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22/11/27 23:02:57 ID : fPbjwGty1yN
https://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60049102 1000 스레 채웠길래 다시 만들었어 ㅗ, ㅜ로 위 스레와 아래 스레를 연결해서 괴담을 만들면 돼 1편 링크 참고해줘! ㅜ나는 오늘 집에서 간식을 먹었다.
이름없음 2023/10/04 23:16:58 ID : IMmFjxWpgja
ㅗ 아, 제발. 잘못했어요 ㅜ무슨 일이야?
이름없음 2023/10/04 23:25:39 ID : DwJTRwmldxy
ㅗ 분명 아무도 없어야할 폐가의 작은 방 안에서 희미하게 들리는 이 소리는 누구의 것일까? ㅜ 어둠속에서
이름없음 2023/10/05 15:46:56 ID : 0nxwoK46rvA
ㅗ 맹수의 소리가 울려퍼졌고, 내 손전등 배터리는 곧 있으면 바닥난다. ㅜ 어서오렴, 오랜만이구나.
이름없음 2023/10/05 23:29:26 ID : 2tBs62IK6qk
ㅗ 친구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영정 사진을 보자 귓가에 들려온 소리. ㅜ 이 고기 무슨 고기야? 되게 독특하네
이름없음 2023/10/05 23:46:29 ID : BbA3TVdRBdP
ㅗ 아, 그거? 갓 태어난 얘가 맛있더라고 ㅜ 엄마, 뭐해요?
이름없음 2023/10/07 20:36:23 ID : eNwNteFa786
ㅗ머리위에 있는 이상한 여자를 애써 무시하며 엄마를 불렀다 ㅜ배터리가없군
이름없음 2023/10/07 20:45:15 ID : Y2oJXBvCpe4
ㅗ전화가 올 수 있을 리 없는데...? ㅜ열쇠를 잊어버렸다
이름없음 2023/10/08 15:28:25 ID : 0nxwoK46rvA
ㅗ 젠장, 열쇠가 없으면 이 철창 안에서 저 끔찍한 괴물들과 함께 있어야 하는데.... ㅜ 지금 몇시야....???
이름없음 2023/10/08 23:28:06 ID : ZgZclg3TRCq
ㅗ 15시 65분 ㅜ 집 앞에 가방 하나가 떨어져 있었다
이름없음 2023/10/09 01:07:44 ID : Ny5dO08pbyI
ㅗ 이 가방은 뭐이리 큰거야? 뭐가들었는지 묵직한 가방을 힘겹게 옆으로 밀었다. ㅜ 아, 배부르다.
이름없음 2023/10/09 01:18:51 ID : U1BasmGoIHB
ㅗ 내 손가락 하나가 없다는걸 뒤늦게 알았다. ㅜ 아, 신발에 모래 들어갔다
이름없음 2023/10/09 11:45:23 ID : 0nxwoK46rvA
ㅗ 응? 모래 색깔이 이상한데...?? ㅜ 하아...공부하기 싫다.
이름없음 2023/10/10 22:31:25 ID : nPeIK7wJVgr
ㅗ엄마: 성적표 가져와봐 ㅜ공허하네
이름없음 2023/10/11 16:44:09 ID : 0nxwoK46rvA
ㅗ 내가 마을 주민들이 모두 하루아침에 사라져버렸다는 마을에 다다르고 나서 처음 한 말이다. ㅜ 기분탓인가.
이름없음 2023/10/11 16:45:19 ID : 7wMrzdVf87a
ㅗ 아니 뭔가 서늘하다 ㅜ 도와주세요 여기 사람이 물에 빠졌어요
이름없음 2023/10/11 16:49:56 ID : 0nxwoK46rvA
ㅗ 저건 사람이 아니야, 미나. 자세히 봐..... ㅜ 정신차려 이 친구야
이름없음 2023/10/11 16:56:10 ID : pO03DyZa63R
ㅗ 아니 그게 아니라 너 분명 혼자 왔다며… 그럼 니 뒤에 있는 여자는 누구야? ㅜ 이런 인형 우리 집에서 못 본 것 같은데…?
이름없음 2023/10/11 18:27:13 ID : cFimLanB88o
ㅗ 라고 어제까지 그 인형을 안고 주무셨던 할머니가 말씀하셨다. ㅜ 아이스 아메리카노인데 차갑지가 않다.
이름없음 2023/10/12 22:01:20 ID : bjAnWphuspf
ㅗ 이거 얼음이 아닌 것 같은데...? ㅜ 솜사탕 먹을래?
이름없음 2023/10/13 12:36:03 ID : tfXzglwpO9t
ㅗ 뭔 소리를 하는거야.. 폐가에 솜사탕이 왜 있어 ㅜ 길을 잃었다
이름없음 2023/10/13 12:45:55 ID : zU5gqmNxWjb
ㅗ 주위를 둘러보니 모르는 동네로 와있었다 ㅜ 어라 왜 갑자기 불이 꺼졌지
이름없음 2023/10/13 16:55:38 ID : kpO9tgZctxX
ㅗ 양초에 다시 불을 붙히자 다시 꺼졌다. 화나서 허공에 욕을 퍼부으니 갑자기 누군가 나에게 귓속말을 했다. "내가 껐어." ㅜ 넌 내 취향이 아냐.
이름없음 2023/10/14 02:25:03 ID : GnCmHvjBwLg
ㅗ 네 몸에서는 쇠냄세가 전혀 나질 않잖아 ㅜ 더이상 가까이 오지마
이름없음 2023/10/14 02:40:13 ID : 9xWo3SHyIFe
ㅗ 밤에 누군가 나를 쫓아오는 느낌이 드는데 뒤를 돌아봐도 아무도 없으면 저렇게 외쳐 보세요. 안전하고 특별한 만남을 가질 수 있을 겁니다. ㅜ 나는 죽은 뒤 의과대학에 시신을 기증하기로 했습니다.
이름없음 2023/10/14 11:20:21 ID : kpO9tgZctxX
ㅗ 그래요? 그럼 지금 바로 죽여드릴게요. ㅜ 꿈을 꾸었다.
이름없음 2023/10/14 17:35:59 ID : pVe45fdUZjz
ㅗ그래..꿈이 아니고서야 이런일이 일어날리 없잖아. 이건꿈이야..이건꿈이야... ㅜ할아버지, 저건 뭐예요?
이름없음 2023/12/18 13:07:51 ID : kpO9tgZctxX
ㅗ 아이가 기괴한 모양으로 몸이 꺾인채 노인에게 말했다. 아이에게는 눈알이 없었다. ㅜ 야, 너 너무 예민한거 아냐? 내가 뭘 잘못했다고..
이름없음 2023/12/18 13:20:08 ID : FilCo2K6i5Q
ㅗ 그렇게 예민하게 구니까 내가 널 죽일 수 밖에 없잖아 ㅜ 시계가 똑딱똑딱 소리를 내며 돌아간다
이름없음 2023/12/18 16:00:35 ID : kpO9tgZctxX
ㅗ 자세히 보니 검은 형체를 가진 무언가가 시곗바늘을 억지로 돌리고 있었다. ㅜ 당신을 사랑해.
이름없음 2023/12/18 17:57:50 ID : 1fTWnPhe6pb
ㅗ 그러니 당신은 평생 내곁에,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있어줘야만해 ㅜ 붉은 꽃 한송이가 그의 무덤 위에서 피어올랐다
이름없음 2023/12/18 18:22:41 ID : GldyE1fU5al
ㅗ 식인을 한 시체가 매장된 흙에 간혹 그런 일이 일어나곤 한다 ㅜ 새벽에 사거리에 교통사고가 났다
이름없음 2023/12/18 19:01:00 ID : kpO9tgZctxX
ㅗ 그렇게 나는 아무도 없는 공간에서 차가운 바닥 밑에 쓰러져 쓸쓸한 죽음을 맞았다. ㅜ 나는 미래를 볼 수 있다.
이름없음 2023/12/23 03:06:00 ID : eLdTO3wlgZb
ㅗ 매우 큰 버섯이 피는 미래를 보게 된 나는 절망했다. ㅜ 이 마을 사람들은 나를 친절하고 상냥한 경찰관이라고 생각한다.
이름없음 2023/12/23 06:41:52 ID : Qr83A0lcoGt
ㅗ 나는 내 기억에 없는 피 투성이의 옷을 매일 아침 세탁해야만 한다. ㅜ 새벽에 잠이 오질 않아 핸드폰을 켰다.
이름없음 2023/12/23 10:39:08 ID : UZirwLalbdC
ㅗ딥페이크 공포 사진에 내 친구 얼굴이 있었다. ㅜ티비를 켰다
이름없음 2023/12/23 11:04:50 ID : kpO9tgZctxX
ㅗ 그리고 티비 화면에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내 모습이 나오기 시작했다. ㅜ 저게 뭐지?
이름없음 2023/12/23 11:08:34 ID : 3u1dwttbiqq
ㅗ 그게 거울에 비친 모습이란 것을 깨닫는데 얼마 걸리지 않았다. ㅜ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이름없음 2023/12/23 12:39:46 ID : kpO9tgZctxX
ㅗ 그리고 '그' 존재가 나에게 서서히 다가오기 시작했다. ㅜ 제발 살려주세요..
이름없음 2023/12/24 04:28:27 ID : eLdTO3wlgZb
ㅗ 카세트 플레이어의 배터리가 떨어지자, 반복되던 '제발 살려주세요...'란 애원은 더 이상 들리지 않았다. ㅜ 이것은 내 부모님의 웨딩사진이다
이름없음 2023/12/25 09:59:01 ID : 3u5U43PfWlw
ㅗ 어머니가 아닌, 정말 모든게 다른 사람이 신부자리에 위치하고 있는데, 도대체 누구지? ㅜ 입 안에 무언가가 났다.
이름없음 2023/12/25 10:15:37 ID : cslCrxO7e3T
ㅗ그것이 단순한 염증이 아닌 움직이는 무언가라는걸 깨달았을때는 너무 늦었다 ㅜ아침에 눈을 떠 따스한 햇빛을 느꼈다
이름없음 2023/12/25 11:56:02 ID : kpO9tgZctxX
ㅗ 참고로 난 오븐 안에 있다. 맞다, 나 오늘 아침식사가 되기로 했지? ㅜ 야, 너 그거 아냐?
이름없음 2023/12/27 19:52:06 ID : eLdTO3wlgZb
ㅗ 나는 너의 모든 것을 알고있어, 몸에 있는 점 갯수까지도. ㅜ오늘 밤은 편히 잘 수 있겠는 걸?
이름없음 2023/12/27 20:00:04 ID : cslCrxO7e3T
ㅗ더 이상 내 집에서 살려달라고 소리칠 사람은 없으니까 ㅜ오늘은 날씨도 좋고 모든게 최고인 날이다
이름없음 2023/12/27 20:09:21 ID : 0lba1fWnXwL
ㅗ 지구에 나밖에 남지 않았다는 것만 빼면. ㅜ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어
이름없음 2023/12/30 18:52:03 ID : RvcsmKY5TXv
ㅗ 그 사람을 놀라게 해 주려고 그 사람의 집에 살아있는 '모든' 사람들을 정리하고 기다리는 중이야. ㅜ 침대에서 눈을 감았는데 말소리가 들렸어.
이름없음 2023/12/30 21:42:19 ID : kpO9tgZctxX
ㅗ 그래서 조용히 말 대답해줬어. "죽었으면 조용히 저승이나 가라." ㅜ 내 물건에 손대지 말랬지!!!
이름없음 2023/12/30 23:00:02 ID : Fjz9cldu5RD
ㅗ내가 소리쳤을 땐 친구의 손이 날라간 뒤였다 ㅜ내가 조금 더 노력해볼게
이름없음 2023/12/31 18:35:51 ID : k2pQpPctBul
ㅗ노력해볼게 엄마! 그러니까. 제발, 이러지만 말아줘. 아파! 엄마! 제발! .... ㅜ염소의 화학식은 NaCl.
이름없음 2024/01/01 12:26:41 ID : kpO9tgZctxX
ㅗ -어느 화학과 학도가 염소 속 독성분으로 인해 사망하기전 남긴 유언. ㅜ 이리와.
이름없음 2024/01/01 12:31:01 ID : 8i5U3Ru4ILc
ㅗ고속도로를 달리는데 창 밖에서 이런 소리가 들렸다 ㅜ힘 내
이름없음 2024/01/01 12:44:37 ID : 8i9wGtxTRwk
ㅗ너의 목숨을 버리는 건 어렵지만,할 수 있어!힘내힘내힘내힘내힘내힘내힘내:) ㅜ내 집에 있는 유리병 너무 예쁘거든,너도 꼭 와서 봐!
이름없음 2024/01/01 14:55:26 ID : k2pQpPctBul
ㅗ무슨 소리야? 너희 집 유리병은 너네 집 고양이가 다 깼다며? ㅜ나는 최근 독학으로 모스부호를 배웠다.
이름없음 2024/01/01 15:02:01 ID : fPbjwGty1yN
ㅗ sos ㅜ 여기가 어딘가요?
이름없음 2024/01/01 15:15:55 ID : fe2NvyGq1DB
ㅗ 나는 아무도 없는 밀폐된 흰 방 안에서 소리쳤어. ㅜ 오늘 치즈버거를 먹었는데, 너무 맛있었어.
이름없음 2024/01/01 19:43:40 ID : kpO9tgZctxX
ㅗ 좀비로 인해 세상이 무너져 갈때, 우연히 어느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치즈버거를 주워먹고서 한 말이였다. ㅜ 안녕
이름없음 2024/01/02 12:52:12 ID : 8i9wGtxTRwk
ㅗ거울 속에 또다른 내가 말하고 있었다. ㅜ00아,이건 너무 쉽잖아.이런 걸 틀리면 어떡하니
이름없음 2024/01/02 18:21:43 ID : kpO9tgZctxX
ㅗ 님이 풀어보시든가 ㅋ 아이는 이 말을 한 후 주머니에 넣어 두었던 작은 칼을 꺼냈다. ㅜ 오늘은
이름없음 2024/01/02 23:15:07 ID : 1AZhfdU3SJX
ㅗ 발 없는 날 ㅜ그러자 그가 말했다
이름없음 2024/01/03 11:53:21 ID : kpO9tgZctxX
ㅗ 죽은 자는 말이 없는 법이랬는데, 자꾸 말을 하게 만드네? ㅜ 사랑해요
이름없음 2024/01/03 15:29:09 ID : RvcsmKY5TXv
ㅗ ... 그래서 당신을 데려온건데, 왜 당신은 조그마한 수조 속에 떠다니면서도 나를 봐주지 않는 건가요? ㅜ 오늘 이웃집에 이사를 도와줘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러 갔다.
이름없음 2024/01/03 23:51:03 ID : cE09xWnVeZd
ㅗ 문을 열고 나온 옆집 아저씨가 나를 쳐다보더니 고개를 갸웃거렸다. "학생, 지금 업고 있는 저 아기는 자네 동생인가?" ㅜ 한밤 중에 목이 말라서 비틀비틀 일어나 냉장고를 열었다
이름없음 2024/01/06 16:00:01 ID : UZirwLalbdC
ㅗ거기에 사람 시체가 있었고 그 시체는 내가 아는 지인의 시체였다. ㅜ나는 깜짝 놀라서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으며 뒷걸음질 쳤다
이름없음 2024/01/06 19:11:15 ID : o6knA441CmK
ㅗ 그러고 보니까, 내 뒤에 있던건 파도가 철썩이는 절벽이였던가? ㅜ 난 오늘도 수조에 물고기 먹이를 잔뜩 뿌렸다.
이름없음 2024/01/06 19:55:01 ID : UZirwLalbdC
ㅗ그 물고기는 피라냐였고 나는 심영이 되었고 의식을 잃은 채로 병원 신세를 졌다 ㅜ여기가 어디오..?
이름없음 2024/01/06 19:55:21 ID : kpO9tgZctxX
ㅗ 물고기 먹이만 준다고 불평하지마. 어차피 내일이면 나한테 먹힐텐데 뭐. ㅜ 인생은 아름다워요.
이름없음 2024/01/07 01:42:24 ID : k1g3O062K7A
ㅗ 간혹 피를 토하며 뒷걸음치는 그 모습, 당신의 아름다운 삶은 최후까지 너무나 너무나 너무나 너무나 너무나 아름다워요. ㅜ 하나, 둘, 셋, 백 하나
이름없음 2024/01/07 04:12:34 ID : UZirwLalbdC
ㅗ귀신이 벽을 이런 식으로 쳤다. 근데 그것은 소름 돋게도 살아생전 귀신이 칼에 찔려 살해 당하던 횟수였다. ㅜ버뮤다 삼각지대로 갔다.
레스 작성
3레스꿈 속에 그 남자new 11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30분 전
301레스𝚆𝚒𝚜𝚑 𝚜𝚝𝚘𝚛𝚎 {소원 상점} closenew 9371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36분 전
355레스행운 교환소(개점)new 5500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37분 전
1레스간절한 소원 딱 2가지만 단기간 내에 꼭 이뤄지는 방법 좀 알려줘...new 7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42분 전
7레스소원이루어 주는 주술 해본사람??new 86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57분 전
4레스소원 들어줬으면 좋겠다new 613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58분 전
773레스무료점사 봐주는 스레new 10133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6레스주술실황해준다new 109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640레스마법의 다이스 고동님new 8567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6시간 전
8레스과거로가는 주술new 127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8시간 전
828레스보고 느껴지는 거 얘기해줄게new 20935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10시간 전
208레스난 누군갈 찾고있어 내 전생 좀 들어볼래? 8306 Hit
괴담 이름 : Lo 24.07.15
206레스내 친가는 살아있는 사람의 제사를 해왔어 21028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4
116레스한 줄 이내로 느껴지는 거 답해 줄게 828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4
6레스신기 있으면 안보는게 낫니 108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4
879레스<<<스레 찾아주는 스레>>2판 40080 Hit
괴담 이름 : ◆i7hwMmLhtbc 24.07.14
5레스천국 지옥이 실제로 있어도 악인들이 정신을 차릴까? 289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3
11레스조건에 맞는 주술이나 강령술 있을까? 121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3
8레스인간은 죽으면 어떻게 되는가 101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3
1레스. 58 Hit
괴담 이름 : 이름없음 24.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