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곧내 울기 싫은데 병 때문이든 뭐 때문이든 제어가 안 되는 걸 까는 스레야. 다른 스레 가지 말고 여기 와 :)

아 맞아 진짜 조깥애 조금만 감정이 격해져도 내가 제어를 할 수 없이 눈물이 나오는데 나더러 왜 우냐고 물어보면 나도 모른다고.. 그냥 나오는데 어쩌라고.. 고딩때 이것땜에 우는거로 상황 모면하려는애로 찍혀서 뒷담도 오지게 까였었는데 아진짜 존나 개빡쳐

갱신 지금은 그나마 나아졌는데 이것 때문에 어릴 때 흑역사가 많아ㅠㅠ

진짜 별로. 너무 화나면 싸우질 못해, 속에선 열불이 나는데 겉으로는 눈물뚝뚝처량서운흑흑 이러니까 친구들이 달래도 그게 아니라고 ㅠㅠㅠㅠ 난 싸우고 싶다고 ㅠㅠㅠ

나도 흑역사 많이 만들었음....ㅜㅜ 나도 조목조목 따지고 얘기하고 싶은데 진짜 그게 안 돼ㅜㅜㅜㅠㅠ 무엇보다 너무 부끄럽고 창피함ㅜㅜ

씨발 무표정으로 있어야 할 때에 눈물이 나와...

그냥 살짝만 감정 격해져도 눈물나와서 잔소리들을때마다 약간 억울함&짜증 때문에 질질 짜면 왜 이런걸로 우냐고 뭐라함 내가 뭐 울고싶어서 우는 줄아냐? 그러면 또 이것땜에 감정 격해져서 계속움

너희 혹시 부모가, 아니 애비새끼가 지랄난가부장쟁이라거나 집내에서군림한다거나 지말이법이고 윽박지르는새끼이거나 손지검 밥먹듯이하니? 나도그렇고 내주변에서 나랑같은, 이스레가말하는것같은 특징가지고있는사람은 다 그런 뒤진애비두고있더라 감정이주체가안되고 눈물부터나오는건 우리가 무언가억울하거나 하려고할때 그걸 힘으로 제압당해버려서 제대로된대처라거나 행동을하지못했던탓이있대 그게 반복되면서 인간이면 당연히 표현하고 소통해서 나눠야하는 감정들을 억눌려진거임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보통사람들처럼 그때 해결하지못해서 응어리진것들이 눌리고 눌리다보니 그런비슷한 억울한 화나는 상황만오면 그게 더 부풀어오른다고.... 역시 애비가 제일문제야 내가 억울해서 눈물나오지만 참으려는데도 왜 처우냐고 윽박지르고 공포감조성하고 귀멍멍하게 뺨때리고 일어나라고 잡히는대로 머리밀치고 대가리 잡아서 존나악에받쳐서 이걸어쩌냐이걸어째이거어어어얼!!! 이지랄떠는데 누가 눈물안나오고 안무섭고 제대로대처함 것도 초딩일때였음 걍생각나서적고간다... 환경이 진짜성격형성애영향많이끼치는거같음

잔소리 듣거나 조금만 놀라거나 속상해도 물틀어논줄알았어 특히 혼날때 뭘 잘햌ㅅ다고 우냐는데 내가 울고싶은게 아니야 엄마ㅜㅜㅜㅜㅜ걍 얘가 물트는거야ㅜㅜㅜㅜㅜ수돗세걱정도 안되니

쓴소리 들으면 머리로는 그래 나 잘되라고 하는 말이지- 하는데 눈은 이미 폭포임 걷잡을수 없음..........그럴때마다 내 자신이지만 미간을 주먹으로 치고싶음... 나 마음이 열번을 봤는데 열번 다 입에 주먹물고 격하게 울었음 눈물샘 낄데 안낄데/강약조절 못하냐고 증마라ㅏㄹㄹ

>>8 겁나 공감... 우리 아빠 분노조절장애 있어서 뭐만 하면 이 얼어죽을 것 같은 날에 맨발로 밖에 나가서 3시간 지나고 나서 집 들어오라고 했는데. 여기서 울면 아빠가 억지로 현관으로 밀거나 엄마가 빨리 나가라고 고함 질렀었음. 아빠가 담배피러 집 밖으로 나왔다가 나 보이면 빨리 절로 안가!? 막 이랬음... 어릴때는 아빠가 나 업어서 유치원 델다주고 그랬는데 지금은 내가 먼저 연락도 안함. 저렇게 행동해놓고서 아빠가 다음 날에 나한테 장난치면서 말 걸면 진짜 식칼 들고서 죽여버리고 싶다고 생각한 적도 있음. 아 그리고 나 오빠 있는데 오빠가 나처럼 혼날때는 방에 죽은듯이 숨어있다가 새벽에 아빠랑 엄마 잘때 밖에 몰래 나가서 오빠한테 신발주고 그랬었음. 내가 중학생 되고 나서는 눈물로 안나오고 항상 같은 패턴으로 혼나니까 개빡쳐서 아빠 죽여야겠다. 라는 생각만 맨날 했음. 근데 난 오빠랑 같이 엄마나 아빠 뒷담까진 않았음. 오빠가 언제 말할지 모르니까. 그냥 아무도 못 믿었음. 가족 때문에 친구도 무서워서 못 사귀고 맨날 혼자 있었음. 지금은 자취하고 가족이랑 연락도 안하지만 아직도 후유증? 같은 것 때문에 친구랑 싸우면 눈물 날 것 같음.

조금이라도 억울하고 서운하고 속상하고 그러면 울컥이라는 말을 온몸으로 느끼게 돼...ㅠㅠㅠ 울면서도 아 울것까지는 없는데 나 왜 울고있지 이런느낌 드니까 어쩔땐 좀 무섭기도 하고 화나기도 하고 그러니까 빨리 안멈춰서 난감할때도 많고 그렇다고 참자니까 너무 힘들더라ㅠㅠ

난 내가 억울한 게 아니어도 몹쓸 정의감에 내가 울어 화 나도 울고 다 울어 그냥

빡쳐서 울어 그래서 더 짜증나

>>8 어 미안... 난 우리 부모님 되게 평화주의자신데 dna 자체가 문젠건지 다 울음이 많아... 동물의 왕국 볼때도 가끔 훌쩍거림 아 근데 이정도면 귀엽다고 치고 넘어가겠는데 토론중에 냉정하게 반대해야하는데 질질 짜고 애들이랑 말싸움할때도 무서워서 질질짬... 이런 내가 넘 삻어

조금이라도 감정적이게 되면 눈물이 흘러나와서 그것만큼 짜증나는 게 더 없음

나는 슬플땐 거의 안우는데 진짜 화나면 눈물참기 어렵더라... 눈물나오려 하면서 목이 턱 막히면 나오려고 했던 쌍욕도 안나옴

>>8 헐 나 걍 태생이 이런줄 알았는데 생각해보니 아빠가 좀 저러는데..환경탓인가

>>8 난 엄마가 저러는데....그냥 체질 때문에 그런게 아니라 이런 환경의 영향도 있을 수 있었겠네

갱신 화내고 싶은데 화를 못 내고 눈물만 주륵주륵 콧물찔찔...... 나도 화내고 싶다!!!!!!!!!!!!!

나도 그런데 좀 감동받아도 눈물나고 슬퍼도 눈물나고 화나도 눈물나고 기뻐도 눈물나서 진짜 미친사람같아ㅋㅋㅋㅋ 주변에서 왜 우냐고 당황해서 물어보는데 나도 당황스러움...ㅋㅋㅋㅋㅋ 개인적으로 제일 화날때는 억울하게 혼날때 뭐라고 반박을 하고싶은데 눈물부터 나서 말을 못할때...

(욕을 사용하여 텍스트 대치를 당했습니다.) 울지마 나새끼야

제발 울ㅈ마 제발 니 울 일 아니고 화낼 일인데 나 지발 울리지마

남자가 그런다? 2배로 욕먹음. ㅈ같다 진짜

선즙필승이다 뭐다 하는데 말싸움 이기려고 억지로 짜내는게 아니라 의지랑 상관없이 나오는데 뭐 어쩌라고 ㅋㅋㅋㅋ

내 이야기라서 바로 들어왔다. 빡쳤을때 머릿속에서는 논리적으로 어떻게 말할지 다 생각나는데 눈에서 눈물 방울 떨어지는 거 너무 짜증나;; 싸울때 눈물나면 이도저도 아니게 되고 상대도 내가 불리해서 우는 거라고 생각할 거 같아서 더빡침.

ㄹㅇ 예전엔 안그랬는데 나이먹을수록 뭐 좀만 감정이 고양되도 눈물부터남 티안낼려고 끅끅읍읍 하고 싸우다가 눈물나면 나는대로 울면 다되냐 뭐 이런얘기하는데 내가 울고싶어서 우는것도 아니라 억울해서 더 움 상대말에 반박할 거 많은데 울면 말하기 힘드니까 헐떡대면서 아무말도 못하면 상대가 정신승리하면서 즙짜는걸로 모면하려는 모지리~ 이런식으로 몰아가는데 진짜 분하고 억울하고....더 감정 심해지고 그래서 더 울고.... 악순환

감정 격해지면 바로 눈물 나오더라 슬프든 화나든 특정 감정이 심하게 차오르면 바로 범람해버림... 내 의지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 눈물... 고등학교 1학년 때 조금만 속상하면 바로 눈물나와서 혼자 화장실에서 질질 짰음

가정환경 겁나 좋은데 이상하게 말싸움 할 때면 맨날 욺 그런데 타자치는 키배는 또 잘함 생각해보면 내가 어렸을 때부터 인터넷폐인이었거든...? 그래서 키배에 익숙하다 현실 인간이랑 말싸움하긴 또 이런가 싶고...(토론은 잘함 말싸움만 유독 그럼...) >>8이 말한대로 성장배경이라 해야하나 그런것도 좀 작용하는 듯

아진짜 나도그래ㅠㅠㅠ 걍 별것도 아닌거 가지고 일단 눈물부터 남..속으론 음 그냥 좀 슬픈 이야기군 하면 눈에선 이미 또르륵... 저번에 담임깸이랑 진로상담하는데 내가 내성적에 비해서 진로를 좀 높게 잡아가지고 쌤이 레더야 이 진로쪽으로 가려면 좀더 열심히 해야 한다 알지?? (전혀 혼내거나 안타깝다는 식으로 말씀하시는 투도 아니었고 그냥 응원한다는 식으로 말한거 ㅋㅋㅋ) 딱 상담할때 첫마디가 이거였는데 이 말씀 듣는 순간 또르륵...담임쌤 엄청 당황하셔가지구 왜왜오ㅑ애왜울어 레더야ㅠㅠ 왜그래 괜찮아 울지마..ㅠㅠㅠ 하시고...ㅋㅋㅋㅋㅋㅋ 진짜 별것도 아닌데 눈물부터 나는거 너무 힘들어ㅠ 혼날때도 내가 충분히 잘못한거고 그닥 슬픈 감정은 들지 않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아..어릴때부터 이랬어서 엄마한테 더 혼남ㅋㅋㅋㅋ 왜 계속 우냐고..

아니 ㅋㅋ 백날 얘기해 봤자야 진짜 내가 울고 싶어서 우는 게 아니라니까?? 자의가 아니라고~~~;; 슬픈 게 아니라 화가 난 건데 눈물은 그냥 나오는 거라고!!! 심지어 눈물 고이기만 해도 왜 또 울려고 하냐고 하네 🤦 멘탈 약한 사람 되는 것도 싫고 오해받는 것도 진짜 신물 난다

양파나 대파 요리할 때 눈물 나는 거 너무 시렁

갱신 화나면 눈물부터 나는 거 까고 감...

이게 들리는 말로는 어렸을 때부터 뭔가 감정을 억압하면서 지낸 사람들이 화낼때 눈물이 나온대 서운함이나 화같은거 다 참고 넘겨왔던 사람들이 폭발하면 눈물이 나오는거....

난 억울하거나 서운할 때 나는데 너무 시름.. 밖에서는 잘 안나고 집에서는 많이 남 근데 가정환경은 평범하고 좋은편

태생이 그런건지 눈물 안흘려도 될 상황이나 아무리 참아도 뚝뚝 나오더라.. 내 성격 알면서도 나한테 악어의 눈물 ㅇㅈㄹ한 새끼 진짜 찾아가서 때릴거야

ㅇㅈ 좆같음, 나 진짜 병인가 생각할정도로 잘나서. 아니 힘들다고 딱히 생각한적도 없는데 엄마가 나 피곤해보인다면서 앉혀셔 힘들어? 하니까 눈물 주르륵 떨어짐. 엄마 그거 보고 겁나 놀라셔서 무슨일이냐고 말하라고 그러는데 나는 진짜 아무일이 없고, 근데 그냥 진짜 개웃긴데 눈물이 계속 졸졸졸 나와버림. 쪽팔려 뒤질뻔. 진짜 악어의 눈물이라는 소리 개많이 들은듯. 눈물 졸졸졸하고 있으니까 쌤이 자꾸 나만챙기고 난 하지말라고 하고 친구는 지랄한다고 그러고... 나는 딱히 환경요인 모르겠는데 오빠랑 엄마랑 자주 싸워서 너무 과대하게 움츠리고 살았어. 딱히 그렇게 크게싸우는것도 아닌데 무서워서 울었음. 개같네.. 아오... 진짜.... 너때문에 안구건조증 걱정은 없다 샠기야.

싸우거나 나한테 부당한 언행을 들었을 때... 바로 따져야 하는데 그냥 눈물만 계속 나옴

ㄹㅇ 이것 때문에 사회생활을 못 하겠음ㅋㅋㅋㅋㅠㅠㅠㅠㅠ 시발..... 아니 나도 울고 싶지 않은데 눈물이 나온단 말이에요.....

이거 ㄹㅇ 난 딴사람 앞에선 피가 식어서 진심 눈물 한 방울 안 나오는데 엄마랑 싸울 때면 눈물부터 남 그때 처음으로 내 의지랑 상관없이 눈물 난다는 게 뭔지 알았음... 개ㅈ같음 말하고 싶은데 우느라 말이 안 나옴

진짜 좆같아 내가 이러는걸 보는 상대도 당황할테고 난 좆같고

성향은 사람바이사람이고 환경바이환경인데 혼틈 혐오질하는 애들은 뭐냐ㅋㅋㅋ으휴 난 걍 그래서 우는거 신경 안쓰고 휴지 얼굴에 붙이고 할말함 아직 사회생활을 시작을 안해서 모르겠는데 밖에서도 그러면 되게 난감할듯..후..이너피스...

이것 땜에 화날 때도 학교에서 맨날 울어서 짜증나

레더들 사연 쭈루룩 읽는데 너무 공감돼서 눈물 찔끔 나올라함 ㅠㅜㅜㅡ...

난 억울하면 눈물 나던데 왜 그런 걸까...

애들한테 까임.. 드라마처럼 운다고... 아니 그럼 무표정으로 울면 안되는거냐구... 또르르 할 수 있지 눈물 흐르는게 당연한거징... 나도 그냥 눈물이 병처럼 나와... 그냥 갑자기 우울해서 눈물이 나와 어...?뭐야...? 눈물이네 할 정도로 나도 모르게 눈물이 그렁그렁하면서 우는거라구...

운동하다 힘들어서 운 사람 나야나... 눈물이 그냥 줄줄줄 나더라 너무 어이없고 쪽팔리고 제발 왜 이러냐 멈춰라 빌었는데 멈추질 않아서 트레이너 쌤도 당황하고 나도 당황하고 하... 눈물샘 뽑아버리고 싶다는 생각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야

울고싶을땐 눈물도 안나고 울면 안되는데 펑펑울고 웃음이 나올 상황이 아닌데 계속 웃어대고 지랄났다

찔찔아 그만 좀 울어라

뭐라고 해야하지? 중2인가 중3때 과학시간에 오감 파트에서 호르몬과 자극의 차이 이런거 배우잖아 그거같음 이러는 애들 중에 나처럼 미간(눈과 눈 사이) 깊숙한 데 있지 머릿속 거기 거기에서 딱 찌릿찌릿 신호가 와서 그게 그대로 눈물샘 콧물샘까지 직빵으로 전해지는 감각이 느껴지는사람 있어? 내가 그렇거든 오죽 감정이 격해지면 뇌에서 신호를 보내는게 느껴짐. 이성적으로 생각하자 나는 쿨하다 머릿속으로 계속 되새겨도 내 호르몬 내 자극을 어케 막냐고... 일단 자극을 딱 받으면 시큰하게 미간이 아프고 뇌속이 아프고 그래...

눈물 나올때 말도 안나와서 진짜 개빡치는데 이걸 또 귀엽다고 말하는 사람 보면 한대 치고싶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80레스 작가 3원칙따윈 개밥말아먹은 역대급 총체적 난국 자캐러 썰. 1분 전 new 939 Hit
뒷담화 2021/12/02 00:53:31 이름 : 이름없음
67레스 버튜버 까스레 1시간 전 new 1614 Hit
뒷담화 2021/05/24 02:05:00 이름 : 이름없음
330레스 일회성으로 소소하게 까는 스레 (7) 1시간 전 new 1898 Hit
뒷담화 2021/10/09 12:00:49 이름 : 이름없음
667레스 드림러 까는 스레 (5) 2시간 전 new 16795 Hit
뒷담화 2021/07/15 21:39:19 이름 : 이름없음
506레스 더쿠 깐다 4시간 전 new 15539 Hit
뒷담화 2018/08/03 13:51:07 이름 : 이름없음
43레스 한국이 점점 이슬람화되는것같아서 깐다 4시간 전 new 930 Hit
뒷담화 2021/12/04 09:44:58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꿈빛파티시엘 애니 깐다 5시간 전 new 926 Hit
뒷담화 2020/10/11 03:26:34 이름 : 이름없음
90레스 감성 에세이 깐다 6시간 전 new 1220 Hit
뒷담화 2020/12/19 03:53:18 이름 : 이름없음
87레스 지금 생각해도 절대 이해 안되는 초딩때 선생들의 행동들 말해보자 6시간 전 new 831 Hit
뒷담화 2021/10/25 14:08:07 이름 : 이름없음
643레스 가족까는 스레 6시간 전 new 4311 Hit
뒷담화 2020/08/04 18:38:49 이름 : ◆JXAqmHDy6nX
525레스 싫어하는 말투, 단어, 문장을 까는 스레 시즌 3 7시간 전 new 6079 Hit
뒷담화 2020/10/06 21:16:02 이름 : 이름없음
812레스 빡칠때 '에휴'만 적고 가는 스레 7시간 전 new 3558 Hit
뒷담화 2020/01/03 01:51:0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블라인드 처리된 글입니다] - 기사뜬지 22일째, EDAM은 고소를 못하고 있음.cs 8시간 전 new 35 Hit
뒷담화 2021/12/08 22:58:18 이름 : 이름없음
266레스 우치하 이타치 까스레 2 8시간 전 new 1970 Hit
뒷담화 2021/04/25 13:49:04 이름 : 이름없음
297레스 선생님 까는 스레 8시간 전 new 3745 Hit
뒷담화 2018/05/12 23:20:08 이름 : 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