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3xA5f803wq1 2022/09/12 02:22:28 ID : ldxu7gpbCi6
※어느날 심심해서 생각없이 만든 스레 당신은 드넓은 초원에서 >>3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뒤에서 이상한 기척이 느껴졌습니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4

102 이름없음 2022/12/14 11:47:37 ID : Y2q0ts8kmsl
3. 아니

103 ◆3xA5f803wq1 2022/12/14 19:11:48 ID : ldxu7gpbCi6
"형, 제발요~ 어려운 것도 아니란 말이에요." 로버는 무언가 수상한 낌새가 느껴져 로쉬냐의 부탁을 거절했습니다. "미안. 난 네 부탁 들어줄 수 없을 것 같아" "히잉." "힝이 뭐야, 어른스럽게 말해야지" "힝입니다." "...어쨌든, 네 부탁은 못 들어줄 것 같아." "그렇다면 형, 제 부탁을 들어주신다면 소원을 한 가지 들어드릴게요. 어때요?" >>104 1. 승낙한다 2. 거절한다 3. guitar

104 이름없음 2022/12/18 23:44:25 ID : 1vck79fPbfW
승락

105 ◆3xA5f803wq1 2022/12/19 15:21:59 ID : ldxu7gpbCi6
로쉬냐는 글씨가 빽빽이 쓰여 있는 누런 종이를 로버의 손에 쥐어주며 말했습니다. "이 종이를 반으로 접은 다음, >>106로 가져다 주세요. 꼭 반으로 접어야 해요!" 로버는 >>107했습니다.

106 이름없음 2022/12/19 16:06:22 ID : 5VcJSMmHwsk
네가 접어서 주면 되는거 아니니... 교장실

107 이름없음 2022/12/21 11:50:09 ID : Ds4Le5ak2q4
종이의 맛을 보며 교장실이 어디냐고 되묻기

108 ◆3xA5f803wq1 2022/12/21 17:04:20 ID : ldxu7gpbCi6
핥쨕- 로버는 로쉬냐가 건네준 종이를 맛보았습니다. "...뭐하시는거예요?" "맛보는 게 버릇이 돼 버렸네. 미안" 로버는「 고독한 미식가 」칭호를 획득하였습니다. 와! "그런데, 교장실이 어디야? 난 여기가 처음이라 잘 모르거든. 자세한 길을 알려 줘." ">>109(가는길설명). 찾아가실 수 있죠?" "응. 갔다 올게" 로버는 길을 떠났습니다.

109 이름없음 2022/12/21 20:48:41 ID : 9a6Y02rfhxO
저쪽으로 가면 커다란 석상이 하나 있는데 석상을 반시계 방향으로 두바퀴 반 돌면 석상에 있는 출입문이 열리는데 그 출입문을 열고 3분 3초 동안 계단을 내려가면 물약 보관함이 있는데 거기서 교장실이라고 적혀있는 약병을 마시면 갈 수 있어요.

110 ◆3xA5f803wq1 2022/12/21 23:21:55 ID : ldxu7gpbCi6
로버는 커다란 석상 앞에 도착했습니다. 그 석상은 >>111의 모양을 하고 있었습니다. "일단 반시계 방향으로 두 바퀴 반 돌라고 했지?" 로버는 석상 주위를 반시계 방향으로 두 바퀴 반 돌았습니다. 드르르르륵- 그러자, 석상이 반으로 갈라지며 문이 나타났습니다. "이 문으로 들어가면 되는 거겠지?" 문을 열자 로버의 눈앞에 펼쳐진 것은 아래로 향하는 돌계단이었습니다. "이 계단을 3분 3초동안 내려가라고? 너무 힘들 것 같은데..." 로버는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이거...엘리베이터 버튼인가?" 오른쪽 벽엔 아래를 가리키는 화살표가 그려진 버튼이 있었습니다. "이상하네. 엘리베이터는 없는데 버튼만 있다니. 지팡아, 이게 뭔지 알아?" "쯧, 어린 놈의 새끼가 버릇 없는 건 여전하구만! 어쨌든 저건 엘베 버튼 맞다. 눌러볼 테냐?" >>112 1. 버튼을 누른다 2. 계단으로 간다 3. 지팡이에게 자세한 설명을 요구한다 4. 기타

111 이름없음 2022/12/22 15:23:19 ID : RA442GlcpRB
근육 운동을 하는 돌고래와 독수리

112 이름없음 2022/12/23 17:57:36 ID : cpRvii01fQr
3

113 ◆3xA5f803wq1 2022/12/23 21:30:23 ID : ldxu7gpbCi6
"저거에 대해서 자세히 알려줄 수 있어?" "이건 너네가 쓰는 엘리베이터라는 물건에 마법을 추가해 더 편하게 만든 기계다. 버튼을 누르면 알아서 이리로 올 게야. 눌러볼 테냐?" >>114 1. 버튼을 누른다 2. 계단으로 간다 3. 더 자세한 설명을 요구한다 4. guitar

114 이름없음 2022/12/24 22:13:04 ID : xQpPbfO05XA
1

115 ◆3xA5f803wq1 2022/12/25 01:42:18 ID : ldxu7gpbCi6
슈우우욱- "꼬맹이, 피해!" 콰쾅!! 버튼을 누르자, 로버가 있던 자리에 승강기가 떨어졌습니다. 띠링-(문 열리는 소리) "타라는 건가?" 로버는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원하시는 층을 말씀해주세요!" "와 엘리베이터가 말을 하네" "고객님, 보아하니 이 곳은 처음이신 것 같은데, 이 곳에서 그런 말씀은 상당한 실례가 될 수 있답니다! 저 말고도 말하는 물건들은 많거든요. 고객님은 처음이니까 봐드리는 겁니다!" 엘리베이터는 이어서 말했습니다. "고객님, 원하시는 층을 말씀해주세요!" "아까 3분 3초동안 계단을 내려가라고 했는데...그러면 몇 층이지?" "3분 3초라면 지하 >>117층이군요! 출발하겠습니다!" 엘리베이터의 문이 닫히고, 엘리베이터가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굳이 층을 말하지 않고 그런 식으로 말한다니, 그 말을 하신 분이 평범한 분은 아닌가 보네요. 외관이 어떠하던가요?" "음...일단은 청발이었고, 장갑과 목도리를 끼고 있었어." "청발이라...여기에선 보기 힘든 머리색이네요. 게다가 아직 목도리와 장갑을 낄 날씨는 아닌데, 역시 평범한 분이 아니군요!" >>118정도가 지나고, 어느새 엘리베이터는 지하 >>117층에 도착해 있었습니다.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고객님. 다음에 또 이용해주세요!" "그래, 잘 가!" 로버가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 엘리베이터는 빠르게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로쉬냐가 알려준 대로라면, 이 앞에 물약 보관함이 있겠지?" 로버가 앞으로 가 보니, 물약 보관함이라고 적힌 유리함이 있었습니다.

116 ◆3xA5f803wq1 2022/12/25 02:27:47 ID : ldxu7gpbCi6
"물약이 많네. 재밌어 보이는 것도 있고!" "야 꼬맹이. 혹시나 해서 말하는 건데, 만약 재미로 아무거나 마셨다간 큰 코 다칠 게다." "알았어, 알았어!" 로버는 >>119했습니다.

117 이름없음 2022/12/25 10:10:20 ID : wk2so6pfamo
3

118 이름없음 2022/12/26 11:12:33 ID : Buq3U4Y5Wlv
2분

119 이름없음 2022/12/26 12:05:37 ID : tg7ze6jhbCj
말하는 물건이 많은데 물약병도 말하겠지. "교장실로 가는 약병아! 어디있니!"라고 크게 외치기

120 ◆3xA5f803wq1 2022/12/26 16:25:55 ID : ldxu7gpbCi6
>>119 오 그런 생각을 하다니 "근데 이 많은 것 중에 교장실로 가는 약을 어떻게 찾지?" "그러고 보니 아까 엘리베이터가 말하는 물건이 많다고 했는데...그렇다면 약병도 말을 하지 않을까??" 로버는 약병이 든 유리함을 향해 외쳤습니다. "교장실로 가는 약병아!! 어디 있니!!!" 그러자, 1. 무언가가 반응했다 2. 반응이 없었다 >>121다이스 굴려주세용

121 이름없음 2022/12/26 23:00:53 ID : sqlvfSIIFdy
dice(1,2) value : 2 이렇게?

122 ◆3xA5f803wq1 2022/12/27 15:59:48 ID : ldxu7gpbCi6
"왜 반응이 없지? 직접 찾아봐야 하나.." "약병들이 잠들어 있군." "잠들었다고?" "그럼. 말도 하는데 잠도 못 자겠냐?" "그럼 약병들을 깨우는 방법이 있어?" "내가 어떻게 해볼 순 있겠다만...재료가 필요한데. 찾아올 수 있겠냐?" "응. 재료가 뭔데?" ">>123>>124. 워낙 흔하니 멀지 않은 곳에서 구할 수 있을 거다." "음...해볼게" 로버는 >>123>>124를 찾으러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123 이름없음 2022/12/27 16:24:08 ID : 40oNzatze5a
거미줄

124 이름없음 2022/12/27 17:39:58 ID : xQpPbfO05XA
바퀴벌레

125 ◆3xA5f803wq1 2022/12/27 19:52:25 ID : ldxu7gpbCi6
"음, 일단 거미줄을 구해야겠다." 로버는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그러자 구석에 있는 거미줄이 보였습니다. "근데 뭘로 떼지? 손으로 하면 다 망가질 텐데..." "아, 지팡이는 마법을 쓸 줄 알지? 지팡아 저것 좀 떼줘!" ">>126!!" 지팡이가 주문을 외우자 거미줄이 깔끔하게 떨어져 나왔습니다. "이제 바퀴벌레만 있으면 되겠군." "아, 나 깜빡하고 말 안 한 게 있는데" "또 뭐냐" "나 사실 바퀴벌레 공포증이 있어서..." "그런 건 미리미리 좀 말해라!!" "미아냉..." "하아, >>127로 바퀴벌레를 대체할 순 있는데, 이건 괜찮지? 괜찮다고 말 해" "이건 괜찮을 것 같아" "그래. 빨랑 가"

126 이름없음 2022/12/28 13:55:46 ID : nDupQtxO2q3
테에져

127 이름없음 2022/12/29 20:34:57 ID : xQpPbfO05XA
잠자리

128 ◆3xA5f803wq1 2022/12/29 22:11:25 ID : ldxu7gpbCi6
"잠자리는...보통 밖에 있지?" 로버는 밖으로 나가기 위해 >>129했습니다.

129 이름없음 2023/01/01 17:41:32 ID : TXs6ZgZcoIE
밖에 나가고 싶다고 큰 소리로 외치기

130 ◆3xA5f803wq1 2023/01/02 17:49:30 ID : ldxu7gpbCi6
"밖으로 나가고 싶다!!!" 로버가 외치자, 로버의 앞에 엘리베이터가 떨어졌습니다. "하아...안녕하세요...어서 타세요...." "얜 아까랑 다른 엘리베이터인가?" "네 맞아요...빨리 퇴근하고 싶어요..." 로버는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습니다. "아까 밖으로 가고 싶다고 하셨죠...? 금방 도착합니다...." 대략 2분 정도가 지나고, 엘베의 문이 열렸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로버는 엘베에서 내렸습니다. "아 맞다, 이거 엘리베이터 이용 고객 설문조산데요...평가해주세요..이거 4점이상 10명 못 채우면 퇴근 못 하거든요..." 몇 점 주시겠어요?>>131 ☆☆☆☆☆

131 이름없음 2023/01/02 19:09:54 ID : 40oNzatze5a
3.9점. 이따 내려갈 때 마중 나와주면 4.1점 더 주겠다고 한다. >>132 이따 내려갈 때도 설문조사할테니까 3.9점+4.1점 해서 두명 8점 채워주겠단 그런거엿읍읍

132 이름없음 2023/01/02 22:24:27 ID : ldxu7gpbCi6
"3.9점 줄게." "...하아, 내가 그럼 그렇지...그럼 안녕히" "잠깐! 내가 다시 내려갈 때 마중 나와 주면 4.1점으로 올려줄게!" "좋아요...그러죠." "이제 잠자리를 찾아야 할 텐데...어떻게 하지?" >>133어떻게 해야 할까요?

133 이름없음 2023/01/03 13:10:41 ID : oK6lu3DuqY3
일단 잠을 자자

134 ◆3xA5f803wq1 2023/01/09 01:43:16 ID : ldxu7gpbCi6
>>131 멍청한 스레주를 용서하여 주시옵소서ㅠㅠ "그래, 잠자리를 찾으려면..." "그거야. 잠을 자면 잠자리가 나타날 거야!" "잠자리를 찾기 위해 잠을 자다니, 어린애들이나 할 법한 언어유희네요..." ">>135살이면 어린애거든? 별점 깎이고 싶어?" "죄송합니다...깎지 말아주세요...." "그런데 잠은 어디서 주무시려고..." "그냥 여기서 자야지." 로버는 잔디밭에 드러눕고 살포시 눈을 감았습니다. ".... 자장가라도 불러드릴까요? 다들 제 자장가만 들으면 조용해지더라고요..." 1응 불러줘 2아니 괜찮아 3기타 >>136

135 이름없음 2023/01/09 01:48:37 ID : 89y0oK3O6Zi
dice(5,15) value : 5세!

136 이름없음 2023/01/09 02:23:19 ID : 5VcJSMmHwsk
불러줘 불러줘

137 ◆3xA5f803wq1 2023/01/09 18:09:30 ID : ldxu7gpbCi6
5살...5살이었다니 엘리베이터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엄마가 섬그늘에~굴따러 가면..." 스르르르르르... 몇 분 후, 로버는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여기 아까 그 곳이 맞나? 하늘 색도 그렇고 뭔가 이상한데..." 로버는 일어나서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혹시 이거 꿈 아닐까?" 로버는 이 곳이 꿈인지 확인하기 위해 >>138했습니다.

138 이름없음 2023/01/09 18:19:43 ID : 5VcJSMmHwsk
볼꼬집기를

139 ◆3xA5f803wq1 2023/01/15 20:15:22 ID : ldxu7gpbCi6
로버는 자신의 볼을 살짝 꼬집었습니다. "아, 아악!" 로버의 예상과는 다르게 볼이 아팠습니다. "아야야...이상하네. 그럼 여기가 현실이란 건가?" 로버는 누워서 하늘을 바라보았습니다. 날아다니는 잠자리 몇 마리가 보였습니다. "맞다, 잠자리도 잡아야 하는데...저것들을 어떻게 잡는담." 이제 무엇을 할까요?>>140

140 이름없음 2023/01/15 20:18:20 ID : 40oNzatze5a
손가락을 빙빙 돌려 잠자리들을 어지럽게 해서 격추시킨다.

141 이름없음 2023/01/22 01:38:26 ID : pf9clirxTTP

142 ◆3xA5f803wq1 2023/01/30 00:03:40 ID : ldxu7gpbCi6
>>141 와 이런 걸 갱신해주다니 감사해요 "근데 이게 되려나?" 로버는 일단 허공에 대고 손가락을 빙빙 돌렸습니다. 그러자 잠자리들이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어...예상했던 거랑은 좀 다른데 목적은 이뤘네." 로버는 잠자리들 중 하나의 날개를 살짝 잡았습니다. "이제 다시 지하 3층으로 돌아가야겠네...엘베야!" 그러나 엘리베이터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라, 엘베가 어디 갔지?" >>143 1. 엘베를 찾으러 간다. 2. 큰 소리로 엘베를 협박한다. 3. 기타

143 이름없음 2023/01/30 12:58:59 ID : pf9clirxTTP
3. 엘베가 좋아할 만한 걸 미끼로 둔다

144 이름없음 2023/01/30 23:19:29 ID : ldxu7gpbCi6
"엘베가 좋아할 만한 게 뭐가 있을까?" "생각해보자. 일단 생각나는 건 >>145>>146>>147인데...뭐가 좋을까?" >>148

145 이름없음 2023/01/31 01:16:56 ID : 40oNzatze5a
톱니바퀴

146 이름없음 2023/01/31 03:44:19 ID : 9a2smK6mJRA
윤활유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79레스마왕님은 >>600에 돌아오신다.new 412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분 전
63레스웅지의 일상 / 웅지의 생활 기록new 1321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4분 전
914레스악마 소환 및 계약 안내서new 14944 Hit
앵커 이름 : 마도서 18분 전
193레스모던과 그리고 강도귀족의 시대new 7419 Hit
앵커 이름 : ◆pTRyIFg5fal 28분 전
388레스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2)new 10762 Hit
앵커 이름 : ◆nva8ktwJQtu 1시간 전
330레스"이건 악령들을 봉인한 물건일세" "얼마면 되죠???"new 7163 Hit
앵커 이름 : ◆Ds4HzTQoE8r 1시간 전
99레스5가 틀 정하면 6~9가 내용 넣는 소재 연성new 144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30레스포켓몬스터 소울 실버 랜덤 너즐록 챌린지 시즌 2new 1191 Hit
앵커 이름 : 고동마을 체육관 3시간 전
447레스☆★앵커판 잡담스레 5★☆new 1346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341레스아스테르의 소원new 5329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15레스>>2에서 깨어났다.new 472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284레스밝고 가벼운 이야기들을 다루는 스레 679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3.02.01
341레스역전 노무사, 제2장 상아탑의 역전(Turnabout of the ivory tower) 8241 Hit
앵커 이름 : ◆yGlgY0061xx 23.02.01
120레스당신은 조선에 떨어졌소. 1672 Hit
앵커 이름 : 전기수 23.02.01
972레스[빛보다 빠르게] 13464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3.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