온 짐을 풀다 지쳐 마루에 누웠을 때, 어디선가 "도로 롱 , 도로롱" 하는 소리가 들렸다. 무슨 소리일까. '설마 길고양이나 새? 아니면 강아지가 집에 들어와서 자고있나?' 나는 소리의 근원을 찾기 위해 집안 곳곳을 찾아다녔다. 마지막으로 화장실을 열어 욕조 안을 보았을때, 나는 깜짝 놀랐다. "요, 용 이잖아?!" 세상에, 동화책에서나 보던 그 용이라니... 나는 그 용에게 말을 걸었다. ㅎㅎ 넘 길다 ㅜ 노트북

ㅗ 노: 노래를 부르자 트: 트라이앵글도 필수지 북: 북치는 소리 하고 앉아있네 ㅜ미적분

ㅗ 미 : 미칠 것 같은 기분. 이 기분을 말로 형용할 수 없었다. 몸이 가벼워지고 금방이라도 날아갈 것 같았다. 초월한다라는게 이런걸까. 김노인은 생각했다. 적 : 적당히 탄탄한 근육, 너무 탄력있는 피부. 김노인은 자신이 젋어졌다는 것을 느꼈다. 따지자면 한 20년 정도? 아니 더? 김노인은 자신의 젊음을 잔뜩 만끽했다. 그 순간 어느 노랫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분: 분분분.......굿~모닝~ 빠빠빠 빠! 빠! 빠빠빠빠!! 굿 모닝 빠빠빠! 빠! 빠! 빠 빠빠빠! 굿모닝.................................... 단어 굿모닝

나: 나는 언제나 너였다 너: 너는 언제나 ㄴㅐ가 아니었다 좋: 좋아하는 마음이 이렇게나 보여주는데 아: 아직도 너에겐 내가 없다 해: 해바라기 마냥 이렇게 너만 바라보는데도... ㅜ해바라기

해가 뜬 날에도 해를 기다렸다 바람이 실어갈 때까지 라일락 향기 살에 부비며 해가 뜰 기일을 보채던 여름들 ㅜ달동네

달달한 모카라떼에 숨 한모금 들여 마실게 동시에 느껴지는 쌉싸름한 달콤함은 네가생각나게 하지 그러니 추억 한 스푼 더 들여 마실게 ㅜ 지필평가

지고 피는 꽃에만은 무슨 한이 있겠냐만은 필히 따라오는 설움으로 말미암아 눈물이 떨어지니 평시에는 임을 그리워만 할 뿐이었으나 가없는 사념으로 가득한 때에는 임을 향한 향수가 흘러넘치니 ㅜ 이층침대

이번 실험이 끝나면 연구실을 탈출하자. 층계를 넘고, 문을 부수고, 주삿바늘을 부러트리자. 침대 아래에서 속삭이는 목소리. 대단할 것도 없는 우리의 약속은 이루어질까. ㅜ충전기

충성이란 무엇인가? 전장에서 바스라져간 기사들을 져버린 왕에게 있어 충성이란 무엇인가? 기억속에 그들을 새기는 자는 누구인가, 비겁한 도망자인 나에게는 충성속에서 익사한 이들을 잊는 것 조차 허락되지 않았다. ㅜ죽부인

ㅗ 죽도록 바래왔던 부와 명예와 지위를 인간은 얻지 못했다 ㅜ 샤프

ㅗ 샤 샤랄라한 요정 프 프프 (feat. 마음 한 스푼) ㅜ 책상

ㅗ 책: 책잡힐 일 있어?? 왜 그렇게 오바해? 상: 상처받았어..너무행 ㅜ알파고

ㅗ 알고 있어 이 앞에 남을 건 후회 뿐이라는것 파란색으로 도배된 차트, 어디까지 내려가는 건지 고민고민 하다 팔았다가 오를까봐 아직도 널 놓지 못해 난 ㅜ축지법

ㅗ 축하해, 나는 간신히 말을 꺼냈다. 지지부진 끌던 말을 뱉어내자 이제야 실감이 난다. 법이 우리를 갈라놓을 날, 너의 결혼식 날. ㅜ 사명감

ㅗ 사유리쨩~ 명이 얼마 안 남았다데스요~~ 감탄사 캬~~~ ㅜ불고기

ㅗ 불같은 사랑을 했다고 생각했었다. 고백을 했지만, 기대했던 대답은 돌아오지 못했다. ㅜ커피우유

ㅗ 커져가는 내 마음을 피하는 너를 보며 우리는 안된다고 말하는게 유난히도 마음이 아프더라 ㅜ화분

ㅗ 화가 나서 화를 냈더니 분한 일만 돌아오더라 ㅜ타이머

ㅗ 타버렸다 아니 태워버렸다 이게 무슨 의미야 머지않아 넌 다시 돌아올텐데 ㅜ 선풍기

ㅗ 선풍기 성능이 뛰어나다면서요 풍력이 너무 약하잖아요 기가 막혀 정말 ㅜ 반바지

ㅗ 반딧불이 반짝이던 그날 밤 바닷바람 타고 전해지길 바라던 내 마음은 지평선 너머까지 닿았을까 ㅜ 미소된장국

ㅗ 미소지어봤자 소용없어 사진이 된 너는 장난이었다며 웃어줄 것만 같은데 남겨진 것은 왜 국화 두 송이 뿐이니 ㅜ 바다

ㅗ 바라던 것을 손에 쥐었건만 어째서 나는 행복하지 않은가? 다시금 내 귀에 속삭이는 목소리. 너는 영원히 행복하지 못할 거야.

>>134 제시어 적어줘!

ㅗ 제 멋대로 구는 너와 시 덥잖은 농담을 나누며 어 이없는 말에도 웃어주고 적 당한 관계를 유지하는 어 이없는 나날들을 끝내 줘 라 (다시스타트~!?) ㅜ 선풍기

ㅗ 선배님 풍기문란으로 벌점 10점입니다 기분 나쁘니까 셔츠 좀 제발 잠그고 다니세요 ㅜ 유모차

ㅗ 유리같은 눈동자가 나를 올려다보면 모든 걱정을 저리 밀어두고 차오르는 눈물을 잠시 넣어두고 작고 보드라운 손을 잡아 입을 맞춘다 ㅜ 폭염

ㅗ 폭포같이 시원하고 푸른 너의 눈동자를 다시 보는 것이 내 염원이야. ㅜ소설

ㅗ 소설 속 꿈과 같은 상황을 상상해보자고 어때 설렜어?곧 현실이야 ㅜ 인과율

ㅗ 인간은 사실 따뜻함을 느낄 줄 모른다고 너는 말했다 11월과 12월 사이에서 율렬히 부는 바람을 맞기만 한다며 ㅜ 나비

ㅗ 나는야 퉁퉁이~ 골목대장 퉁퉁이라네~ 비실이: 도...도와 주...ㅓ.. ㅜ 도라에몽

ㅗ 도: 라에몽~ 라: 라면을 끓일 수 있는 물건은 없어? 에: 엑? 그런게 있을 것 같니, 진구야? 몽: 쉘이나 줘, 그럼. (???) ㅜ우연

ㅗ우연이라고 생각했던 그 만남은 연결의 시작이었다 ㅜ신발밑창

>>116 와이미친아미친아여운남아나죽을게지금여운남아서과몰입해서누굴기다렸어말해봐나죽을게빠이

>>144 신발은 두짝 발도 두족 밑창도 두개고 창가에 너는 혼자고 ㅜ 라비앙로즈

ㅗ 라디오에서 흘러 나오는 음악을 가만히 들으며 하나하나 비우는 거야 내게 가득 차 있던 지난날의 앙금마저 풀어지고 가슴 아팠던 그 사람과의 로맨스 또한 한 조각 추억이 됨을 느낄 즈음 비로소 피어나는 나의 장밋빛 인생 ㅜ 물레방아

ㅗ 물어물어 여기까지 왔습니다. 레몬 나무 밑에서 눈부시게 웃고 있던 당신을 찾기 위해서. 방긋 웃으며 내 이름을 속삭이던 당신을 만나기 위해서. 아, 나는 지금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임을 확신합니다. ㅜ 석류

석 달이 지나도 지나쳐간 그대를 기다리네 (류)유정한 밤, 미로 속에서 줄곧 헤메이는 것만 같은 이 느낌을 안고 ㅜ 새벽

새장에 갇혀버린 것을 우리는 불행하다 말하지만, 벽 너머로 날아가는 이들이라고 진정 자유로운가. ㅜ 고양이!

고요한 밤이면 떠오르는 네 생각에 양이라도 세어보며 애써 도망치려 하지만 이내 원점으로 돌아가곤 해 ㅜ 보안관

보름마다 찾아와서 안녕한지 살피고 간다 관심을 주는 것이 썩 달가워 욕심 부리는 아이처럼 안녕하지 못한 척 걱정을 받는다 ㅜ 호스

호 하고 불었더니 스 르륵 하고 사라져 버렸네 ㅜ 에어컨

에스프레소의 진한 향기가 코 끝을 스치면서, 어렴풋이 떠오른 과거의 기억들이 내 마음을 향수병으로 채우네. 컨테이너 하우스에서 우리들의 꿈을 말했던, 작지만 거창했던 그곳이여. 아, 이제는 그 곳에서 싸구려 커피 한 잔도 마시지 못하겠구나. ㅜ단칸방

ㅗ 단 단 한 순간 우연히 마주한 과거 여전한 너의 모습이 칸 칸너머 변함없이 반짝이던 그 모습에 나도 모르게 방 방긋 웃으려는 순간 흐르는 눈물에 지워진 너의 모습이 미워지더라 ㅜ카니발

ㅗ 카센터에 갔을때였나? 니생각이 많이 나더라. 발이 다쳤다길래 부랴부랴 사왔던 그 파스가 아직 뒷좌석에 남아있더라고. ㅜ 하늘보리

ㅗ 하얀 아카시아 향기가 물들이는 오늘밤 보란듯이 만개한 꽃과 우리들의 마음 ㅜ 미안해

ㅗ 미련한 이별을했다 안녕이라고 말도못했다 해가지고나면 네 생각에 잠못이룬다 ㅜ아이폰

ㅗ 아, 내 정신머리. 집을 나서서 한참 걸어와서야 깨닫고 말았다. 이번이 몇 번째인지, 폰을 또 두고 왔다. ㅜ 솔직한

ㅗ 솔 -솔직한 너의 모습이 내 마음을 더 아프게 만들어. 직 -직접 이야기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만나서 답해준다고해서 지금이라도 당장 터질 것같은 울음을 참고 너에게 달려갔어. 한 -한참을 달려 너에게 갔을 때, 네가 짓고있는 그 따뜻한 미소에 나는 그만 울음을 터트렸어. ㅜ진달래

ㅗ 진라면 순한맛을 좋아하던 너 달고 좋다며 민트초코를 마시던 너 내가 볼때 너는 정말 맛알못이야 ㅜ병원놀이

ㅗ 병에 걸렸다 원하는 건 아직 이루지도 못했는데 놀라울 정도로 미련 하나 남아있지 않다 이렇게나 쉽게 포기할 수 있는 꿈이었던가 ㅜ 로스트

ㅗ 로 비에 걸렸던 전화는 다시 먹통이 되었고 스 산한 바람은 날 가지고 놀듯 여전히 빈 병원 안을 맴돌았다 긴 새벽을 트 럭 한 채에만 의지한 채 해를 기다렸다 ㅜ 우비

ㅗ 우산을 쓰고도 비를 맞았다 ㅜ여우

ㅗ 여러곳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우비를 입은 다음에 밖에 나가 놀아야 할것 같다 ㅜ눈꽃

ㅗ 눈은 꽃을 져버리고 ㅜ 밤바다

ㅗ 밤과 닮은 눈물로 한 자락 소매를 물들이고 바라볼 수 밖에 없는 당신을 새겨 넣습니다 다시는 꿈 꿀 수 없는 걸까요 ㅜ매미

ㅗ 매일 밤 귓가에 들려오는 구슬픈 울음소리 미안하지만 그녀는 널 사랑하지 않아 ㅜ 지우개

ㅗ 지 우개로 우 리의 추억을 지우려 합니다 개 같은 추억이었지만 막상 지우려니 손이 잘 움직여지지 않네요 그저 내 눈물만이 종이를 적셔버릴 뿐입니다 ㅜ 학종이

ㅗ 학 수고대하던 내가 종 국에 포기마고 말았다는 사실을 이 제는 인정하려고 한다 ㅜ 선인장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레스 제목에 들어갈 가상의 도로명 주소, 지번 주소가 필요한데 3시간 전 new 27 Hit
창작소설 2021/08/05 20:52:00 이름 : 이름없음
44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3시간 전 new 533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대사 하나만 쓰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4시간 전 new 15 Hit
창작소설 2021/08/06 00:29:52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자기 소설 등장인물 캐해에 진심인 사람 있어? 5시간 전 new 68 Hit
창작소설 2021/08/02 21:17:2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로판 소설 처음 써보는데 7시간 전 new 14 Hit
창작소설 2021/08/05 22:11:15 이름 : 이름없음
150레스 두 명이 처음과 끝을 제시, 한 사람이 쓰는 놀이 7시간 전 new 975 Hit
창작소설 2021/01/01 12:53:12 이름 : 이름없음
30레스 사귀자는 말없이 고백 멘트 적기 8시간 전 new 187 Hit
창작소설 2021/08/02 12:31:18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오글거리는 단어 말하고 가는 스레 8시간 전 new 218 Hit
창작소설 2021/05/19 10:35:45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쓰고 싶은 대사 8시간 전 new 850 Hit
창작소설 2020/05/26 00:19:59 이름 : ◆2E7cK6i2pPc
5레스 여주 남주 이런 관계성 어때 9시간 전 new 39 Hit
창작소설 2021/08/05 15:15:08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ㄱ부터 ㅎ까지 좋아하는 단어 적는 스레 9시간 전 new 126 Hit
창작소설 2021/07/31 16:49:55 이름 : 이름없음
135레스 흔하지않고예쁜여자이름뭐가있을까? 9시간 전 new 1890 Hit
창작소설 2019/12/03 11:18:55 이름 : 이름없음
315레스 내가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게!!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12시간 전 new 2426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1레스 나의 삶 13시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8/05 16:45:32 이름 : 소설쓰는레주
36레스 내 인생을 그대로 책으로 낸다면? 15시간 전 new 179 Hit
창작소설 2021/07/22 01:39:3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