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달력 씨 2020/02/15 19:02:59 ID : U41yNAo1BhB
안녕 친구들. 요즘같이 주작이 넘치는 괴담판에서 이렇게 글을 쓴다 한들 믿을 사람은 없을 것 같지만, 난 사람의 목숨으로 장난치지 않는단 말씀!! 자살을 원하는 레스주를 막으러 왔지. 정확히는 자살을. 믿지 않아도 문제 없어! 진심으로 참여하는 레스주들은 삶의 위안을 얻고 자살을 하지 않으니 좋고, 장난 반 진심 반인 레스주들은 재미를 취하니 좋고, 100% 거짓으로 치부하는 레스주들은 자그마한 희망이라도 얻을 수 있으니 좋고!! 안그래? 이 스레 그냥 쓰는 거 아니다~~? 나 이래봬도 꽤 오래 살았어. 중간에 튄다 뭐그런 거 없고 단 한명이라도 이곳에 머물고 싶어한다면 당연이 계속 이을거고! 반응보고 스레 쓰는 거 아니니까 걱정 하지 마. 간단해. 레스주들이 살기 싫은 이유와 레스주와 가장 가까운 거 아무거나 적어줘. 가장 가까운 것은 사물이어도 좋고 동물이어도, 사람이어도, 특정 장소여도 상관 없다는 사!실! 왜 굳이 괴담판이냐구? 헤에 그럼 미스터리판 갈까?? 어떻게 자살을 막을 수 있는지는 비밀~ 알려주면 재미 없잖아. 오늘도 삶이 고달팠던 레스주들에게, 자살 예방 사무소가 찾아갑니다!!!!!!!!!

602 이름없음 2021/04/01 07:25:27 ID : A5fats7amnw
요즘 너무 우울하고 살아가는 이유를 모르겠어..... 왼손에 실팔찌

603 이름없음 2021/04/01 07:58:37 ID : i7dTU3Wjg0m
그냥 이제 다 그만하고 싶어 십자가팔찌, 안경

604 이름없음 2021/04/01 11:56:36 ID : JPfRyIHBhzh
그냥 다 내 힘에 부치고 나만 다 못하는것 같아... 가까이 쓰는건 핸드폰이랑 노트북

605 이름없음 2021/04/01 12:07:36 ID : q6nXxTTWnQn
자살 하려다가 걸려서 실패하고 그냥 살아가고 있는지 반년정도 됐는데 이제는 진짜로 매일매일 죽는 생각을 무의식적으로 하고 있어 내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고 생각했던 곳에서 자꾸 나한테 큰 스트레스를 주니까 솔직히 견디지 못할만큼 힘든데 작년에도 이만큼 힘들었던 일이 한 번 지나간 적이 있어서 그 내성으로 아직 버티고 있는것 같아 곰인형, 오른손 머리끈

606 이름없음 2021/04/01 12:54:50 ID : eFg2IGpUZeM
돈이 없고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죽고 싶어졌어.. 나랑 가장 가까운 물건은내 핸드폰이야

607 이름없음 2021/04/01 14:19:38 ID : js5SMi6Zbha
꿈도 없고 공부도 잘 하는 편이 아니라 너무 스트레스야 자꾸 남이랑 비교하게 되고 조금 힘들어 폰, 컴퓨터

608 이름없음 2021/04/01 16:30:16 ID : eHvfWlwla5X
내가 죽으면 돈 나갈 데도 줄어들고 산소도 덜 낭비될테니까 나같은게 살아있으면 전우주적으로 민폐라는 생각이 들어 제일 가까운건 상어인형

609 이름없음 2021/04/01 17:55:48 ID : qmK2JQqY09z
진짜 내가 죽으면 속상해할 사람이 우리부모님밖에 없을것같아 지금 친하게 지내고 있는애들도 내가 죽으면 그냥 그렇구나~ 하고 넘길것같고 내가 못생겨서 사람들이 날 안좋아하는것같고 그래 진짜 나 어떡해? 진짜 다른건 다 그렇다쳐.. 근데 진짜 생긴것때문에 너무나도 죽고싶어 나도 진짜 제벌 예뻐지고싶어 얼굴여백도 줄어들고 눈도 가로로 길어지고 코도 작아졌으면 좋겠어 진짜 딴건 다 그렇다고 치는데 제발 예뻐졌으면 좋겠어 사람이 노잼이면 예쁘기라도 해야되는데 진짜 제발 얼굴만이라도 엄청엄청 예뻐졌으면 좋겠어 가까운 물건? 글쎄.. 거의맨날 차고다니는 핑크색 머리끈이랑 까꿍이?? 노란인형이야 학교에서 애들이 계속 데려가긴한데 내가 그래도 잘때도 함께자는 인형이야.. 잘 부탁해 고마워

610 이름없음 2021/04/01 17:57:49 ID : U6o7tg40oJR
가망이 없어 보여 고무줄

611 이름없음 2021/04/01 18:11:31 ID : 781fTWrs8lA
나는 살면서 죄를 지었어. 나는 의무적으로 자해 하고 의무적으로 자살을 생각해.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합리적인 처벌 혹은 내 고통일테니까. 아마 사람들은 내가 반성하고 있다 하더라도 납득 못할거야. 난 그들에게 사과하러 가지도 않았어. 그들 앞에 내가 나타나는 것이 더 화가 나는 일일까봐. 나는 그때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정말로 몰랐어 내가 무슨 잘못을 한 건지 제발 알려줬으면 했어. 나는 지적을 받으면 고칠 마음이 있었거든. 아무튼 나는 자살을 계획하고 있어. 긴 끈을 사서 목 매달아 죽을 생각이야. 나는 고통받으면서 죽어가고 싶어. 그러면 나의 죄에 대한 합리적인 처벌이 될 것 같거든. 지금 보이는 물건은 내 팔에 있는 팔찌네. 달력씨가 요즘 잘 들어오지 않는걸 보고 안심했어. 사람이 우울한걸 보다보면 지치니까. 그래도 좋은 일 해 줘서 고마워.

612 이름없음 2021/04/01 18:15:28 ID : dV85SK6pcIF
>>611 내가 달력씨가 아니긴 한데 나랑 상황이 참 비슷한 것 같아서 뭔가 나도 여러 생각이 든다. 그냥 정말.. 되게 말이 잘 안나온다. 그냥, 그러자

613 이름없음 2021/04/03 18:39:15 ID : Pck7hta4E7c
성격좋아지고 인기 많아지고 싶어 막 이성한테 고백받는거 이런거 말고 그냥 친구많고 성격 시원시원하고... 그런 사람이 되고싶어 가까이 두는건 안경과 핸드폰

614 이름없음 2021/04/03 21:39:36 ID : HCkqY5SKY9z
5년 전부터 우울증을 앓았어 자존감도 너무 낮고 뭘 할 기력도 없어서 생산적인 일도 자기관리도 계속 못했고 그런 내가 한심하기도 해 그럼에도 내가 하고 싶은 걸 하게끔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께 늘 죄송하고 철 없는 생각이지만 죽는 게 차라리 효도가 아닐까 생각해본 적도 있고 그냥 내가 죽으면 모두가 행복할 것 같아서 살아야 되는 이유도 모르겠고 의지도 없는 것 같아 가장 가까운 건 나랑 10년간 같이 살아준 내 반려견

615 이름없음 2021/04/04 19:15:26 ID : BdVbu2oFdDB
안녕 달력씨? 우연히 들어와 본 곳인데 달력씨 글을 읽고 나도 모르게 홀린듯 글을 쓰게 되었어 ㅋㅋㅋ 먼저 꿈도 없이 사는게 맞는 걸까 하는 생각도 들고 주변 사람들이 나는 항상 착하고 남들 배려도 많이 한다고 하지만 사실 그건 다 계산된 행동이야 속은 그렇지 않으면서 주변 사람들한테 내쳐지기 싫어서 ㅎㅎ 이런 행동을 하는 내가 너무 싫고 친구한테 외적으로 열등감 느끼면서 겉으로는 아닌 척 하는 내 모습이 너무 혐오스러워 바뀌고 싶다고 마음 먹으면서도 의지가 나약한 내 모습도 싫다 ㅎㅎ 엄청 매력있고 자존감도 높아져서 남들한테 항상 사랑받는 사람이 되고싶어! 하지만 어렵겠지 아무튼 달력씨한테 털어놓아서 마음은 한결 편해졌어 고마워 달력씨 ㅎㅎ 나랑 가까운건 핸드폰 가습기?

616 이름없음 2021/04/05 15:43:03 ID : z89AnSGoJXs
사랑받고싶어서 죽고싶어 모두에게 사랑받고싶어 한명한테만 미움받는대도 난 그게너무싫어 영향력있는타인이 나를 싫어하지않았으면 해 제발 사랑받고싶어서죽고싶어 부모도 나를 정신병자로만 잘못된사람으로만 치부하고있어 나는 사랑받고싶어 그것때문에 나는 너무나 죽고싶어 창밖을보면 뛰어내리고싶고 커터칼을보면 동맥에꽃고싶어 죽고싶은데 살고싶은기분알아? 죽고싶어 사실 처음왕따당했을때부터 죽고싶었을지도몰라 나는항상죽고싶었어 끝내고싶다 너무 힘들다 사랑받고싶어 너무 혐오스러워 내가 늘 속으로 재고 계산하고 남의마음을재단하고 네가나를사랑하지않는것인지늘살펴보고나는네가나를싫어하지않았으면좋겠어어쩌겠어내잘못인걸그렇지만시간을돌릴수있다면 내입을틀어막아버리고싶다 형광펜과 타이머

617 이름없음 2021/04/05 17:52:33 ID : 5e441zO1ii3
안녕❤️ 음 내가 여기 써서 괜히 레주 시간낭비하게 만드는 거겠지만 꼭 써보고 싶었고 써야만 나 자신을 통제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미안해..ㅠㅠ 우울증을 7년간 앓았었고 얼마전에 드디어 굴레에서 벗어난 건가 싶었어. 그래서 부모님과 친구들에게 기분이 좀 괜찮다.. 살아갈 마음이 생겼다, 이제 열심히 살고 싶다.. 뭐 이런 얘기.... 많이 했었거든... 근데 이야기한 이후로 내가 우울증을 앓을땐 한없이 친절했던 사람들이 내게 점점 무관심해지고 차가워지더라. 친구들은 일부러 내 핸드백에 들어있던 여분의 마스크에 향수를 뿌려대고 그에 대한 변명으로 이제 내가 우울증 나아졌지만 재발할 수도 있으니까 자기들 장난에 많이 웃고 향수로 신나게 기분전환 좀 하라는거지. 이게 장난인건가? 난 정말 기분 나쁘고 불쾌했는데. 부모님은 일단 내가 우울증이 나아진 이후로 날 정신병자 취급하시거든. 가족 식사도 안 끼워주시고... 동생이랑 외출하려고 하면 급하게 막으시고, 혼자 나가라는 둥.. 멀쩡한 내 동생도 나랑 같은 지경 만드려는 거다... 이러시네. 다시 난 내 삶에 회의를 느끼고 있고 하루종일 방에 틀어박혀서 가족과 친구들을 혐오하고 마지막으로 나를 혐오하며 죽게될 날은 타이머로 계산하고 있어. 하루하루를 의미있게 살고 있지 정말로.. 내가 죽을 날만을 계산하면서 말이야. 내가 이러고 있는게 몇십년을 산 내 인생에서 가장 의미있다고 느껴. 더이상 살고 싶지 않지만 아직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다 버리지 못했기 때문에 살고 있나봐... 난 캘린더랑 밴드를 가장 가까이 두고 있어

618 이름없음 2021/04/09 22:03:52 ID : vheY07cK59e
집이든 학교든 학원이는 날 구박하는 사람들 뿐이여서 힘들어..이제 다 지쳤어...나랑 가까이 있는건 내가 태어날때부터 거의 항상 잘때 안고 자는 강아지 인형

619 이름없음 2021/04/09 22:05:43 ID : 7vB9hbzSNze
선생님을 좋아하는 내가 미워 그래서 죽고싶어.. 가까이있는건 휴대폰!

620 이름없음 2021/04/09 22:34:05 ID : dV85SK6pcIF
여기 온 지 얼마 안되긴 했는데 다시 도져버렸네. 달력씨에겐 미안하게 생각해 내가 생각해도 참 나약한 것 같다ㅎㅎ 생각나는 곳이 여기밖에 없더라. 지금까지 허비해온 시간들이 너무 아깝고 거기에 계속 생각이 머물러 또 낭비하고 있는 시간들이 아까운데 내가 나를 조절할 수가 없어. 자기연민에 빠져있는 듯한 내가 너무 ㅈ같아. 그러면서 꼴에 다이어트한다고 하면서 폭식하고 살은 안빠지고 또 스트레스받고 그냥 너무 머리아프고 힘들다. 중간고사가 다가와서 내가 예민해진 건지. 그냥 한번 넋두리해봤어. 항상 수고하고 저번에 힘이 되어줘서 고마워 앞에도 남겼지만 그 문제들은 다 해결되었거든

621 이름없음 2021/04/09 23:32:50 ID : 4ZeNwE2pQmm
나도 619레스주랑 죽고 싶은 이유는 같은데 가까이 있는 건 보조배터리

622 이름없음 2021/04/10 00:49:13 ID : U1Dy3VfcE4F
사는게 의미가 없어 그냥 단지 내가 보고싶은 사람을 직접적이던 간접적이던 만나고 싶어 그리워 힘들고 다 지쳐, 몸과 마음은 이미 망가질 대로 망가졌어 가까이 있는건 휴대폰이랑 검은색 얇은 반지

623 이름없음 2021/04/27 13:59:23 ID : 0nCjg40txRD
학교에 가면 항상 책상에 무언가가 뿌려져 있고 다 치워도 그 밑에 있는 글씨들에 미칠지경이야. 내가 복도를 지나가면 아이들은 다리를 걸어 넘어트리고 밟아. 책상에 엎드려 있어도 욕하며 우유를 뿌리고. 물론 이게 끝은 아니지만 이까지만 쓸게. 레스주들 처럼 심하게 자살충동이 드는건 아니지만 항상 자살생각을 해. 옥상위에서 심하게 몸을 기울여 본적도 있고. 딱히 기대는 안 하지만 그냥 나 혼자 삶의 위안을 얻고 싶어 쓰는거야. 너무 이기적인 것 같지만..미안 제일 가까운건 휴대폰

624 이름없음 2021/04/28 14:36:12 ID : so0k04Fcnxu
조용히 살고 싶은데 불링을 정당화하면서 복수라고 생각하는 스토커가 붙었어 제일 가까운 건 멀티탭과 전선

625 이름없음 2021/04/28 14:43:42 ID : dUY7hs2q6lD
내가 너무 볼품없어서? 나는 내가 죽고싶은 지도 모르겠어 그냥 죽은 것처럼 떠다니고 싶어. 영원히 쉬고싶다 해야하나... 어쨌거나 심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건 엄마..? 진짜로 나랑 제일 가까이 있는 건 침대와 휴대?폰

626 이름없음 2021/04/28 16:24:07 ID : 01irvA1vgY5
내가 죽고 싶은건지 죽고 싶을 만큼 살고 싶은건진 잘 모르겠어. 죽기엔 너무 무섭고 살기엔 너무 지치는 이 상황을 벗어나고 싶어. 그걸 할 수 있는 사람은 나 자신밖에 없단걸 알아. 그럼에도 잠시나마 익명의 힘을 빌려 적어내려봐. 단체 후원 반지

627 이름없음 2021/04/28 16:39:51 ID : i4JRzU5fe1x
>>626 나도그래 그냥 다 귀찮아 내가 할수 없는거지만 여행 길게 갔다가 와봐 혼자서

628 이름없음 2021/04/28 17:13:24 ID : 01irvA1vgY5
>>627 코로나라. 이미 많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 내 이기적인 생각으로 더 악화시키고 싶진 않네. 그래도 조언 고마워. 언젠가 이 모든게 괜찮아지면 꼭 다녀와볼게. 수고했어 지금까지. 우리 내일도 같이 버텨보자.

629 이름없음 2021/06/03 16:54:42 ID : uturalh9ck2
쉬운 방법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죽고싶어 태어난게 잘못인것같아 나는 장점도 없고 나랑 사랑해주던 사람도 내가 떠나게 만들었어 너무 후회되고 괴로워 너무 보고싶어 하 그냥 이제 정말 죽고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가까이있는건 이어폰

630 이름없음 2021/06/03 19:10:56 ID : yHyIHyHyFeG
안녕!나는 과거의 안좋은 일로인해서 중증우울증을 앓고있어 하지만 방치중이야 부모님이 치료하는걸 반대하시거든..그리고 우울증인데도 좋아하는 사람은 있는게 한심하네... 나같은게 좋아해도 괜찮을까... 가끔 죽고싶을때도 있는데 좋아하는 아이돌 생각 하면서 그생각을없애는거같아 돈도 벌어서 내 앞길 살아야되니까 (이걸 안썼네 내가 장녀라서 집안빚 다 떠안고 있어..)그래서 돈 많이 벌어야하는거야 내이름으로 다 받아놔서.. 그냥..하소연 해봤어.. 다들힘든데 나의 힘듬은 힘듬도 아닌거같네.. 멘탈이 약해서 상처 엄청 잘받아.. 가까이에있는건 좋아하는 아이돌 포스터 그리고 아이돌 맴버 사진 달력

631 이름없음 2021/06/06 15:21:44 ID : gjg3Pikq5cH
안녕 달력씨

632 이름없음 2021/06/08 00:56:56 ID : ZhbCi2tBvwt
그냥 정말 이유가 없어 내 자신이 너무 싫어 그래서 나랑 연관되어 있는 모든게 너무 싫어져 싫어지는게 아니라 그냥 혐오스러워 죽고싶어 정말 가끔씩 날 칼 찌르는 상상도 해 상어인형 노트북

633 이름없음 2021/06/08 16:03:20 ID : snPjxXy2NBu
학업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원래 친하던 애들도 나를 무시하는 거 같고 반에는 친구 한 명 없어서 그런지 딱히 살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들어 안경 마스크

634 이름없음 2021/06/08 18:36:54 ID : irBvvcpXBuk
그냥 자존감이 너무 낮아 내 성격이 마음에 들지 않아 외모도 마음에 들지 않아 무언가에 크게 의욕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하루하루 흘려보내는것 같아 그리고 잔걱정도 너무 많고 사춘기라기엔 아주 어릴 때부터 성향이 비슷했어서.. 이렇게 타고난 거 같아 지금 당장 크게 자살충동을 느낀다거나하진 않지만 그래도 좀 힘들어서 적어봤어 침대, 휴대폰

635 이름없음 2021/06/08 19:49:13 ID : 0nva2pQk8qr
22일에 죽으려고

636 이름없음 2021/06/08 20:29:19 ID : aslu8mNze5f
나 아직 너 기억해 그러니까 잘 있어 달력씨 종종 들릴게

637 이름없음 2021/06/09 05:44:19 ID : 3U5gnPbdxzQ
너무 기력이 없어서 하루종일 잠만 자고 있어... 해야할 것도 잘 못해 죽고 싶다는 생각을 평생 한번도 해본 적 없는데 요즘 들어서 많이 하는 것 같아 ㅠㅠ 어떻게 해야할까 노트북

638 이름없음 2021/06/09 14:54:56 ID : xSGoGldyGr8
나만 이렇게 사는것 같고, 소심한거랑, 외모도 모든게 마음에 안 들어. 휴대폰, 책

639 이름없음 2021/06/09 15:51:08 ID : IFjwL9ijeL9
피부가 너무 안좋아.. 피부과는 너무 비싸고 ㅠㅠ 고추, 야동

640 이름없음 2021/06/09 16:20:02 ID : go6ja7fdSHC
사는건 너무 지치고 죽기엔 너무 두려운 이 삶이 참 고단해. 내일 아침이 기대되는데 저녁이 되면 모든 빛들이 사라며 침울해지곤 해. 사실 죽고 싶은게 아니라 이렇게 살기 싫단걸 알고 있어. 그걸 바꾸려 노력 중인데 그게 잘 안되네. 내가 한 선택들이 과연 맞는 선택이었을까 싶어. 모든 선택들을 후회와 책임이 따르는 법이지만 과연 결과적으로 어떻게 될까에 대한 두려움이 앞서서 밤에 잠을 이루지 못해. 감정 소모가 싫어서 사랑 조차 하지 않으려 모두에게서 날 떨어트려 놓았는데 최근에 사랑에 빠졌어. 함께 하기로 했고 나의 모든걸 그 아이에게 주고 싶음에도 난 해줄 수 있는게 없어. 이런 모든 상황들이 겹치고 겹쳐 참 힘든 요즘이야. 항상 괜찮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다보니 나 조차도 내가 정말 괜찮은건지 헷갈려. 이불

641 이름없음 2021/06/09 17:08:21 ID : io5879dA0k2
그냥 왜 사는지 모르겠어 내 안경

642 이름없음 2021/06/11 18:29:16 ID : umq41Ci8nO0
이거 그거였나 옛날건데 아직도 있네 설명만 들으면 자살하려는 레더를 죽여서 '자살' 을 막는 것 같아.... 친구랑 싸웠어, 성적이 나빠서 죽고 싶어, 살이 안 빠져서 죽고 싶어, 미래가 너무 불안하고 우울해 주변에는 다 진로가 정해진 친구밖에 없어서 더 불안해 나만 뒤쳐지는 것 같아서 죽고 싶어 내가 너무 싫어서 죽고 싶어 의자 이불, 고래 인형

643 이름없음 2021/06/12 00:31:06 ID : leLbCkk5Qla
한 곳이 아프니 다른 곳도 아플까봐 했던 걱정이 이젠 모든 곳으로 퍼져 걷잡을 수 없게 됐어.... 힘들다 진짜 리모콘 스누피인형

644 이름없음 2021/06/12 00:50:59 ID : 1A4Y6459hgj
진심으로 마음으로 느끼는 감정이 무엇인지 20년만에 느껴보고는 그 감정체들이 다시 다 닫겨버려서 굳어버린 나의 감정들 때문에 너무 힘들어... 나도 가족들이랑 웃으며 외식도 하고싶고 친구들이랑 진심으로 즐겁게 웃으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보고 싶어 내 기분이 뭔지도 모른체 살아가는 지옥같은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어.. 알수없는 우울과 절망적인 기분이 나를 덮치고 난 정말 괜찮고 싶은데 내 몸과 마음의 고통이 날 죽고싶게 만들어 언제까지 이런 시간을 버텨야할까.. 너무 버겁다 다 끝내버리고 싶어 나도 남들처럼 사랑도 기쁨도 환희도 느끼고 싶어 슬픈거 아픈거 그리움이 뭔지 알고싶어 누구를 찾아가서 살려달라고 나 좀 평범한 인간으로 살아가게 해달라고 해야할지 모르겠어 늘 명치가 단단하고 온 몸이 저리듯이 아파와 .. 나 어떡하면 좋아 정말.. 나랑 가자 가까운 물건은 핸드폰이야..

645 이름없음 2021/06/12 01:04:44 ID : TWoY8qo7wE4
그냥 잘하는 것도 없고 돈도 없는데 가까운 사람들은 유독 돈많은 부자집이 많아 괜히 나혼자 열폭하는 사소한 것때문에 죽고싶어. 가장 가까운 물건은 폰, 베개?

646 이름없음 2021/06/12 01:25:39 ID : teNAmGk3wq2
이 글 컨셉인 거 알지만 내가 우울한 거는 컨셉이 아니니까.. 그냥 재미로 한 번 끄적여볼래ㅎ.. 끝없는 자기혐오와 공부 스트레스 그리고 우울감 때문에 죽고싶어. 난 나한테 상처를 주고 싶지 않은데 계속 상처를 줘. 상처를 받으니까 너무 아파. 마지막으로 가장 가깝다고 생각하는 건 김해 버스 14-1번 ㅋㅋㅋㅎㅎㅋㅋㅎㅋ 왜냐하면 학교 갈 때 맨날 타고 그 버스 안에 있을 때만큼은 별로 안 우울하니까 ㅋㅎㅋㅋㅋ

647 이름없음 2021/06/14 15:08:06 ID : tvBcJWjikty
남들 생각보다 난 잘하지 못해, 기대는 넘 크고 사는게 힘들어 가까운 물건은 폰, 이어폰

648 이름없음 2021/06/14 22:39:00 ID : tiqi9By7xRu
잘먹고 잘 살고 싶고 매순간 최선을 다한다고 착각하는 기분? 돌아서면 더 독하게 할 수 있었는데 아 좀만 더 할껄 이런 생각이 자꾸 들고 인간관계에 너무 스트레스 받음 핸드폰이랑 쿠션 (쇼파 쿠션)

649 이름없음 2021/06/15 00:17:03 ID : tfTQtxU7s09
결국 또 왔네. 응 그냥 사는 게 ㅈ같아 내가 병신같고 아니 사실 병신 맞지ㅋㅋ 아 그냥 다 깽판치고 싶다 그냥 내가 존나 잘난년이였으면 좋겠어. 예쁘고 마르고 공부잘하고ㅋㅋ 지금 가장 가까이 있는 건 안경, 스마트폰

650 이름없음 2021/06/15 02:40:43 ID : Aqklilxu5Ry
여기는 자살 예방만 해 주는 거지? 알고 있는데 혹시나 해서 물어봐

651 이름없음 2021/06/15 17:59:46 ID : pUZhdSFa4NA
결국 또 옴 살도 뒤룩뒤룩 찌고 좆같이 생김 애미애비가 패고 지랄하는거도 좆같고 성적도 안오름 다 좆같음 며칠전에 자살시도 했는데 그때도 결국 못죽었음 오늘 퇴원했다 개빡침 제일 가까운건 휴대폰?

652 이름없음 2021/06/16 11:25:27 ID : dzWnO5WnU0q
딱히 자살할만큼 힘든 것 같지는 않지만 삶에 의미가 없는 것 같아. 얼마전에 본 영화에서 사람은 살면서 찾아오는 작은 행복들로 살아간다고 했는데 난 당연히 행복해야 할 일에도 행복하지가 않아. 내가 뭘 좋아하는지도 모르겠고 왜 사는지도 모르겠어. 주변 사람들도 그냥 시간대로 움직이는 로봇 같기만 하고 같이 있는데 같이 있는 것 같지가 않아. 그냥 삶이 너무 공허하고 무감각해. 가장 가까운 것은... 내 핸드폰? 근데 이것도 잘 모르겠어.

653 이름없음 2021/06/17 03:01:46 ID : umq41Ci8nO0
내가 너무 싫다 배개

654 이름없음 2021/06/25 01:25:54 ID : 1yLgknxA7tf
아주 오래전부터 우울증으로 자살기도도 하고 요즘도 끊임없이 생각하는데 이젠 소중한 나의 아이가 생겨서 그걸로 간신히 버티고있어. 그런데 내가 가진건 빚밖에 없고 능력도 할줄 아는것도 없어서 같이 가난이라는 늪에 빠뜨린것 같아 너무 미안하고 눈물만 나네. 좋은집, 좋은옷, 좋은 음식 많이 해주고 싶은데.. 그놈의 돈때문에 같이 못있고 돈벌러가야해서 떨어져 지내야해..... 정신과 치료도 잘 안되고 있고.......돈벼락 맞으면 좀 좋아지려나?ㅎㅎ 이왕이면 한 오백억쯤 돈벼락 내려달라고 달력씨가 대신 기도해 줘!ㅎㅎㅎ 사실 많이 힘들어, 내 아이까지 같이 고생할 미래가 너무 눈에 보여서. 하루에도 수십번씩 뛰어내리고 싶지만 이런 나라도 없으면 안되니까... 그런데 얼마나 더 버틸수 있을지 모르겠어. 늘 절망적이고 늘 슬프고 늘 우울해. 휴, 달력씨도 힘든 이야기들 들어주느라 고생이 많을것 같아. 행복했으면 좋겠어 :) 난 핸드폰과 금목걸이, 묵주반지가 가장 가까워.

655 이름없음 2021/06/25 03:15:38 ID : JUZjwGpPg4Y
삶에 의욕도 없고 돈도 없어서 갈수록 방황만 하는거같아 엄마

656 이름없음 2021/06/25 03:32:46 ID : 3yLfdO2pTPg
가족이 싫어 집이 편해야하는데 집에만 들어오면 헛구역질 날 정도로 역겨워 그렇다거 해서 가족으로부터 폭력을 당했다거나 그런 것도 아니야 그냥 싫어 행동방식도 싫고 말하는 것도 싫고 그냥 싹 다 싫어 가끔은 가족을 이렇게 미워해도 되나 싶은데 정말 될 수만 있다면 연 끊고 사는 것도 진지하게 생각해봤을 정도로 내 마음 속에는 깊게 응어리진 것들이 많아 그래서 짜증나 죽고싶어 너무 싫어 우리집에 가까운 건 이불

657 이름없음 2021/06/25 12:33:06 ID : TSLcFjAnTQl
그냥 인생에 의미도 없고 목표나 열망도 없어 그냥 모든게 귀찮고 나른해 가장 가까이 있는 건 왼팔 손목에 찬 청금석 팔찌야

658 이름없음 2021/06/27 17:32:58 ID : QmoJO789s2s
이러고 사는 내가 한심하고 아무것도 해낼 수 없을 것만 같아 삶의 의미도 행복도 아무것도 없이 그저 간신히 숨만 내쉬고 있어 괜찮지 않은데 괜찮다고 되뇌이는 것도 지치고 메말라버릴대로 말라버린 감정들도 돌아올 것 같지가 않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나를 위한 선택을 해보고싶어 이번만 해보고 정리해야지 가까이 있는 건 달반지

659 이름없음 2021/06/27 19:32:58 ID : xCpbBfdRvdx
쥭고싶다 하다가도 어느새 기분 좋아져있어 그냥 일시적인 기분같다가도 항상 자기압이야 어느 날은 울면서 잠들고 또 어느 날은 웃으면서 잠들어 이런 내가 뭔지 모르겠어 죽고싶은데 아프기는 싫고 살고싶은데 힘들기는 싫다 내가 너무 이기적이야 항상 끼고다니는 파란색 목걸이

660 이름없음 2021/08/17 23:40:45 ID : tfTQtxU7s09
외모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아. 나도 존나 말라지고 싶고 예뻐지고 싶은데 그게 마음대로 안되고. 죽고 싶어 계속 과거로 10년 전으로 돌아가고 싶고 그냥 정말 너무 힘들어 지금까지 허비한 시간들이 너무 아까운데 그걸 알면서도 달라지지 않는 내가 너무 병신같고 한심하고. 죽는 게 무서워 그래서 못죽고 있어 그냥 계속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미없는 생각만을 하며 시간을 버리고 있어. 가장 가까이 있는 건 침대

661 이름없음 2022/02/27 23:55:56 ID : 1dA1xA6pbyL
달력씨 새해 복 많이 받아

662 이름없음 2022/05/04 00:38:33 ID : yMqnU7ze3Wl
...오늘도 학원에서 전화가 여러번 왔어. 정말 피곤해 죽겠더라. 엄마한테서 사랑한다는 말을 직접적으로 들은날이 벌써 1년은 넘은 것 같아. 여기 있는 사람들을 보니까 나도 조금은 더 힘내 볼까 생각중이야. 뜬금없지만 나는 꿈을 꿀수 있다면 행복한 낙원에 가보고 싶어. 정말 아름다울 것 같지 않아? 지금 여기 나랑 같이 있는 물건은 매일매일 나를 도와주는 고마운 책가방과, 숙제 정리가 잘 되는 파일이야.

663 이름없음 2023/01/18 03:08:50 ID : atumoKZfXum
잘 모르겠어 사는 게 싫은 건 아닌데 무서워 그렇다고 죽기엔 좀 그런데 가끔 생각하면 그게 다 나아보여 아무래도 오래 우울하게 살아서 무기력해진 거 같은데 도무지 행복한 미래가 상상이 안 가네 집, 이불 우연히 이 스레를 발견하고 레스를 작성해봐 그냥 내일은 조금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레스주를 믿지 않는 건 아닌데 내가 너무 싫어서 아무것도 생각이 안 나고 안 들고 그냥 나도 즐거운 내일을 상상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 다들 우울한데 나도 우울한 글을 쓰게 되네 미안해 그래도 조금은 행복해지고 싶어서 레스를 작성해봐

664 이름없음 2023/01/18 03:49:13 ID : IGq3SGmmnyK
달력 씨는 아니지만,여기 모두가 오늘보다 행복하길

665 이름없음 2023/01/18 09:05:14 ID : 7apO67vwq5b
최근에 강박증이 생겼어 하루 종일 굶거나 아니면 한 끼도 겨우먹어. 워낙에 학창시절때 뚱뚱하고 좃같이 못생겨서 여태 취업은 커녕 알바 한 번 못했는데 최근에 내가 너무 역겨워서 모든걸 부정하다 보니까 63kg에서 47까지 거뜬히 빠져버리더라. 근데 나는 살이 빠지는걸 즐기는것 같아. 걍 이대로 38kg까지 빠지면 뚱뚱하진 않으니 그나마 나를 덜 좃같게 여기진 않을까 생각해.

666 이름없음 2023/01/18 14:06:15 ID : Cqo6qnU6lBf
아...앗 쓰려했다가 다른 레더들의 사연이 너무 깊고 진한 고통이라 뭔가 멈칫했다 하지만 굴하진 않겠다 지금까지는 그래도 그렇게까지 엄청 죽고싶었던 적은 없었으나 방금 중2때의 블로그를 흝어보고 진심으로 죽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좀 있으면 고 3이라 최근에 좀 힘들기도 하구 이거 쓰면 내일부턴 좀 더 긍정적으로 되겠징 거울 사과

667 이름없음 2023/01/18 21:27:49 ID : Cpak3veE7hz
아무것도 안하는 내자신이 짜증나고 책임감도 끈기도 없어서 일을 벌려놓고 책임 안진것만 몇갠지…부모님 돈만 축내는 식충이 같아서 죽고싶어 성격도 더러워서 친구도 없고 부모님한테도 짜증만내고 혈육한테도 상처주고 그래서 죽고싶어 핸드폰 이불 끼고다니는 귀걸이가 가장 가까워

668 이름없음 2023/01/19 21:46:08 ID : ulhdTPg2IFe
삶이 재미가 없어 그래도 은수저는 된다고 생각하고 나름 이 나이치고 이룬 것도, 남들이 보면 부러워할 것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모르겠어 아무래도 난 물질적인 걸로 행복을 느끼는 유형은 아닌 것 같아 차라리 유흥 즐기고 음주가무 즐기는 성격이면 좋았을걸 하룻밤에 백만원 넘게 태워보고 놀아도 봤는데 허무하기만 하더라 전여친 나쁜년... 평생 책임져주겠다고 했잖아 진짜 나보다 더 좋은 사람 못 만날 거야

669 이름없음 2023/01/20 16:15:29 ID : qZdzSJSNBwJ
안경 쓰는거 진짜 ㅈ같아 애들이 나보고 여잼찐따라고 놀리고 ㅈㄹ해 미치겠어 진짜 눈도 오지게 안좋은데 안경을 벗을수도 없고

670 이름없음 2023/01/20 21:54:02 ID : 7Aqkk1g1Bfe
무슨말임? 자살하는 사람은 이세상에 없어요. 사회적 타살이지.

671 이름없음 2023/01/21 14:20:05 ID : 4IHxzU2K1u9
소중한 사랑을 잃은 것 하루하루가 힘들고 우울한 것 이불 무드등 인형

672 이름없음 2023/01/21 16:34:19 ID : lBhzcLdTXwG
그냥 좀 쉬고 싶다 에어팟

673 이름없음 2023/01/21 23:13:38 ID : nVcE2re0nBh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글도 오랜만이네 그래도 죽고 싶은 건 똑같아 그 사이에 강간당했고 그거 때문에 수술을 했어 가족들은 내가 없어지길 바라. 친구들 사이에는 무시당하고 있고 이제 곧 고3인데 심한 ADHD와 무기력증, 우울증 때문에 침대에서 못 나오고 있어 그냥 인생이 나에겐 너무 가혹한 거 같아. 솔직히 끝내고 싶지만 나는 겁이 많아서... 이젠 더 이상 여기에 오지 않겠지만 그래도 하소연할 겸 여기에 내 이야기를 풀어봐. 가장 가까이 있는 건 휴대폰이야. 아니면 검은색 피어싱, 혹은 침대

674 이름없음 2023/01/22 20:54:58 ID : k4FcoHBdQoK
그냥 뭐 진짜 죽지는 않을건데, 내 자신이 좀 한심할때마다 생각이 나기는 하더라. 지금 쓰고있는 안경?

675 이름없음 2023/01/22 21:04:29 ID : s2pU2Mrs8i4
자살 생각까지는 안 드는데 미래가 없어 머릿속으로는 하고 싶은 게 많은데 하는 게 없어 하고 싶어도 손이 안 가 맨날 아무것도 안 하고 침대에 누워서 잠만 자고 망상만으로 시간을 보내기 일쑤야 머릿속에 있는 걸 하고 싶어 아 우울해 검정색 지갑형 케이스에 담긴 스마트폰, 잡채가 담긴 파란 접시와 젓가락

676 이름없음 2023/01/22 21:46:43 ID : vyFg5bzSHA7
아프지 않기를 바래서. 내 마음도 몸도. 해파리 같은 우울도 싫고 그냥... 너무 지쳐 삼색 볼펜과 노트북

677 이름없음 2023/01/28 22:18:49 ID : twIIMnTTSLg
.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5레스진짜 무당 점집 찾는법new 59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46레스2문장으로 괴담 만들기 (2)new 1918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663레스무당 아들이야 궁금한거 말해봐new 9940 Hit
괴담 이름 : 무당아들 4시간 전
9레스나 어ㅓㄷ하ㅣㅈnew 198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5시간 전
1레스블루로즈 게시판 아는 사람?new 124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1시간 전
64레스다시는 인터넷에 괴담 안올리게 된 계기new 1959 Hit
괴담 이름 : 스트렙실 21시간 전
7레스목욕탕 다녀온 오빠가 이상해..new 709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시간 전
1레스나 너무 괴이한 꿈을 꿨는데 내용 진짜 최악이다 172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02.01
975레스국화에게 25254 Hit
괴담 이름 : ◆Qnxwlg6lDth 23.02.01
28레스열번째 쓰는 글인데 757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02.01
1레스 160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02.01
5레스상상하면 반대로 이뤄지는 사람 있냐? 360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02.01
128레스스레주폐가탐방왔는데 실시간으로좆돿다 3471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02.01
50레스의식 비스무리한거 해보는 스레 379 Hit
괴담 이름 : 이상한짓 하는놈 23.01.31
434레스내기준 진짜 최악의 연쇄살인마 '체스보드 킬러' 10912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3.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