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21/06/06 00:37:42 ID : GtxO8pbxwmn
<<<<개인용!!!!!!>>>> 시를 공유해 주는 건 고맙지만, 개인용 백업 스레야! 스레주 외의 사람이 시를 적는 건 삼가 줘 시 백업 스레! 시 제목은 이름칸에 있어 소재 추천도 받아 쓰는 속도는 느리지만 괜찮다면 편하게 남겨줘
이름없음 2023/02/22 00:37:39 ID : GtxO8pbxwmn
두 번째 페이지
저녁밤 2023/02/22 14:22:32 ID : GtxO8pbxwmn
재색 구름이 붉어져 있었다 누가 구름에 불을 놓은 걸까, 먹구름의 물기에 꽃이 피어난 걸까, 창백한 하늘에 손가락을 끼워 어루만져도 보고 문득 당신과 꼭 닮은 분홍색이구나, 하고 깨달아 버리기도 하며 여명에도 빗방울에도 바닷바람에도 당신이 있어서 품 속의 엷은 향에 또 나는 속절없이 슬퍼진다. 과학자도 신도 외계인도 내게서 사랑을 들어내진 못하겠지 이미 당신이 흐려질 적에 조각조각 흩날려 세상이 되어버린 걸 검푸르러진 하늘이 참을 수 없이 그윽하여 눈을 감는다
소망 2023/02/26 09:29:05 ID : GtxO8pbxwmn
평생 꺼지지 않을 불이 있다면 신의 술잔에서든 인간의 등대에서든 빈자의 성냥개비에서라도 불씨를 훔쳐와 삼키고 싶다 변하지 않을 무게를 나의 심장에 심으련다 고통마저도 열기로 태우고 슬픔마저도 끓어 사라지도록 내 가슴이 까맣게 구워져 바스라지면 그리고 나의 손끝마저 녹아서 한 점의 불꽃만이 남게 된다면 그것이야말로 비로소 순수한 환희가 아니겠는가 아아, 이것이야말로 내가 바라 마지않았던
이름없음 2023/03/24 22:04:12 ID : Y5U4Y07dTWn
푸르른 언덕과 들판 사이로, 나는 아직 보이지 않는 세상에 있는 나를 발견했습니다. 평화와 사랑이 지배하는 곳, 행복이 꿈이 아닌 곳. 이 밝은 곳에서, 나는 기쁨과 두려움으로 가득합니다. 내가 머물 수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모든 면에서 나를 슬프게 합니다. 아, 나는 여기에 영원히 머물고 싶습니다, 이 평화로운 삶을 만끽하고 싶습니다. 이곳을 떠날 필요가 없기를, 내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기를. 하지만 내 마음은 씁쓸한 노래를 부릅니다, 이곳에서의 시간이 길지 않다는 걸 알기 때문이죠. 그리고 나는 곧 잠깐의 기쁨을 누린 다음 떠나야 합니다,, 제대로 누려보지도 못하였거눌, 떠나야 합니다. 하지만 저는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 곳으로 보내준 자가 누구든지, 가져다준 행복에 감사합니다. 이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리라, 영원히 선명하게 간직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보겠습니다, 이 책을 가득 채운 아름다움을 그리고 만족한 마음으로 말하리라, 이 세상과 작별하고 새날을 맞이하리라.
이름없음 2023/03/26 22:22:21 ID : Hva67zcNy0p
혹시 개인적으로 다이어리에 네 시를 필사하고 싶은데 괜찮을까? 괜찮다면 혹시 필명이 뭐야?
이름없음 2023/04/10 02:23:53 ID : GtxO8pbxwmn
안녕! 이제야 확인했네 미안해 당연히 해도 돼! 좋게 봐 줘서 오히려 고맙지 필명은... 윤 정도로 해 줘
망원경을 버리다 2023/04/12 00:19:25 ID : GtxO8pbxwmn
별을 세고 싶었지 밤하늘을 보는 방법부터 다시 배우지 않으면 안 돼 세상으로 뿌연 머리 위를 하늘이라 믿는 방법만 깨달았으니까 나에겐 혁명가의 자질이 없다 원대하고 위대한 소망도 없다 나에게 부여된 것이라고는 사랑과 무르고 무른 이상과 옅은 자기만족 그저 공포에 시달려 달려나가라 별을 볼 수 없다면 그 존재라도 잊어야지 아아, 더위 속 스러진 여행자여 당신의 유해는 어느 바다를 떠다니는가 나는 어디를 향해야 다시 내 꿈을 주워모을 수 있을까
2023/08/02 23:53:41 ID : xPjs9y2E2lb
돌아갈 곳은 없고 레몬 나무에서 열매는 떨어져 으깨진다 들판에서는 역겨운 향이 난다 사람은 비명을 질렀다. 사랑했던 사랑해 마지않을 것을 해석할 방법을 몰라 헤매었다 목매어 푸른 하늘의 햇살이 날카로웠다. 꽃 냄새가 견디기 힘들어 줄기를 뜯어냈다 식물의 피는 축축한 슬픔의 삶의 향이 났다 생명의 기운이 싫었다. 나는 망을 소망했다 수없이 많은 시체가 이 방 안에 있다 흙에 하얀 잎 향이 입혀져 어지러웠다 이마를 타고 흐른 눈물 끝에서 기원했다 부디 안식과 평화와 행복을 그리고 용서를.
기도 2024/05/27 19:42:50 ID : uoMjhfgqo0t
용서를 용서를 용서를 구원을 구할 자격이 없다는 것은 알기에 사랑할 수 없는 것만 널려 있는데 나는 무엇을 바라야 좋습니까? 나를 깨트려 부수어 당신의 성자 삼거나 그럴 수 없다면 동정의 은닢을 이 탐욕스러운 자에게 용서를
물고기 2024/05/31 01:04:38 ID : uoMjhfgqo0t
나는 물고기일지도 몰라 수면 아래가 익숙해진 물고기 마구잡이인 호칭에도 익숙해지고 이 어둠과 무게에 적응해버린 물고기 나의 곁에서 허우적대는 당신은 아직 물고기가 아닌 걸지도 몰라 물에 들어오지 않았으면 좋았다고 울면서 발버둥치는 수면 위의 것 갈라진 틈으로 숨쉬는 물고기인 나하고는 다른 사람 고깃덩이가 되어버린 나하고는 나도 저렇게 절박하게 숨쉬던 때가 있었던 것도 같은데. 당신이 언젠가 가라앉아 버리지 않았으면 해서 당신에게 기대어 뻐끔거렸다 괜찮아 물고기가 되어버리면 편해. 어떤 위로도 줄 수 없다는 걸 알면서 뻐끔거렸다 고기한테는 그것이 진실이였으니까
이름없음 2024/05/31 18:55:28 ID : u8ktyZbjure
너무 잘 쓰는데 책 내볼 생각은 없는거야?!
이름없음 2024/06/01 23:28:55 ID : uoMjhfgqo0t
고마워! 그치만 책 낼 정도는 아니다 싶어서...ㅎㅎ 더 깊게 느끼고 더 풍부하게 말할 수 있게 되면 내고 싶어
이름없음 2024/06/02 17:13:33 ID : u8ktyZbjure
내면 내가 사고싶다..! 암튼 응원해~~~!!!
255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new 3636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4시간 전
5레스다중인격 실험 21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20
702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526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8
87레스윗 스레가 문장 말하면 아랫 스레가 문장 넣어서 글 써오기 729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8
176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2165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7
160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11374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6.17
39레스창작소설판 인구조사 스레 244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7
30레스호오, 흥미롭군. 26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있음 24.06.16
7레스아무말이나 적어주면 촉? 비슷한걸로 단편 써줌 635 Hit
창작소설 이름 : 오타쿠 24.06.16
253레스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1756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4레스뭔가 웹툰&웹소설에서 자주 보이는 이름 적고가자! 60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147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1299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9레스무성 영화 604 Hit
창작소설 이름 : qwerty 24.06.15
370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755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4
1레스제6의 힘 751 Hit
창작소설 이름 : ◆HA7zfdSMpfe 24.06.13
913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484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0
1레스세계여 안녕(크리피파스타) 10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0
39레스별을 쫓는 기록 9475 Hit
창작소설 이름 : ◆aoHwpRDwNtj 24.06.08
7레스나는 살아있다. 228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7
5레스머릿속으로만 생각하는 이세계 설정 19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