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2023/02/18 23:48:05 ID : V9birs9Akk2
룰은 간단하다. 먼저 앞사람이 제시한 문장을 보고, 최대한 다양한 방식으로 써보는 것. 그 다음에 다음번 사람이 쓸 문장을 다음 문장은! 이러쿵저러쿵 이런 식으로 제시하면 된다. 그런 의미에서, 다음 문장은! 나는 발에 걸려 넘어져버렸다.
2023/02/18 23:51:58 ID : Pikk5U5bu1d
나는, 적어도 나를 나라고 부르는 존재는, 인간의 하체 가장 아래 존재하는 원통형의 물체-보편적으로 발이라고 하는-에 걸려 몸의 절반이 중심점 너머로 넘어가는 현상을 경험했다. 하루걸러 일어나는, 발에 걸려 넘어지는 일을 내가 오늘도 겪었다니. 다음 문장은! 스파게티가 맛있지 않았나요?
2023/02/19 15:01:31 ID : skk8lu1hhyY
“음, 그러니까, 다름이 아니고, 저, 스, 스파게, 티가, 맛있지, 않, 않았나, 요?“ 다음 문장은! 반짝이는 바다 위 천년조 위에서 너를 기다릴게.
2023/02/19 21:44:54 ID : NBxXvCktta4
‘혹시 바다 좋아해?’ 환하게 웃으며 바다를 좋아하냐고 물어본 너는 그렇게 바다가 좋아 바닷 속에서 영원히 잠을 청했나. 그래, 물속은 어때 너가 그렇게 원하던 반짝이는 바다에서 잠을 청했을땐 어떤 느낌이였니 나도 너랑 똑같이 바다 좋아해. 난 매일 밤 바다를 가 언젠가 천년조 위에서 마주칠 너를 기다리고 있어. ‘반짝이는 바다 위 천년조 위에서 너를 기다릴게’ 다음 문장은! 우린 그렇게 오늘도 살아간다
2023/02/20 00:19:27 ID : FhcHDy3QpO9
영웅들의 이야기는 이미 막을 내렸지만, 모든 이야기가 끝난 건 아니었다. 여전히 우리 앞에는 수많은 평범한 오늘이 남아있으니까. 웃고, 울고… 그래. 오늘도 그렇게 살아가자, 우리는. 이런 식으로 적으면 되는 건가? 다음 문장은! 끝에 오직 절망만이 있다 해도 나아가야 했다.
2023/02/20 08:52:38 ID : zfgjikpUY02
아 출근하기 싫다. 아 이불 밖으로 나가기 싫다. 아 회사가기 싫다. 아 집 밖으로 나가기 싫다. 아 출근하기 싫다. 하지만 오늘도 출근을 한다. 다음 문장은 책장에서 책을 꺼내 책을 읽었다.
2023/02/20 21:45:58 ID : 640k9wIIJQt
오늘도 혼자다. 집은 허전했고 나 혼자서 이 집을 채우기엔 집은 너무 컸다, "쓸데없이 커서는..." 그때 창문 밖으로 한 여자애가 눈에 띄었다. 늘 말을 걸고 싶은 여자애였지만 난, 또 그러지 못했다. 나는 오늘도 소파에서 가만히 앉고서는 결국 책장에서 책을 꺼내 읽었다. 내일도, 그 다음에도 난 이걸 반복하겠지.. 그 다음 문장은!! 어쩔수없었잖아. 그냥 그렇게 다짐했다.
2023/02/20 23:44:54 ID : vA7zgjcsi61
유사에 잠겨가는 몸은 가누고자 하는 의지조차 없다. 그리움은 언제나 그리움일 뿐, 후회는 언제나 후회일 뿐. 손톱 아래를 메운 모래는 폐 속에서부터 배어 나온다. 흙맛 숨으로 어쩔 수 없었잖아, 그저 그렇게 다짐하며 다음 문장은 그러나 밤공기는 맑았다.
2023/02/20 23:59:06 ID : 7s8qqi5XvB9
별이 물에 잠겼다. 스러짐은 어디까지나 스러짐이고 결코 흔들리는 것이 될 수 없었다. 흔들리는 것은 스러지지 않는 연유다. 우연 사이를 유연하게 유영하며 최후의 보루를 다른 부류를 위해 보류하고 그저 그렇게 익사했다 그리고 스러지고 마침내 흔들림은 없었다. 그러나 밤공기는 눈치 없이 맑았다. 다음 문장은! 가자, 어디일지 모르더라도 가보자.
2023/02/23 11:10:09 ID : skk8lu1hhyY
"가보자고요, 어디일지 모르더라도, 가보는 겁니다!“ 귀공자가 외친다. 모르기는 무엇을 모르나. 알고 있겠지. 어려움 많은 땅에 용감히 도전하는 척을 한다. 자신이 해낼 수 있을 - 결코 진실하지 않은 - 역경만이 준비되어 있다 여긴다. 저 멍청이가 고통이라 여기는 것보다 살짝 더 잔인한 일이 일어날 거다. 하지만 상관 없을 거다. 공자님이 추락하면 받아줄 손들은 많다. 발걸음을 옮긴다. 내 능력은 보잘것없어 길앞에 도사릴 위험을 받아낼 수 없다. 미지의 땅으로 향하는 이유는 도전정신이 아니요 다만 빵이다. 그러니 나는 가야 한다, 어디일지 모를지라도. 다음 문장은!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죽은 사람이다.
2023/02/24 00:25:53 ID : V9birs9Akk2
사람들이 나의 탄생을 기다리고 있을 때 그는 죽음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와는 조금도 삶의 시간이 겹치지 않는 사람이다. 내가 처음으로 숨을 쉬기도 전부터 이미 그는 숨을 멈추고 있었다. 내 삶에 기억이란 게 제대로 생기기도 전에 죽은 사람이다. 내가 어머니의 뱃 속에 있을 때 그는 땅 속으로 되돌아갔다. 다음 문장은! 그 날 아침은 너무 바빴다.
2023/02/24 21:39:01 ID : zSKZg1xAY2l
그 날 아침은 너무 바빴다. 오랜만에 친구들과 만나기로 해서도 그랬지만, 내 집, 특히 방이 너무 더럽다는 걸 깨닫기도 해서였다. 하필 만남 장소를 내 집으로 해서. 그건 두고두고 후회할 일이었다. 아직까지도 허리가 저려오는 듯 했다. 집이 깨끗해진 건 좋은 일이었지만 그렇게까지 열심히 할 이유가 있었나 싶기도 했다. 내가 지금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별 것 아니다. 그냥, 오늘 아침도 꽤나 바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나는 지금, '그날 아침'의 한가운데에 서있다. 다음 문장은! 사랑하지 않기엔 네가 너무 빛났기에
2023/02/25 00:08:21 ID : 82q7xWnPhhu
너를 어떻게 거부하겠어? 다음! 세상에 미친 사람들이 너무 많아.
2023/02/25 17:10:27 ID : oHyGsoY3zVc
세상엔 각자의 옳음과 정의를 주장하는 이들이 판을 치고 있다. 다음 사랑도 허락을 받아야 하나요?
2023/02/26 14:08:52 ID : r88qja7hAkl
세상이 발전할수록 오히려 우리는 복잡한 사회의 무형의 독재자들에게 시달린다. 심지어 마음마저도 지배의 대상이라 자연스러운 애정마저도 상황에 따라 독재자의 대법관에게 유죄판결을 받게 되는 그런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고는 마는 것이다. 우리는 이따금 되묻는다. 내 감정이 정당한 것인가. 누군가를 좋아함이 타인의 눈쌀을 찌뿌리게 하지 않는 것인지 그 주체를 알 수 없는 대상에게 죄책감을 품고 허락을 구한다. 다음 나는 널 사랑하기에 증오해.
2023/03/26 02:01:27 ID : hzhwHyMlwty
기억나? 네 어깨에, 내 머리에 기대어 영화를 보던 날. 스크린 속 배우랑 비교하다 열등감에 시무룩해하던 내게 기운내라는 듯이 안기던 너의 따뜻함을 기억해. 너가 헤어지자고 한 날의 내 얼얼하던 손바닥에서 피어오른 열기도 이런 거였다면 얼마나 좋을까. 지금도 그 영화관에서 나도 모르게 너를 찾곤 해. 네 어깨에 파뭍혀 있던 행복한 나를 증오하면서. 다음 오늘 점심에 뭐 먹을까?
2023/03/26 14:46:31 ID : rdU5hy5cNvv
"햄버거." "햄버거는 어제도 먹었잖아." "그럼 덮밥? 근처에 맛있는 데 있잖아." "덮밥..? 별로 안 끌리는데.." "..어쩌자고. 네가 먹고 싶은 게 뭐야?" 계속 이러면 나 그냥 간다. 무덤덤하지만 짜증이 배어나오는 목소리에 건너편에 앉아 있던 B가 움찔했다. 아니, 내가 일부러 이러는 건 아니고.. B는 테이블 위로 고개를 숙였다. 딱 10초만 더 고민해볼게.. 다음 구름이 걷힌 하늘은 눈부셨다.
2023/03/26 17:19:41 ID : dSFbg1xxxyI
망막에 맺힌 빛줄기에 살포시 눈썹을 일그려트렸다. 그 빛줄기는 연상하기에 구원과도 같았으며 고문과도 같았다. 뿌연 구름의 막이 오르자 자신을 뽐내듯 푸르른 하늘을 차마 직면할 수 없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은 죄인마냥 눈을 가늘게 뜨고 그 틈으로 엿보는 것, 오로지 그것밖에 없었다. 다음 music is my life...
2023/03/26 21:47:11 ID : jtjtcpQoINz
불완전한 음들이 악보 속에 모여 하나의 음악이 되듯, 내 하얀 마음에 불완전한 감정의 네가 자꾸만 들어와 작은 흔적들을 남기면 나는 언젠가 너를 연주할 수 있을까. music is my life... 다음 내일 날씨 어때?
2023/03/27 00:12:34 ID : Wo0slB9bbjB
어제부터 참 이상한 기운이 느껴졌다. 하늘이 푸르던 어제와는 달리 오늘은 하늘이 흐려져 있고,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어둡고 칙칙하다. 그래서인지, 뭔가 예감이 든다. 내일은 비가 올 것 같은데... 나는 이제부터 내일의 날씨를 예측하는 것이 내 새로운 취미가 될 것 같다. 그래도 내일은 어떤 날씨가 될지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이 기분을 믿어보려고 한다. 내일, 어떤 날씨가 될지, 기대되는군. 다음 나는 열심히 살아가는 중이다.
2023/03/27 01:28:41 ID : fPg0oK2E1eF
그렇지 않을 수 없으니. 혼란과 고뇌와 위선과 그 모든 득시글대는 것들에 눈길이라도 주는 날에는 멈추기라도 하는 날에는 끝없는 어느 너머로 추락해 버릴테니. 그리하여 오늘도 나는 열심히 살아가는 중이다. 전력으로 숨을 삼키고 뱉으며. 발버둥치듯 걸음을 내딛으며. 끝을 모르는 채 어디로든 향하며. 다음!! 네가 저문다.
2023/03/28 04:40:36 ID : inSHyGk3xA7
ㅗ 당신은 한때 빛나는 별과 같았던, 아니 별보다도 더 크고 찬란한 태양과도 같았던 대배우였으나, 지구가 도는 것처럼 영화계도 뒤집혔다. 당신은 이제 저물고 있다. ㅜ 너 나사 하나 빠졌냐?
2023/03/28 13:33:08 ID : oMrs2twK6kt
"괜찮으니까, 천천히 조리있게 말해봐. 혹시 지금 그럴 상황이 못되는 건 아니지?" 다음 문장은! 난 봄이 정말 싫어.
2023/03/29 16:32:59 ID : mpTWmHveNAq
난 봄이 싫다. 모든 식물이 꽃을 피우고, 모두가 흩날리는 벚꽃들 아래에서 행복해하는 가운데, 나만 그들과 동류가 아닌 듯, 멀찍이 떨어져있다. 난 봄이 싫다. 다들 꽃을 피우는데, 나만 꽃을 피우지 못해 못나게 두드러지는 그때가. 난 봄이 싫다. 모두가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할 때, 혼자 멀찍이 어둡게 있는 내가. 다음 문장은! 여름이었다.
2023/04/02 01:56:47 ID : 2FhfcNBuk7a
찌는 듯한 햇빛, 반짝이는 바다, 그 무엇도 빠지지 않는 낭만적인 그곳에 너만 빠져있었다. 지나치게 반짝이는 빛들이 원망스럽다, 넌 없는데 이곳에서 모든게 빛나고 있어. 모든게 빛나지만 하나하나 빠져있다. 그래, 원망스러운 여름이었다. 다음 문장은! 그 아이 말고 나랑만 친구하면 안 될까.
2023/04/02 02:38:30 ID : aq5ar87feY2
땅거미가 내리고 있었다. 이제 저녁을 먹으러 돌아가야 했다. 친구와 발걸음을 옮기려는데 아까 저만치 보였던 그 애는 많은 아이들 중 하필 나를 붙잡았다. "잠깐만" "뭐야?" "...조금 있으면 더 근사한 하늘을 볼 수 있어." 다음 문장은 "목이 타들어가는 걸 잊을 정도로 멋진 광경이군요."
2023/04/02 21:10:24 ID : 0oMpcFfPeIK
나를 증오하는 사람을 보는건 언제나 즐겁다. 그렇기에 목이 타들어가는 고통을 느끼는 지금도 너무나도 행복했다. 눈 앞에서 내게 독을 먹인 사람이 눈물을 흘리며 증오와 사랑에 찬 눈으로 날 바라보고 있었으니까. 당신을 분명 사랑하는데, 당신이 나를 증오했으면 좋겠다. 목은 계속해서 타들어가고 있지만, 그게 잊혀질 정도로 날 증오하는 당신이 아름다웠다. 다음문장은!!! 나는 언제나 너에게 사랑한다고 말했지만, 너는 아니었지.
2023/04/02 22:10:11 ID : aq5ar87feY2
안녕하세요, 여러분. 미튜버 서라운더입니다. 오늘은 저희 동네 거리로 asmr를 만들어 보았는데요, 항상 그렇지만 세상의 모든 소리를 듣고 여러분께 공유할 수 있음에 감사드려요. 좋은 밤 되시고, 다음에는 다른 주제로 찾아뵙겠습니다. 잘 자요. 댓글1 편집 잘못하신듯ㅠㅠ 39:06~39:15에서 싸우는 소리 들려요...ㅋㅋㅋ 다음 문장은 그곳까지 단 100m가 남았다. 하지만 그는 하염없이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2023/04/03 16:26:41 ID : inSHyGk3xA7
오... 나 이거 이해가안되는데 설명좀해줄수있어??
2023/04/03 18:06:46 ID : aq5ar87feY2
.
2023/04/06 01:44:33 ID : 1va1har88pg
“ 나도 알아. 근데 모든 곳이 위험한 건 아니잖아. ” 위험하지 않은 그 아이를 생각했다. 비가 내리는 날, 하염없이 질문을 해대던 작은 인간. 머리에 검은 줄이 달린 그 애는 나를 궁금해 하면서, 결국 내게 두 단어의 의미를 모두 알려줬다. 검은 색과 흰색이 적절히 섞인 눈알은 참 섬뜩하면서도, 빛에 반사되어 또 아름다웠다. 무엇이든 한개 이상의 것을 느끼게 하는 아이. 빨리 돌아왔지만 아쉽지는 않았다. 가져갈 답을 생각하기 위해 오랜만에 머리를 굴려봤다. 동그란 작은 입술 사이로 새어나오는 맑고 높은 소리. 100m가 남았다. 하지만 오늘도 하염없이 돌아갈 수 밖에 없다. 좀 더 자연스럽고 온도가 높은 답을 한품에 담아서 가고 싶었다. ' 그 애 때문에 내 시간을 낭비하는 것 같아.’ 지구의 시간이 너무 많이 흐르지 않았을 때, 도착해 있을 것이다. 흘러있어도 난 곧잘 찾는다. 이번엔 반드시 맑게, 한가득. 다음 문장은-> 그래도 함께니까 좋아.
2023/04/27 17:53:40 ID : mtupWi02rby
같이 지옥에 가자. 손을 꼭 맞잡고 지옥문을 넘어가자. 길을 잃을까 염려하며 조심조심 불구덩이를 지나자. 죄인들의 숭고한 비명과 참회를 듣자. 하나 둘 셋 하면 동시에 공기를 들이마시는 거야. 바싹 익어버린 폐로 호흡하며 사랑을 말하자. 짙은 미소를 입술 끝에 걸고 키스하자. 장난치듯 서로의 다리를 얽다가 중심을 잃고 넘어지자. 붉은 하늘을 보며 죽자. 버튼을 누르고 아름다운 추억이 담긴 뇌를 폭파시키자. 재가 되어 멀리로 날아가자. 그래도 우린 함께일테니까. 다음 문장은 우리는 끌어안았다. 서로가 서로의 구원이라도 되는 것처럼.
2023/04/27 23:56:50 ID : 8krdXzcLaml
우리는 서로가 하나였다. 얽히고 섥혀버린 몸이 그를 뜻하고 있었다. 이게 한 순간의 망상이고, 우리는 하나가 아니고, 결국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겠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나는 너를, 너는 나를. 우리는 서로를 쳐다보았다. 눈동자 안에는 구원을 바라는 열망을 담고서. 다음 문장은! 희망과 절망은 결국 상호보완 관계야.
2023/04/28 18:48:20 ID : wtAnSLfeZhg
내가 스레 이해를 잘못했나..? 그냥 내가 이해한 방식으로 써야징~ 1) 빛이 있기에 어둠이 있고 어둠이 있기에 빛이 있다. 2) 주식으로 버는 사람이 있으면 그로 인해서 잃는 사람이 생기지 3) 실패는 이후의 궤적을 어떻게 하냐에 따라서 더 큰 성공이 될 수 있고 성공을 해도 자만한다면 처참한 실패를 맛볼 수 있다. 4) 어제의 나는 웃었다. 울고 싶은 마음을 감추기 위해서 그리고 나는 지금 울고있다. 숨길 수 없는 미소를 지으며 그렇게 나는 너를 만나러 간다. 5) 절망은 손을 뻗었고, 희망은 손을 잡았다. 다양한 방식이라길래 다른 느낌으로 여러개를 썼어 ㅋㅋ 다음 문장은 화무십일홍 - '열흘 넘게 계속 붉게 피어있는 꽃은 없다'
2023/04/30 23:20:24 ID : WnPba1bg1zS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이니 영원한 것은 없다고 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 수많은 이들이 영원을 꿈꿨지만, 그 꿈은 모두 기록으로나 남은 과거가 되었지. 피어나고 지는 것이 이치인 것을 모를 리가 있나. 피어난 꽃은 계절을 거스르지 못한다. 다음 문장은 사랑은 죄가 되기도 한다.
2023/04/30 23:59:20 ID : 66o6mMrutul
사랑은 가벼워야 했다. 로맨스 코미디 영화처럼 가볍고 나풀거려야 했다. 너무나 무거운 사랑은 떠나가고도 흔적이 남았다. 사랑이 떠난 자리를 매만지는 것은 짝이 없는 퍼즐을 맞추는 것과 같았다. 사랑은 죄가 되기도 한다. 무책임한 사랑은 그렇다. 다음 문장은 시시하고 지루한 악몽으로부터
2023/05/02 02:59:13 ID : FfPhalg7unB
B는 식은땀에 절은 채 잠에서 깼다. 또 '그 꿈' 이었다. 웃기기도 하지, 이젠 벗어날 때도 됐다고 생각했는데. 거울을 보니 새벽빛에 어슴푸레하게 비친 자신의 모습이 제법 음울해보여 B는 조용히 웃음을 터트렸다. 다음 문장은 결국엔 잊어버렸다.
2023/05/04 18:39:45 ID : Le2K46pamnx
새 메세지 001 / 2005 - 12 - 25 오늘일은평생못잊을듯 ^ㅁ^ 조심해서드러강. 새 메세지 277 / 2005 - 12 - 27 시발헤어지자그래쓰레기새끼야 -- 다음 문장은! 마음이 너무 조마조마했다.
2023/05/05 00:03:10 ID : skk8lu1hhyY
배 안쪽에서 뱀이 꾸물텅대고 거꾸로 몸이 뒤집혀서 정수리가 보도블럭을 갈고 돌가루가 흩날리는 기분이 들었다. 언제나 눈보라가 몰아치는 장소가 있다.
2023/05/05 14:17:53 ID : kso7yZeFeHA
사람의 눈 안에 담긴 감정을 이미지로 구현할 수 있는 기계가 만들어졌다. 첫 피험자인 B씨가 보여준 감정은....... '이 사람이 죽기 전까지 저 눈보라가 멈출 일은 없겠구나' 그런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눈이 쌓여 있는 산이었다. 다음 문장은 그들에게는 입이 없다
2023/07/28 01:11:08 ID : mK42JTTXuq4
"그래서 그에게는 누가 있어주나요?" 그러자 시끌벅적했던 그곳에는 정적이 가득 찼다. 소녀는 눈을 빛냈다. 모두들 자신의 이야기를 경청해주는 것 같았다. 다만, 그 정적을 깨는 사람은 없었다. 그가 옳았다고, 그를 존경한다고 떠드는 사람도, 그는 멍청하다고, 바보같다고 떠들었던 사람도... 하나같이 알면서도 모른척, 눈만 데굴데굴. 그들은 모두 알고 있었다. 우리는 서로를 사랑하지 않았다.

레스 작성
233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327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20
1레스원하는 장면, 클라이맥스 등 말고 중간 사이사이는 어떻게 채우는걸까 15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20
84레스윗 스레가 문장 말하면 아랫 스레가 문장 넣어서 글 써오기 447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9
85레스로판에서 내가 어색하다 생각하는 설정들. 1436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9
417레스If you take these Pieces 26990 Hit
창작소설 이름 : ◆PfTQoNteNvA 24.05.19
364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474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9
74레스나 홀로 브레인스토밍 스레 865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9
155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8801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5.18
909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200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7
143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109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6
4레스ZOMBIE x MUSIC 49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6
18레스스레주가 시간 날때마다 쓴 토막글 올리는 스레 236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6
2레스얘드라 로판 쓸건데 시점 고민중.. 60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5
174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949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5
285레스대사 하나만 쓰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1066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4
3레스죽음에 대하여 809 Hit
창작소설 이름 : 겨울 24.05.14
4레스망상글 66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4
689레스홀수스레가 단어 세 개를 제시하면 짝수가 글 써보자! 1112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3
197레스✨🌃통합✨ 질문스레(일회성 스레 말고 여기!!!!!!!)🌌 2939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2
412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 133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