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2023/03/27 13:41:15 ID : g0nCpanxxCj
2022년 11월 n일 강원도 산골 느낌의 장소로 여행을 감. 앞에 넓은 저수지? 같은 호수가 보이는 리조트에서 묵고 아침에 일어나서 지하 1층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 먹음. 음료수를 사고 나오는데 뒤편에서 어떤 할아버지와 편의점 알바가 언쟁이 붙음. 들어 보니 돈을 내지도 않았는데 리조트에서 묵고 가겠다는 것으로 보임. 그냥 평범한 진상 할아버지 이겠거니 싶어서 호수 주변에서 산책을 했음. 한 10분쯤 지났을까? 아까전의 그 할아버지가 내가 가고 있는 길 반대편에서 오고 있었음. 난 괜히 시비걸릴까봐 멀찍이 떨어져 지나가고 있었는데 할아버지가 들릴 듯 말 듯한 목소리로 '저수지 가면 안돼'를 반복해서 말하고 있었음. 한국인이라면 하지 말라는 건 더 해보고 싶어지는 마음 때문에 저수지 근처로 슬슬 다가감. 가까이 가보니 저수지 외곽에는 둑 같은게 둘러 있었고 둑과 물 사이에 좁은 길 같은게 있었음. ㅁ이 물, 왼쪽의 /사이에 있는 --가 길. | | | | | | | | | | | | | | | | | | | | | | | | | |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아무튼 거기로 걷다 보니까 저수지가 리조트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컸음. 둘레길을 따라 한 10분쯤 걸었을까? 저 쪽 앞에서 뭔가 물에 반쯤 잠겨 있는 물체가 보임. 가까이 다가가 보니 오래된 자동차가 뒤집어진 채 잔뜩 녹슬어 있고 운전석 쪽이 바닥에 박혀 있었음. 저수지의 특성 상 외곽 부분은 매우 얕아서 들어가도 빠지지 않을 정도였는데, 깊이가 깊어봤자 50cm 정도로 보였음. 주변을 둘러보니 자동차 옆에 있던 돌멩이?가 눈에 들어옴. 이게 뭔가 싶어서 물 속으로 살짝 들어가서 옆에 있던 나뭇가지로 슬슬 건드려 봤는데 돌멩이가 아니라 사람 두개골이었음. 뭔가 막 건들면 안되겠다 싶어서 물 밖으로 다시 나오려던 순간 배경이 갑자기 깜깜해지고 울렁이다가 잠에서 깸. 일어났더니 아직 알람 울리기 이전이었음.

레스 작성
10레스다들 눈 뜨고 꿈꿔본 경험 한번씩은 있자나 245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8
2레스난 왜 루시드드림이 안 돼 124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7
1레스꿈해몽 부탁해..ㅠㅠ 199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6
1레스아무 생각 없는 남자애가 자꾸 꿈에 나와 213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5
2레스와 어제 꿈 꿨는데 895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4
11레스꿈일기 :D 448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2
227레스현자의 꿈 일기 ⅱ. 26072 Hit
이름 : 현자 24.05.22
4레스루시드드림 꾸는법 알려줘 4291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1
7레스꿈일기 써본다!!! 7582 Hit
이름 : 레주 24.05.20
6레스안녕 내가 꾼 기묘한 꿈이야기 들어볼래? 600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20
2레스꿈 해몽 부탁해 607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19
11레스각자 꿈 꾼 내용 말해보는 스레 3471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19
2레스꿈 해몽 해줄사람 636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19
1레스가위눌림 유체이탈 796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17
867레스3년동안 꿈에 갇혀있었어 썼던 진짜 스레야. 133270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15
452레스그대는 얼마나 많은 꿈을 거쳐 나에게로 왔는가? 33187 Hit
이름 : ◆gmGk4E67xXt 24.05.04
1레스 1627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03
1레스 1616 Hit
이름 : 이름없음 24.05.03
81레스당신의 꿈을 해몽해 드립니다. 15070 Hit
이름 : 이름없음 24.04.28
2레스싸우는 꿈 2394 Hit
이름 : 이름없음 24.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