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이름없음 2021/09/09 23:38:02 ID : MpdTPjAqnO6
다들 글 한번씩 올리고 가줘! 나이를 낮게 맞춰도 기분 나빠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글은 배운 시간에 따라 다른거니까. 990레스 채웠길래 2판은 내가 세워보았다
이름없음 2024/01/26 15:19:41 ID : BapWpeZg6qo
‘그만.’ 무작정 달려나가던 나를 가로 막은 건, 내 또래로 보이는 녹색 눈의 소녀였다. 어딘지 익숙한 얼굴이였지만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비켜.’ 그저 지금 제 앞은 가로막고 서 있다는 사실만이 중요할 뿐 ‘지금 그쪽으로 가면,너도 잡힐텐데’ 믿고 아니고는 네 선택이지만,이라 말하며 입가에 미소를 띄운 소녀의 어조는 단조롭기만 했다. 그럼에도…… ‘잠깐의 감정에 휘둘릴 셈이야?’ 어딘지 날이 서 있는 듯한 눈빛은 분명 경고하고 있었다. 더 이상 가면, 모든게 위험해진다고
이름없음 2024/01/30 02:48:01 ID : 7ze5aoMjbcn
잠시 숨을 고르고는 멈춰서 생각한다. 글을 쓰다 멈춰 깜빡거리는 커서를 바라보는 것처럼, 언제나 필요한 작업이다. 그리고는 지금을 정의해본다. 횡단보도까지 열 걸음 정도 남은 인도 위에 서있고, 약간 건조한 바람이 부는 겨울이고, 지금 건너편에 있는 저 사람과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연락이 끊겼고, 4년이 지났다. 그 다음엔 내 감정을 가늠해봐야 한다. 다시 상황을 정리해본다. 바람은 멎었고, 살짝 따스한 햇볕 아래에 있고, 지금 내 앞에 있는 이 사람에게 알 수 없는 이유로 말을 걸었다.
이름없음 2024/01/31 00:18:10 ID : gkk5XxQsjeM
겨울길을 거닐다보면 어느샌가 바닥에는 눈 대신 조그마한 소금 알갱이들이 보인다. 그 알갱이들은 눈들을 녹여내고 눈 대신 바닥을 하얗게 채울 것이다. 사람들은 어쩌면 눈을 그리워 하며 아쉬워 할지도 모르고, 원망할지도 모른다. 그리고 누군가 뿌린 그 알갱이들을 짓밟고 지나갈 것이다. 그 알갱이들은 수 많은 사람들이 짓밟겠지만, 의도는 무슨 짓을 해도 짓밟을 수 없다. 네가 한 노력은 짓밟히지 않는다. 너의 그 눈을 녹이는 따뜻한 마음은 짓밟히지 않는다. 그러니까, 나는 네가 상처받지 않았으면 한다. 세상에는 작디작은 알갱이의 사정따위 궁금해하지 않지만, 나와 같이 바닥에 뿌려진 소금 알갱이를 보고 다정한 웃음을 지을 사람 또한 분명히 존재하니까. 네가 선의를 베풀면 되돌아온다. 네가 입에 달고 살았듯이 말이다. 지금의 너는 잊었을 수도 있지만, 네가 내게 해주었던 말이다. 너는 눈을 계속해서 녹였고, 날은 점점 따뜻해졌으며, 나를 만났다. 겨울은 영원하지 않다.
이름없음 2024/02/20 21:14:41 ID : Xuk9yY67teG
죽은 사람들은 밤하늘의 별이 되서 사랑하는 사람들을 비춰준대 하지만 도시에서의 밤하늘은 별들을 숨겨 사람들은 어떤 별이 그리운 이의 잔재인지 구분하는 능력을 잃었지 그리고, 밤은 외롭고 무서운 시간이잖아 난 따사롭고 청량한 여름하늘이 되서 너희를 비춰줄께 나를 보고 싶어할때마다 눈부시고 상쾌한 아침으로 대답할께 안녕, 내일 아침에 보자
이름없음 2024/02/24 16:32:49 ID : s4HBhzhyY61
그 순간 나에게 빛이 비치고 상황은 반전되기 시작했다. 내가 바라 마지않던 순간이었을 때. 천사님, 이게 제가 지금까지 달려온 이유인가요? 당신의 목소리를 들려주신 것은 저를 이곳에 데려다 두려 하신 것인가요? 그러하다면 왜 저에게 사람의 따듯함을 배우도록 허락하셨나요. 왜 연민의 감정을, 기쁨을, 희망을 그리고 사랑까지. 차라리 그 차디찬 바닥에서 홀로 아무것도 모른 채로, 저에게 그러한 죽음을 선사해 주실 수는 없는 거였나요? 아아 또 하나의 생명이 당신께 올라갑니다. 저에게 사람이 이토록 행복할수 있단것을 알려준 사람들이 한명씩 한명씩 차디찬 바닥에서 사그라듭니다. 정녕 이것이 당신이 원하시던 바 이신가요.

레스 작성
29레스다들 캐릭터 이름 만들때 쓰는 방법있어?new 474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7레스너무 특이한 이름 별론가new 90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0시간 전
6레스로판에 등장인물 이름 고증 어떻게 해?new 55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0시간 전
225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059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359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311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400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 1056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348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3752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0
407레스If you take these Pieces 24365 Hit
창작소설 이름 : ◆PfTQoNteNvA 2024.04.20
9레스읽는 사람들이 만드는 소설 10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9
90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3949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8
6레스이과와 문과의 고백법 73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8
3레스웹소설에서 좋아하는 부분 각자 얘기하고 가자 206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42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96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71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726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5
5레스과거의 흑역사 쪼가리들을 읽어보는 스레 669 Hit
창작소설 이름 : 수치사하기직전 2024.04.14
3레스소설 주제 좀 추천해줄 사람..?ㅠㅠ 6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1레스어른이 되고 깨달은 것은 74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3레스이런 설정 흔한가?? 88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1레스으헤헤 학교 간다 8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5레스소설 여주 이름 지었는데 평가 좀 96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