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있었는데요 없습니다 이제 스레주가 제목이랑 내용 .으로 수정하고 스탑 누르고 써달래서 그냥 하나 세움. 까먹을 수도 있고 .이라서 찾기 힘들잖아 >.0 ㅗ, ㅜ로 말하는 거야 ex) 1 이름 : 이름없음 2021/03/01 14:07:41 ID : threju00057 ㅜ 민트초코를 극혐하는 친구가 어느 날 직접 만들었다며 민초 디저트를 선물했습니다 2 이름 : 이름없음 2021/03/01 14:15:37 ID : rethjulala1 ㅗ 하지만 내 입은 못 속이죠, 이건 치약이잖아. ㅜ 삐, 삐, 삐-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는 소리.

ㅗ 그 말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 내가 간과하고 있던건 지금 집 안에 있는 '그 누구' 라도 내 말을 들을 수 있다는 것. ㅜ 등 뒤로부터 다가가서 놀래키는건 내가 항상 하는 장난이다

ㅗ등 뒤로부터 다가가서 유괴하는건 내가 항상 하는 장난이다 ㅜ너무 피곤해보여

ㅗ 방부제를 바꿔야 하나? ㅜ 멀리서 그가 다가온다

ㅗ 어머 아직 살아있었네? ㅜ 웃어야지 누가보면

ㅗ 너 죽이는 줄 알겠다 ? ㅎㅎ 사실이지만 ㅜ 내 건너편 아파트의 방이 뭔가 이상하다

ㅗ 벽이 천장이였고 창문이 휘고 바닥이 뒤틀린 괴상한 광경이었다. ㅜ 이 반짝이는 팔찌는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귀한 가보입니다

ㅗ그리고 중간중간의 하얀 구슬은 사람을 이용해서 만들었습니다 ㅜ머리가 아파

ㅗ여긴 관 속인데 ㅜ너무 힘들어

ㅗ 지들이 죽여놓고 나보고만 온갖 처리를 다 하래 ㅜ 한번 맡으면 죽을때까지 절대 잊을 수 없는 향기가 있다

ㅗ 그 향기가 나는 사람들은 모두 다음날이 되기 전에 죽었기 때문에. ㅜ 동네 어르신들은 항상 "저기 저 회색 지붕이 달린 주택에는 들어갈 생각도 마라"는 말을 했어요

ㅗ 그래서 나는 어르신들이 싫어요. 나도 친구들을 초대하고 싶은데.. ㅜ 이 곳에서 일하면서 반드시 지켜야하는 정말 간단한 규칙을 어겨버렸다.

ㅗ 목숨을 지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 ㅜ"누구라도 말 좀 해봐요!"

ㅗ 관 속에서 아무리 소리쳐도 아무도 듣지 않았다. ㅜ 하늘이 참 파랗네.

ㅗ 너랑 다르게 ㅜ 있잖아, 지금 기분이 어때?

ㅗ 치과의사 선생님이 마취도 되지 않은 내 입을 벌려 고정시킨 후 수술을 시작한지 30분만에 처음 꺼낸 말이었다. ㅜ 오래된 시골 할머니 집에 놀러 갈 때마다 집 뒤에 있는 우물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곤 했다.

ㅗ 사실 할머니 집 뒤니까, 할머니의 목소리가 들리는 건 그리 이상한 일이 아닐지도 모른다 ㅜ 얼마전부터 시야가 뿌옇게 흐려지는 증상이 생겨 오늘 안과를 찾았다.

ㅗ 안과에 발을 들이는 순간, 눈 앞은 하얀색으로 물들여지고 말았다. ㅜ 죽은 줄 알았던 친구가 오늘 학교에 나왔다

ㅗ 착각이 아니었다 ㅜ 아빠가 학교에 오셨다

ㅗ 분명 제대로 묶어뒀는데.. ㅜ 길거리노상한테서 반지를 샀다

ㅗ 아주 특별한 반지라오, 장인이 뼈를 갈아가며 만들었지. ㅜ 엄마의 옷장에 있던 하얀 원피스를 입어보았다.

ㅗ 예쁘다고 생각했다. 이상한 액체가 스며들어 온몸이 화상을 입고 녹아버리기 전까지 ㅜ 아유 우린 마을은 뱃사람들이 자주 오긴하지만 그런일은 없었어요!

ㅗ 근데 아저씨 저거..머리카락 같ㅇ...!!!!!!! ㅜ 아기가 운다

ㅗ더이상 아기가 울지 않는다 ㅜ탁자가 흔들렸다.

ㅗ 그의 몸은 탁자위에 힘 없이 나가 떨어졌다 ㅜ 나는 바다를 무서워한다

ㅗ 빠져버리게 되면 그 누구도 다시는 찾을 수 없게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지금은 감사하게 생각한다. ㅜ 의자에 앉자 의자에서 소리가 났다.

ㅗ아유 비명 좀 참으시라니까 고샐 못참구! 성대 끊어지구 시퍼유? ㅜ 나 꿈꼬또 귀신 꿍꼬또

ㅗ 분명히 꿈에서 깼는데 왜 볼을 꼬집어도 아프지가 않지? ㅜ 눈 앞에 아기가 있다

ㅗ여기는 우주 정거장이다. ㅜ햄버거 맛있다.

ㅗ 아저씨 저 햄버거 또 먹고 싶어요! 집에 많이 있다고요? ㅜ 비가 세차게 쏟아지는 컴컴한 새벽이었다

ㅗ갑자기 빛이 새어나온다 ㅜ이 선을 넘으면 넌 갈기갈기 찢길거야

ㅗ 그러니까 오지마 이 괴물아 ㅜ 사랑해 자기야

ㅗ근데 왜 말을 못해..? 아 이미 죽었나 ㅜ피어싱 뚫었다 이쁘다

ㅗ 그래도 역시 피어싱때문에 예쁜 눈이 잘 안 보이는건 좀 아쉽네 ㅜ 건강하십니까?

ㅗ 네 그럼요. -164년 전 읽음. ㅜ 니코니코니

ㅗ 너를 죽이고 토막낼때 얼굴에 있는 코를 자르고 나서 무의식적으로 했던 말. 아무리 나라도 쇼크였던걸까 ㅜ 바닷속은 따뜻하네..

ㅗ 원래 바다색이 빨간색이었던가? ㅜ 드디어 내 집을 마련했어!

ㅗ앞으로 여기서는 몇 명을 죽이게 될까? ㅜ헉...헉... 너무 숨이 차는걸

ㅗ 처음 사람을 죽여봤다는 그 희열감에 말이야 ㅜ 켈록 켈록! 감기가 걸렸나...

ㅗ 콜록, 음...아무래도 감기가 아니라 부패된 너랑 지낸지 32일정도 지나서 그런 걸지도 모르겠네.. ㅜ 나 사랑해?

ㅗ응? 왜 말을 안 해? ...못 하는거겠지만. ㅜ 엄마, 엄마! 어디계세요?

ㅗ 엄마는 언제나 니 머리위에있으니 걱정하지 마렴 ㅜ3121316₩613이숫자들이 계속머리에맴돌아

ㅗ 숫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또 바뀌고 있어 ㅜ 얼마전 절에 갔는데 갑자기 그 숫자가 0이 됐어, 그런데 절문밖을 벗어나자마자 숫자가 갑자기 엄청나게 커지는데 왜 그렇지?

ㅗ 그거 절에 살고있던 귀신들이 너에게 붙은 수야 ㅜ 온통 암흑천지 였다

ㅗ 그게 너의 미래다 ㅜ 나는 햇볕이 통하지 않는 밀실에 갇혀있다. 다른 사람도 안보인다. 혼자 있는 것 같다.

ㅗ 안에서도 밖에서도 아무런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았다 ㅜ 죽으려고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ㅗ 죽음보다 끔찍한건 무한하게 떨어지는 깊고 깊은 구덩이였다 ㅜ 오늘도 학교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니

ㅗ 차가워진 가족들이 나를 반겼다. ㅜ 외출을 하려는데 집안에 처음보는 사람이 있다.

ㅗ 젠장, 내가 있었다는걸 알진 않았겠지? ㅜ 배가 너무 아파요...

ㅗ 투여할 마취제는 더이상 없어 제이미. 가만히 있으렴. ㅜ 친구를 살해하는 꿈을 꿨다.

ㅗ 매일 다양하게 죽이는 꿈을 꿨는데 오늘은 이상하게도 꿈에서 깨지지 않고 경찰들이 나를 둘러쌌다. ㅜ 그는 알까요 내 애타는 마음을

>>952 괴담판 원래 그런 맛으로 오는거임ㅋㅋㅋㅋㅋ

>>952 5252~ 항마력을 기르라구 ~~

ㅗ 죽어서라도 당신 옆을 지키는 내 마음을 알까요. 난 당신 꿈에서도 나오죠. 당신이 나를 봐 줬으면 좋겠어요. 내가 어떻게 죽어간지를 알아줬으면... 사랑해요. 영원히. ㅜ 나 있잖아 자꾸 숨이 안 쉬어져. 가슴이 답답하고 계속 뭔가에 놀란 상태같은데 이거 뭘까? ㅜ

ㅗ 나의 착한 여자친구는 아름다운 모습 그대로 나의 부인 옆에 잠들었다. 이제 이 차가운 바다에서 내 전부인이 외로울 일은 없을것이다. 나는 집으로 돌아가 마침내 고요한 수면을 할 수 있기를 고대하며 닻을 끌어올렸다. ㅜ가이드 몰래 피라미드 내부로 접근했다. 그런데..어떻게 나가야하지?

(근데 다들 윗사람이 내려준 문장을 내가 끝맺고 다음 사람한테 새로운 도입부를 넘겨줘야 한다는건 아는거지...? 중간중간 장편소설로 가려는 흐름이 보여서..)

그니까 이해 잘 못한 레더들이 몇 있ㅇㅓ.. "한" 문장을 쓰면 다음 레더가 다른 한 문장을 써서 2문장을 만드는건데,,

ㅜ 안녕, 오랜만이야

ㅗ 너가 나를 떠난 후로 나는 매일 너 생각만 하면 살았어. 어떻게 너와 같이 있을까 생각하다가, 이 방법을 구해냈는데, 좀 숨이 막혀도 참아 주길 바래. ㅜ 있잖아, 너 빨간마스크 괴담 들어봤어?

ㅗ 왜 안물어보나 했어. ㅜ 새가 하늘에서 날고 있었다.

ㅗ 그러다 불현듯 떨어졌다. 그 주변 전봇대에 있던 새들도 후두둑 떨어졌다. 시체를 보니 다리가 부러져 있었다. 그리고 그 때, 누군가가 내 다리를 잡아당겼다. (한 문장은 아니지만 괜찮...겠지...?) ㅜ 새벽 2시, 어두운 방에서 컴퓨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모니터가 나갔다.

ㅗ 그것은 엄마였다. ㅜ 화장실에 가니

ㅗ 내가 피투성이로 죽어있었다. ㅜ 꿈을 꾸었다.

ㅗ 분명 난 방금 꿈에서 깨어났는데. 다시 꿈을 꾸었다. ㅜ 나는 커서 꼭 의사가 될 것이다.

ㅗ 그날부터 밤에 환자복을 입은 귀신이 나타나 나를 바라봤다. ㅜ 학교에서 돌아오는데...

ㅗ 아무리 걸어도 집으로 갈 수 없다 ㅜ 가지무침 먹으려무나

ㅗ 음...가지무침에서 왜 이상한 고기 맛이 나지? ㅜ 나는 파란색이 싫어.

ㅗ 너의 정치 성향 잘 알았어. ㅜ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있었다.

ㅗ 그런데 여기가 어디지? ㅜ 터널로 들어갔다

ㅗ난 방금 나왔는데? (허미 미안해 얘들아 뒷문장이 잘려서 올라갔다ㅠㅠ) ㅜ 스레딕에 접속했다

ㅗ 같은 말이 반복된 글이 보인다 ㅜ 똑또..ㄱ…

ㅗ 물이 떨어지는 소리와 함께, 어디선가 피냄새가 흘러 들어온다 ㅜ 그러게 제가 여기 가만히 계시라고 했잖아요

ㅗ그래, 뭐 이미 이 꼴 나버렸는데... ㅜ 오늘은 날씨가 좋아요!!
스크랩하기
581레스 🐚마법의 다이스 고동님 9탄🐚 56분 전 new 4723 Hit
괴담 2022/05/28 22:54:30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다이스로 점치는 스레 1시간 전 new 75 Hit
괴담 2022/09/27 16:45:57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맨앤맨 강령술 할거임 2시간 전 new 183 Hit
괴담 2022/09/26 17:05:19 이름 : 이름없음
321레스 바라는것을 적으면 이루어져 2시간 전 new 7882 Hit
괴담 2022/01/20 16:33:07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괴담판에 올리는게 맞는지 모르겠지만 실존하지 않은 인물에게 편지를 쓸거야 2시간 전 new 359 Hit
괴담 2022/09/25 03:58:5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다이스로 점치는 스레 3시간 전 new 10 Hit
괴담 2022/09/29 00:54:04 이름 : 이름없음
573레스 고마운 귀신이 있어 5시간 전 new 6754 Hit
괴담 2022/08/06 23:29:17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소소하게 저주하는 스레 7시간 전 new 793 Hit
괴담 2022/09/02 11:26: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얼굴은 알지만 이름은 모르는 사람을 어떻게 저주하면 좋을까? 8시간 전 new 129 Hit
괴담 2022/09/28 07:51:53 이름 : 이름없음
216레스 🌶각자 본인이 본 최고의 괴담 추천하고가기🌶(공지필독) 9시간 전 new 30851 Hit
괴담 2020/12/07 23:36:52 이름 : 괴담판의 고추농장주
1000레스 다이스로 점치는 스레 13 10시간 전 new 3316 Hit
괴담 2022/07/16 21:37:02 이름 : 이름없음
974레스 » 2문장으로 괴담 만들기 11시간 전 new 9748 Hit
괴담 2021/03/01 14:07:41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저렴한 고시원은 가지마. (현재진행형) 11시간 전 new 140 Hit
괴담 2022/09/28 05:51:00 이름 : 이름없음
152레스 과정을 건너뛰고 결과만 남는 주술 12시간 전 new 3760 Hit
괴담 2021/10/28 18:05:07 이름 : 이름없음
181레스 오늘부터 차크라 명상 일지를 쓸거야+시크릿과 기타등등을 곁들인... 12시간 전 new 2883 Hit
괴담 2022/08/13 23:25:0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