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초은 2022/11/13 14:25:42 ID : u9upTVhumts
심장이 없거든 ㅡ 개그성스레 가능 ㅡ 우울감 有 ㅡ 연속앵커 2개까지 가능 ㄴ 1일에 2개 한정. 물어보든 레더가 있어서! 한번쯤 선을 넘어볼 낭랑한 이야기 . ++) 2스레 수정 9 -> 6
초은 2022/11/13 15:21:20 ID : u9upTVhumts
꽃이 피었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긴 겨울은 봄의 따듯하고도 따듯한 공기에 제 발로 녹아내린 듯한 모습으로 발견되었다. 서리에 묻혀 버둥대던 들은 매서운 추위들과 얼음땡을 하다 봄의 정령들이 선사해준 하늬바람에 다시끔 활기차게 꽂을 틔울 수 있었다면서 웃음을 건넸다. 길가 모시 향 나는 들은 재잘거리며 작년 여름의 추억을 꺼내보는 듯 하다. 초등학교 골목길 옆 공원에서는 한없이 부리를 딱딱거리는 딱따구리와 참새 소리가 뒤엉켜 합창을 하는 소리가 제법 시끄러웠다. 그리고 내 머리 맡에서 누군가 소리쳤다. - 바다에도 봄이 왔나요? 나는 이내 입을 꾹 닫고 눈을 감은 채 고개를 휙 돌렸다. 내 가느다란 다리에 눈물일지도 모르는 물거품이 툭 떨어졌다. 그렇다. 나는 해파리이다. 해파리들은 감정이 없지만 나는 조금 특별했을 뿐이다. 오래된 문구점에서 파는 어린이 연필세트 중에 색이나 고동색 연필세트가 팔리지 않는 것처럼. 흔한 튀는 색깔들 중에 나는 혼자 어두운 색깔이었다.
이름없음 2022/11/13 15:24:37 ID : O1cmsmHxCnR
해파리이
이름없음 2022/11/13 20:12:17 ID : beMnQnAY5Pi
잡초
이름없음 2022/11/14 08:50:46 ID : 6ryY4IK3Pg1
모시풀
이름없음 2022/11/14 18:57:02 ID : Pg0sktzdVby
초은 2022/11/15 15:22:10 ID : u9upTVhumts
바다는 나에게 너무 한 세상이었다. 독 있는 해파리를 잡으러 온답시고 그물로 친구들을 다 쓸어가지 않나. 덕분에 친척들과 동창들은 전부 얼음 위에 곤히 잠들어있는 해파리 냉채가 되어버렸다. 나의 이상형이었던 짝사랑 상대는 어부들에게서 도망치려다가 작살에 아작나버렸고. 나는 봄을 즐길 여유가 없었다. 인간을 옹호했다는 모함을 받아 투명한 젤리같은 내 머리가 잘려 나갈뻔 했고 오히려 언제 어디서 들이닥칠 인간들을 경계하랴 정신머리만 더 똑똑해진 것 같다. 그렇게 내 년 해파리 인생은 이대로 허무하게 져버릴 줄 알았지만 에서 우연히 그 '해파리'를 만난 이후로 내 인생은 180도 뒤바뀌게 되었다.
이름없음 2022/11/15 18:47:25 ID : nV9a4LhvCpd
이름없음 2022/11/15 19:09:37 ID : 3Cpf81imJO0
2
이름없음 2022/11/15 20:20:23 ID : 1dzTWi5U7z9
심해
초은 2022/11/17 20:56:32 ID : u9upTVhumts
✑ 𝘊𝘩𝘢𝘱𝘵𝘦𝘳 1 여름과 해열제 네가 좋아하는 맛 사탕을 입에 담고 굴렸다. 누구나 한번 쯤 살면서 심해에 사는 머리가 밝게 빛나는 초롱아귀처럼 언젠가 밝게 빛나는 해파리를 만날 거라고. 너가 말했잖아. 나는 눈물을 한 두 방울 떨어뜨리면서 공허하게 속삭였다. 그 해파리를 낙원에서 마지막으로 폭 안겼을때 그 전율을 아직도 잊지 않고 있다, 아니 '못' 잊을 수 밖에 없었다. 마음을 추스리고 식탁에 앉아 플랑크톤을 꿀떡꿀떡 넘기고 있는데 전화가 걸려왔다. 통화연결음이 거실 구석에서 세 차례 울려 퍼졌고, 결국 나는 기다란 다리를 이끌고 전화기를 들었다. "여보세요." "오랜만이다 !! 그동안 잘 지냈어?" 다. 휘황찬란하게 빛나며 학창시절을 빛내주던 활력소 같은 존재였다. 사람을 물거품 보듯이 아랫사람처럼 대하지만 그렇게 신경 쓰지는 않는다. 워낙 어릴 때부터 곱게 자라서 플랑크톤 샐러드 하나 만드는 것조차 버거워하는 일명 공주병에 걸렸기 때문이다. 동네 사람들은 이 버릇이 없다며 혀를 차기도 했지만 이런 하찮은 일에 내 감정을 소비하는 것은 그닥 좋은 일이 아니다. 머리에 촉수도 차지 않은 것이 자기합리화를 하며 뱅뱅이 돌리고 결국은 친구들 돈으로 음식을 얻어 먹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싸가지 그 자체다. "다름이 아니라, 다음주 요일이 내 결혼식 날이거든.. 꼭 올거지?" "뭐? 나 요일에 중요한 선약이 있어서 어려울 것 같은데... 그런 건 미리 말해줬어야지 바보야." "아 근데 내 결혼식 날이잖아 ㅠㅠ 부케 받아줄 친구도 아직 안 정해놨어 ㅋㅋㅋ"
이름없음 2022/11/17 23:44:17 ID : 3Cpf81imJO0
체리
이름없음 2022/11/18 00:33:42 ID : 6ryY4IK3Pg1
이름 진짜 고민되네..... 진지하게 짓고 싶어도 센스가 없는 거 같고 그렇다고 넘기기에는 앵커 채우고 싶고... 이름이 아니라 호칭도 괜찮은걸까...? 그 전화하면서 오랜만이다 친구야! 같은 그런거.... 근데 여기선 이름 같으니까.. 이름이라는 전제로 바다와 관련된 단어로 후보를 엄선해봤어. 스레주가 고르는게 나을듯. 1. 메밀꽃 (물보라가 하얗게 부서지면서 파도가 이는걸 비유적으로 메밀꽃이 일다라고 표현한 글귀가 있어서 써봄.) 2. 까치놀 (석양을 받아 바다의 수평선에 번득이고 있는 노을.) 3. 해미 (바다 위에 끼는 아주 짙은 안개.) 4. 뉘누리 (소용돌이치는 물살이나 여울을 가리키는 말.) 5. 윤슬 (햇빛이나 달빛이 비춰 반짝이는 잔물결.) 지금까지 모두 순우리말 단어였어.
이름없음 2022/11/18 03:33:44 ID : p85PiqjhcLg
하늬
이름없음 2022/11/18 17:13:20 ID : 08i1a8nVhvy
초은 2022/11/18 19:22:18 ID : u9upTVhumts
✑ 𝘊𝘩𝘢𝘱𝘵𝘦𝘳 1-2 "하.. 그럼 어쩔 수 없지 선약은 너 결혼식 이후로 미룰게. 그래도 친한 친구 결혼식이니까." "꺅 해리야 고마워ㅠㅠ 그럼 다음주 목요일 심해 에서 만나자 그때까지 건강관리 잘 하구ㅎ 뿅!" 결국 약속을 잡아 버렸다. 그렇게 나는 어둡고 비린내 나는 심해에서 왜 하는지도 모르는 하늬의 결혼식에 무사히 갈 줄 알았지만... 나는 그만 여름 감기에 걸리고 말았다. 내 집이 해수면 근처에 있었던 터라 더워질수록 내 몸은 타들어갔다. 캘록캘록ㅡ 케엑ㅡ 빈약한 기침소리가 집 안을 메울 때 하늬는 결혼식장에서 까맣게 나를 잊고 해맑게 웃고 있을 거라 생각하니 울화통이 치밀었다. 동시에 선약도 파토내고 하늬의 결혼식에도 불참한 우울해진 나는 기분전환이라도 할 겸 집 근처 산책이라도 나가기로 했다. 연이어 기침을 내뱉고 눈물이 맺힐 수록 감기를 어서 잊기 위해 더, 더, 더 빠르게 걷기 시작했다. 그렇게 막무가내로 걸은지 시간. 이제는 열이 올라 발걸음도 뗄 수 없었다. "하아... 힘들어. 이럴 줄 알았으면 이불 덮고 감기약이나 먹고 있을걸. 어떻게 집으로 돌아간담." 가방에 돈이라곤 한 푼도 없었던 나는 지나가던 해파리들에게 애절하게(?) 구걸을 해버리겠다는 참신하고도 도태된 방법을 이용했다. +) 13레스 님이 추천해주신 해미에 리 자를 따서 주인공 이름을 '해리'로 정하게 되었습니다! 국어사전에서는 '바다 위의 거리를 나타내는, 길이의 단위'.. 라고 하더군요 : )
이름없음 2022/11/19 11:32:32 ID : 9a5VdQmpWpc
마리아나 해구
이름없음 2022/11/19 12:11:26 ID : nTQq0twINBu
산호초
이름없음 2022/11/19 18:21:17 ID : 6jhe3QrbBan
3
초은 2022/11/19 21:20:21 ID : u9upTVhumts
✑ 𝘊𝘩𝘢𝘱𝘵𝘦𝘳 1-3 저녁놀이 스르르 산 너머로 넘어갈 쯤 나는 무턱대고 두손을 모아 지나가는 해파리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인파에 쏠려 휘청거리며 애처롭게 애원을 해봐도 해파리들은 불쌍한 눈빛으로 혀를 차며 나를 내칠 뿐이다. 하긴 이름도 모르는 해파리를 무턱대고 도와주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 구걸을 하겠다는 다짐도 꺾어버린 열감기는 정말 악질이었다. 결국 근처 벤치에 앉아 눈물을 훌쩍거렸다. "흐,흐윽..." 한창 서럽게 마음을 쏟아내는 중인데 웬 해파리가 나타나 나에게 말을 걸었다. "괜찮으세요? 몸이 많이 편찮으신 것 같은데..." 후덥지근한 공기를 메운 따뜻한 그의 손길은 너무나도 간절했다. "제가 독한 감기에 걸려서... 약 좀 사다주실 수 있을까요?" 그는 당황해하며 머스크 향이 풍기는 무늬 손수건을 꺼내며 내 콧물을 닦아주며 말했다. "별로 어려운 일도 아닌데요 뭘. 감기약 사드리면 될까요?"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흐윽..." 그의 대답이 돌아오기도 전에 나는 연신 고마움을 전했고, 그는 곧장 약국에 뛰어들어가 자초지종을 설명하는 분위기였다. '정말 고마운 해파리야.' 나는 그렇게 생각하며 빙긋 웃었다.
이름없음 2022/11/19 23:20:44 ID : 6ryY4IK3Pg1
말미잘 군집
이름없음 2022/11/19 23:43:06 ID : 3Cpf81imJO0
산호
초은 2022/11/20 12:21:08 ID : u9upTVhumts
✑ 𝘊𝘩𝘢𝘱𝘵𝘦𝘳 1-4 나는 해열제를 먹고 마음을 겨우 추스려 그의 옆에 앉아 어떻게 된 일인지 축 늘어진 목소리로 벙긋거렸다. 그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놀라워했다. "그래도, 다행이잖아요." "데려다드릴까요." 그의 생각지도 못한 말에 어벙벙한 표정으로 고개를 휙 돌렸다. "신세를 너무 많이 지는데.. 괜찮을까요?" "저도 같은 방향으로 가는 길이었어요. 로 가시는 길, 맞죠?" "어어?! 어떻게 아셨어요? 진짜 족집게시네." "그럼 일어나 볼까요." 그의 손에 이끌려 도착한 곳은 심해 버스 정류장이었다. 번 버스가ㅡ 곧 도착합니다ㅡ. 길게 메아리치는 인위적인 목소리가 귀에 어렴풋이 들렸다. 심하게 후들거리는 다리를 간신히 진정시킨 채 가리비 의자에 앉았다. 구름이 떠내려가는 짙은 노을 속 나는 낭만을 만끽했다. 그리고ㅡ 스르르 자연스럽게 그의 어깨에 기대어 잠에 들었다. 너무 했다. 어쩌면 나, 사랑에 빠졌을지도 몰라. 활짝 핀 표정에 발그레해진 양볼. 넓고 깊게. 바다 냄새를 음미하듯 입술을 벌린 채 침을 질질 흘리며... 아무래도 좋았다. 𝘦𝘱.1 여름과 해열제 𝗲𝗻𝗱.
이름없음 2022/11/20 16:30:50 ID : Pg0sktzdVby
메아리 해곡
이름없음 2022/11/20 17:11:35 ID : xBbDs9Alva6
217
이름없음 2022/11/20 19:33:51 ID : 6ryY4IK3Pg1
따뜻
이름없음 2023/01/31 03:59:10 ID : 6ryY4IK3Pg1
이거 좋았는데... ep. 2은 언제...
이름없음 2023/02/07 08:25:42 ID : 6ryY4IK3Pg1
오 젠장!!!!!(오열) 하모니아의 설희야(雪睎夜)는 사라진 거야...? 雪 (눈 설) 睎 (바라볼 희) 夜 (밤 야) 눈을 바라보는 밤
이름없음 2023/02/12 17:16:40 ID : u9upTVhumts
엇.. 나 레준데 갑자기 레스가 사라졌어..
이름없음 2023/02/12 17:17:04 ID : u9upTVhumts
조회수도 원래 1000회가 넘었는데.., 뭐지..?
이름없음 2023/02/12 18:32:15 ID : 6ryY4IK3Pg1
2/6일에 스레딕 백업서버 오류로 서버 교체하고 남아있던 2/3일 백업본으로 복구했댔음! 9일인가 10일에 또 오류 터졌지만 다행히 날아가지 않음..
돌아온레주 2023/04/24 20:49:47 ID : u9upTVhumts
커튼 사이로 살며시 들어오는 햇빛, 끊임없이 시끄럽게 울리는 자명종... 이건, 계속해서 울리는 자명종이 무색하게 자발적으로 벌떡 일어난 나는 본능적으로 주위를 둘러보았다. ... 여긴... 도대체...? 달라진 방의 모습에 당황한 나는 이불을 뒤척일 뿐이었다. 내 이불은 색이었는데, 왜 이 이불은 색이지? 멍한 표정으로 어제의 필름 끊긴 날을 천천히 되짚어보았다. 역시, ... 모르겠어. 똑똑 ㅡ 누군가 문을 두드린다. 쿵쿵쿵 -!! 설희야, 빨리 일어나! 문 밖에서 여전히 웅웅대는 소리가 내 귀에 고스란히 들린다. - 야, 만능키 좀 줘. 얘 진짜 무슨 일 있나?
이름없음 2023/04/24 21:14:06 ID : 9wLgrvwmleF
와 사랑해!!! 돌아와줘서 너무 기쁘다! 연보라색
이름없음 2023/04/25 13:39:39 ID : a8jdvcsjdA4
노란색
초은 2023/04/25 18:44:28 ID : u9upTVhumts
열쇠 돌아가는 소리와 동시에 박차게 문이 열렸다. 머리를 길게 늘어트린 한 생명체가 나에게로 재빨리 달려왔다. - 설희야! 해가 중천에 떴는데 아직도 자는거야? ...? 생김새가 꼭 인간처럼 생겼다. 아니, 인간인가? "저기.., 뭘 잘못 오해하신 같은데... 제 이름은..." - 어머, 얘가 또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거야? 빨리 이나 하고 와.
이름없음 2023/04/25 21:03:41 ID : 9wLgrvwmleF
샤워랑 몸단장
초은 2023/04/26 15:37:37 ID : u9upTVhumts
투덜거리면서 샤워를 마친 나는 샤워가운을 두르고 드레스룸의 문을 열었다. 문득 자신의 모습이 궁금해졌다. 기다란 형광색 테두리의 모양 거울에 자신의 모습이 비춰졌다. ㅡ 사슴처럼 한 반짝이는 눈망울. 일본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비현실적으로 예쁜 얼굴, 그리고 자연갈색 빛 나는 머리카락까지.. 나는 내 얼굴을 부여잡고 이리저리 만져보았다. 나는 감격의 비명을 지르며 혼잣말했다. - ""
이름없음 2023/04/26 17:23:34 ID : 9wLgrvwmleF
이름없음 2023/04/28 21:03:11 ID : 9wLgrvwmleF
청아
이름없음 2023/04/29 18:26:59 ID : 9wLgrvwmleF
순정 연속앵커 2레스까지 허용이 시간 많이 지나도 유지일까? 유지라면 내 앵커 레스는 로 넘길게
이름없음 2023/04/29 21:03:31 ID : cNwIE01a9zh
내가 인간이 되었어!!
이름없음 2023/05/09 10:30:07 ID : XBByZeJTVfd
순정

레스 작성
672레스이야기들을 다루는 스레new 57588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5시간 전
697레스☆★앵커판 잡담스레 5★☆new 56099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0시간 전
15레스농담을 좋아하는 안드로이드new 1363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7시간 전
326레스빙의물 쓰는 스레new 12313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1시간 전
358레스애몽가(愛夢家:사랑을 꿈꾸는 예언가) 40382 Hit
앵커 이름 : 인도코끼리 2024.02.29
294레스∮스레딕월드∮ - 제4장: 동족과, 우정과, 사랑의 배신자 - 17047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9
64레스추워 죽기 싫은 바보들 695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34레스폐기했던 로판에 갇혔다. 405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12레스트레이너는 마스터볼로도 못잡는거야? 1889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7
139레스당신은 식욕의 타천사와 계약하였습니다. 809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7
572레스21대 용사 나거가의 모험 -리부트- 3판 55670 Hit
앵커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2024.02.26
300레스해리포커와 호구왕자(1) 33002 Hit
앵커 이름 : ◆pRva3yJPa7a 2024.02.25
543레스[Ⅳ] 스피넬 사가 (이바테오~ 51219 Hit
앵커 이름 : 무쵁 2024.02.25
328레스포켓몬스터 소울 실버 랜덤 너즐록 챌린지 시즌 2 46191 Hit
앵커 이름 : 인주시티 2024.02.25
6레스보석의 나라, 그리고— 2134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4
13레스⌛살아가는법을 망각한 그대에게 2377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3
162레스다이스 굴리는 스레 2 18631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1
4레스추리물 로판 스레 3173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18
142레스집착광공 사람 만들기 프로젝트 1668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15
34레스[GL] 전재산이 든 지갑을 잃어버렸다 4975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024.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