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ω •́ゞ) 고3. 그림. 함. 야호. 맞다 난입환영 뻐꾹 환영 >>101 블랙미러_화이트 크리스마스 봐주어 >>601 아인도 봐주어. 가아끔 무거운 이야기를 하는디 상관없으면 다행이긴..한데 아니면 미안합니다아. 그래도 제가 어딜 가서 그런 이야기를 하겠어요. 너무나도 개인적이고 생각보다 무겁고 생각보다 가벼운 그런거를

>>901 이야기를 더 하고싶은데 접히는 거 드립을 고민중이라서 말을 못한다니 덜힘들군 ㅋㅋㅋㅋㅋ 마지막 접습니다

생각이 꼬리에서 꼬리를 물고 흩어져간다. 자주 생각 셧더를 내려서 막아두면 가끔 이렇게 터진다. 그런 날도 있는거지. 생각을 안한만큼 둑으로 막아둔만큼 크게 물살이 치는거다. 생각 할 필요도 없이 읽을 수 있는 간판을 읽다가 다시 생각에 잠긴다. 생각에 잠긴다는건 생각도 물같은 형체라 그런걸까. 물에 잠기는 것처럼 생각에도 잠기는 거지. 글을 쓰다보면 느리게 걷게된다. 손가락으로 자판을 치는 것이 걷는 것보다 정신이 쏠려있어서 그렇다. 오늘은 유독 뜬구름같은 생각이 많다. 잡기에는 먼데 있다는 것은 분명히 보인다. 어렵다. 생각이 많은가. 그건 잘 모르겠고 의식의 흐름이 굉장히 빠르게 지나간다는건 알겠다.

분명히 하고싶은 말이 있다. 아니면 감정이 있거나, 그것도 아니면 어떤 한 부분이 아린데 잘 모르고 있는걸수도. 상처가 난 부분이 가려워서 그 주위를 긁는 것처럼 지금 생각도 어딘가 확실한 부분을 피해서 빙글빙글 돌아간다. 귀가 간지럽다. 누가 내 욕을 하나, 아 내가 내 욕을 하고 있지. 어쨌든. 단순명료하게 끝나거나 무념무상이거나 하면 좋겠다. 근데 사실 그것도 무섭다. 제대로 굴러가지 않으면 무섭다. 제대로 굴러가는건 뭘까? 객관적으로 어떤 기준이 있고 어느 정도가 제대로 인걸까? 사실 제일 무서운건 제대로 굴러가고 있지않다는걸 알면서도 모른척하거나 그래도 괜찮겠다고 생각해버리는 점이다.

무섭다. 헤이해지는 거 같아서 게으르고 느긋해지고 그 순간이 당연해지는 거 같아서. 잠을 푹 자면 부정적인 생각이 덜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잠을 잘자니까 잡생각이 늘었다. 잠을 못자면 쓸떼없는 것에 에너지를 쓰지 않게되니까 그런거겠지. 하지만 잠을 자서 바로 딸려오는 것이라면 쓸떼없는 것은 아니지 않았을까? 나는 왜 문 앞에 서서 핸드폰만 멍하니 볼까? 손톱에 낀 물감은 언제 빠질까? 오늘은 언제 자지? 집에 가고싶다. 집 앞인데 사실 들어가도 똑같겠지. 도피성 발언인 것도 알고. 집 안에서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들어가야겠지...

일단 씻고 다시 생각해봄.

그러게 무슨 말을 해야하나.. 그냥 그랬어. 그냥 그래. 그냥이란건 없는데 그냥 그래. 제대로 된 사람이 되고싶다는 생각을 한다. 나 게으른 거 같아. 그냥... 그래. 고삼인데 왜이리 왜이리 왜이리... 대학을 가지 않는다고 운석이 떨어지거나 죽어야하거나 어쨌든 인생이 망하리란 법이 없다는건 안다. 실제로 주위에 재수하는 사람도 정시로 가는 사람도 현역으로 붙은 사람도 대학을 안가는 사람도 많다. 알고있는게 좋다는걸 알지만 늦게 알아도 좋았을거라는 생각을 한다. 무슨 말이 하고싶냐면, 난 치열하지 못한 거 같다. 남들은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데 나만 뚝 혼자서 멈춘 기분이라고 해야할까. 아니면 뒷걸음질을 치고있다는게 맞는 거 같기도 하고. 일기쓰기를 게을리해서 자기 속을 잘 모르겠다. 나도 내 생각을 모르겠고 이걸 어떻게 정제해서 써야할지 고민이다. 어렵다. 그래 치열하게 살지 못하는게 부끄러워서 그래. 그런거야. 자주 이 생각을 했던 거 같아. 작년에도 이런 말을 썼다. 나는 절박감이 없는 거 같아. -아, 나는 진짜 절박함이 없는 거 같다. 진짜로. 그 생각이 들자마자 정처없이 또 무력해지고 허무해지는 기분이었다.- 방금 보고 왔는데 작년 5월 6일에 적은거네. 사람이 발전이 없냐. 웃긴다. 나는 진짜로 절박감도 치열함도 없을까?

모르겠다. 사실 아닌걸 알면서도 그런거지? 라고 압박하듯이 생각하는걸 고쳐야하는데.

자면 기분이 좋아지는 단순한 녀석 하지만 이렇게라도 단순하지 않다면 인간의 머리는 정말로 펑 터지고 말았을 거다

tyywjs.jpg그저그런것들.. 아침 시간이니까 잔다

오늘 학교 배구 결승이었으며.. 스포츠는 정말 좋은거구 우리반은...2등이랍니다.. 귀여웠어요 하지만 배구공이 더 귀엽지

오늘 왜이리 힘드냐

조퇴했었고... 어.. 좀 자다가... 일어나서 밥먹고... 멍때리는중 사실 학원 과제 시간이 후달려서 조퇴한건데 어제 영 상태가 안좋더니 진짜로 아파서 조퇴한게 되버림

하나를 제대로 못하면 그 못한 부분을 드러내기 싫어서 아예 안해버리는 것도 고쳐야하는디 캬캬 어쨌든.. 크로키 좀..하고 학원 갈라고

애들아 세상이 왜이래

아푸지마 키위새.. >>1 이곳은 네 공간이야 무슨 이야기를 해도 괜찮아

>>918 아니 스윗한 뻐꾸기 발견! ㅋㅋㅋㅋㅋㅋ 고마워잉 지금은 별로 안아파서 다시 크로키하려구! 앉았다! 킥킥킥 그르케 말해주니까 마음이 놓이네 🤗 만땅만땅 떠들어야겠구만

생각해보니까 ㅋㅋ이제 키위새 이름표도 안달고 있었다 어디 함 달아보실까

80개 가량 남았나? 이야기할 수 있는 스레가? 어차피 다음 판 파겠지만서도ㅋㅋㅋㅋ 하다못해 이번년도는 계속 일기 쓸듯 고삼이니까는

>>921 여기서 그나마 지키는게 욕하는건 별로니까 하다못해 된소리 들어가는 욕은 안쓰자고 다짐중인데 실기 날쯤에는 쓰게될까봐 무섭군 ㅋㅋㅋ 아무래도 텍스트니까는.. 말보다 한번 더 생각할 시간이 있잖아.. 안썼음 좋겠다

다음 판에는 키위새로 계속 살까 이름을 바꿔볼까 곰곰곰

갑자기 생각난건데 나는 참.. 뭘 가볍게 못하는 거 같음. 효율이 떨어진다고 해야할까... 뭐라고 해야하지 근데 또 꿈은 큰데 질리기는 또 쉽게 질려서 금방 그만두는 그런게 있어.. 그러니까... 가볍게 목표를 잡고 하나씩 해도 될 일을 꼭 나 한번에 이거 다 한다!!!! 하고 외치고 난 뒤에 후회한다고 해야할까

>>924 뭐 하나 할 때도 팍 긴장을 하고 팍 열심히 해야하고 팍... 뭐라고 해야하나... 뭐든지 열심히 하려다가 자꾸 고꾸라져 근데 그걸 잘 모른단말이지? 고꾸라지기 전에도 전조증상이 있는데 그걸 무시하고 열심히 하는거야 그러다가 완성 못하고 픽 가는거지 뭐...

공모전 잊지말기~ 어... 스토리 짜오기..

>>927 스토리 저번에 했던거에 살 붙이기로 함... 그거..랑.. 오늘 내일 안에 영어 수행들 끝내버리기? 랑 전신 연습... 그리고 학원 끝나면 장보러 갈거임

연출 공부도 다시 해야겠군 점점점 자주 쓰는 연출 좀 적어두고....

친구들이랑 장보러 버스 탔다가 친구가 가방이 있는 자리 치우고 앉았는데 저 앞에 서계시던 분이 자리 있다고 나오라고 했음 당황한 나와 친구들 일단 나왔는데 아직도 궁금함 그럼 왜 서있던걸까..? 가방...으로 맡은 자리에 앉으면 되는거잖아? 한숨 푹푹 쉬면서 짜증난다는 티 팍팍 내길래 기분 팍 구려져서 짜게 식음

그래서 웃겼어 요즘 버스는 독서실같은건가 스터디카페나

당근이랑 브로콜리랑... 치즈랑? 아이비랑 가지 샀다 좋아 좋아 집에 가서 밥해먹고 수행평가 달리고 연출 공부 해야제

수행평가..할거고? 어제는 전신 하나 그리고 크로키 하고 그랬어 상체랑 하체가 따로노는 그런게 있단 말이지? 내 그림... 그래서 그거 연습중 얼른~ 수행해버리구 또 그림 그려야해

어제 친구가 준 회색 펜 줬으니까 이걸로 또 뭔가를 그려야지

수행 끝났고 고기먹으러 갑시뎌

밥 잘먹고 왔고... 이제 크로키랑.. 연출 공부랑 전신 그림

두통이 너무 심한데 1교시가 음악이었음 머리 깨지는 줄 알았다!

발표 대본 빡빡 외웠는데 미뤄짐.. 부질 읍다 진짜... ㅋㅋㅋㅋ 오늘..밥은 밥버거였어 그리고 오늘 점심에 나온 베이비슈가 맛있어서 단걸 좀 쟁여둘까 생각했는데 영 마땅한게 없더라고. 음료수를 샀는데 요즘 음료수는 되게 달구나... 반절 먹고 물타서 마셨더니 딱 좋았어. 번아웃 온 지인이 있는데 괜찮을까 걱정이 되는 날이구나...5월은 힘이 빠지는 날들이 많지.. 나도 그렇고 그래도 열심히 재정비해서 남은 날들을 살아가야지..

인간은 원래 나약하다니까.... 그치... 그것참 나혼자 나약한게 아니지라

애들아 지금 달 이쁘다 한번 봐

1834772A-E17B-4080-9B4F-14753EEFCD2A.jpeg.jpg>>940 나 완전 동그랗고 밝아서 놀랐잖아..!!!!!🌕🌕🌕

20220516_202738.jpg>>941 꺅 나무랑 같이 있으니까 정말 이쁘다! 오늘 달이 굉장히 영험하고 신비로워보여서 좋았어... 사진을 보내주니까 옆에서 같이 본 거 같아서 기쁘네!! 고마워🥺🥺 난 달 사진에 영 재능은 없지만 ...힘내서 찍어봤어. 좋은 하루.

누가.... 나를 좋게 봐주는건 좋은 일이야 그럼그럼 근데 그게 항상 얼떨떨하다는거지 고건... 몇년전에도 그랬고 작년에도 그랬고 요즘도 그렇고 그것참 사람이 바뀌는게 없단 말이지 머 그냥 그렇다고 핫 핫 핫

할 일 꽤 남았는데 피곤 피곤하군.. 3시간 정도 자습 있네 내일... 좋아..적당히 끝내고 자러가야지.. 빠샤

2022.05.17 Q. 사소한 콤플렉스가 있다면? 이거 하려고 들어왔다는걸 까먹었다. .. . Σ(・∀・ ) 콤플렉스 콤플렉스.... 입꼬리가 한쪽만 올라가.. 한쪽이 아예 안올라가는건 아닌데? 묘한 썩쏘를 짓게 된단 말이지. .. . 킥킥 아냐 사실 이것도 좀 좋아 사소한 콤플렉스.. 그림에 관해서라면... 미형을 잘 못그리는게 아쉬움. 아무래도 사람들은 예쁘고 잘생긴걸 좋아한단 말이지. 물론? 틀에 박힌 미인상이나 미형 그림체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과거의 내가 노력한 거기도 하지만... 쪼오끔 아쉽다는 이야기지요 남들이 샤프하게 그리는 거 보면 신기해~!

집에 갈래....피곤해

공모전 준비 해야하는데 주제 받고 어제 우리 애들 다 기함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다들 스타일이 현대적인거랑 좀 거리가 멀어서 동화 느낌 많이 하는데 아... 근데 내 이야기임.... 힘내께.... ... 공모전 한달 남았어

공모전 주제 진짜 구려 미워 흐아아앙 대학 붙여주라 대학 가고싶다

힘내자구 오늘도 빠샤

>>950 키위새도 화이팅!

>>951 뻐꾸기도 화이팅 화이팅( ๑˃̶ ॣꇴ ॣ˂̶)♪⁺·✧

잘래.. 오늘은 놀았다 일어나서 잘 해야지..또

자꾸 자꾸 붕 뜬다 자습시간에 그림 그려야하는데 멍...하게 있는단 말이지

2022.05.19 Q. 개인적인 기억, 추억 중 기념하고 싶은 날이 있나요? A. 하핫 곧 대학 합격하면 그 합격날짜를 기념하고싶군요.. .....미안 힘들어서 그르타 아오 근데 딱히 기념까지 하고싶은 날은 없어

스토리 짜기 빡세다이 내 머리 똥멍청이야아아아 뭔가... 두번 꼬고싶은데 한번 꼬는 것도 못하겠네

누웠음. 자주 늘어지네요 요즘은 마음이 다잡기 어려운 날입니다... 그래두.. 그래두.. 나는 할 수 있음 강인한 여자기 때문에. ...자주 늘어져도 다시 자주 마음을 다잡는 날들이 되기를 바랍니당... 오늘도 수고했다 자자

일찍 자도 졸리다...

절판된 소설 사려고 했는데... 6500원이 4만원으로 뛰었길래 눈 띠용 하는중... 놓아줄까.. 나 그정도로...사랑하나...? 이 소설을..? ㅋㅋㅋ 뭐.. 근데 막권만 그렇고 다른권까지는 살만해서 일단 막권빼고 사볼까 생각중

돈 씀씀이가 헤퍼지는 기분 나 안그래도 식비 많이 들어가서 돈 아껴야하는데

학원가서 오늘 스토리 안나오면 나는 개다 멍멍

>>963 두개 다 빠꾸먹음 나는 개 멍멍멍 앞으로는 b급 인생 제대로 살아보아요 멍멍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아이스크림 사러 나가는중... 휴 오늘은 일찍 자고 내일 시험 준비 빡시게 해야지

좋은 아침이다 뻐꾸기들아잉 밥먹고 학원 나갈라고 커피 타는중

>>966 시험 4분뒤에 시이작 .... 더럳럳ㄹ덜덜덜덜덜덜

저저번주에 못봐서 지금 개 떨림 오늘 흑백 시험이란말이지 조지고 올게!!!!!!

>>968 대박 완전 망하고 왔음 하지만 괜찮아 그리면서 재밌었어...나름... 손목도 아프고 손가락도 아프고 오늘도 중도포기하려나 싶었지만 괜찮음 아 괜찮다고 아 놔보라고 안운다고

친구들이랑 밥먹으러 나간다 원래 목욕탕 가려고 했는데 아침에 6시에 일어났다가 다시 잠들어서 실패...함.. ㅋㅋㅋㅋㅋㅋ 애들은 둘이서 목욕탕이랑 찜질방 갔다는데 너무너무 부럽지만.. 같이 가기엔 내가 너무너무 부끄러버서

>>970 그치만 그치만 그치만 부끄러버...... 찜질방 가고싶다 ... 무려 입시 끝나면 할 버킷리스트에도 있다고 찜질방 가기..

밥 마싯는 거 먹으러 갈거야 쿄쿄쿄

저번에 인간관계에 미련없어보인다는 소리 들었음 나 완전구질이인데

친구들이랑 밥먹고.. 냅다 바다가기로 했다 근처에 있어서 버스 타고 가는 중... 여유롭고 행복하다... 고삼이 이래도 되나...싶긴 하지만 모르겠어 버스타면서 햇빛 구경이나 하고 친구가 끼워준 이어폰 한 쪽으로 친구 취향 노래나 들으면서 그냥....

내일 열심히 살게요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할게요

20220522_174306.jpg20220522_174306.jpg20220522_174306.jpg덕분에 재밌게 놀았습니다 뻐꾸기들도 가끔은 일탈을 즐겨보아 나는 내가 쉬면 자꾸 삐끗 삐끗거리길래 평생 쳇바퀴 굴리면서 살아야할 줄 알았는데 또 그것도 아닌 거 같지라........ ㅋㅋ 좋은 인생.. 좋게 살자

Y랑 S언니랑 걍..그냥 이거저거 이야기함. 사실 나 걔가 하는 칭찬이 잘 안와닿아 걔가 객관적으로 더 잘그리거든 나보고 내 드로잉이 좋다는데 잘 모르겠어. 자꾸 등급에 대해서 조바심이나 너네는 다 A권일텐데 나만 B인게 슬프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 하고 내가 너무 싫기도 해....심지어 꼬리표처럼 붙은 마이너스도 싫어 내가 못하는건 알지만 그냥 그렇게 눈으로 보면 더 힘든거지 막연한것도 힘들지만... 남이 인정해주면 왜 받아들이지를 못할까? 걔들도 걔들만의 고충이 있더라 나만 찡찡거리는 거 같아서 그냥 또 내가 초라해보이기도 해

울음이 잘 안나와 그게 소리내서 우는걸 못해. 생각해보니까 임종 때도 장례식 때도 그냥 어릴 때 이후로 그렇게 못 울어본 거 같아 난 그냥 내가 그런 사람인줄 알았어. 저번에 엄마랑 걷다가 아빠 이야기를 하는데 울음은 안나오고 목이 엄청 아파오는거야 어ㅋㅋ 너도 그래? 나도 그래. 그래서 거기선 좀 뭐가 잘못된 거 같다는 생각을 했어. 그거 계속 그러면 자다가 발작 일으키더라 손도 굳고 숨이 안쉬어지던데. 어. 나 저번에 무호흡증 왔었는데. 한 번 울어보면 뚫려 근데 그 한번이 힘들더라. 우는게 아니라 거진 소리를 지르는 거 같아. 나도 그러고싶다. 대학가고싶어. 나도. 근데 막연해. 친구는 거기 아니면 안돼! 라고 하는 얘도 있고 가고싶은 대학이 있는 확고한 애들이 있는데 난 잘 모르겠어 나도 가고싶은데 그렇다고 거긴 가고싶지 않고 거기를 엄청 가고싶냐고 하면 그것도 잘모르겠어 사실 난 정말로 절박감이 없던거 아닐까?

뭐..그런 이야기함. 일기장이니까 써두려고. 별..긍정적인 이야기는 아닌데 이거 나중에 종이에 옮겨 쓰거든. 히히 이런 나도 받아들여줘 곧 여기 1000도 찍을텐데.

와 근데 진짜 곧이네...... 5개월 정도 썼구나. 5개월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구만

아 어제 그 이야기를 안했네 수건장에 핸드폰 올려두고 수건 쑥 꺼냈다가 핸드폰 액정 나갔어. 헤헤 깜빡거려서 지금 밥도 못먹고 서비스 센타 가는중 ...근처에서 밥 먹어야지

>>981 액정 자재 없다고 빠꾸먹음. ... . ..... 토요일까지 살아있겠지? 내 핸드폰..

또.. 참고하는 작품 보면서 이것저것 하다가 공모전 스토리 고민하다가 누움.

아침부우터 또 시비털림 택시 아저씨 왜그러세요 헛헛헛 그냥 좀 우리 조용히 돈만 주고 받고 일만 해주는 사이면 안되겠습니까

2022.05.24 Q. 내가 가장 좋아하는 향기는? 도브 비누 향.. 있잖아 유우명한거 그런거 좋아함. ... 그거랑 별개로 되게 시원한 아쿠아...그런것도 좋아했던 거 같음. 수영장 염소냄새 좋아. 따지자면 물냄새가 좋음 ㅋㅋㅋ 아 수영하고싶다 수영을 잘하는건 아닌데 그냥... 물에 둥둥 떠있고싶음 사람많은건 싫으니까 계곡에 가고싶다 계곡도 사람 많나 몰라

요즘은 왜이리 잠이 많아질까 해야할 일이 있는데 까무룩 쳐자고 일어나는 일이 많아짐. ....몸이 안좋을까 사실 정신력 문제같기도 하고 모르겠다 하하 애들아 너네는 잘지내니 나는 잘지내 하루에 한번씩 출첵하는 주제에 근황 이야기하기

모르겠다 쉬면 안되는디 자꾸 철푸덕 주저앉는구만 ........ ㄱㅊㄱㅊ 나 고삼 다시 일어나는 것만큼은 잘할 수 있음

>>987 내가 오십번 주저앉으면 오십한번 일어나면 되는거임 괜찮음 나 짱이야 나는 할 수 있어~ 길고 긴 인생 장수하는게 꿈이란 말이야 열심히 살아서 열심히 먹고 열심히 자고 열심히 살거야

공모전 스토리 진짜 부술거야

난 왜이리....스토리 짜기를 못하지... 슬프네... 구리네... 졸리네.... 피곤하네

눈 아파잉 음 음음음 그냥 그냥 일단 자려고 누웠음 잘하고싶다...

gh7cod.jpg노력중임...아마도.. 모르겠음 모르겠음 .... 일기도 슬슬 새로운 판을 세워야 하는데 귀찮다 그림 올렸다가 삭제해야지 그림 잘그리고싶다 핫핫핫 그만 조급해지고싶다 고만...... 고만 고민하고싶다 우와 라임 쩔었다 그치 아니라고 그래 내가 생각해도 아닌 거 같아

흠 어제도 번뇌가...많았구나 다음 판에는 번뇌가 많다는 글도 쓸까봐.

콘티를 짤거고.... 어 오늘 서비스 센터 갈거야 조급하다잉 공모전에 아무거나 냈는데 붙었다고 올리는 사람보고 추하게 질투나는 중. 점점. 하지만 그 사람은 그 사람이 노력했으니까 그 사람이 생각하기에 아무거나를 올려도 붙은거야. 나도 열심히 노력해야지 그렇지?

서비스 센터에 맡기고... 커피 사와야지.

>>995 핸드폰 삐까뻔쩍 깔끔하이 기분 좋네요 커피는 안사고... 햄버거 먹었어 글고 정육점 앞에서 고양님 봄 고양이들은 항상 정육점 근처에 서성거리는거 귀여워

20220525_175421.jpg고양님 사진 안올라갔네 다시 올린다 아이고 오늘도 힘들었다 가서 콘티 마저 짜고 오늘은 꼭 스케치 들어간다.... 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강평이네. 점점점... 내일까지 꼭 다 짜야지...

마저 접어볼까요 오늘 강평 듣는데... 지적만 받아서 슬펐수다 더 노력해야겄죠 그럼 머 나중엔 칭찬만 받는 날도 올 것이다

항상 어렵죠 인생도 진로도 할 일도 하고싶은 일도 하기싫은 일도 ... 참 참 참 참 괜찮습니다 알아서 힘낼 수 있어요 우리는 강하니까는 그쵸잉. 자주 스스로가 나약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만큼 우리는 강하니까는.... 힘냅시다아~ 다음 판에서도!

다음 이름은 뭐라고 짓지
스크랩하기
488레스 re:휴학알바생 1분 전 new 748 Hit
일기 2018/07/19 20:31:55 이름 : ◆Y3AY7bAY2tw
554레스 P.H. 14분 전 new 880 Hit
일기 2022/06/16 01:57:37 이름 : 탄산수
477레스 나의 마음은 물결따라 하얀 수면 위를 딛고서 18분 전 new 544 Hit
일기 2022/01/01 00:00:02 이름 : ◆Mi1cq5arcL9
781레스 🌊정류 일지🌊: 이대로 멈출 순 없다 24분 전 new 2710 Hit
일기 2022/03/15 01:33:40 이름 : 파도
12레스 현실 피해 게임이나 하자 27분 전 new 15 Hit
일기 2022/08/15 00:40:15 이름 : 이름없음
57레스 너를 기다리며🌊 28분 전 new 219 Hit
일기 2022/06/30 00:37:48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팅글 31분 전 new 37 Hit
일기 2022/08/08 02:09:57 이름 : 이름없음
392레스 날 좀 잡아주지 그랬어 51분 전 new 1281 Hit
일기 2022/04/07 23:51:46 이름 :
19레스 🫧이러다 세상을 뜨개질 해버리는 건 아닐지🫧 1시간 전 new 40 Hit
일기 2022/08/14 05:38:03 이름 : 상상친구
233레스 힘과 꾸망 1시간 전 new 294 Hit
일기 2022/08/08 21:48:18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이해보다 인정 1시간 전 new 87 Hit
일기 2022/08/13 05:03:43 이름 : 여름의 산하엽
26레스 이딴식으로 살다가는 이미 망한 인생이야 1시간 전 new 70 Hit
일기 2022/08/11 22:23:29 이름 : 이름없음
595레스 🍂나무에서 떨어지는 이파리로🌿 - 3 1시간 전 new 1013 Hit
일기 2022/04/27 23:40:32 이름 : ◆oMo5cFeK5ff
721레스 🌕 1시간 전 new 1648 Hit
일기 2020/08/17 03:00:24 이름 : ◆rgjcnu9xO9u신입생
291레스 숨구멍 1시간 전 new 452 Hit
일기 2022/08/03 20:46:5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