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23/01/22 01:28:13 ID : vDAmFdwpXza
20xx년, 웅지는 기운차게 일어나서 아침부터 >>2 를 가지고 >>3 했다. 매일 하는 루틴이라 하루라도 빼먹으면 >>5

2 이름없음 2023/01/22 03:11:15 ID : fTO4IK7s6Y1
대나무 헬리콥터

3 이름없음 2023/01/22 04:45:27 ID : cFcmtwE5SE4
정성스럽게 손질

4 이름없음 2023/01/22 08:32:30 ID : K7xUY5RDy3Q
발판

5 이름없음 2023/01/22 09:52:29 ID : 6qlwljwGmnv
근손실이 온다

6 이름없음 2023/01/22 12:56:18 ID : XzgrwGnzRA4
손질을 마친 대나무 헬리콥터는 잘 키운 난초 만큼이나 윤이 나고 생기가 넘쳤다. 웅지는 뿌듯한 기분으로 화장실에 들어갔다. 화장실에는 >>7 이 있고, >>10 도 놓여있다. 웅지는 들어가자마자 >>13 그리고 >>16 를 집어들었다

7 이름없음 2023/01/22 13:32:50 ID : BcHA1DupQsj
야한잡지

8 이름없음 2023/01/22 13:59:03 ID : XzgrwGnzRA4
ㅋㅋㅋㅋㅋㅋㅋㅋ

9 이름없음 2023/01/22 16:26:52 ID : eZg3VbA43Rx
발판

10 이름없음 2023/01/22 16:46:28 ID : fTO4IK7s6Y1
그랜드 피아노

11 이름없음 2023/01/22 17:24:55 ID : E7cJU3RBhBA
ㅂㅍ

12 이름없음 2023/01/22 19:47:42 ID : XzgrwGnzRA4
빨판

13 이름없음 2023/01/22 23:18:31 ID : 8001dyLe47z
피아노를 아름답게 치는 나를 상상하며 피아노를 쳤다.

14 이름없음 2023/01/22 23:51:40 ID : E7cJU3RBhBA
ㅂㅍ

15 이름없음 2023/01/23 02:36:18 ID : XzgrwGnzRA4
화장실에서 그랜드 피아노 연주... ㄷ

16 이름없음 2023/01/23 05:50:16 ID : cnwtwHA2NxU
건반과 건반 사이의 틈에 끼어있던 책갈피

17 이름없음 2023/01/23 06:13:43 ID : XzgrwGnzRA4
웅지는 상상속에서 모차르트와 베토벤을 합친 것보다 천재적인 음악가가 되어 환상적인 연주를 했다. 그 후에 웅지는 건반 사이에 있던 >>18 모양 책갈피로 >>20 했다. 그리고 나서 >>23 로 마무리. 그게 바로 웅지만의 샤워 방법이었다. 웅지는 온 몸이 시원해졌다. ">>26" 화장실을 나서며 웅지가 말했다.

18 이름없음 2023/01/23 10:55:38 ID : xRzU2Gso3TR
대나무 헬리콥터

19 이름없음 2023/01/23 12:30:36 ID : 5cGldDs3zV9
발판

20 이름없음 2023/01/25 00:35:29 ID : fTO4IK7s6Y1
대나무 헬리콥터 모양 책갈피에 대고 주문 외우기

21 이름없음 2023/01/25 00:45:08 ID : cFcmtwE5SE4
ㅂㅍ

22 이름없음 2023/01/25 14:20:57 ID : XzgrwGnzRA4
ㅂㅍ

23 이름없음 2023/01/26 01:05:48 ID : 01cq0q6mGq7
어느샌가 손 위에 나타난 얼음물을 한입 마시고 남은 물을 정수리에 뿌리기

24 이름없음 2023/01/26 01:11:58 ID : fTO4IK7s6Y1
ㅂㅍ

25 이름없음 2023/01/26 13:16:34 ID : XzgrwGnzRA4
도랏...

26 이름없음 2023/01/27 00:45:56 ID : cFcmtwE5SE4
벌써 스레딕할 시간이군

27 이름없음 2023/01/27 00:51:40 ID : XzgrwGnzRA4
웅지는 >>28로 가서 >>29을(를) 켜고 스레딕에 접속했다. 가장 먼저 웅지가 진행하고 있는 >>30 스레와 레스주로 참여중인 >>31 스레부터 확인했다. 그 후 >>33

28 이름없음 2023/01/27 01:06:13 ID : fTO4IK7s6Y1
옆집

29 이름없음 2023/01/27 01:30:58 ID : QrcE3DumsnP
우리 은하 통신기

30 이름없음 2023/01/27 14:31:38 ID : 1crcNy2NuqY
웅지의 일상

31 이름없음 2023/01/27 15:49:26 ID : 8mHCjclcoHx
미궁게임 지옥길 여행

32 이름없음 2023/01/28 03:02:59 ID : wJWmGq2Hu9z
평범한 일상이네

33 이름없음 2023/01/28 06:11:26 ID : cFcmtwE5SE4
옆집 사람에게 식사 대접을 요구했다

34 이름없음 2023/01/28 12:43:35 ID : xzO3u3u3vjw
옆집 사람 불쌍하다

35 이름없음 2023/01/28 13:34:12 ID : XzgrwGnzRA4
그러자 옆집 사람은 >>36 그러더니 >>38 웅지는 >>39 그리고 >>41

36 이름없음 2023/01/28 13:47:53 ID : fTO4IK7s6Y1
짜파게티를 끓여줬다

37 이름없음 2023/01/28 14:16:35 ID : f9jteJO005X
이걸 끓여주네 ㅋㅋㅋㅋ

38 이름없음 2023/01/28 20:28:07 ID : kpXBwINBwIF
dice(0,1) value : 1 0이 나오면 굉장히 맛이 없었다. 1이 나오면 굉장히 맛이 있었다.

39 이름없음 2023/01/29 06:35:37 ID : Y1jtijbcpXy
옆집 사람을 칭찬했다.

40 이름없음 2023/01/29 10:33:29 ID : XzgrwGnzRA4
그리고

41 이름없음 2023/01/29 12:05:27 ID : U0ldzU59hbB
웅지가 참여 중인 미궁 스레의 문제를 대신 풀어 달라고 했다

42 이름없음 2023/01/29 13:05:58 ID : XzgrwGnzRA4
그런데 알고보니 옆집 사람이 바로 미궁 스레의 스레주였다. 그래서 웅지는 >> 43

43 이름없음 2023/01/29 13:16:02 ID : QpPeLe2Gk2m
익명성 위반으로 미궁 스레 스레주를 신고했다

44 이름없음 2023/01/29 13:20:44 ID : 8mHCjclcoHx
배은망덕하네;;

45 이름없음 2023/01/29 13:27:49 ID : XzgrwGnzRA4
ㅋㅋㅋㅋㅋㅋ

46 이름없음 2023/01/29 13:31:28 ID : XzgrwGnzRA4
이웃사람은 깜짝 놀라서 >>47 라고 하며 >>48 를 꺼냈다. 웅지는 그게 >>49 인 줄 알았다.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70레스5가 틀 정하면 6~9가 내용 넣는 소재 연성new 103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4분 전
439레스☆★앵커판 잡담스레 5★☆new 13328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45분 전
6레스당신은 깨어났다.new 147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54분 전
297레스"이건 악령들을 봉인한 물건일세" "얼마면 되죠???"new 6702 Hit
앵커 이름 : ◆Ds4HzTQoE8r 1시간 전
143레스평화로운 어느 날...new 5012 Hit
앵커 이름 : ◆3xA5f803wq1 4시간 전
756레스사과문 쓰는 앵커(9)new 5704 Hit
앵커 이름 : ◆zU42JVasnSL 7시간 전
395레스18대 용사 나갸규의 모험 -리부트- 3판new 11461 Hit
앵커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9시간 전
271레스밝고 가벼운 이야기들을 다루는 스레new 6464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6시간 전
336레스아스테르의 소원new 518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9시간 전
378레스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2)new 10468 Hit
앵커 이름 : ◆nva8ktwJQtu 19시간 전
337레스역전 노무사, 제2장 상아탑의 역전(Turnabout of the ivory tower)new 7939 Hit
앵커 이름 : ◆yGlgY0061xx 19시간 전
7레스1차 대전에서 동맹국이 이겼다면 520 Hit
앵커 이름 : 구리 23.01.29
46레스» 웅지의 일상 / 웅지의 생활 기록 950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3.01.29
955레스[빛보다 빠르게] 13180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3.01.29
2레스조선에 떨어진 당신의 운명은 142 Hit
앵커 이름 : 닭갈비 23.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