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편 - 해리포커와 마블왕의 돈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46612887 2편 - 해리포커와 비광의 방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0780359 3편 - 해리포커와 아주초반의 호구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5598947 4-1편 - 해리포커와 불나방의 잔(1) : https://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8088366 쓰기 전 인물소개. 해리 포커 : 주인공. 인성 개차반. 별 도움 안되는 우주해적 대부 있음. 호구와트의 챔피언. 현재 천상의 시험 점수 19점으로 꼴찌. 론 위그레셔 : 해리의 친구 1. 최근 헐미안에게 안 좋은 감정 있음. 해리에게 뒤통수를 하도 맞아 머리가 커지고 있음. 헐미안 그레인졍 : 해리의 친구 2. 머리는 좋음. 게임도 어느정도 함. 드디어 띄어쓰기를 하게 됨. 대신 문장부호가 없음. 미노타 : 켄타우로스. 해리를 마법사 세계로 이끈 인물. 3편에선 존재감 없음. 호그리드 : 호구와트의 숲지기 겸 사냥터지기 겸 신비하고 위험한 괴물 다루기 과목 교수. 학생보단 괴물의 권리가 중요. 최근 무단결근 했음. 무드고 더블로거 교장 : 호구와트의 교장. 능력자. 뭔가 큰 그림을 잘 그리는 듯. 미러내바 맥도날걸 교수 : 호구와트의 변신술 교수. 그리핀도르 사감. 세버루즈 스네이크 교수 : 호구와트의 마법약 교수. 공인 호구. 슬리데린 사감. 해리와 얽히기만 하면 폭삭 망하고 있음. 요거트 카카카카카 교수와 아는 듯한데.....? 혼절해따 또혼절해버리쓰 교수 : 마법 수업 담당 교수. 툭하면 기절함. 실력은 좋음. 2학년 때 존재감 X. 3학년도 존재감 X. 4학년도 존재감 X 매드아미 무드등 교수 : 새로 합류한 어둠의 마법 방어술 교수. 의심쟁이며 괴짜, 편집증. 눈알젤리로 안보이는 것들도 파악가능. 오러 출신. 어둠의 마법사들을 엄청 증오함. 에빌 롱소드 : 해리와 같은 방을 쓰는 기숙사 친구1. 시몬스 매트리드 : 기숙사 친구 2. 침대와 관계없음. 토마스 트레인 : 기숙사 친구 3. 기차와 관계 없음. 네빌 레디바 : 그리핀도르 학생. 비행 수업에서 추락한 이후로는 등장 없음. 오랜만에 등장했으나 금방 사라짐. 다른 차원의 네빌 레디바 : 태초마을에서 살고 있으며 그쪽 세계를 지키는 중. 드러운코 말포이 : 해리의 호구 1. 의외로 인터뷰는 잘하는 듯. 또다른 말포이 : 해리의 호구 2. 살아는 있는 듯. 고일 : 승천자. 그래픽구려/순리대로/호프뽐뿌/나방클럽 - 각각 그리핀도르/슬리데린/후플푸프/래번클로 기숙사의 설립자들이자 호구와트를 세운 창립자들. 재민스 포커(고니) : 해리 포커의 아버지. 시릭업스,눕힌,퓌뤄의 친구. 현 시점에선 고인. 시릭업스 블랙(뽕짝이): 해리 포커의 대부. 우주해적. 전함 소유. 해리 덕분에 살아남. 해리에게 별 도움이 안됨. 시리없스 눕힌 블랙(뭐니) : 어둠의 마법 방어술 교수 겸 재민스, 블랙, 퓌뤄의 친구. 잘생긴 머글을 보면 크라켄으로 변함. 안 봐도 어차피 매달 보름마다 변함. 퓌뤄 풰튀구루(꽃돼지) : 재민스, 블랙, 눕힌의 친구이자 배신자. 론의 애완 코끼리로 위장 후 몰래 론을 코끼리로 만들고 본인은 론으로 위장해 몇 달간 살아옴. 한쪽 손가락이 없어서 장갑 끼고 다님. 쫄보이자 비겁자. 세드릭 귀고리 : 호구와트의 챔피언. 해리에게 상대전적 앞서고 있음. 현재 점수 25점. 빅대가리 크룸 : 머리가 큼. 불가리아 퀴디치 팀 국가대표. 단 한번도 스니치를 놓친 적이 없음. 돔페리뇽의 챔피언. 현재 점수 46점. 플레인 델리만쥬 : 할머니가 우주엘프임. 바보통의 챔피언. 현재 점수 27점. 교육부 : 현 국제 마법 협력부 장관. 전 마법부 사법부 장관. 원리원칙주의자. 퍼시를 직속 부하로 두고 있음. 문도 빈 배구만 : 전설의 퀴디치 선수. 파수꾼 출신. 현재 대회에서 캐스터를 맡고 있음. 해리에게 승부조작을 요구했었음. 에이멉스 귀고리 : 세드릭의 아버지. 마법부 소속. 아들바보. 올라프 맥심 : 바보통의 교장 선생 요거트 카카카카카 : 돔페리뇽의 교장 선생. 스네이크 교수와는 아는 사이인 듯. 볼드모트 더 데스 브링어 오브 임페리얼 아우터 타나토스 앳 더 스네이크 아이즈 노 노즈 오버 더 다크니스 카이저 데빌라이즈 인 마인드 리더 : 해리의 숙적. 그런데 뭔가 음모를 꾸미는 듯 한데....? 1판 앵커 채워지고 난 후에 본격적으로 시작예정.

그리고 그 한달동안 해리가 가장 힘들었던 일은 세드릭의 부모님을 만났던 일이었다. 세드릭의 최후를 말해주자 에이멉스는 대성통곡을 했고, 부인으로 보이는 여성은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이걸 가져가세요. 최후에 이긴 건 세드릭이었어요. 저는 자존심때문에라도 이걸 받을 수 없어요." 해리가 자신이 받은 상금과 <천상의 전쟁 우승자>명찰을 내밀었지만, 부인은 그걸 받지 않았다. "과정이 어쨌던 간에 결국은 네가 승자니 그건 네거란다. 세드릭을 기억해주렴." 며칠 뒤, 학기의 마지막 날이 다가왔다. 천상의 전쟁이 끝나면서 바보통과 돔페리뇽도 떠날 준비를 마쳤다. 네 기숙사 학생들과 두 학교의 학생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더블로거가 단상에 섰다. "오늘은 학기의 마지막 날입니다. 1년동안 모두 고생했습니다. 하지만 슬픈 일들도 있었습니다. 세드릭 귀고리의 죽음을 애도합시다." 더블로거는 >>504를 하며 세드릭을 애도했다. 그 후 다시 말을 이어갔다. "세드릭은 후플푸프의 자랑스러운 학생이었고, 모두에게 친절했으며, 우리 학교의 챔피언이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가 천상의 전쟁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누군가는 그저 불행한 사고로 세드릭이 죽었다고 말하고, 누군가는 챔피언들의 경쟁 때문에 죽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은 죽은 세드릭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그래서 나는 여러분들이 진실을 알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더블로거가 후플푸프 기숙사 학생들, 그리고 다른 두 학교 학생들을 쳐다본 후 천천히 입을 열었다. "세드릭 귀고리는 볼드모트에게 살해당했습니다." 그 말에 한쪽에서는 비명이 들렸고, 다른 한 쪽에서는 >>505같은 반응이 터져나왔다. 그나마 조용한 기숙사는 슬리데린이었지만, 슬리데린 기숙사 학생들도 하나같이 놀란 표정을 짓고 있는 것은 매한가지였다.

검은 천으로 장식한 단상에 올라서서

ㄴㅇㄱ 상상도 못한 정체!

"물론 누군가는 내가 이런 말을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학생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심어주면 안된다는 논리를 내세워서 말입니다. 하지만 그것때문에 진실을 숨긴다는 것은 세드릭에 대한 모욕입니다. 나는 여러분들이 그런 거짓말쟁이가 되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또한 진실을 모르는 것 또한 원치 않습니다." 더블로거가 진지하게 말하는 와중에 슬리데린 기숙사쪽의 학생들, 특히 드러운코 말포이는 >>509를 하며 귓등으로도 말을 듣고 있지 않았다. 해리는 몰래 >>510을 던지는 것으로 드러운코를 기절시키고는 다시 더블로거의 말에 집중했다. "그리고 또 한 명. 그 세드릭을 끝까지 되찾아온 해리 포커에 대해 말하고 싶습니다. 볼드모트와 직접 만나서 갖은 위기를 겪었음에도 해리 포커는 호구와트의 챔피언이라는 명예, 그리고 친구와의 우정, 악에게 꺾이지 않는 의지를 가지고 세드릭의 시체를 지켜냈습니다. 그 고귀함에 칭찬을 해주고 싶습니다." 여기저기서 박수 소리가 들려오자 해리는 괜히 뻘쭘함을 느꼈다. 사실 우승컵을 잡기 직전까지만 하더라도 세드릭을 제압해려고 했던 해리였으니까. 하지만 포커페이스로 그러한 감정을 숨기면서 해리는 덤덤한 표정을 지으며 당당한 태도를 보이기 위해 애썼다.

크레이브와 얘기하며

해리를 칭찬한 더블로거는 다른 두 학교의 학생들에게 고개를 돌렸다. "우리는 천상의 전쟁을 통해 서로 경쟁하고, 그러면서 서로 우애를 다졌습니다. 우리는 경쟁을 넘어 화합한 것입니다. 우리는 서로 우애를 나눈 친구입니다. 두 학교 학생들이 언제라도 호구와트에 오고 싶다면, 우리는 언제든 환영할 것입니다. 비록 세상이 어두워지고, 삶이 힘들어지더라도 우리의 우애가 무너지진 않을 것입니다. 제가 살아있는한, 혹은 죽었다고 해도 우리는 당신들을 친구로 기억할 것입니다. 1년동안 정말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블로거가 고개를 숙여 인사하자 두 학교쪽에서 박수가 터져나왔다. 더블로거는 다시 정면을 바라보며 입을 열었다. "여러분. 이 위험한 시기에 여러분은 피할 수 없는 위협을 받게 될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달콤한 권유도 뒤따라올지도 모르지요. 하지만 세드릭을 기억해주십시오. 한 학생이 그저 볼드모트 앞에 있었다는 이유로 죽었다는 것을 기억해주십시오. 여러분이 항상 옳은 길을 가길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더블로거는 말을 마친 후 단상에서 내려왔다. 더블로거가 내려간 후 해리는 기절한 드러운코 말포이쪽을 쳐다보았다. 기절한 드러운코 말포이 주변엔 생각없는 슬라임이 >>514하고 있었다.

아무 생각 없이 꾸물거리기

짤막한 행사가 끝난 후, >>518을 하고 있던 해리에게 플레인 델리만쥬가 다가왔다. "으아느이영 흐애르이 프오크어. 느아느은 이이 느아르아으에스어 유우흐아악흐아그이르오흐애써어." "유학? 왜? 아.......아니 뭐 잘 되면 좋겠네." 해리는 플레인이 론의 형인 빌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떠올렸다. 잠깐이긴 했지만, 빌을 쳐다보던 플레인의 눈빛이 매우 뜨거웠던 것이 명확하게 기억에 남았던 것이다. "그리고 나도 갈 준비를 해야겠지. 집에." 해리는 짐을 챙기러 기숙사로 향했다. 그러던 중 해리는 >>519를 하던 스네이크 교수와 마주쳤다. 두 사람은 잠시 아무 말 없이 서로를 쳐다보다가 약속이나 한듯 고개를 홱 돌리고는 제갈길을 가기 시작했다.

앉은 자리를 정리 중이던

모든 기숙사가 비워지고, 학생들은 차례차례 호구와트 성 밖으로 나가고 있었다. 해리는 때마침 네시모양 젤리에 타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던 크룸을 보았다. 크룸은 네시모양 젤리위에서 >>524를 하고 있었다. 그것을 본 론이 입을 뗐다. "흠, 젤리 위에서 뭐하는거래? 그리고 카카카카카 교수는 어디간거야?" "대답. 카카카카카 교수는 이미 승선해있다." 론의 말을 들은것인지 크룸이 그렇게 대답했다. 크룸은 해리에게 다가오더니 오른손을 내밀었다. "우정. 해리 포커. 악수를." "신뢰의 악수라...... 까짓거." 해리는 크룸의 손을 잡고 악수를 했다. 그 때 론이 우물쭈물하더니 >>525를 꺼내며 말했다. ">>526좀 해줄래?" 크룸은 잠시 놀란 눈치였지만, 론의 부탁을 들어주었다.

발레 자세를 취한 채 가방 열어보기

29. 서전 돌아가는 급행열차를 탄 해리 일행은 쉽게 빈 객실을 찾아냈다. 해리와 론, 헐미안, 지니까지 4명은 객실에 각자 자리를 잡았다. "4명이 앉으니 널널하네." 론은 그렇게 말하며 의자에 널부러지듯 주저앉았다. 그런 론을 쳐다보던 헐미안이 살짝 짜증난 듯한 표정을 짓는 것을 보며 해리가 물었다. "그런데 헐미안. 묻고 싶은게 있는데...... 대체 오로나민C하고는 뭐가 어떻게 잘 풀린거야?"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 알겠어 해리 잘 풀린게 맞아 정확하게는 내 입장에서는 한동안 오로나민C의 기사는 나오지 않았잖아 안 그래" 헐미안은 뿌듯해하며 가방에서 작은 병을 꺼냈다. 그 안에는 >>531이 있었다. "이 >>531은 뭐야?" "오로나민C야" "뭐? 농담하지마. 이게 무슨........." "정말이라니까" 헐미안의 표정으로 보건대 거짓말은 아닌 듯 했다. 해리는 놀란 표정을 지었다.

원작은 딱정벌레였지

금풍뎅이 반짝반짝하지 아마

"이게 오로나민C라고? 대체...... 아니, 그보다........ 설마 그럼.......!" "그래 맞아 오로나민C는 에이마구스였어 하지만 마법부에 등록되지 않은 에이마구스였던거야 그래서 이렇게 호구와트 안을 아무런 제지 없이 돌아다닐 수 있던거였고 거기에 에이마구스니까 굳이 금풍뎅이 말고도 다른걸로도 변할 수 있었어 에이마구스 마법은 원하는 대상과 비슷하게 변하는 마법이니까 말야 아무튼 병동에서 절대 이 시기에 볼 수 없는 금풍뎅이를 본 순간 나는 이 금풍뎅이가 오로나민C라는것을 알고 잡은거야" 헐미안의 말을 들은건지 금풍뎅이가 웅웅거리며 병안을 날아다녔다. 헐미안은 말을 이어갔다. "이렇게 되었으니 당연히 한동안 기사를 쓸 수 없었지 나는 오로나민C에게 말했어 킹스 크로스 역에 돌아가면 풀어주겠다고 단 한가지 조건이 있었어 1년동안 내 허락없이 기사 쓰지 말기 및 >>535하기라는 조건을 걸었어 만약 조건을 어기고 멋대로 기사를 쓰거나 할 때는 바로 마법부에 불법 에이마구스 사용자라고 고발을 하기로 했어 미등록 에이마구스는 최소 아주초반 3년형이니까 말야 이거때문에 법 공부를하느라 좀 머리가 아팠지만 결국 잘 해결된거야" 헐미안의 말이 끝나자마자 해리는 진심으로 감탄의 박수를 쳤다.

일주일 안에 3억 갈레온 송금하기.

"아아, 그렇게 그레인졍은 부자가 되는거군. 기레기 하나 잡은 대가치곤 너무 많은데?" 그 때 객실 문을 열고 드러운코가 또다른과 함께 나타났다. "뭐야? 드러운코. 집에 얌전히 가지?" "할 말은 하고 갈거야. 해리 포커. 어둠의 마왕이 부활했어. 그리고 세드릭이 죽었지. 다시 시대는 어두워질거야. 우리같은 한낱 학생들이 상대하기엔 어둠의 마왕과 그 세력은 매우 강해. 세력에 대항하기엔 너무 힘드니 순응하는게 낫다고. 그런데 너는 이미 스스로 어둠의 마왕의 적이 되었지. 넌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한거야." "헛소리 좀 닥쳐줄래? 뭔 짜증나는 소리야. 돌이킬 수 없는 선택? 뭐 어쩌라고. 어차피 인생은 한방이야. 막판 뒤집기 모르냐?" "그렇게 건방진 것도 오래는 못 갈........." 그 때 번쩍하는 빛이 드러운코와 또다른을 덮쳤다. 빛이 사라진 후, 쓰러진 드러운코와 또다른의 상태는 말이 아니었다. 간단하게 표현하면 대략 >>539한 상태였다.

의외로 말이 되었을지도

>>538 의 의견을 존중하여(?) 이미 얼굴은 말이 되었고 서서히 위에서 아래로 변해가는

해리와 론, 헐미안과 지니 모두 지팡이를 들고 있었다. 그들은 동시에 말포이들에게 주문을 쏜 것이었다. 하지만 그들만 주문을 날린 것이 아니었다. 프레드와 조지가 쓰러진 말포이들을 일부러 세게 밟으면서 해리의 객실로 들어왔다. "저놈들이 무슨 짓을 저지르려나 싶어서 따라와봤지. 흠....... 그런데 누가 >>542마법을 쓴거야?" "나야." "그래? 나는 >>543 마법을 날렸는데.....두 마법은 섞이면 안되는가봐. 말이 되어가고 있잖아. 아무튼 말로 변하는 이 녀석들을 그냥 놔두면 동물학대혐의로 처벌받을수도 있으니까 저기다 갖다 버리자고." 프레드와 조지가 말로 변하는 말포이들을 >>544에 가져다 버리고는 다시 해리의 객실로 들어왔다. "간단하게 시계카드놀이 할 사람?" 모두 게임을 하는것에 찬성해서 여섯명의 시계카드 놀이가 시작되었다.

특정마법과 특정마법을 섞이면 야수가 되는구나. 놀라운데?

어쩌란말이냐 트위스트

의무실과 이것저것이 있는 열차칸

시계카드 놀이 도중, 해리가 프레드에게 물었다. "형. 하나만 알려줘." "카드패?" "그거 말고. 형들이 협박편지 보내던 사람 말야. 대체 누구야?" 그 말을 들은 프레드는 조지와 눈빛 교환을 하더니 어깨를 으쓱하면서 대답했다. "별거 아니야. 문도 있잖아. 문도 빈 배구만. 그 사람이었어." "그 사람? 그 사람이 왜?" "그 퀴디치 월드컵 때 우리가 3천 갈레온 땄던거 기억나?" "그랬지. 근데 그게 왜?" "그런데 그 갈레온 자루가 사실.......... >>547이었어. 배구만이 우릴 속인거지. 우리가 항의하자 배구만은 착오가 있던 거라면서 다시 돌려주겠다고 했지만, 그것도 거짓말이었어. 천상의 전쟁 핑계를 대기 시작하더니 나중에는 미성년자의 도박 행위 자체가 금지이므로 도박 자체가 무효라고 우겼어. 당연히 우리가 준 갈레온들과 설계도는 이미 먹튀한 후였지. 그거라도 달라고 했었는데도 말야." "뭐? 그건 오히려 배구만이 더 쫄리는거 아냐? 미성년자 갈취잖아." "맞아. 그래서 그 부분을 들먹였더니 쫄았는지 일단 우리가 건 갈레온과 설계도는 되돌려주긴 했어. 하지만 그와는 별개로 우리가 응당 받아야하는 3천 갈레온은 정산받지 못했으니까 그것도 달라고 했지. 하지만 배구만은 그것은 좀 기다려달라고 했어. 왜냐하면 사실 그는 >>548로 인해서 빚을 지고 있었기 때문이야. 즉 이미 빚을 지고 있는 상황에서 도박판을 벌이고 있던거지. 대체 선수시절에 번 돈들은 어디에 갖다 버렸는지." 프레드가 코웃음을 치며 들고 있던 카드 패를 내려놓았다. 프레드가 내려놓은 K카드가 놓이면서 시계카드놀이에 사용된 카드들이 모두 불타사라져버렸다.

초콜릿 갈레온(금화 초콜릿)

개구리 초콜릿 카드 수집

시간이 지나자 열차의 속도가 느려지고, 킹스 크로스 역이 나타났다. 학생들은 내릴 준비를 하며 짐을 챙겼다. "짐 놓고 내리는거 없지? 다 챙겼어?" "다 챙겼어. 내리자." 열차가 역에 서고, 학생들이 하나둘씩 내리기 시작했다. 그 때 해리는 먼저 내린 프레드와 조지를 향해 우승상금이 담긴 자루를 내밀었다. "이게 뭐야? 해리?" "우승상금이야. 형들 가져." "뭐? 해리? 농담이라기엔 너무 심한데?" "농담 아냐. 난 필요없어. 괜히 신경만 쓰이고, 내가 이걸 받을 자격이 되는것인지 아직도 의문이 들어. 이걸 가지고 론에게 새 옷이랑 >>552를 좀 사주고, 나머지는 형들이 써." 그 말을 들은 쌍둥이 형제들은 경악한 표정을 지었다.

발판 불나방의 잔도 슬슬 끝나가는구나

"해리. 여기엔 1000갈레온이 들어있다고." "알아. 그걸로 형들이 원하는 걸 해봐. 재밌을거야." 해리의 말에 프레드와 조지는 더 이상 해리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555

프레드가 챙겼다. 아니 조지인가? 누가 챙긴거지? 아무튼 둘 중 누군가가 챙겼다.

쌍둥이 형제들이 1000갈레온이 담긴 자루를 챙기는 것을 본 해리는 어느정도 후련해진 느낌을 받았다. "해리. 이번 여름방학에도 아마 엄마가 널 초대할 것 같아. 그러니까......." "알았어. 바로 갈게. 일단 집 정리를 마저 해야겠지." 자신을 데리러, 아니 모시러 온 두들리 가족을 본 해리가 론과 헐미안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모부. 오랜만이긴한데, 뭔 짓 했어요? 안 했어요?" 해리의 질문에 버논은 >>559

아무리 봐도 거짓말인 표정을 지으며 별일 없었다고 말했다.

"안 했어! 안했단다! 안했고 말고!" 버논이 말은 그렇게 했지만, 아무리 봐도 거짓말인 표정을 짓고 있었다. 해리는 한숨을 쉬었다. "대체 무슨 일을 또 벌인거에요?" "그게........ >>562를....." "미치겠네. 1년마다 한번씩 사고를 안치면 어디가 덧나는거에요?" 해리가 버럭 소리를 지르자 버논이 깨갱하며 입을 다물었다. "이쪽도 그렇고 저쪽도 그렇고......... 골치아픈 일만 늘어가네........ 잘 될 수 있을까........" 해리가 다시 한숨을 쉬었다. 마법사로써, 그리고 집주인으로써 해리에게 벌어진 일들은 너무나 잔혹했다. 그리고 이제 해리는 그 수라길을 헤쳐나가야 한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방학이 걱정되기 시작했다. 이번 방학에도, 해리는 편히 쉴 수 없을 것 같았다. ----- 해리포커와 불나방의 잔은 여기서 끝! 물론 앵커까지 다 차야 끝이겠지! 그러면 이제 <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에서 만나요!

불사조사기단 ㅋㅋㅋㅋㅋ 볼드모트를 상대로 밑장빼기를 하나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06레스 [루프물] 부반장 (>>106) 2시간 전 new 492 Hit
앵커 2021/10/03 15:21:13 이름 : 이름없음
266레스 당신은 카드게임에 참여했습니다. (>>268) 2시간 전 new 849 Hit
앵커 2021/10/01 19:40:11 이름 : ◆MrvxxDAjhe0
723레스 11대 용사 나갸가의 모험 -리부트- 2판 3시간 전 new 1357 Hit
앵커 2021/05/16 21:35:03 이름 : ◆pfcNvxyLdRC
395레스 🦂🏝️🐕 Sel-fish Island 🐕🏝️🦂 3시간 전 new 1099 Hit
앵커 2020/04/20 20:51:08 이름 : ◆kq7vwmpQq1u
753레스 어서오세요 마지아 펠리시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3시간 전 new 1880 Hit
앵커 2021/06/04 22:09:09 이름 : 마녀
687레스 [Ⅲ] 토파와 프로젝트 (배치맹~ 3시간 전 new 1740 Hit
앵커 2021/02/23 17:04:04 이름 : 무쵁
327레스 도시로 돌아가기 3시간 전 new 1397 Hit
앵커 2020/08/12 17:33:32 이름 : ◆0k3xzO9xXxQ
49레스 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1) 3시간 전 new 159 Hit
앵커 2021/11/21 14:26:28 이름 : ◆vA5fffamnCl
110레스 조선재판 1장. 남원고을 사또 살인사건 4시간 전 new 216 Hit
앵커 2021/11/20 11:37:22 이름 : 사또◆ba4NzbBcFa9
72레스 치유물 라디오 - 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他來之友(타래지우) 라디오#6(가을이 가기 전에) 7시간 전 new 209 Hit
앵커 2021/11/05 21:33:41 이름 : ◆sjh87e3QpU6
63레스 「 더 서클 :: 1억원의 상금을 받을 주인공은 누구? 」 8시간 전 new 346 Hit
앵커 2021/10/06 15:24:10 이름 : O
744레스 어쩌다 보니 평행우주를 구하고 있습니다(>>746) 11시간 전 new 2137 Hit
앵커 2021/06/20 14:52:49 이름 : ◆5XulcrcFeMj
860레스 인생극장 - 되돌리거나, 사라지거나 2021.11.27 4923 Hit
앵커 2019/02/18 21:00:05 이름 : ◆VhAo1Ci67s6
100레스 ☆☆앵커판 명예의 전당 리뷰☆☆ 2021.11.27 853 Hit
앵커 2021/04/04 05:38:37 이름 : 이름없음
577레스 미아가 나타났다 2021.11.27 1127 Hit
앵커 2021/10/01 22:51:27 이름 : ◆hxPeGq41z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