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환적인 여행의 시작점은, 나의 꿈이었다. 나의 연령 : >>2 (8~25)

흰 머리칼이 파란 하늘을 배경삼아 흩날렸다. 거대한 기계를 눈앞에 두고 긴장된 듯 침을 꿀꺽 삼켰다. 내 이름은 >>4. 오늘부터 낯선 땅으로 여행을 떠날 것이다. 몽환적이고 아름다운 풍경을 찾아 몸도 마음도 치유되는 경험을 하고 싶으므로, 언젠가는 떠날 줄은 알았지만 그게 오늘이라는 것은 아무도 몰랐겠지. - 안녕하세요? >>4 님의 여행을 도울 '퀴즈' 라고 해요! 반가워요! 하얀 고양이가 밝은 목소리로 활기차게 말했다. 윤기나는 털과 반짝이는 노란 눈이 꼭 천사가 변신한 것 같았다. - ....그래, 잘 부탁해. 고양이는 내 배낭 위에 올라타 갸릉거렸다. 사실, 이 배낭 안에 들어있는 거라곤 1000 오로 (화폐 단위) 밖에는 없다. 막연히 여행을 떠나고 싶다- 라는 생각 밖에 없기 때문에, 별 계획도 없이 탐험하는 것 뿐이다. 이 정체모를 고양이와 함께.

그러고 보니, 어디로 갈지 조차 정하지 않았다. 이 섬에는 처음오는 지라 낯설기 때문에, 지도가 꼭 필요할 것 같다. 마침 숲 근처에 지도를 파는 어린 소녀가 보였다. 5 오로 정도면, 값싼 정도다. - 안녕 꼬마야, 그거 살 수 있을까? 소녀는 빙긋 웃으면서 양피지에 정성스럽게 그려진 지도를 양손으로 건넸다. 손이 닿으면 붓이 묻어나는 것이, 수제로 제작한 지도 같았다. 정성이 보여서 나도 모르게 살짝 미소지으며 팁을 포함한 8 오로를 바구니에 넣어 주었다. - 여행 떠나시려구요? 재미있겠다! - 글쎄, 그냥 시시한 탐험이야. 소녀의 눈이 이상하게 빛났다. 설마... - 저,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혹시, 같이 갈 수 있을까요? 정말 기대하고 있는 표정이었다. 눈까지 반짝거리며 부탁하는 소녀를 거절하기는 쉽지 않았다. 하지만 꽤 긴 여정이 될 테니, 확실히 정해 두어야만 한다. * 소녀를 데려간다 * * 소녀를 데려가지 않는다 * >>6

ㅋㅋㅋㅋㅋㅋㅋㅋ야박해

- 음.... 미안. 역시, 그건 좀 어려울 것 같아. 소녀는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비용은 나 혼자만을 위해 준비했고, 애초에 사람과 만나는 것이 익숙지 않기 때문에 여행을 떠나려 한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 괜찮아요! 어차피 거절당할 게 뻔한데, 좀 바보같았죠? - 아냐, 나중에 충분한 비용이 준비되면 같이 짧게나마 여행할 수도 있어. 일단은 가봐야 해서, 나중에 다시 보자. 소녀가 하얀 손을 흔들며 배웅해주었다. 이제 여행의 준비가 모두 끝났다. * 지도를 펼쳐본다 * * 주변을 둘러본다 * >>9

난 주인공이 혼자 여행하면서 자유롭고 잔잔한 그런 걸 보고싶어 ㅋㅋㅋ

>>10 마자 이 스레 취지(?)는 힐링여행이야기야

향긋한 과일 향기가 풍겨오는 숲은 울창해서 파릇파릇한 나무들이 인상깊었다. 몽환적인 하늘이 황홀하게 햇살을 받아 감싸며, 신비한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저 하늘 높이 날아가는 반짝이는 새가 눈에 띄었다. - 파스칼 님, 지도를 펼칠게요! 퀴즈는 자기 몸 만한 돌돌 말린 지도를 힘겹게 펼쳤다. 꽤 단순한 지도였지만, 보기에 아름다웠다. * 꼼꼼히 살펴본다 * * 일단 무작정 떠난다 * >>13

애초에 목적지도 없는데 일단 발 가는 데로 가보고 싶다 일단 무작정 떠난다!

나는 일단 마음 가는 대로 가보기로 결심했다. 눈 앞에는 여름빛의 울창한 숲이 보이고, 뒤쪽에는 빵 냄새가 풍기는 가을빛의 마을이 보인다. * 숲으로 들어간다 * * 마을로 들어간다 * * 지도를 펼친다 * >>15

빵냄새?! 마을로 간다

마을 안에서는 고소하고 달콤한 냄새가 잔뜩 풍겨왔다. 마을 입구에 발을 들이자, 검은머리 여자가 빠른 걸음으로 다가왔다. - 안녕하세요, 이 마을에 처음 방문하시는 분인가요? 안내 해드릴게요. 나는 고개를 끄덕이고 여자를 따라 마을 광장으로 걸어갔다. 길이 쭉 나있고 모세의 기적의 형상처럼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곳인데, 집집마다 화려하고 산뜻하게 꾸며져 있고 고소한 빵 냄새가 났다. - 이 마을은 빵이 많은가 봐요? 냄새가 정말 좋아요. - 네. 우리 마을의 자랑거리이자 특산물이라고 할 수 있어요. 우리 마을에서는 제과제빵 기술이 많이 발달했거든요. 한 번 드셔보실래요? 돈은 받지 않을게요. 나는 잠시 고민하다가 대답했다. * 좋아요. 무슨 종류의 빵인가요? * * 괜찮아요. 빵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 >>17

좋아요. 무슨 종류의 빵인가요?

뭔가 불안하지만 힐링여행기라고 한 스레주를 믿는다!

나 지독한 돼지인가봄.. 주인공 빵 구경하는 얘기에 벌써 힐링됨

여자는 자신만만하게 미소 지으며 대답을 했다. - 뭐든지 말만 해주세요. 크루아상, 바게트, 모카빵.. 우리 마을에서는 어떤 빵이든지 만들 수 있답니다. - 아, 그렇다면 >>21 도 있나요?

- 네? ...........네? 여자는 잠시 당황한 표정으로 멍하니 서있었다. 내가 생각해도 조금 어이없는 대답이긴 했지만, 어쨌든 좋아하는 빵인 것은 맞았다. 특히, 지금 배낭 위에서 졸고 있는 퀴즈가 아주 좋아할 것 같았다. - 으음, 그런 음식은 처음 들어보네요. 죄송하지만, 꽁치는 물에 사는 동물이라고 알고 있는데요, 저희 마을에서는 물에 사는 동물을 먹지 않아요. 원래 수입도 없는 편이고요. 혹시, 다른 빵은 원하는 것이 있으신가요? - 아, 그럼 >>23 은 있나요?

여자는 활짝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다행히도 밤식빵은 있나 보다. 하긴, 너무 터무니없는 부탁이긴 했다. 밤식빵 정도라면 퀴즈에게도 줄 수 있을 것 같아서 마음이 조금 놓였다. -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마을에서 제일가는 빵집, '드레브' 에서 맛있게 구워 드릴게요. 오른편의 빵색 간판이 달린 집으로 들어가려 하는 여자에게 서둘러 말을 걸었다. - 저기, 혹시, - 네? * 두 명분 준비해 주실 수 있나요? 고양이도 주고 싶어서요. * * 이 마을에 대해서 자세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 >>25

고양이가 빵을 먹어도 되던가....? 안 될 수도 있으니까 자세한 이야기를 듣는다로 할게

저 고양이 말도 한다고 ㅋㅋㅋㅋ 아 드레브 뭔가했네 브레드 거꾸로였자나

>>25 빵 먹을 순 있다고 알고 있어!! 물론 정말 아무것도 들어가지 않은 빵만!! 빵 좋아하는 냥이들도 많구.....🍞🐱 근데 많이 주면 안되는걸로 알아 몸에 좋은 건 아니야

- 음, 딱히 이렇다 할 전설은 없어요. 그렇게까지 유서 깊은 마을은 아니여서 말이에요. - 그렇군요. 저도 들어가도 될까요? 여자는 당연하다는 눈빛으로 나를 빵집으로 이끌었다. 빵집 안에서는 달달한 꿀, 버터, 치즈, 우유와 고소한 각종 빵들의 냄새가 풍겼다. 오븐에서는 노릇노릇하게 구워지는 빵들이 보였고, 대여섯명의 손님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음식을 고르고 있었다. 여자는 의자에 앉아 있는 덩치 큰 남자에게 뭐라 말하더니 내가 앉을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 촛불이 특이하죠? 드레브의 매력이랍니다. 그러고보니, 빵 모양으로 촛불들이 천장에 주르륵 매달려 있었다. - 그러게요. 이 마을의 사람즐은 꾸미는 걸 좋아하나 봐요. - 아무래도 예쁜 게 보기 좋으니까요! 여자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 제 이름은 '바이올렛'이에요. 이 마을에 처음 오신 방문 객을 맞이하는 일을 자주 해요. - 저는 파스칼이에요. 이름이 예쁘네요. 바이올렛은 방긋방긋 웃으며 연신 고개를 기울였다. 조금 뒤, 아까 그 덩치 큰 남자가 우렁차게 말했다. - 밤식빵 다 됐습니다! 밤식빵은 구워져서 노릇노릇하고 고소한 냄새를 풍겼다. 적당히 데운 탓에 따뜻하고 기분 좋아지는 빵이었다. 바삭하게 한 입 베어물자 고소함이 입안 가득 퍼졌다. - 맛은 어떤가요? 괜찮죠? * 정말 맛있어요! * * 웁! 퉤퉤! 최악이에요! * * 네, 더 살 수 있을까요? * >>29

나까지배고파진다아

바이올렛은 뿌듯한 듯 빙긋 미소를 지어 보였다. 나는 곧 빵을 모두 먹어 버렸지만, 퀴즈를 위해 처음에 작게 한 조각을 떼어 놓았었다. 어느새 퀴즈가 깨어나서 입맛을 다시고 있었다. 나는 웃으며 빵 조각을 쥐어줬다. - 그 어떠한 동물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게 특별제조된 빵이랍니다. 이 다음부터는 유료인 점, 알아 주세요. - 네, 여러모로 좋은 빵이네요. 노릇노릇 구워지는 고소한 빵을 보자 구매하고 싶어졌다. * 구매한다 * * 구매하지 않는다 * >>32

다이스! 홀수 구매한다 짝수 구매하지 않는다! 돈은 넉넉하려나...? Dice(1,2) value : 2

이 스레 너무 귀엽다... 증말 힐링... 레더들도 스레주도 다...

- 여기저기 여행할 거라 이만 떠나볼게요. 즐거웠어요. 바이올렛은 아쉬운 표정으로 나를 배웅해 주었다. 비록 아주 짧은 시간 동안 방문했던 마을이지만, 좋은 추억으로나마 남을 수 있을 것 같다. * 마을 입구로 나간다 * * 마을 출구로 나간다 * >>36

Screenshot_20220322-193402(1).png.jpg>>33 ㅋㅋㅋㅋㅋ 이거 그 퀴즈고양이가 말하는것 같아 귀여워 ㅋㅋㅋ

다운로드다운로드타스레에는 이런거 있는데 우린 없길래 심심해서 퀴즈 커스텀 짜옴 ㅋㅋㅋ 파스칼은 어떻게 생겼을까... 두쪽 다 맘에 드는데 어떡하지? 스레주는 아니지만 올려봐 (자 이제 이걸 언젠가 결정하는건 스레주가 해야 할 일이야...ㅋㅋㅋㅋ) (상상의 여지와 쏟아지는 몰입감을 위해 끝까지 외형 설정은 안 남긴다) vs (우리도 이참에 외형 앵커 걸어보자 레주야 희희 부탁해) >>39 ㅇㅇ 그니까 언.젠.간. 이지 ㅋㅋㅋ 과연 파스칼의 얼굴은 1000스레가 될때까지 끝까지 나올 것인가 안 나올 것인가...?

>>38 외형 설정은 뭐 나중에 필요해지면 그 때 만들어도 되지 않을까?

>>38 일단은 몰입을 위해 성별이나 외형, 신장 등은 정하지 않은 상태야. 투표로 정해보자 >>41부터 >>46까지 선택해줘 (정한다/안정한다)

>>38 퀴즈냥 귀여워.... 근데 난 상관없다?! 정해도 좋고 안정해도 좋고.... 이런의견도 받아줍니꺼?

나도 안 정한다! 나중에 정해도 될 거 같아

나중에 정해도 되지않을까?

퀴즈만 저렇게 생긴걸로 하자ㅋㅋ 주인공은 각자 생각하는 방랑객의 모습으로 후후

그럼 걍 정하지말자 우리

레주야앙 어서나와ㅏ앙

>>41 >>42 >>43 >>44 >>45 >>46 >>47 그럼 주인공 외형은 안 정하는 걸로 할게! 조금만 기다려줭

너무 늦어서 미안해...ㅜㅜ 정말 바쁜 사정이 생겨서 이 스레를 세웠다는 사실을 잊고 있었다.8ㅁ8 오늘 안에 다음 마을 진입할거니까 이 스레 기억하는 레더는 화내지 말고 기다려줘ㅜㅜ

오오 레주의 등장이다!!

엑 인코 잘못 걸었다..

( 아 기억났다 . *ㅁ*. ) 마을을 나가자, 고소한 빵 냄새도 차츰 연해지는 듯 했다. 이제 짧았던 이 마을 여행도 끝난다고 생각하니 약간은 아쉬운 느낌이었다. - 하지만, 이제 새 마을에 갈 거니까, 새롭게 생각하자. 혼잣말로 마음을 다잡았다. 다음 목적지를 정할 때였다. 눈 앞에 두 개의 표지판이 서로 반대 방향을 가리키고 있었다. - 왼쪽은 '파티' 라는 마을이고, 오른쪽은 '레비티아' 라는 마을이에요. 으음~ 저는 왼쪽 마을에 가고 싶네요! 퀴즈가 배낭에 털을 파묻고 뭉개진 발음으로 웅얼거렸다. 방금 자다 깼으나 나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마음에 급하게 말한 것 같았다. * 왼쪽 마을에 간다 * * 오른쪽 마을에 간다 * >>55

왼쪽 마을은 신나고 떠들썩해 보여! 오른쪽 마을은 아기자기하고 귀여울것만 같은데? 이름만 들었을때는 각각 에버랜드의 밤/디즈니랜드의 낮 같을것 같아! 나는 오른쪽 마을에 가고싶다 >>55에게 맡기기 위한 ㅂㅍ!

오른쪽이 좋아보이는걸

오른쪽 마을 레비티아로 간다.

나는 레비티아로 발걸음을 향하기로 결정했다. 갈림길에서 오른쪽으로 틀자, 퀴즈가 사뿐하게 바닥으로 내려갔다. - 여기부터는 꽤 복잡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제가 안내할게요. 저를 따라오세요! - 응, 고마워. 문득 하늘을 올려다 보니, 파스텔색의 몽환적인 구름이 달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냈으며, 총총 떠 있는 새하얀 별과 안개가 아기자기하게 모여 있는 모습을 보자 미소가 지어졌다. 시원한 밤바람이 솔솔 불어오자 흰 머리카락이 살짝 날리며 기분이 좋아지는 듯 했다. - 해가 뜨기 전까지 가야 해요. 레비티아는 낮에는 관광객을 받지 않거든요. - 그래? 특이한 마을이네. 한참을 걷다 보니 어느새 [ 레비티아 ] 라고 적혀있는 나무판자가 보였다. * 주변을 둘러본다 * * 들어간다 * >>59

낮에 관광객을 받지 않는 이유가 궁금하네
스크랩하기
155레스 ☆★앵커판 잡담스레 5★☆ 1시간 전 new 2135 Hit
앵커 2022/02/28 23:13:07 이름 : 이름없음
308레스 BL소설 쓰는 앵커 2시간 전 new 2805 Hit
앵커 2022/03/04 20:54:28 이름 : 이름없음
259레스 어느날 단톡방에 초대되었다. 3시간 전 new 2917 Hit
앵커 2022/03/24 01:02:34 이름 : 이름없음
83레스 300레스마다 큰일이 닥치는 세계에서 사랑하기 3시간 전 new 1065 Hit
앵커 2022/04/24 01:09:06 이름 : ◆mHzTWlwlipb
23레스 [Ⅳ] 스피넬 사가 (이바테오~ 5시간 전 new 118 Hit
앵커 2022/02/23 00:08:05 이름 : 무쵁
356레스 고등학교 BL 미연시 6시간 전 new 3221 Hit
앵커 2022/03/23 18:08:29 이름 : 이름없음
560레스 악마 소환 및 계약 안내서 8시간 전 new 3930 Hit
앵커 2021/09/24 23:02:47 이름 : 마도서
22레스 fairytale 9시간 전 new 197 Hit
앵커 2022/05/20 10:16:04 이름 : 이름없음
446레스 치유물 라디오 - 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他來之友(타래지우) 라디오#6(가을이 가기 전에) 10시간 전 new 2618 Hit
앵커 2021/11/05 21:33:41 이름 : ◆sjh87e3QpU6
4레스 Astral 13시간 전 new 58 Hit
앵커 2022/05/21 16:25:08 이름 : ◆7s3u7cHDyZi
30레스 미아가 나타났다 -2- 15시간 전 new 664 Hit
앵커 2022/04/26 23:27:40 이름 : ◆RwrcGk9uk5R
64레스 등산을 하자! 16시간 전 new 602 Hit
앵커 2022/05/13 18:41:35 이름 : ◆4JSHwrgpbDB
543레스 포켓몬스터 소울 실버 랜덤 너즐록 챌린지 17시간 전 new 2445 Hit
앵커 2022/01/01 00:51:59 이름 : 알프의유적/고동마을체육관
28레스 14대 용사 나갸겨의 모험 -리부트- 3판 2022.05.20 258 Hit
앵커 2022/05/17 20:00:25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459레스 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1) 2022.05.20 3586 Hit
앵커 2021/11/21 14:26:28 이름 : ◆vA5fffamnC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