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학교에서 한번 꺼냈던 얘기인데 은근 갈리더라고...? 너희는 어떻게 생각해? 난 찬성

반대 요즘애들 형편도 안되면서 명품 사는거 보면 교복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 듦

아하하 이유좀 쓰고 지나가쥬... 토론인데 뭔가 토론이 안돼자나...

>>3 그런 의견 많았는데 난 찬성인 이유가 학생들 개성을 파괴한다고 생각해서...

반대. 나는 학생 입장인데 작년에 선거 공약 중 사복데이를 만들자는 의견이 있었거든. 근데 내 주변 애들의 대부분이 별로 안좋아하더라고. 일단 옷에 신경쓰기도 싫고, 학생들끼리 집안의 경제력으로 나뉘는 부분도 있으니깐.

아촤촤 이거 두발 자율화까지 했었는데 제목 바꿔야 겟넹...

반대 너희 학교에 파티복 입고 오는 애 본 적 없지?ㅋㅋㅋㅋㅋㅋㅋㅅㅂ 이게 학교냐

음 두발 자율화는 방금 막 제목을 바꿨지만 좀 의견 말할께... 나는 교복이랑 두발 모두 자율화 하자는 의견이야. 실제로 서울의 몇 학교에서 이미 두발을 자율화 하고 있기도 하고. 내가 무엇보다 크게 생각하는 이유는 학생들의 자유... 인데 꾸미고 싶은 얘들도 충분이 있을 터인데 그냥 입기에는 학생들의 개성이 너무 죽어버리잖아. 우리학교는 교복 규정이 좀 프리해서 그다지 답답할 것 없기는 한데 우리 학교 옆에 고등학교는 진짜 심하더라...

>>9 부적절한 옷들은 잡는게 맞지. 근데 난 학교에서 후드만 입으면서 살고 싶단 말이야...

우리학교 하복은 반바지에 검은 티로 와이셔츠가 아니야. 오히려 편하다고 할 수 있지. 근데 옆 고등학교는 여고로 하복은 치마밖에 없어. 상의는 와이셔츠에 겨드랑이랑 팔뚝부분이 꽉 조이고, 허리라인, 가슴라인이 부각되는 그런 옷이야. 그 위에 걷옷을 입으면 안돼고, 학교 등교 후에도 체육시간 외에 그러고 생활해야해. 파티복을 입는다는건 학생으로서 부적절하지만, 과연 버리랑 가슴라인이 부각되는 교복 와이셔츠는 적절하다고 할 수 있을까?

물론 모든 학교가 이런건 아니지, 그런데 모든 학교가 우리 학교처럼 편하지도 않잖아?

>>12 허용되면 애들이 후드에 편한 옷만 입을 것 같지? 자율화된 학교에 다니고 있는 학생으로서 절대 아니라 말하고 싶어 엉덩이라인이 다보이는 레깅스와 짧은 상의 가슴골 다 보이는 민소매 등 상의 파일 곳 파인 파티복 속옷만큼 짜ㅏㄹㅂ은 반바지 조이는 교복 상의? 학교에서 단속을 해도 기어코 거기서 더 줄이는게 중고등학교 애들인데 허용하면 과연 네가 상상하는 광경이 펼쳐질까? 노출과 부적절한 옷이 당ㅇ연히 늘면 늘었지 둘 일은 없어. 옷이 다양할수록 기준도 복잡해져서 학교에서 단속하기도 힘들 거고 머리는...ㅋㅋㅋ 내가 쓰리톤받고 ㅅㅂ무지개색까지 봤는데 꼰대같지만 이게 공부하러 온 학생이냐

머리는 몰라도 교복 자율화는 반대....... 교복이 그나마 빈부격차를 눈에 띄지 않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고 + 최근에는 후드 / 카라티 등 사복에 가까운 디자인 & 기능을 가지고 있는 학교용 생활복들도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에 완전한 교복 자율화는 좀 그렇다고 생각함...............

>>14 난 솔직히 과도한 교복은 잡는게 맞긴 맞아. 근데 그걸 아예 억압하는건 아니라고 생각해. 그러면 교복을 대신해서 내가 말한 후드/무채색의 옷만 딱 입게 한다면 억압은 줄어들고 나쁠건 없잖아.

>>16 네가 말한 옷만 입게 한다고 하면 교복 자율화가 아니지.. 교복 개편이라 부름 몰라

>>15 그런건 맞기는 해... 근데 내가 말한 학교마냥 저러면 오히려 역효과 아니야? 교복이 공부하기 편하기는 커녕 교복이 조여서 오히려 수업하기 불편하다는 의견도 있으니까.

그 계속 반박만 해서 미안 너무 내 이야기만 하는데 나도 완전한 교복 자율화찬성은 아니야... 그 말이 좀 잘못 나갔나벼... 근네 두발 자율화는 완벽한 자율화가 되어도 나쁠건 없다고 생각해. >>17 아 그런가. 그래도 어느정도 풀렸으면 자율화라고 생각해서 그렇게 말했어.

>>18 12에 나온 것 같은 교복은 해당 학교에서 학생들의 의견을 수용해서 조절(ex. 블라우스 디자인(?)을 변경)을 해야만 하는 문제라고 생각함..... 그리고 교복이 의외로 청소년 범죄율 감소 & (학생이라는)집단에 소속되어 있다는 인식을 통한 일탈 행위의 감소 효과도 있음... 80년대에 잠깐 교복 완전자율화를 시행했다가, 3년도 채 안 지난 시점에 '다시 교복 입히라' 했던 이유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알고 있음.....

찬성인데 교복은 입었으면 좋겠어 대신 길이나 이런 거 좀 자유롭게... 성인 됐는데도 치마길이 머리길이 왜 참견 하는 지 모르겠음 ㄹㅇ 개불편함 오히려 교칙 신경 쓴다고 학교 생활 힘들었음 맨날 아침 마다 검사하고 자로 재고 뭐하는 짓이야 6년 동안 기른 머리 중딩때 귀밑 3센치 지른 거 ㄹㅇ 억울함 머리는 왜 묶어야함? 왤케 자유를 통제할려고 드는지 모르겠어 교복 불편한 건... 교복을 편하게 만들면 그만이라고 생각함

>>20 아 맞아 우리 중학교도 내가 1학년 때 학생회 쪽에서 건의해서 교복 바지가 생겼었지 너무 비싸서 졸업할 때까지 아무도 입는걸 본적이 없지만..ㅋㅋㅋㅋ 교복이 불편하다면 학교에 건의해야 한다는 거에 동의해. 교복 디자인을 전체적으로 바꾸는 건 겨우 교복 바지 하나 만드는 것에 비해선 어렵겠지만 그래도 학교는 학생들의 의견을 어느정도 수용해주거든

두발 규정도 길이나 파마까지만 완화하고 염색은 짙은 갈색과 흑색으로 재한하는 정도면 괜찮을 것 같아 내가 너무 보수적인가.. 그 이상은 학생으로서 좀 아니라고 봐서

여기 개 보수적이네... ㅋㅋ 학생이나 성인이나 뭐그리 다르다고

>>24 비꼬지 말고 적당한 이유를 말해줘 물 흐려지잖아

>>24 왜 토론장에서 비꼬고 그러냐. 의견을 얘기해야지. 그리고 토론장에선 욕이 극찬이야. 반박 못하겠으니까 욕하는거 아냐? 아니라면 의견을 제시하자.

반대. 학교의 의의가 집단생활을 경험함으로써 사회에서 적응력을 기르는 것도 있는데, 집단으로서의 소속감을 높이는 게 교복이다보니 쉽게 포기할 수 없는게 현실이지. 그리고 이건 좀 꼰대같을수도 있는데 난 교복 부러워.. 옷 어떻게 입을지 고민 안해도 되는게 너무 부럽다..

다들 레스 많이 달아줘서 고마워. 근데 내가 가장 크게 보고싶은건 학생의 인권 쪽이라고 생각해. 학생도 한명의 사람이잖아? 당연히 인권을 존중받아야지. 그런데 학생이 오직 '학생'이라는 이유만으로 제한받아야 하는 이유가 있어? >>21 이런 학교가 우리 주변에도 은근 많아. 수도권 지역은 좀 나아졌다고 해도 중소도시 같은곳은 변하지 않았어. >>20 >>22 아하하 사실 우리 언니네 학교가 그 옆 여고라서 슬쩍 물어봤어. 여름에 블라우스는 절대 안 바뀐데. 안 바뀌는 부분은 개인 학교의 문제니까 딱히 할 말은 없어. 그런데 최근 들어서 속옷 규정하는거 알아? 이건 학생들만 조금 알고 있겠지만... 속옷 규정은 우리 학교에서도 해... 언니네 학교는 좀 심각해서 윗 속옷(브라, 면티)를 모두 하얀색으로 통일하고, 양말은 오직 하얀색만. 난 우리 언니 학교가 좀 특이한줄 알았는데 은근 유튜브 쳐 보면 문제가 많더라고ㅎㅎ 교복에 장점이 많은 것도 인정해 >>27 처럼 학교 가기 전에 뭘 입을지 고민하지 않아도 돼는것 역시 장점이야. 근데 그게 꾸미고 싶은 아이들을 억압하는 거리고 볼 수도 있지 않아? 이 부분은 그냥 학생의 자율성 문제라 할 말은 더 없어. 근데 학생의 자율성에대해서 아무도 말허지 않는다는게 이제 학생이 교복을 입는건 당연하다라고 하는 것 같아서 기분 이상해. 저금 억지를 부려보자면 >>24 처럼 학생이랑 어른은 뭐가 달라? 난 그렇게 생각해. 학생역시 하나의 인격체고 존중받아야 할 사람인데 교복이나 두발으로 억압받아야 할 이유는 없잖아.

옷을 제한하는게 인권 침해로 느껴지진 않는데... 공장에서 작업복을 입고 운동팀에서 유니폼을 입는 걸 인권침해라 하지 않는 것처럼 그리고 tpo에 맞춰서 옷을 입는 걸 왜 자율성 침해라 하는지 모르겠어. 장례식 갈 때 서커스단원처럼 화장을 하는 게 자율성 침해는 아니잖아. 아직 미성년자고 관리를 받아야할 나이니까 어느정도 갖춰야할 몸가짐과 알맞은 복장이 있는 거라고 봐. 옷을 제한한다고 억압을 하는 게 아니라 관리의 일환인 거지 학생이 어른이랑 뭐가 다르냐니 일단 학생은 미짜잖아. 학생은 술이나 담배를 하면 안되고 위법행위를 해도 미성년자로 대우받지. 미성년자는 아직 미숙하니까 어느정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봐. 머리 길이는 나도 너무했다고 생각하지만 당연한 관리를 존중받지 못한다 부르면 좀 그렇네

>>29 당연한 관리인거야? 학생들을 제한하고 싶다면 가정에서 해야지. 생판 남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이 학교에 들어오는 학생들 제한하는건 자율성을 침해하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작업복이나 유니폼같은 경우에는 편한게 맞으니까 신축성 좋고, 활동성이 좋은 그 직업에 맞는 옷으로 만들지. 근데 학생들이 입는 교복은 바지가 신축성이 떨어지는 소재라서 다리에 걸리고, 여중/여고 같은 학교들을 보면 교복은 치마만 있는 곳도 있어. 여학생용 와이셔츠는 라인이 부각되어있는데 이건 매일 걸어서/버스타고(부모님 차를 타는 사람도 있지만 모두 그런건 아니니까 제외할께)다니는 학생들에게 맞는 교복이냐는 거지. 그리고 관리를 받아야 한다면 가장 어린 초등학생들은 왜 교복을 입지 않아? 오히려 초등학생이 가장 미성숙 하기때문에 관리를 받아야지. 그렇다면 중/고등학생들이 옷을 막 입을까봐 제한하려고 하는 거라고 한다면, 이거야 말로 학생들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30 그럼 아예 의무교육이랑 병역의 의무도 자율성 침해라 부르지? 생판 남이 끌고 가서 가르치고 훈련시키는데, 다시 말하지만 교복이 불편하다면 교복을 개편해야지. 살인이 일어난다=>칼을 없앤다 처럼 마냥 부류ㅕㄴ하니까 교복을 없애자 하는 건 대책 없어 보여. 학교는 교육의 장소고 학생들을 통제하고 관리할 의무가 있어. 학생이라면 응당 거기에 순응해야하고. 폭행, 세뇌, 감금처럼 지나친 자유권 침해에는 맞서야겠지만 교복이 그 정도의 문제로 보이진 않네 난 솔직히 초등학생도 교복을 입으면 좋겠다는 입장이지만 초등학교 쪽은 현실적으로 어렵지. 애들 성장이 빨라서 거의 매년 교복을 맞춰야한다면 경제적 부담이 있을 수 밖에 없으니까. 그리고 초등학생들은 미성숙을 넘어 아직 머리가 덜 컸잖아. 교복 자율화가 진행된 여기에서 초등학생이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학교에 오는 건 거의 보지 못했어. 애초에 부모님한테 용돈 타면서 어디에 가는지 뭘 하는지 일일이 보고해야 하는 애들이 중고등학생들처럼 옷을 막 입고 탈선을 하는 게 가능할 거라 생각해? 걔네한테 입히는 건 현실적으로 봐도 실효성을 따져도 의미 없다고 봐 그리고 계속 자율성을 강조하는데 본인이 한 일에 어느정도 책임을 질 수 있어야 자유가 따라오는 거지. 학생들이 자기가 벌인 일들을 책임질 수 있을까? 벌금을 낼 수가 있어, 교도소(소년교도소 말고)에 갈 수가 있어? 그 책임을 온전히 질 능력도 없으면서 자유만을 요구하는 건 땡깡이지

스크린샷그래프를 봐도 교복은 꽤 많은 범죄율을 감소시켰고 교복이 학생의 성취도와 집중력을 증진시킨다는 논문들도 있어. 다 영어로 되있던데 필요하다면 들고 올게 본인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지 못한다면 관리를 받는 건 당연한 거야 인권 침해가 아니라고

다른 건 제쳐놓더라도 사복 패션 별로라는 이유로, 싼 옷 입고 다닌다고 왕따시키는 걸 몇번 목격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는 반대...

학교에 개성 뽐내려고 오는건 아니라고 생각함. 사회에 나가서 집단으로서 적응하는 걸 미리 연습하는 것도 학교의 역할이라고 생각하고, 사회에 나가서는 본인의 개성을 뽐내든 말든 알바가 아니지만, 집단으로서의 의식을 키우는 학교에서 각자만의 개성을 드러내야 할 만한 이유가 딱히 없다고 봄.

두발 자율화는 찬성. 머리 스타일과 성적과의 상관관계가 없음. 교복 자율화는 반대. 대신 현재 대부분의 교복이 정장 형태의 교복이고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기에 후드티, 카라티 같은 편한 옷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함. 앞에서도 많이 얘기했듯이 옷으로 왕따 시킨다거나 그런 애들이 있어서.

두발 자유화는 찬성 두발 자유화인 학교에 다니는 고쓰리의 입장으로서 두발의 상태와 학교를 다니는 것과는 아무 상관없다 봄 그리고 뭐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이 머리를 화려하게 하면 다른 친구들에게 방해가 된다고 그러는 사람들도 있는데 솔직히 1학년 때는 두발 자유화라는 것 자체가 익숙지 않아서 모든 색의 염색 머리가 신경은 쓰였었음 하지만 2달도 채 되지 않아서 애들이 빨간 머리를 하든 노란 머리를 하든 전혀 신경이 안 쓰임 또 두발 자유화한다고 해서 모든 학생이 무지개색을 하지는 않음 두발 자유화, 교복 자율화를 하지 않아도 사복을 입고 염색을 하고 파마를 하고 학교에 오는 학생이 있듯 그 정도의 비율임 대부분의 평범한 학생들은 가벼운 파마, 갈색 계열의 색 정도만 함 교복 자율화는 반대하는 입장임 우리 학교가 딱 내가 입학하는 시기에 교복을 갈아엎느라 한 학기 동안 교복이 없어 사복을 입고 다닌 적이 있음 그전까지는 사복으로 인하여 왕따 빈부격차를 느낄 수 있다는 말을 어른들의 구라로 알았음 하지만 한 학기 동안 사복을 입고 입장이 바뀜 실제로 빈부격차를 꽤 느꼈고 사복 패션이 별로라는 이유로 왕따를 당하는 아이도 꽤 목격함 그리고 솔직히 아침마다 귀찮음 ㅎㅎㅎ 대신 교복이 정장의 느낌에서 많이 벗어나 편해졌으면 하는 바람임 우리 학교가 하복은 와이셔츠, 치마가 아예 존재 자체를 안 함 대부분의 학교에서 볼 수 있는 생활복이 교복임 동복은 와이셔츠, 치마 형태의 교복이 존재는 하지만 체육복(맨투맨과 바지)를 입고 등하교를 하여도 상관이 없고 마이는 사라지고 후드집업으로 바뀜 그 결과 중학교 때와 우리 위 학년은 교복이 불편하다는 등의 핑계로 교복을 안 입고 다니는 학생이 많았지만 현재 우리 학년부터 우리 아래 학년은 거의 없음 딱 학교에서 사고 많이 치고 그런 친구들만 안 입음 결론적으로 내 의견은 두발 자유화는 찬성 교복 자율화는 반대

두발교복자유화 다 반대. 솔직히 나도 학생이지만 학생은 학생다울 필요가 있음. 그럼 다들 학생다움이 뭔데요??하면서도 알껄 그 머릿속에 떠오르는 검은 머리에 교복풀착한 해피스마일을 짓고있는 순딩한 화장기없는 얼굴.

난 두발자유화는 찬성하고 교복자율화는 반대해 이걸로 우리 학교에서 정말로 많은 일이 일어났었거든. 그래서 회의까지 했는데 선생님이 학생다움이란 걸 조금이라도 지키자고 하니까 전교임원들이 학생다움이 뭐냐고 묻더라ㅋㅋ 우리 엄마 시대의 보수적인 학생다움말고 2010대들이 생각하는 학생다움이 무지개색 머리에 파티복 이런 건 아니잖아. 난 교복울 조금 더 편하고 실용성 있게 바꾼다는 전제하네 교복 자율화를 반대할게

두발자유화는 찬성. 교복은 입어야한다고 보는데 빡빡한 규칙(코트 패딩 금지 등)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해.

두발은 찬성. 머리는 맘대로 하고 싶다 근데 빨강 노랑 ㅇㅈㄹ로 해놓은 머리는 규제. 복장은 위에 후드티, 패딩은 입게 해주나 완전 자율화는 반대. 이상한 옷 입고 교복같지도 않게 다니거나 명품으로 도배하는 순간 교복의 본질을 흐리는 것

두발은 찬성하는데 교복은 반대 딱히 사복을 입어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 만약 교복이 문제라면 교복의 디자인을 개선을 하던가 아님 후드만 가능하게 규칙을 바꾸던가 했으면 좋겠음..

반대 그게 바로 학생때만 입을 수 있는 옷이다....

일단 나는 성인인데. 나도 두발 자유화는 찬성이야. 머리 길이, 펌은 자유롭게 해도 상관없는데. 그래도 빨강, 노랑, 파랑 이런 식으로 염색을 하는건 반대야. 또 머리색으로 그룹이 나눠지고, 애들 좀 괴롭힌다 싶은 일진들은 또 염색하고 다니면서 자기를 과시하고 싶어할 것 같거든. 애들은 그 그룹에 들어가려면 염색을 해야한다 어쩐다 하면서 부모님이나 자기 언니 오빠한테 염색하게 돈 달라고 할 것 같고... 펌은 그래도 염색과는 달리 막 종류가 겁나 다양하지 않으니 비교적 우열을 나누거나 싸울일은 없을 것 같고, 학생들 끼리 누가 더 화려하니 초라하니 이런게 그나마 덜할 것 같으니 찬성이야. 교복 자율화는 반대. 교복이 없어도 상대적으로 누가 못살고 잘살고 이런걸 알긴하지만. 사복을 입고 다니면 더 극대화될 것 같거든. 가정폭력을 일삼거나 집에서 애를 학대, 방임하느라 계절에 안 맞거나 사이즈가 안 맞는 옷을 입고오거나, 아니면 집이 가난해서 매번 똑같은 옷을 입고 오는 아이들을 보면 애들이 괴롭히거나 은근히 따돌릴 것 같아서 반대야. 요즘은 애들도 명품을 사는지라. 후드집업, 신발, 지갑같은걸로 은근히 드러내고자 하는데 자울화되면 어떻게 될지 눈에 선해. 애들이 부모님이나 직장인 형제 자매 엄청 조를거같음. 애들끼리 옷으로 계급 나누는건 뻔하고

나도 위에 레스주처럼 두발은 찬성인데 교복은 반대입장이야 물론 몇몇학교처럼 너무 억압해서 겨울철에도 패딩하나 못입게 하는 거는 잘못됐다고 생각하고 그부분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교복을 너무 자율화 해버리면 위에말처럼 학생들끼리 그룹별로 나뉘거나 빈부격차때문에 소외되는 애들도 나올테고 거기다 학생때는 좀더 주변 친구들과 교감을 나누면서 사람에 대해 알아가는 것을 배울수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거든 사회에 나오면 학생때만큼 순수하게 사람을 알아갈 기회가 없으니까 그런데 교복자율화를 해버리고 메이커니 명품이니 옷에 비중을 많이두게 되고 그게 그사람을 결정짓는 요소가 되어버리면 나중에 결국은 사회에 나가도 그 사람의 시야는 넓혀지지 못한채 학생때처럼 머물러있을거야 경험의 폭을 늘리는 거랑 사람이 사람을 알아가면서 사람을 볼줄아는 시야를 기르는건 별도라고 나는 생각하거든 경험이야 뭐 학교 졸업하고 사회에 부딪혀보면 여러가지 느끼는것도 있을테고 부분에서 성장도 할수 있겠지 그런데 사람보는 눈을 기르는건?? 그건 학생때부터 배우는 거라고 나는 생각하거든

반대 내 경험을 얘기하자면 집안 사정이 안좋은 친구들이 염색하고 웨이브 넣는거 진짜 부러워하더라고..너무 안쓰러웠어. 그리고 가끔 사복 입고 오는날, 걔네는 옷이 좀 꾀죄죄한데 다른 친구들은 브랜드있는 옷이라서 걔네가 자꾸 숨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어

난 교복은 사실 "자율화"가 아니라 "개선"이 되었으면 좋겠어. 사실 교복 반대를 하는 가장 큰 이유가 불편함이잖아. 여학생들은 추운 겨울에 치마를 입어야하고 반대로 남학생들은 더운 여름에 긴바지를 입어야해. 이게 말이돼? 그리고 두발은 아무리 생각해도 자율화가 맞는 것 같아 머리 좀 염색하고 컬 넣는다고 해서 무조건 노는애들도 아니고 빈부격차가 있다고 해도 형편이 괜찮은 애들도 염색 안 하는 애들도 많아. 그건 자기 개성인데 머리 길이, 파마 이런것들을 억압할 필요가 있을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9레스 이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22분 전 new 51 Hit
토론 2021/06/18 21:07:58 이름 : 이름없음
52레스 룸메이트가 퀴어인 걸 알았을 방을 바꾸는 것은 잘못된 행동인가? 5시간 전 new 579 Hit
토론 2021/05/12 13:15:28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사람들 일반인한테 도덕적 잣대 들이대는 이유가 멀까 7시간 전 new 74 Hit
토론 2021/06/18 07:29:1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어떤 직업이 그거에 대해 실수를 하는 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9시간 전 new 22 Hit
토론 2021/06/18 18:15:55 이름 : 이름없음
233레스 트랜스젠더에 대하여 10시간 전 new 1076 Hit
토론 2021/03/24 07:44:18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아포가토는 디저트다vs커피다 11시간 전 new 100 Hit
토론 2021/02/11 16:37:00 이름 : 이름없음
245레스 낙태 찬성vs반대 11시간 전 new 1847 Hit
토론 2020/09/24 23:18:03 이름 : 이름없음
81레스 창조론 vs 진화론 17시간 전 new 510 Hit
토론 2020/10/08 02:16:02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재외국민 특별 전형 어떻게 생각해 ? 2021.06.18 105 Hit
토론 2021/05/28 00:09:15 이름 : 이름없음
101레스 트렌스 젠더의 성별은 뭐라고 생각해? 2021.06.17 229 Hit
토론 2021/06/14 20:21:2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비종교인들의 종교, 귀신, 신에 대한 관점 2021.06.17 23 Hit
토론 2021/06/17 02:19:5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초등학교 때부터 홈스쿨링 시키는 건 올바르다 vs 아니다 2021.06.17 84 Hit
토론 2021/06/04 17:51:35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사람은 변한다? 안변한다? 2021.06.17 33 Hit
토론 2021/06/15 16:42:43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국어 수능은 교육과정 외다 아니다 2021.06.16 165 Hit
토론 2021/06/12 00:26:55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결혼을 기준으로 사회적 혜택을 더 주는 것은 정당한가? 2021.06.16 70 Hit
토론 2021/06/15 21:47:2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