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이름없음 2024/02/28 22:05:12 ID : nBcE6ZilyMr
언젠가 책을 출간하고 싶은 스레주의 스레,, 뭔가 내 글 평가 받고 싶기도 한데 좀 부끄럽기도 하고...ㅋㅋㅋ 그냥 가끔 생각날때마다 글 쓰고 갈겡ㅎㅎ 감상평 피드백 대환영!! 아니면 조각글로 남긴글을 이어서 쓰는것도 좋아ㅎㅎ
이름없음 2024/02/28 22:11:44 ID : nBcE6ZilyMr
<혀에 머리카락이 들어기면 귀신같이 알아채는 감각이 신기해서 써본 글> 혀에 감각이 없어졌다. 혀가 맛만 느끼면 되는거지 감각 없다고 불편하겠냐던 무책임한 소리도 들어본 적이 있다. 인간이라는건 정교하게 짜여진 프로그램 같은 것이다. 사소한거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아름아름 또는 갑자기 전체를 무너뜨린다. 나같은 경우엔 입에 머리카락이 들어가도 느끼질 못했다. 입으로 많은것들이 들어가는데 왜 하필 머리카락은 그 기분나쁜 느낌이 뚜렷하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이제는 그 느낌을 느낄 수 없었다. 입으로 머리카락이 자꾸 들어왔고 나는 뭣도 모르고 삼켰다. 계속 계속 삼켰다. 뱃속에 머리카락들이 쌓여갔다. 실같이 얇은 머리카락도 느끼지 못했지만 커다란 감각도 느끼지 못했다. 매움은 맛이 아니라 고통이라고 했다. 매운걸 느끼지 못했다. 매운 감각이 내 혀를 혹사 할 때도 나는 느끼지 못했다.
이름없음 2024/02/28 23:57:14 ID : wk63QpXxO4E
<ㅌㅇㅌ에서 투표로 선택해서 이야기 이어나가는거 해보고 싶었는데 그런건 똑똑한 사람들이나 하는 것 같고 나는 그냥 한번 써본 글. 좀 잔인한 표현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나는 가끔 좀비가 터지고 난 이후의 세계를 상상하곤 했다. 각종 매체에서 나오는 좀비물들, 아포칼립스물들을 보면서 ‘내가 저 세계속에 떨어진다면 어떻게 행동할까?’ 같은 안일하고 오만한 상상을 했었다. 현실은. 그러니까 이게 진짜 내가 처한 세상이 된다면. 카메라 앞에서 그저 피 몇 가닥 주르륵 흘리고 있는 주인공 따위는 존재하지 않았다. 피가 눈 앞을 가리고 깊은 칼 자국이 볼을 뚫고 혀를 갈라 놓았다. 머리카락은 땀과 피가 엉겨붙어 있었다. 무릎은 뼈가 보일정도 까져있었고 허벅지는 칼에 꽂혔다가 뿌리치고 도망가느라 살점이 너덜너덜 거렸다. 이 정도면 내가 좀비인거 아니야? 생존본능은 고통을 느끼지 못하게 만드는 호르몬을 마구잡이로 흩뿌리고 있었다. 죽지않고 상황이 마무리가 되면 체납된 고통들이 한꺼번에 몰려 올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 고통이 너무나 예상이 돼서 서러워졌다. 살아남고 싶지가 않았다. 그냥 죽고 싶어. 주인공 같은 거 하기 싫어. 주인공을 살릴까요 죽일까요?
이름없음 2024/02/29 02:36:13 ID : ljs2txSK0mm
죽입시다
이름없음 2024/02/29 20:23:21 ID : nBcE6ZilyMr
ㅋㅋㅋㅋ 참여 고마웡 사실 뒷예기는 생각 안하고 쓴거라ㅎㅎ 좀비보다 사람이 무서운 세상을 상상하면서 써봤어. 만약 계속 이어서 쓴다면 다른 인물이 주인공이 되어서 옴니버스 형식으로 계속 이야기 이어갈듯. 결말은 주인공들이 독자들을 원망하면서 더이상 그 누구도 주인공으로 만들지 말아달라고 애원하면서 마무리 짓고 싶어ㅎ
이름없음 2024/02/29 20:29:22 ID : HwpVhBtimGm
내러티브는 평을 말하기엔 단문이고 표현이나 감각적 이미지 위주로 말하면 되나 머리카락 : 괜찮음 이 느낌으로 서사 구조 잘 쓰면 베르베르 단편 느낌나고 재밌을듯 좀비:나는 웹소설 안 읽어서 잘 모르는데 듣기로는 문장을 빠르고 속도감 있게 써야한다며 좀비 쪽은 저런 스타일에 어울리는거 같음
이름없음 2024/02/29 20:38:25 ID : nBcE6ZilyMr
피드백 고마워!! 내가 블로그 포스팅같은 글을 쓰면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쉬지않고 말하는 사람처럼 쓰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소설은 뭔가 짧은 호흡으로 써야될것만 같은 느낌..
이름없음 2024/02/29 20:42:44 ID : HwpVhBtimGm
개인차가 있겠지만 나는 일단 만연체 안 좋아함 [아침. 밥을 먹다 . 쌀밥. 나물. 아. 엄마. 고기반찬 달라고] 이런거만 아니면 간결한게 훨씬 좋더라 ㅋㅋ
이름없음 2024/02/29 20:58:03 ID : nBcE6ZilyMr
아ㅋㅋㅋㅋ 뭔말인지 알겠다ㅋㅋㅋㅋ
이름없음 2024/02/29 21:34:58 ID : koFhfatwHxA
개인적으로는 나도 간결한 문장이 더 좋긴 한데 간결한 문장이 왕도 취급은 받아도 무조건 정도는 아니니까. 본인이 더 맞는 쪽으로 연습하면서 전체적인 흐름에 거슬리지 않는 정도라면 괜찮지 않을까? 싶네. 그렇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글에 정보량이 너무 많아보이기는 해. 한 상황에 할애하는 묘사가 조금은 과하다는 느낌? 를 보면 조금은 묘사를 줄여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 평소 내가 읽는 소설들의 문장이 조금 건조해서 그렇게 느끼는 것도 있는 것 같긴 하지만. 강조하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조금 더 건조한 묘사도 괜찮을 것 같아. 조금 더 무뚝뚝한.... 그런...?
이름없음 2024/02/29 21:49:04 ID : nBcE6ZilyMr
피드백 고마워!! 소설 더 읽어보면서 조절 해봐야겠다ㅋㅋㅋ 나는 한 작가에 꽂히면 그 작가 작품만 읽게돼서..다양하게 읽어보면서 비교 해봐야겠다ㅎㅎ

레스 작성
2레스로판에 등장인물 이름 고증 어떻게 해?new 1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2분 전
346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new 3702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171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678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5
397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 1001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5
5레스과거의 흑역사 쪼가리들을 읽어보는 스레 178 Hit
창작소설 이름 : 수치사하기직전 2024.04.14
141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918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3레스소설 주제 좀 추천해줄 사람..?ㅠㅠ 19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904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3895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4
1레스어른이 되고 깨달은 것은 2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6레스너무 특이한 이름 별론가 41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3레스이런 설정 흔한가?? 40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1레스으헤헤 학교 간다 41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5레스소설 여주 이름 지었는데 평가 좀 49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2
65레스외모 묘사 최대한 맛깔나게 해주라… 1340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미국 배경 로판 머리색, 눈색 46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3레스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45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11
2레스웹소설에서 좋아하는 부분 각자 얘기하고 가자 157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9
2레스내일 봐 76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
358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285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7
4레스단문 백업 스레 99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