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오시리스 2024/04/01 21:12:09 ID : 3DwHDy3RzPi
좀비사태 발생 시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 여기는 서울시 ㅇㅇ구 나는 혼자 살아간다 갑작스런 좀비사태에 대응할 겨를도 없이 빠른속도로 퍼지는 바이러스에 정부는 그저 나몰라라 전용기를 타고 떠났다는 이야기가 뉴스에 나왔다 지휘 할 상관들이 사라지자 시민들을 돕던 군대도 혼란이 야기되며 시민들을 버리고 도망쳤다 며칠 후 뉴스도 끊기며 사람들의 소식도 알 수 없게 되었다 의지 할 건 근처 전파상에서 구한 라디오 뿐 가끔 주파수를 돌리다 보면 사람 목소리가 잡힌다 사람에 대한 그리움에 대화를 하고 싶지만 어떠한 방법도 없으니 그저 죽기싫어서 하루하루 먹고 운동하고 잘뿐 할 수 있는건 어떤것도 없으니 우울증까지 왔다 여기저기 울리던 사이렌소리와 사람들이 싸우고 약탈하는 행위들도 들리지 않는다 다 죽은걸까 아니면 모두 떠난걸까 공포는 점점 극대화된다 차라리 죽는게 나을까라는 생각이 하루에 몇 십번씩 머리를 맴돈다 그러다 문득 정신이 들면 날붙이를 들고 손목을 그으려는 내가 보였다 씨발 창문에 피폐해져 죽어가는 내가 비쳤다 창문을 열었다 베란다 난간을 짚고 위에 올라섯다 화재에 건물 타는 냄새와 시체 썩는 냄새, 좀비들의 피비린내가 코를 찔렀다 하 죽으면 편한 걸까 돌아가신 부모님이 떠올랐다 난간에 다리를 반을 걸치고 죽을 마음이 확신에 찼지만 겁을 먹은 걸까 나는 뒤로 넘어졌다 욕을 연거푸 뱉으며 바닥을 내리쳤다 갑자기 어떤 여자아이의 목소리가 들렸다 옆집에 누구 있어요 저기요 누구 있는거 맞죠 도와주세요 여자아이의 흐느끼며 도움을 요청하는 소리가 들렸다 이제 환청까지 들리는건가 내가 미친게 맞구나 창문을 닫으려는 찰나 엉엉 우는 소리가 들렸다 이 때 내가 왜 그런건지 모르겠다 며칠동안 집안에서 죽어가던 내가 문을 열고 나가 옆집의 문을 두드렸다 안에 누구있니 들리면 문 좀 열어봐 나는 연신 문을 두드렸다 철컥 잠금장치가 열리자 문을 여는 동시에 아이가 품에 안겼다 더 크게 우는 아이를 안고 집에 들어갔다 음식 썩는 냄새와 퀘퀘한 냄새 그리고 죽은자의 냄새가 났다 아이를 달래서 소파에 앉혀놓고 집에 있는 방 들을 열었다 제일 큰 방 문을 열자마자 썩는 냄새가 났다 부모님인지 모르겠지만 여자와 남자가 침대에 뉘여있었다 주변에는 약통과 흩뿌려진 약들이 있었다 한번 훓어보고 조용히 문들 닫았다 아이한태 돌아와서 자초지종을 물었다 부모는 아이한테 먹을것과 돈, 여러 당부사항만 알려준 뒤 미안 하다는 외마디 말과 함께 동반자살한 듯하다 아무리 세상이 무너져도 자식이 있는데 살아남을 궁리를 하지도않고 자기들만 편하게 가다니 참 무책임한 부모였다 나는 아이에게 물어봤다 여기에 있을지 아니면 나 와 있을지 잠시 고민하는듯 하더니 같이 있어 달라고 했다 어떡해야할지 잠시 생각한 뒤 아이에게 가져 것을 챙기라고 말했다 나도 아이 집에 있는 먹을것과 여러 물건을 가방에 넣어 내집으로 돌아갔다 내집도 뭐 낫지는 않지만 아이와 있어야 하니 주변 정리를 했다 해가 넘어갈때쯤까지 정리를 하자 깨끗해졌다 어차피 망한 세상 쓰레기를 들고 옆집에 들고 갔다 대충 구석에 놓고 냄새가 새어나오지않게 창문과 문을 닫고 테이프로 빈틈을 막고 나왔다 아이는 언제 울었냐는듯이 소파에 앉아 나를 멀뚱멀뚱 쳐다 보고 있었다 아이에게 다가가 이름을 물었다 대답이 없었다 나이를 물었다 손가락을 8개 펼쳐보였다 배고픈 지 묻자 고개를 끄덕였다 휴대용 버너에 냄비를 올려 생수를 끓였다 컵라면 2개를 들고와 주자 한개를 골랐다 마음의 문은 닫히지 않아서 다행인 듯했다 끼니를 때우고 아이와 앉아 밖을 바라봤다 이게 뭐하고 있는거지 조금전 까지 죽으려 했는데 왜 이 아이를 데리고 온거지 꼴에 애는 불쌍하게 느껴졌다는건가 아니면 그 아이와 겹쳐보였던가 하... 한숨이 길게 나왔다 밤이 오고 있었다 장롱에 있던 이불 하나를 가져다 아이에게 줬다 아이는 아무말도 없이 누워서 이불을 목까지 덮었다 차가운 바닥에 누운 아이가 걱정되서 방에 들어가서 자라고 했다 아이는 머리만 좌우로 흔들며 그대로 있었다 나는 쓴 웃음을 지으며 이불을 가져와 소파에 누웠다 잠이 오지 않았다 바닥에 누워있는 아이를 쳐다봤다 눈이 마주치자 아이는 눈을 감으며 자는 척을 했다 자다깨다를 반복하며 아침이 왔다 몸을 일으켜 주변을 둘러봤다 어 왜 깨끗하지 아 어제 치웠지 그리고 옆을 봤는데 어제 데려온 아이가 사라졌다 방들을 돌아보고 화장실에도 가봤지만 없었다 간 밤에 설마 하며 베란다 밖 아래를 봤지만 아니였다 어디간거야 문을 열고 나가 설마 하며 옆집을 열자 아이가 소파에 앉아 있었다 안도를 하며 아이한테 다가가 왜 여기에 뭐하는거냐고 물었지만 말을 하지않고 나를 뚤어지게 쳐다봤다 옆에 앉았다 한동안 말없이 밖만 보다 밖에 나가볼래 라는 말이 나오자 나를 돌아봤다 아 답답했던 거구나 아이의 손을 잡고 내 집으로 돌아와 장비를 챙겼다 아직 좀비를 한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위험한 존재라는걸 아니 무기가 될 법한 큰 우산을 들었다 또 어디로 갈까봐 아이의 손을 잡고 계단으로 내려갔다 이짓이 죽을수도 있다는걸 아는건지 모르는건지 그저 아이의 요청에 의해 밖으로 나갔다 우려와 달리 좀비는 보이지 않았다 좀비발생 첫째날 둘째날에는 여기저기 좀비와 싸우는게 보여서 쫄아있던 내가 민망해졌다 아이는 내 바지를 붙들며 따라왔다 집 주변을 한 바퀴를 돌자 저 멀리 좀비가 보였다 들키지않게 몸을 숙여 지나가려했는데 아이가 오른쪽에 있는 공원으로 뛰어갔다 아이의 마음은 알겠지만 목숨이 걸려있으니 아이한테 빨리 달려가서 손을 잡아 끌어 집 방향으로 갔다 우는 아이의 입을 막고 조심히 지나 집으로 뛰었다 문을 닫고 아이를 내려놓자 서럽게 울었다 내 아이면 혼내겠는데 남의 아이이자 모르는 아이를 다그치려니 어떡해야될지 모르겠다 울다가 지쳤는지 조용해 졌다 저기 아까는 미안했어 어쩔수 없었다 밖에서 그러면 다시는 나갈수 없어 아이의 따가운시선을 참으며 왜 그런지를 설명했다 이해를 한 건지 영문모를 소리에 머리가 과부하가 됫는지 고개만 끄덕였다 아는 이때다 싶어 궁금한 걸 물어봤다

레스 작성
5레스읽는 사람들이 만드는 소설new 42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399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new 1026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8시간 전
90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new 392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8시간 전
6레스이과와 문과의 고백법new 37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5시간 전
3레스웹소설에서 좋아하는 부분 각자 얘기하고 가자 179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42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940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347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3724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3레스로판에 등장인물 이름 고증 어떻게 해? 25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7
171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699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5
5레스과거의 흑역사 쪼가리들을 읽어보는 스레 394 Hit
창작소설 이름 : 수치사하기직전 2024.04.14
3레스소설 주제 좀 추천해줄 사람..?ㅠㅠ 40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1레스어른이 되고 깨달은 것은 47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6레스너무 특이한 이름 별론가 6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3레스이런 설정 흔한가?? 61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1레스으헤헤 학교 간다 61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5레스소설 여주 이름 지었는데 평가 좀 69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65레스외모 묘사 최대한 맛깔나게 해주라… 1362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미국 배경 로판 머리색, 눈색 67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3레스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66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내일 봐 96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