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에만 저장해두기 아까워서 맘에 드는 거 조금씩 올려 보려고 세웠어 제목은 이름칸에

떠나야 하는데, 라는 생각 파도처럼 밀려오건만 미련이 어지러이 피어나 제 이성을 좀먹습니다 아아, 허나 어찌하나. 이미 돌아갈 곳은 없는데 어디로도 향하지 못하고 주저할 뿐이라 낯선 색과 향으로 물들어 가는 풍경을 손끝으로 느끼며 제 삿된 감정 계속해서 게워냅니다 그대 내 손 잡아 이끌어 주면 기꺼이 그 길 따를 생각이건만 당신은 나에게 손 뻗기조차 주저하니 머리가 아파올 정도로 진하게 피어오른 감정의 잔여가 서서히 제 폐 속으로 녹아듭니다

헉 너무 좋다 스크랩하고 추천?? 눌렀어!! 첫 레스 영광이야><

어둠이 이 세상을 집어삼킨 적에 이 세상은 어떻게 멸하였는가 안달난 짐승들의 울음소리에 소란한 식기가 부딪히고 찢어지는 소리에 숨이 멎을 듯이 귓가를 메워오는 이명에 이 세상은 어떻게 멸하였는가 뜨겁게 숨을 옥죄어 오는 더위에 아득한 과거의 기억에 묻힌 도피자들과 하등 쓸모도 없는 것들에 매달려 시간을 낭비하는 예술가들과 세계에 시달려 우울만을 내뱉는 비관주의자들이 내지르는 비명에 이 세상은 어떻게 멸하였는가 세상이 품어온 아름다운 것들 즉 모든 것들 이야기와 음악과 생명 따위 거대하고 존속되는 것부터 사소하고 지워진 것까지 그 모든 것들을 품어 버려 한 꺼풀 얇은 사랑스러움 아래 엉킨 그들의 죄악에 부패에 역겨움에 이 세상은 어떻게 멸하였는가

위선으로 더러운 밤하늘에도 한 줌 별빛은 빛나지 않던가 그대가 내게 베풀었던 인애는 어둠 속 홀로 고고히 빛나는 북극성과도 같을지어다 사람의 죄악은 그대 생각보다 깊다 부끄러움도 없이 저 하늘을 파헤쳐 찢어내고 무지로 변명하며 한때 그들을 보살폈던 별빛들을 삼킨다 하지만 당신은 한 줌 꽃과도 같이 약하면서도 깊게 뿌리내린 고목과 같이 강하여 어떤 이가 감히 그대 빛을 지워낼 수 있겠는가 다만 내가 이리도 서러워하는 것은 나도 끔찍한 그들과 오만한 그들과 다를 바 없이 당신을 찢어내고 삼켜야 곁에 둘 수 있어서인 것이니 부디 그대는 그 까닭을 묻지 말아라

앎은 죄악이다 무지만이 우리를 구원한다 세계에서 시선을 돌려 더 작고 작고 작고 작은 것만에 파고들자 살고 싶다면 그게 유일한 정답일지어다 책을 펼치고 읽어라 열여섯 권 분량의 하찮은 이야기 말도 안 되는 이상론과 비현실적인 사건으로 점철된 가상의 서사 얼굴을 파묻어라 글씨를 들이켜 검은 숨을 쉬어라 세상으로부터 도피하라 현실을 잊고 허구에 몰입하라 그래프 위에 그림을 그리고 도표 위에 시를 적어 우리를 메우는 공포와 진실을 지워버리자 모두가 어리석어져가는 세상의 지식인이 되지 말아라 눈을 감고 거짓과 환상과 우매함에 침강하라 제정신으로 살고 싶다면 누구보다 먼저 미쳐야만 한다

순간 세상이 탄생한다 세계의 진리를 깨닫고 생명의 비밀을 머릿속에 담는다 별빛에 눈이 멀고 찬란한 태양조차 빛을 잃는다 꿈 속의 환상이 현실로 뒤집어지며 그 아래의 무의식을 통찰한다 나는 그 세상의 규칙인 동시에 혼돈이 되고 이내 세상은 끝에 도달한다 오억 이천 칠백만 분의 일 초도 안 되는 그 순간의 잔향을 우리는 사랑이라 노래한다

하지 못한 말들이 미련이 되고 망집이 되어 나의 숨을 옥죄고 감히 내뱉을 생각조차 품지 못하고 목소리를 낮춘다 내 가슴 속에서 끓어오르는 것들은 삼키고 식혀도 계속해서 끓기만 한다 위장 속에서 엉키고 찌꺼기가 되어 더러워진 것을 더 이상 나의 속에 품고 있을 수 없어 그들 앞에 입으로 손으로 게워낸 뒤에는 기쁨은 잠시뿐, 곧 그 더러움을 나의 눈으로 마주하지 분노는 슬픔은 고통은 토사물에 엉겨붙은 채로 더 이상 나의 속을 시꺼멓게 물들이지도 못하여서 나를 역겨워하는 사람들의 틈에서 나는 사과를 말하며 그것을 내 손으로 치우는 수밖에 없다

나는 사랑을 노래할 수 없다 갈고닦은 고통은 쉬이 시로 쓰여지지만 사랑은 언제나 새로워서 가벼이 겉껍데기만을 토하게 되고 그 안 묵직함은 감히 말로 내뱉기조차 어렵다 시가 쉽게 씌어지는 것이 부끄럽다던 한 시인이 있었다 그렇기에 사랑을 노래하는 일은 무엇보다 유치하지만 무엇보다 아름답나 보다 나는 사랑을 노래할 수 없다 겉껍데기도 사랑할 수 없고 본질을 적어낼 수도 없는 나는 사랑을 노래할 수 없다 그래서 나는 끊임없이 자기고백과 슬픔만을 그리 쉽게도 노래한다 부끄러움도 없이

이 계절을 온통 뒤섞어 버리고 싶다 아마 여름은 사랑에는 어울리지 않는 계절일 거야 끈적하게 달라붙어오는 티셔츠를 입고 그런 말을 중얼거렸다 너는 항상 검은색이었던 것 같아 훗날 바라고 바래다 흰색이 될 너는 아마 내가 알던 네가 아닐 거야 사랑이란 무얼까 너는 누굴까 질문만으로 가득한 텁텁하고 차가운 밤이야 검고 검은 너의 눈이 나를 보았어 하얀색 열망이 심어진 심장은 붉은 피를 뿜지 않겠지 사랑 따위 뜨겁고 묵직한 감정을 품기엔 이 여름은 너무나도 더워 시간에 바랠 새도 없이 타들다 너는 여름에 회색 재가 되어버렸네

혹시 간단하게라도 괜찮으니 감상이나 개선점 남겨줄 수 있을까? 아니면 만약 보고 싶은 소재 있으면 추천해 줘 써 와 볼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0레스 소설에서 관계성이랑 캐릭터성이 좋다고 느낀 부분이 뭐였어?? 1시간 전 new 74 Hit
창작소설 2021/06/21 16:19:2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살짝 이상한 집착광공 릴레이소설 1시간 전 new 147 Hit
창작소설 2020/09/02 18:54:00 이름 : 이름없음
123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2시간 전 new 527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달과 별을 주제로 3시간 전 new 35 Hit
창작소설 2021/06/24 15:08:0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글을 쓰려고 하는데 3시간 전 new 16 Hit
창작소설 2021/06/25 10:38:08 이름 : 이름없음
259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4시간 전 new 1363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심심한 사람들 모여봐! 같이 가볍게 읽기 좋은 개그물 쓰자 4시간 전 new 60 Hit
창작소설 2021/06/17 19:01:08 이름 : ◆Dumk8nWi6Y7
11레스 매력적인 캐릭터를 위한 요소! 8시간 전 new 46 Hit
창작소설 2021/06/24 19:45:14 이름 : 이름없음
70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15시간 전 new 261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125레스 네 홍차에 독을 탔어 16시간 전 new 483 Hit
창작소설 2021/05/26 15:12:39 이름 : 이름없음
305레스 예쁜단어나 어감이 좋은 단어 공유해주라! 16시간 전 new 23548 Hit
창작소설 2018/06/28 01:48:35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미스터리 소설 짧게 썼는데 필력이 어때 ? 17시간 전 new 96 Hit
창작소설 2021/06/20 21:14:53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캐릭터 이름 기부하는 스레 2021.06.24 317 Hit
창작소설 2021/04/03 19:03:12 이름 : 이름없음
439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021.06.24 5893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너희가 주인공으로 빙의할 소설을 쓴다면 2021.06.24 105 Hit
창작소설 2021/06/10 22:45:5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