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23/09/22 09:13:38 ID : nvfPg7tbfO9
준비 시작
이름없음 2023/09/22 23:07:27 ID : nPdwtxXs1g3
음~ 모의고사
이름없음 2023/09/23 03:47:12 ID : xTO5QljAmE3
잘 보면 중요해지고 못 보면 상관없어지는 모두가 못 봐도 된다지만 모두가 잘 보고 싶어하는 이렇게 하는거 맞나..?
이름없음 2023/09/26 19:24:01 ID : nvfPg7tbfO9
좋다 ㅋㅋㅋ
이름없음 2023/09/27 00:41:00 ID : 2IMnRBbu8i6
새로운 주제 말해도 되지?? 양말
이름없음 2023/10/01 17:51:32 ID : hfcLhzfdXz8
옆자리 짝꿍의 구멍 뚫린 양말은 우스꽝스럽고 지저분했다. 아버지의 양말을 보기 전까지는. 어느날 아버지의 발을 보았다가 나는 그만 아버지의 마음을 보았다. 여기저기 구멍이 뚫렸다가 솜씨 나쁜 손에게 정성스레 기워진 구멍들. 쭉쭉 늘어나고 닳고 닳아서 반투명해져버린 면 사이로 비친 거친 피부를. 바늘 한 땀에 우리 딸 과자 하나. 다시 한 땀에 우리 딸 사탕 하나. 나는 이제 구멍 뚫린 양말을 보고 웃을 수 없는 사람이 되어 버렸다. 그 구멍은 광활한 아버지의 마음이었고, 비어버린 좁은 지갑이었다.
이름없음 2023/10/01 18:00:52 ID : hfcLhzfdXz8
음.. 반지
이름없음 2023/10/06 03:41:15 ID : nvfPg7tbfO9
가없는 마음으로 턱 끝까지 차오르는 결심으로 입술이 바싹 말라 차차 숨이 죽어 시드는 풀잎 될 지경까지 당신 향한 사랑 읊조린다
이름없음 2023/10/06 03:58:29 ID : yHzPg4Y4HxC
전화
이름없음 2023/10/06 04:00:24 ID : jzhBze6nXy6
와 너 개쩐다 혹시 연필도 가능해?
이름없음 2023/10/06 05:41:29 ID : nvfPg7tbfO9
내가 그 시절 너를 사랑했던 나날들 일렁이는 마음 뒤로 너의 아름다운 세상을 기도하며 천천히 번호를 눌러본다 587 0000 미안해 보고싶어 소영아 결혼 축하해 54430 100024 가끔 널 생각해 많이 사랑해
이름없음 2023/10/06 06:05:59 ID : nvfPg7tbfO9
연필.. 너무 어렵다 .. 이거 할 수 있는 레더들 있을랑가
이름없음 2023/10/06 13:00:10 ID : jzhBze6nXy6
아앗ㅠㅠ 미안 그럼 혹시 하늘은 부탁해도 괜찮을까?!
이름없음 2023/10/06 23:53:22 ID : lDxXwHwoE2o
깎는다,종이 위에 그려낸다. 잡는다,반복한다,다시 깎는다. 겹겹히 쌓인 날들이 종이를 반쯤 물들인 날, 볼펜대가 너의 작은 몸의 목발이 될때 너는 그림이 되었다. 나의 마음이 너의 그림에 불씨가 되지를 않기를 나의 작은 환호가 너에게 누를 끼치지 않기를 깊히 바란다. 덤덤하게 너를 다시 잡는다. 그리고 다시 깎는다, 그린다, 다시 잡는다.
이름없음 2023/10/07 00:06:48 ID : jzhBze6nXy6
헉 여기는 스레주도 레스주들도 필력이 아주그냥 미쳤구나... 다들 대단해!
이름없음 2023/10/07 06:37:48 ID : fQsqknxDtck
와 진짜 대박..
이름없음 2023/10/07 06:40:26 ID : fQsqknxDtck
구름
이름없음 2023/10/07 14:35:13 ID : BxQts05SFdx
수 많은 별들과 수 많은 생명의 하나의 다리 우리는 그 것을 하늘이라 부른다. 너가 우주가 되고 내가 세상이 될 때 우리의 마음은 하늘이 되었다. 언젠가는 우리의 하늘은 낮이 되고, 밤이 되고 구름이 생기고 먹 구름이 끼겟지만 긴 장마가 오기전까진 우리는 하늘이겠지 우리의 하늘이 무너지는 날에도 우주는 끝나지 않겠지 세상도 끝나지 않겠지 다른 것이 우리의 하늘이 될 지라도 우리는 묵묵히 존재한다.
이름없음 2023/10/07 14:57:15 ID : BxQts05SFdx
가까이서 보면 비극 멀리서 보면 희극 그 말을 증명해주듯 사람들은 구름에게 위로를 받는다. 하늘에 먼지를 흩뿌려 먹 구름이 끼어도 늘 하던대로 넌 울음 한번으로 괜찮아질거야 오늘의 슬픔이 가치있기를 가까히서 너를 응원한다.
이름없음 2023/10/29 19:52:35 ID : u9xWnSMlBhw
물2
이름없음 2023/10/30 16:05:27 ID : mE1jtbfSMrA
연필 내가 뺏어? 가도 되나 문제집 빼곡하게 나는 글자를 적고 언뜻 비치우는 고생의 흔적에 마음 놓아 둘 때 쯤 몽당 작아진 연필 하나 연필 따라 작아진 어머니 깎아 쓴 그 작은 몸 문득 생경하니 떠올라 다시 쥐었다, 몽당 연필을
◆cpPcr9fQnzP 2023/10/30 19:18:21 ID : pe46pcKZa3B
와 더ㅐ박 여기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문과한테 물투는 어렵자나요~~ 대충 과학으로 써봣어 일상 속에 숨어 아무도 모르게 세상을 움직이는 이들이 있다 나는 그것을 연기라 부르고 너는 그것을 원리라 부른다 어찌해도 서로의 시선에서 세상을 바라볼 수 없어 같으나 다른 세상에 살아가는 우리 오랜 수양 끝내 마주한 세상의 이치가 결코 다른 것이 아님을 우리는 왜 몰랐던가
이름없음 2023/10/30 19:20:11 ID : QqY79juts9t
눈물
이름없음 2023/10/30 21:59:33 ID : u9xWnSMlBhw
나 20인데, 고마워. 덕분에 물2를 조질 의지가 생겼어.
◆cpPcr9fQnzP 2023/10/30 22:01:17 ID : pe46pcKZa3B
흑흑 힘내자
이름없음 2023/10/30 22:02:43 ID : u9xWnSMlBhw
응, 너도.
이름없음 2023/11/01 22:13:45 ID : KY5SJRyE1cs
기쁨과 슬픔중 어디에도 있고 고통과 쾌락 그 너머에도 있다. 배우의 눈물은 기쁨일까, 슬픔일까 출산의 눈물은 고통일까, 쾌락일까 그 중 어딘가에 있으리라 믿지만 우리는 아무것도 모른다. 슬픔에 감정이 들어간 눈물은 짠 맛이 나게 된다는데, 그렇다면 슬픔은 짠맛이겠지 어쩐지 그날에 내 입에 닿았던 눈물은 짜고 힘겨웠던것도 슬픔이 녹았기 때문이겠지 내가 숨 쉬는건 그날 아무런 주저없이 펑펑울던 내가 슬픔을 모두 내 뱉었기 때문이겠지 아무것도 모르지만 그렇기 때문이겠지
이름없음 2023/11/01 22:14:56 ID : KY5SJRyE1cs
이불빨래
레스 작성
6레스아무말이나 적어주면 촉? 비슷한걸로 단편 써줌new 145 Hit
창작소설 이름 : 오타쿠 7시간 전
253레스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1709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4레스뭔가 웹툰&웹소설에서 자주 보이는 이름 적고가자! 13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147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1252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253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584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9레스무성 영화 144 Hit
창작소설 이름 : qwerty 24.06.15
370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709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4
1레스제6의 힘 295 Hit
창작소설 이름 : ◆HA7zfdSMpfe 24.06.13
913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438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0
1레스세계여 안녕(크리피파스타) 54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0
39레스별을 쫓는 기록 9018 Hit
창작소설 이름 : ◆aoHwpRDwNtj 24.06.08
7레스나는 살아있다. 180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7
86레스윗 스레가 문장 말하면 아랫 스레가 문장 넣어서 글 써오기 679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6
5레스머릿속으로만 생각하는 이세계 설정 151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5
288레스대사 하나만 쓰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1303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3
39레스슬럼프 극복을 위한 스레 5881 Hit
창작소설 이름 : ◆husrBwFdDur 24.06.02
114레스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631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2
175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2117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2
38레스창작소설판 인구조사 스레 192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31
350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4034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