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1 2024/03/26 22:28:54 ID : f85WoY5U42K
이제껏 여중에서 긴 암흑을 겪었던 바. 설마 남녀공학으로 바뀌고도 이 지독한 운명이 안 바뀔 줄이야. 그것도 더 지독한 방식으로. "빵 사왔어?" 빵심부름을 하는 건 똑같았다. 하지만 그 상대가 달라졌다. 나를 지독하게 괴롭혀 대던 강슬기는 조용히 팔짱을 끼고 이 상황을 관조하고 있었다. 지금 내가 빵을 바쳐야 하는 상대는 바뀌었다. "뭐해? 일로 와." 너른 가슴을 쩍 버르며 나를 부르는 상대는 계속 쭈뼛대는 시간이 길어지자 성마르게 눈썹을 일그러졌다. 따라서 뒤의 강슬기의 안색도 어두워진다. "씨*" 조용한 욕을 애써 무시한 채 나는 얌전히 '그'의 품에 안겼다. 까드득. 뒤에서 살벌하게 이가는 소리를 또 애써 무시해야만 했다. 그리고 얼마 후. 강슬기는 어김없이 나를 따로 불러내 화풀이를 시작했다. 다만 그에게 걸리지 않도록 조금더 간악해진 방식으로. "야아. 너 이런 화장 진짜 잘 받는다. 어디 몸파는 여자 같아." 억지로 얼굴을 인터넷에 팔리게 됐다. 화장실 구석에서 몸을 떨고만 있는 것 외에는 어떤 방식으로 반항할 수 없었다. 끽소리도 못하고 강슬기가 내 옷을 벗기면 벗기는 대로 마리오네트처럼 바라는 자세를 취해야 했다. 그런데, 어디선가 서늘한 향이 코끝을 간질이는 순간, 이 긴 암흑에서 긴장이 풀렸다고 한다면? 강슬기의 뒤에서 여유롭게 서서 이쪽을 보는 '그' "서유찬...?" 내 얼빠진 소리에 강슬기의 얼굴에서 핏기가 사라지는 것을 실시간으로 보였다. "너. 내가 얘 건드리지 말라고 했었지?" 서유찬은 분명 날 괴롭히는 일진이다. 그런데 어째서 그를 보자 안심이 되고... 좋은 건지 알 수가 없었다.

레스 작성
4레스읽는 사람들이 만드는 소설new 40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6분 전
399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new 1025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7시간 전
90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new 3920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7시간 전
6레스이과와 문과의 고백법new 35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3시간 전
3레스웹소설에서 좋아하는 부분 각자 얘기하고 가자 179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42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939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347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3724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3레스로판에 등장인물 이름 고증 어떻게 해? 24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71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699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5
5레스과거의 흑역사 쪼가리들을 읽어보는 스레 389 Hit
창작소설 이름 : 수치사하기직전 2024.04.14
3레스소설 주제 좀 추천해줄 사람..?ㅠㅠ 39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1레스어른이 되고 깨달은 것은 4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6레스너무 특이한 이름 별론가 61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3레스이런 설정 흔한가?? 6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1레스으헤헤 학교 간다 61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5레스소설 여주 이름 지었는데 평가 좀 69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65레스외모 묘사 최대한 맛깔나게 해주라… 136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미국 배경 로판 머리색, 눈색 66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3레스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66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내일 봐 96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