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aoHwpRDwNtj 2022/12/29 09:36:29 ID : pfbwqZhf9a9
모든 존재는 떨어지는 순간에도 빛을 낸다, 그것이 마치 하나의 별인 것처럼. 하지만… 빛나지 않아도 뭐 어때, 우리는 별이 아니라 사람으로 존재하고 있잖아. *스스로 그려낸 짤막한 문장들을 느릿하게 남깁니다. *쓰고 싶으신 문장이 있으시면, 이곳에 가장 먼저 남겨주세요. *저는 스레딕 창작소설판 외에 따로 글을 쓰는 곳이 없습니다. *타사이트에서의 사용, 이동, 복사를 절대 금지합니다.
◆aoHwpRDwNtj 2022/12/29 09:38:04 ID : pfbwqZhf9a9
내가 짊어지고 있는 상황을 명확히 말해내고 싶지는 않은데, 동시에 누군가가 이유없이 나를 위로해주기를 바라는 것이 굉장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행동임을 잘 알아서 무척이나 괴롭다. 나 자신보다 타인부터 헤아리려 하는 것이 이토록 해로운 것임을 같이 알고 있기에 나는 더 고통스러워야 했다.
◆aoHwpRDwNtj 2022/12/30 15:28:02 ID : pbvinO3Cry1
다채로운 표현과 풍부한 수식어로 깊은 의미를 담은 문장을 써내리고자 하는 것이 이제는 너무나도 죄스럽게만 느껴진다. 멋진 꿈과 밝은 희망을 새기는 것이 나쁘다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 하지만… 나는 이제 스스로에게 항상 솔직할 수 있을 글을 남기고 싶다. 그것이 설령 투박하더라도 좋아.
◆aoHwpRDwNtj 2022/12/30 23:42:23 ID : pfbwqZhf9a9
오롯이 너를 바라보는 하나의 시선으로, 반짝이는 이 마음은 언제까지고 강해질 수 있어.
◆aoHwpRDwNtj 2022/12/31 19:26:38 ID : pfbwqZhf9a9
환하게 웃던 당신이… 나는 진심으로, 간절하게, 정말 잘 지내기만을 바라요. 이제 더는 나를 기억하고 있지 않더라도 말이에요.
◆aoHwpRDwNtj 2023/01/02 09:38:28 ID : jgY2smE9By3
다정한 사람들을 만난 날에는, 죄책감에 젖어 돌아온 미처 데워지지 못한 보금자리에 누워 눈물을 콸콸 쏟았다. 죄송합니다, 약하게 자라버린 저는 이 순간의 다정함에도 보답을 할 수가 없어요. 그럼에도 살아가고만 싶었어요.
◆aoHwpRDwNtj 2023/01/05 09:31:34 ID : pfbwqZhf9a9
응, 다들 악에 받쳐도 금방이라도 흐를 법한 눈물을 꾹 참고 속에서 파도같이 일렁이며 사는 거지. 나는 그게 안 되어서… 매일을 이토록 오열하는 거야.
◆aoHwpRDwNtj 2023/01/10 07:40:56 ID : pfbwqZhf9a9
가장 어스름한 지금의 순간은 아침을 맞이하는 새벽의 도중
◆aoHwpRDwNtj 2023/01/13 12:11:15 ID : pfbwqZhf9a9
우리 언젠가 어딘가에서 꼭 다시 만나자, 그래서 오늘의 일을 실컷 웃으며 얘기하는 거야.
◆aoHwpRDwNtj 2023/01/17 21:38:18 ID : pfbwqZhf9a9
겹친 시선에 사랑을 덧입히자, 꿈을 헤매는 마음을 함께 노래하자.
◆aoHwpRDwNtj 2023/01/17 21:46:36 ID : pfbwqZhf9a9
당신을 사랑함으로써 나는 다시 갈 수 없을 장소와 더는 듣지 못할 노래를 조금씩 쌓았어.
◆aoHwpRDwNtj 2023/01/17 21:47:40 ID : pfbwqZhf9a9
나에게는 다시 갈 수 없을 장소와 더는 듣지 못할 노래가 생겼어, 당신을 사랑했다는 것에 대한 증명이야. 변주
◆aoHwpRDwNtj 2023/01/19 23:10:59 ID : pfbwqZhf9a9
무엇인가를 포기하면서 증명하는 감정은 의미가 없어.
이름없음 2023/01/21 01:11:48 ID : z9a0787htir
M
◆aoHwpRDwNtj 2023/01/23 20:11:06 ID : pfbwqZhf9a9
분명 그 날의 풍경으로 새겨진 이 마음을 가지고, 나는 언제까지나 매일을 걸어낼 거야.
◆aoHwpRDwNtj 2023/01/23 22:27:15 ID : pfbwqZhf9a9
내게 그저 앞으로를 살아갈 수 있을 약속이 있었으면 해.
◆aoHwpRDwNtj 2023/01/26 07:57:35 ID : pfbwqZhf9a9
충분히 사랑하지 못한 순간들은 고통스러워.
◆aoHwpRDwNtj 2023/02/08 09:51:45 ID : pfbwqZhf9a9
너와 함께 써내릴 수 있는 모든 하루들을 내가 기꺼이 축복할 수 있기를
◆aoHwpRDwNtj 2023/02/11 20:08:43 ID : pfbwqZhf9a9
너는 내가 처음으로 마주 보았던 시선들의 온기였다.
◆aoHwpRDwNtj 2023/02/12 11:42:21 ID : pfbwqZhf9a9
울면서 하는 다짐은 오래도록 강하게 남는다고 하더라. 그러니 펑펑 울면서 딱 몇 시간만 더 살아보자고 계속 외치자. 그렇게 하루를, 나아가 일주일을, 한 달을, 일 년을 묵묵히 쌓자. 스스로 아플 순간을 이렇게까지 부탁해서 미안해, 하지만 역시 네가 살아주기를 바라. 끝까지 그 숨을 쉬어주었으면 하고 염원해.
◆aoHwpRDwNtj 2023/02/18 09:55:26 ID : Artg0ldDxQm
분명 그것이 무엇이든, 선한 감정과 소중한 마음을 기울인다는 모든 행동이 얼마나 경이로운지를 보아왔기에 늘 감사함을 아낄 수 없다. 스스로를 꾸준히 연소하지 않고도 이 마음이 데워진다는 것을 증명해준 인연이 내게도 있기에, 그에 대한 보답이라는 다짐으로 적어도 내 시선이 닿은 모든 것들에게 함부로 하고 싶지 않다. 고요함과 묵묵함을 가장 먼저 품으며 최선을 다해 강하게 살고 싶다.
◆aoHwpRDwNtj 2023/02/20 07:39:32 ID : 6441viruk64
모든 선의가 어떻게든 따스하게 보답 받았으면 좋겠다. 설령 오래도록 받지 못한다 해도 순환할 그 마음이 반드시 빛날 수 있다고 믿는다.
◆aoHwpRDwNtj 2023/02/25 17:51:39 ID : pfbwqZhf9a9
갈라지며 소멸해가는 별의 곁에서, 혜성은 하늘길을 이끌며 함께 추락하고.
◆aoHwpRDwNtj 2023/02/25 17:52:51 ID : pfbwqZhf9a9
당신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무척 떨려왔던 마음이 내게도 있었어.
◆aoHwpRDwNtj 2023/03/01 09:54:55 ID : pfbwqZhf9a9
작별 인사를 건네지 못한 이별은 상처로 남아.
◆aoHwpRDwNtj 2023/03/20 21:04:01 ID : zhBthbzVe44
나는 다른 사람의 꿈을 위해 존재하지 않아.
◆aoHwpRDwNtj 2023/03/25 11:02:59 ID : pfbwqZhf9a9
끝을 생각해야 덜 아플 것을 알았다. 그래서, 내게 다가올 새로운 만남은 축복임과 동시에 훗날의 이별을 먼저 겁내야 하는 저주이기도 했다.
◆aoHwpRDwNtj 2023/04/06 18:19:12 ID : pfbwqZhf9a9
당신을 잊은 이 세계에서, 그래도 나는 사랑을 노래해.
◆aoHwpRDwNtj 2023/04/13 16:00:57 ID : pfbwqZhf9a9
결핍과 동경에 전염당한 관계는 쉽게 지쳤고, 우리의 비극도 이렇게 시작되었다.
◆aoHwpRDwNtj 2023/04/20 09:25:12 ID : Ve2Fg0rgknB
어떤 속죄는 기억으로 이루어져.
◆aoHwpRDwNtj 2023/04/27 14:51:24 ID : xO8oY09BBwE
그렇게 어떤 날이든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우리는 지금을 더 사랑할 수 있게 되는 거야.
◆aoHwpRDwNtj 2023/05/17 15:23:37 ID : rhy3VcFbdCj
우리는 신이 아니지만, 그럼에도 이 세계를 꾸준히 이어왔어. 그러니 분명 앞으로도 우리가 해낼 수 있어.
◆e47AnWpe3Pi 2023/06/10 16:00:42 ID : e47AnWpe3Pi
나는 내게 주어졌던 이름으로 살아온 날들을 보듬으며, 이제는 스스로 정한 이 이름을 외치면서 앞으로 걸어가.
◆e47AnWpe3Pi 2023/07/11 10:51:09 ID : e47AnWpe3Pi
방황하는 모습도 찬란할 우리를 믿으니까, 모두의 별자리를 엮으며 크게 노래하자. 밝아올 아침을 맞으며 계속 살아가자.
◆e47AnWpe3Pi 2023/07/11 10:52:36 ID : e47AnWpe3Pi
간만에 뵙습니다. 이름 칸에 동일하게 입력했는데도, 코드가 바뀌었네요. 스레주입니다.

레스 작성
226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new 3082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2시간 전
12레스읽는 사람들이 만드는 소설new 134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3시간 전
29레스다들 캐릭터 이름 만들때 쓰는 방법있어? 497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2
7레스너무 특이한 이름 별론가 110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6레스로판에 등장인물 이름 고증 어떻게 해? 7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359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33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400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 1078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1
348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3772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20
407레스If you take these Pieces 24565 Hit
창작소설 이름 : ◆PfTQoNteNvA 2024.04.20
90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3969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8
6레스이과와 문과의 고백법 92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8
3레스웹소설에서 좋아하는 부분 각자 얘기하고 가자 226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42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98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71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746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5
5레스과거의 흑역사 쪼가리들을 읽어보는 스레 867 Hit
창작소설 이름 : 수치사하기직전 2024.04.14
3레스소설 주제 좀 추천해줄 사람..?ㅠㅠ 87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1레스어른이 되고 깨달은 것은 93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3레스이런 설정 흔한가?? 107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1레스으헤헤 학교 간다 107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5레스소설 여주 이름 지었는데 평가 좀 116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