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편 - 해리포커와 마블왕의 돈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46612887 2편 - 해리포커와 비광의 방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0780359 3편 - 해리포커와 아주초반의 호구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5598947 쓰기 전 인물소개. 해리 포커 : 주인공. 인성 개차반. 팻앳틋읏롯옷뭇웃슷읏 주문 획득. 김옥분 획득. 우주해적 대부 있음. 론 위그레셔 : 해리의 친구 1. 몇달간 코끼리로 살았음. 은혜는 1.5배로 원수는 100배로 갚자는 마인드. 헐미안 그레인졍 : 해리의 친구 2. 머리는 좋음. 게임도 어느정도 함. 여전히 띄어쓰기가 없음. 말을 제대로 알아듣는 건 해리뿐. 엉뚱한 주문을 자주 사용해서 큰 변수를 만들어내기도 함. 과거로 넘어갈 수 있는 시계를 입에 문 오리배 피규어를 가지고 있음. 미노타 : 켄타우로스. 해리를 마법사 세계로 이끈 인물. 3편에선 존재감 없음. 호그리드 : 호구와트의 숲지기 겸 사냥터지기 겸 신비하고 위험한 괴물 다루기 과목 교수. 학생보단 괴물의 권리가 중요. 해리와 헐미안 덕분에 교수 정직 피함. 더블로거 교장 : 호구와트의 교장. 능력자. 뭔가 큰 그림을 잘 그리는 듯. 맥도날걸 교수 : 호구와트의 변신술 교수. 그리핀도르 사감. 3편에선 존재감 옅음. 스네이크 교수 : 호구와트의 마법약 교수. 공인 호구. 슬리데린 사감. 해리와 얽히기만 하면 폭삭 망하고 있음. 3편에서 오함마에 얻어맞음. 혼절해따 또혼절해버리쓰 교수 : 마법 수업 담당 교수. 툭하면 기절함. 실력은 좋음. 2학년 때 존재감 X. 3학년도 존재감 X. 에빌 롱소드 : 해리와 같은 방을 쓰는 기숙사 친구1. 칼을 좋아하고 칼과 관련된 일이 은근히 많음. 시몬스 매트리드 : 기숙사 친구 2. 존재감이 지워진다 싶을 때 존재감을 드러내어 장수하는 존재. 토마스 트레인 : 기숙사 친구 3. 기차와 관계 없음. 살아는 있는지도 모르겠음. 네빌 레디바 : 그리핀도르 학생. 비행 수업에서 추락한 이후로는 등장 없음. 2학년 때는 살아있는지 조차 모르겠음. 다른 차원의 네빌 레디바 : 태초마을에서 살고 있으며 그쪽 세계를 지키는 중. 드러운코 말포이 : 해리의 호구 1. 호구와트 입학 전부터 해리에게 코를 얻어맞음. 해리에게 복수를 하려고 애쓰나 그 때마다 돌아오는 건 해리의 펀치. 현재 코가 주저앉기 일보직전. 먹는게 남는것이라는 걸 깨달은건지 여기저기서 밥을 지어먹기 시작함. 또다른 말포이 : 해리의 호구 2. 말포이 가문의 사람으로 드러운코와는 친형제는 아니고 친척. 암약을 꾸미지만 별 효과를 못 봄. 그나마 드러운코와는 달리 코를 얻어맞지는 않음. 2학년 때 해리와의 1:2 결투에서 나름 선방함. 3학년 때 등장 안함. 고일 : 말포이의 두 어깨 중 하나.......였으나, 해리와 스네이크 교수의 내기 과정에서 해탈하고 승천함. 3학년 등장 없음. 그래픽구려/순리대로/호프뽐뿌/나방클럽 - 각각 그리핀도르/슬리데린/후플푸프/래번클로 기숙사의 설립자들이자 호구와트를 세운 창립자들. 재민스 포커(고니) : 해리 포커의 아버지. 시릭업스,눕힌,퓌뤄의 친구. 현 시점에선 고인. 시릭업스 블랙(뽕짝이): 해리 포커의 대부. 우주해적. 전함 소유. 해리 덕분에 살아남. 시리없스 눕힌 블랙(뭐니) : 어둠의 마법 방어술 교수 겸 재민스, 블랙, 퓌뤄의 친구. 잘생긴 머글을 보면 크라켄으로 변함. 안 봐도 어차피 매달 보름마다 변함. 퓌뤄 풰튀구루(꽃돼지) : 재민스, 블랙, 눕힌의 친구이자 배신자. 론의 애완 코끼리로 위장 후 몰래 론을 코끼리로 만들고 본인은 론으로 위장해 몇 달간 살아옴. 한쪽 손가락이 없어서 장갑 끼고 다님. 쫄보이자 비겁자. 버논 더즐리 : 해리에게 얹혀사는 기생가족 1. 해리가 없을 때마다 뭔 짓을 항상 저지름 페투니아 더즐리 : 해리에게 얹혀사는 기생가족2. 접시를 좋아함 두들리 더즐리 : 해리에게 얹혀사는 이하생략3. 해리의 호구. 런던 시장이 대체 얘한테 왜 반했는지 모르겠음. 런던 시장 : 그냥 미친놈. 어떻게 시장이 된거지? 볼드모트 더 데스 브링어 오브 임페리얼 아우터 타나토스 앳 더 스네이크 아이즈 노 노즈 오버 더 다크니스 카이저 데빌라이즈 인 마인드 리더 : 해리의 숙적. 실력자. 사람 목숨을 걸고 하는 도박을 즐겨하다 그만........ 2학년 때 토마토의 일기장에서 토마토의 모습으로 등장해 해리랑 맞섰으나 해리의 강운을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처참하게 패배. 기타인물 생략.

>>801 흠, 가끔 저렇게 되더라고. 수정 완료. --- 왕꿈틀이에게 물을 부은 그 순간, 왕꿈틀이가 커지더니 >>804하기 시작했다. "와........" 해리가 넋을 놓고 감탄하는데, 둥둥 떠 있던 김옥분이 고개를 끄덕이며 중얼거렸다. "알겠군. 이걸로 시험의 방정식은 완성되었다! 해리 포커!" "뜬금없이 뭔 뜬구름 잡는 이야기에요, 이 뜬 유령씨야." "소중한 것은 호구와트의 >>805에 있을거다. 그 안에서 너의 소중한 것을 찾아야 하는 게 시험의 목적인 것이지." "대체 어떤 과정을 통해 저 왕꿈틀이를 보고 >>805라는 결론이 나온겁니까. 대체." "간단하다. 왕꿈틀이가 물을 먹고 >>804하게 되면 팽창하고, 그 팽창한 왕꿈틀이의 몸체에 글시가 적혀져 있었으니까." 해리가 눈을 비비고 왕꿈틀이를 보니 과연 그러했다. 해리는 새삼 김옥분의 눈썰미에 감탄했다.

"그런데 문제는 말이지, 호수로 들어가게 되면 숨은 어떻게 쉬지?"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호흡이었다. 해리는 인간이었다. 당연히 아가미 같은 건 없고, 물 속에서 숨쉬는 법도 모른다. 산소통을 바로 떠올렸지만, 곧 호구와트 사람들은 과학을 모른다는 생각에 산소통은 머릿속에서 지워버렸다. "다른 방법은 뭐 없나. 물을 증발시킨다거나?" "그런 마법은 대마법사 정도는 되어야 해 최소한 더블로거 교수님 급은 되어야할걸" "아니면 내가 라를 소환해 고또 브레이즈 캐논으로 날려버릴 수도 있지." "거기 뜬 유령씨는 좀 닥치시고요. 뭔가 방법이 없을까." 해리가 고민을 한 끝에 결국 포기하고 >>808이나 하기로 했다. 해리가 아는 선에서는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답이 나오질 않았다.

아까먹던 꼬깔콘이나 마저 먹는 건 어떨까 사실 유희왕을 안 봐서 모르는데 어둠의 유우기도 음식 먹을 수 있어? 가능하면 나눠주고 싶은데...... 그러니까 여기서는 김옥분인 아무튼 걔한테 가능하면 나눠주자

>>807 김옥분의 모티브인 어둠의 유우기는 음식을 먹지만(전면에 등장한 상태에서), 또다른 모티브인 아스트랄은 음식을 먹지 않는다네. --- 꼬깔콘을 아작아작 씹으며 시간을 보내던 해리는 뭔가 이상함을 깨달았다. 꼬깔콘을 씹어대고 있었으니 부스러기가 널려있어야 정상인데 부스러기들이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곧 해리는 >>811을 뒤집어 쓴 뭔가를 발견할 수 있었다. "요다?" "제 이름은 도비에요! 해리 포커! 이번에는 크리스마스도 그냥 넘어갔군요! 해리 포커!" "멍청한 스레주를 탓해라. 아무튼 네가 여기 무슨 일이냐? 청소때문에 온 건 아닐테고." "청소 때문에 온 거 맞아요! 거기에 지난 번 해리 포커가 주방에 왔을 때 제가 기절하는 바람에 제대로 된 선물도 못 줬어요! 그래서 선물을 주려고 온 거에요!" "뭔 선물?" 도비는 해리에게 >>812를 주었고, 해리는 그것을 받자마자 바로 쓰레기통으로 던져버렸다.

덮어 쓸 수 있는 청소도구가 있을까

수상쩍은 젤리 모양 폭탄

펑! 소리와 함께 쓰레기통이 날아갔다. "쿨한 집요정은 폭발 장면을 보지않.........꽤액!" "오냐, 그래. 이제는 날 죽이려고 했겠다?" "오해.......에요! 해리 포커! 저건 그냥 크리스마스를 그냥 보낸 아쉬움에 대한 서프라이즈였다구요!" 해리에게 목뒷덜미를 잡힌 도비가 바둥거리며 변명했다. "죽일까? 헐미안?" "죽이는 건 반대야 왜냐하면 그거 시체치우기도 힘들고 >>815도 있어" "아오, 열받네. 넌 그냥 꺼져." "고마워요! 해리 포커! 이 은혜는 두고두고 갚을게요!" "......진짜 죽일까?" 도비가 펑 소리와 함께 사라졌다. 해리는 관자놀이를 한 번 문지르고는 옆에 있던 신문을 펼쳤다. 그리고 신문에서 자신의 이름이 나온 기사를 보고는 그것을 집중해서 읽기 시작했다.

호구와트 직원 배지(마법이 걸려있어 GPS같은 기능도 있다)

"뭐야 이거? 언제 날 찍은거래?" 해리는 신문을 읽어내려갔다. <충격! 무도회에서 망나니 짓을 벌인 해리 포커!> '해리포커가 미쳤다. 무도회에서 파트너의 옷을 찢어대는 미친 짓을 저질렀다. 그뿐만 아니라 자기 옷도 찢어댔다. 이는 노출증과 가학성 등등이.........' 해리는 더 이상 읽는 것을 그만두었다. 오로나민C가 쓴 인터뷰를 읽다보니 없던 고혈압이 생길 지경이었다. "이제는 기레기까지 나를 빡치게 하네. 아........." "뭔가 이상한데" "뭐가 또?" "어떻게 이렇게 가까이서 찍었을까 이건 거의 대놓고 찍은거라 해도 무방한데" 헐미안이 의심을 가지자 해리는 고개를 저었다, "그만. 헐미안. 날 더 골치아프게 하지마." "너는 신경 안 써도 돼 해리 내가 신경쓸테니까 비밀을 알고 싶어졌거든 잡아서 말야" 헐미안이 차가운 미소를 지어보였다.

다음날 해리는 헐미안이 머리에 >>820을 쓰고 한 손에 >>821을 들고 있는 것을 보고는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기로 했다. "말을 말아야지. 내가."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해리는 편지를 받았다. 시릭업스의 편지였다. <잘 지냈니. 해리. 두번째 시험이 끝나고 얼마 뒤 호구스미드의 >>822 근처에 갈 예정이란다. 너는 >>823을 가지고 와주렴. 왜 이렇게 일찍 편지를 보내냐면, 미리 주변 정리를 하기 위해서란다. 쓸데없는 것들이 달라붙으면 귀찮거든. 그럼 시험 끝나고 보자. 건투를 빈다. 해리.> "우리 대부님은 참 친절해. 도움 되는 말은 하나도 없어." 해리는 툴툴대면서도 편지를 잘 갈무리했다. 이제 다시 두번째 시험 준비를 위해 최대한의 정보를 찾아볼 예정이었다. ----- 일단 불나방의 잔 1번째 스레는 여기서 컷. 남은 스레 량이 애매해서 2번째 시험을 하다가 도중에 끊길 것 같아서 말야. 그러면 저기 앵커들 채워지고 나서 불나방의 잔 2번째 스레로 만나요!

2편 기대할게 스레주 ㅎㅈㅎ

생일모자 뭘 씌워야 잘 씌웠다고 할까

원작 전개상.... 마법이 걸려있는 잠자리채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1레스 스타트업 앵커 제작사 (주)앵커 -- 앵커 스레를 만드는 스레 15분 전 new 28 Hit
앵커 2021/07/26 23:20:41 이름 : 27일 점심까지 앵커 받아요
48레스 𝑾𝒊𝒕𝒄𝒉'𝒔 𝒎𝒂𝒈𝒊𝒄 𝒔𝒉𝒐𝒑 창고 1시간 전 new 140 Hit
앵커 2021/07/18 17:18:16 이름 : 이름없음
619레스 사과문 쓰는 앵커(9) 3시간 전 new 2484 Hit
앵커 2020/06/07 10:56:29 이름 : ◆zU42JVasnSL
247레스 뷔페 타이쿤 3시간 전 new 280 Hit
앵커 2021/07/17 22:33:06 이름 : <뷔페 타이쿤>
79레스 용사님, 어디 계세요? 3시간 전 new 188 Hit
앵커 2021/07/19 22:52:54 이름 : ◆msnWklhdU1z
48레스 스타듀밸리 귀농 일기 4시간 전 new 77 Hit
앵커 2021/07/17 13:04:35 이름 : 스레주 자러 갑니다
78레스 소형기획사 연습생을 탑급 아이돌로 만들자! 5시간 전 new 228 Hit
앵커 2021/07/16 16:42:11 이름 : 이름없음
92레스 도시로 돌아가기 5시간 전 new 370 Hit
앵커 2020/08/12 17:33:32 이름 : ◆0k3xzO9xXxQ
159레스 𝑾𝒊𝒕𝒄𝒉'𝒔 𝒎𝒂𝒈𝒊𝒄 𝒔𝒉𝒐𝒑 🔮 5시간 전 new 326 Hit
앵커 2021/07/18 00:15:03 이름 : 이름없음
238레스 🍕 피자 가게 사장이 되어보자! (질문 시간 / 답변 부탁드려요!) 6시간 전 new 472 Hit
앵커 2021/07/09 00:44:28 이름 : 🍕
279레스 10대 용사 나가기의 모험 -리부트- 2판 7시간 전 new 653 Hit
앵커 2021/05/16 21:35:03 이름 : ◆pfcNvxyLdRC
509레스 공자였는데 공녀가 됐습니다(505까지 앵커) 8시간 전 new 2614 Hit
앵커 2021/01/13 22:21:13 이름 : ◆VdXwLbBgjg1
211레스 작은 호텔 이야기 (오늘 끝, 내일 아침에 올게-) 8시간 전 new 136 Hit
앵커 2021/07/24 21:38:11 이름 : ◆oGrcNxQttg6
78레스 평범한 대마도사였던 나를 마왕으로 지목하는 신탁이 내려졌다?! 9시간 전 new 148 Hit
앵커 2021/07/20 21:28:25 이름 : 이름없음
145레스 해리포커와 불나방의 잔(2) 9시간 전 new 532 Hit
앵커 2021/06/20 11:20:00 이름 : ◆haq2K587dQ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