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문득 네 생각이 나지 않는다며 우습게도 네 생각을 했다

변화는 있더라도 변함은 없기를

이 세상에는 너밖에 없는 줄 알았는데 네가 내 시야를 가려놓고 있던 거였어

사랑을 묻거든 네 이름을 불러야지

넌 나에게 꽂이고 난 너에게 꽂히고

잡힌 적도 없던 너를 놓아주었다

다음 생엔 너로 태어나 나를 사랑하며 살아가야지

놓은 건줄 알았는데 놓친 거였어 미안해

오늘 아메리카노가 써서 네 생각을 조금 넣었어

널 잊는 게 아니라 널 좋아한 날 잊을게

보내기 싫었다 이대로 보내면 끝인 걸 알았기에 그래서 묵 냈다

왜 마음을 정리했을까 미움을 정리할 것을

너의 이름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명사야

믿지 않아도 밉지 않았어 있지 않아도 잊지 않았어

우리는 서로를 너무 잘 아는 남이 되었다

너를 나로 가득 채우려 했으나 너에겐 빈 공간이 없구나

>>11 하지만 나는 보냈다. 내가 이겼다.

뛰어내리는 삶이 뛰어내리는 사랑만이 유일했던거지?

너는 나와 있으면 죽고 싶어지는구나

지나가는 이과 문장 이해 어려워..,

네 생각으로 마음속에 백만 송이 장미를 피웠다

당신과 나 사이에 놓인 것들은 그 무엇도 우습지 않았어

내가 네게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나무는 황폐한 내부를 숨기기 위해 이파리들을 가득 피워냈다

죽음으로써 인간은 행할 수 있는 최고의 행위예술을 완성하고야 만다.

그리움은 곧 화살이 되어 내게로 꽂혀왔다

넌 결국 끝까지 내 진심을 알지 못했구나

변화에 있어서 중요한 건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별이 빛나는 이유는 그 별을 보기 위해 내 마음을 빛내고 있기 때문이다

떠나는 기차 안 , 마음이 저리고 그대를 생각하고 두고 온 모든 것들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출발합니다."

사랑이라는 건 너무 진부해서 네 이름을 적었어.

나의 청춘은 너였고, 나의 청춘은 영원했다

우리는 아름다웠으나 추억은 바래졌다

더 늦기 전에 다만 말하고 싶었습니다. 나의 모든 삶은 당신으로 하여금 가치있었다고.

문과식 멘트가 아니라 감성충 멘트인듯

>>35 여기서 이런 글을 쓰는 이유가 뭐야? 네 감수성은 그렇게도 메말라서 아름다운 문장을 쓰는 사람들을 벌레에 비유하지 않으면 견딜 수가 없다는 걸 보여 주고 싶은 거니?

>>36 ㄹㅇㅋㅋ >>35 님은 시비충이신 듯 🤍

"보고 싶은 게 아니라 만나고 싶은 거였습니다" 였나 좋아하는 작품에서 나온 대사인데 보자마자 헉 함...

'시간 존나 느리게 가네, 이새끼 언제오지'를 문득 시계를 보았는데, 얼마 흐르지 않아 서글퍼졌다. 너는 언제 내가 있는곳에 다다를까. 시계 초침이 빠르게 흐르길 바라며, 나는 눈을 감았다. 로 바꿀 수 있다

사랑하게 된 게 아니야, 사랑할 수 밖에 없어서 그랬던 거야.

밤하늘을 춤추던 고래는 별이 되어간다

누구도 자기자신을 사랑하는법을 알려주지 않았기 때문에 속이 깊고 마음이 착한 그는 자기가 사랑하는 것들에게 상처를 주는 대신 스스로 상처 를 줄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는 차마 세상을 미워하지 못해서 스스로 사라지기로 결심하였다

소나기 아래 죽어가던 매미를 사랑했다

너랑 지독하게, 미친듯이 얽히고 싶다.

문과는 멋진 사람들이야....

난 어린왕자, 넌 바오밥나무. 너는 나의 장미 - 지나가던 이과/예체능 끄적여봅니당..

잠겨 죽어도 좋으니 너는 물처럼 내게 밀려오라

문과는 밥벌이 못한다고? 영혼이 굶는 것보다는 낫지

어쩔 수 없다는 이유로 놓쳐버리게 될 거라면 시작하지 말지 그랬어. 난 그런 마음으로 시작한 게 아닌데 말이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78레스 검은 도서관 1시간 전 new 4607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5레스 내 글 스타일 좀 봐줘 (짧으니까 잠깐만 보고 알려주라 ㅠㅠ 제발요 제발제발) 2시간 전 new 36 Hit
창작소설 2021/09/26 04:04:00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주제 던져주면 짧글 쓰는거 해보고 싶어 2시간 전 new 18 Hit
창작소설 2021/09/26 00:04:4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상금 1억인 웹소설 공모전....! 4시간 전 new 28 Hit
창작소설 2021/09/26 16:59: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선지자의 구제 방식 8시간 전 new 79 Hit
창작소설 2021/09/21 21:19:4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위로 오글거리게 표현하고 아래로 문장 말하는 스레 8시간 전 new 39 Hit
창작소설 2021/09/25 21:07:58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외모 묘사 최대한 맛깔나게 해주라… 14시간 전 new 157 Hit
창작소설 2021/09/15 00:20:05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애증이라는 감정이 이해가 안돼 14시간 전 new 302 Hit
창작소설 2021/06/06 12:26:36 이름 : 이름없음
45레스 사귀자는 말없이 고백 멘트 적기 14시간 전 new 396 Hit
창작소설 2021/08/02 12:31: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이름, 작명 관련해서 질문받는 스레 14시간 전 new 32 Hit
창작소설 2021/09/25 19:21:2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너희가 소설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특징이 뭐야? 14시간 전 new 79 Hit
창작소설 2021/09/22 15:14:3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자기가 좋아하는 시 구절 말해보자! 14시간 전 new 13 Hit
창작소설 2021/09/25 20:49:4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주인공을 어떻게 굴리고 싶어? 14시간 전 new 42 Hit
창작소설 2021/09/25 11:01:11 이름 : 이름없음
81레스 로판에서 어느 계급이 되고 싶어? 18시간 전 new 768 Hit
창작소설 2020/12/26 01:20:4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주인공에겐 미안하지만 붙여주고 싶은 캐 특성 말하는 스레 19시간 전 new 81 Hit
창작소설 2021/09/24 02:31:1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