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23/07/28 12:43:00 ID : g3U3TVbyGpT
제가 아토피로 인해서 생긴 트라우마 때문에 학창시절에 공황장애랑 불안증으로 계속 혼자 힘들어하다가 부모님 앞에서 10년 만에 처음으로 울면서 힘들다고 얘기했을 때 저희 엄마는 저를 보고 미친년이라고 하면서 비웃고는 안타까워하는 아빠를 데리고 거실로 나가버리셨구요. 언니도 바로 아무 말 없이 엄마 따라서 거실로 나가버렸어요. 저는 혼자 울다가 화장실 가는 척 하면서 거실을 슬쩍 보니까 셋이웃으면서 티비를 보고 있더라구요. 그 장면이 아직도 기억나네요. 그 셋이 앉아있던 자리들까지 전부 기억나요. 그래도 아빠가 저를 안타까워하는 표정이 그나마 저를 위로해줬지만 그날 이후로 전 조울증, 우울증도 생겼어요. 매일 학교에서 공황장애 때문에 힘들어하다가집에 오자마자 거실에 혼자 앉아서 울었어요. 그런 생활을 3년을 더 하니까 안 좋은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더라구요. 결국 번개탄을 구매했고 피웠지만 엄마 올 시간까지 못 죽을 것 같아서 불을 끄고 포기했습니다. 몇 시간 뒤 엄마가 오셨고 집에 오시자마자 이게 무슨 냄새냐고 하셔서 저는 그냥 음식 냄새라고 둘러댔습니다. 몇 주 뒤, 저는 도저히 못 견디겠어서 한 번 더 부모님께 얘기하려 했습니다. 그렇지만 이번에도 엄마께서는 거실에 앉아서 저를 쳐다도 보지 않으시고 욕설과 저에 대한 비난을 퍼부으셨습니다. 저는 결국 울분을 터트렸고 봉지에 담아둔 피우다 만 번개탄을 거실에 냅다 던졌습니다. 엄마는 눈 하나 깜짝 안 하시고 정면만 응시하신 채 더 심한 욕설들을 퍼부으셨습니다. 그날 저희 아빠가 우시는 걸 처음 봤습니다. 제 손을 잡고 우시더라구요. 눈물을 훔치시고 제가 던진 번개탄 조각들을 청소하시는 모습에 전 겨우 진정했습니다. 그날은 그냥 그렇게 마무리되었습니다. 그 날 이후에도 전 여전히 힘들었지만 미대진학 준비를누구보다 열심히 했다고 자신할 수 있습니다. 아침 6시에 일어나서 새벽 3시에 자면서 열심히 했고 결국 제 인생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받게 되었습니다. 중학교 때부터 공황장애 등을 다스리느라 공부를 거의 못했어서 꼴찌나 다름없었어요. 하지만 고등학교 와서 고2 겨울방학 때 처음 3시간씩 자면서 공부하고 반에서 1등을 했습니다. 인생 첫 모의고사에 국어 3등급, 영어 2등급, 한국사 2등급, 생활과 윤리 1등급, 아직 공부를 하기 전이었던 사회문화는 4등급을 받았습니다. 부모님은 제 성적을 듣고는 매우 기뻐하셔서 기념으로 그날 저녁고깃집에서 삼겹살을 먹었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학교를 다시 다니기 시작하면서 방학동안 잠재되어 있던 불안증, 조울증이 다시 스멀스멀 올라오기 시작하더라구요. 더 이상은 혼자 안되겠어서 다시 한번 엄마한테 용기내서 얘기해봤습니다. 하지만 하필 그 날 엄마가 회사에서 안 좋은 일이 있었는지 저에게 그 화풀이를 하시 더라구요. ‘네가 멍청해서 그래’ 이 말이 저에겐 아직도 기억에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그 말 말고도 언제나 그랬듯이 수많은 욕설들을 내뱉으셨는데 그 욕설들은 기억도 다 안납니다. 오로지 그 말만 제 뇌 속에 선명히박혀서 지워지질 않네요.
이름없음 2023/07/28 12:52:09 ID : 2q0k2k5TXut
많이 힘든거같은데 기댈곳이 아예 없어??
이름없음 2023/07/28 12:59:12 ID : g3U3TVbyGpT
네.. 상담치료도 딱 하루 받아보고 엄마가 사생활 얘기 너무 많이 한다고 일방적으로 끊어버리셨어요..
이름없음 2023/07/28 13:18:02 ID : gnXBta7e6ks
.
이름없음 2023/07/28 13:25:50 ID : g3U3TVbyGpT
아빠는 항상 바쁘셔서 얘기하고 싶을 때 얘기할 수가 없었어요.
이름없음 2023/07/28 16:06:25 ID : 1a3xu4K1wtB
나도 가족때문에 트라우마나 정신병 걸리고 기댈 사람이 없어서 어느정도 이해가 되네.... 난 그냥 그걸 바라는 걸 포기했어 기댈 사람 없이 나 혼자 살아가려고
이름없음 2023/07/29 02:47:14 ID : lbhf9inQpVd
아니 스레주 같은 이름으로 여러 스레 세우는 거 익명성 위반이야 김이라는 이름의 비슷한 스레들이 세 개나 있잖아 하나만 쓰고 나머지는 펑해
이름없음 2023/07/29 06:50:06 ID : g3U3TVbyGpT
아고 몰랐습니다 처음이라.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이름없음 2023/07/29 07:21:55 ID : mq2Nz9a67ur
나도 아토피였는데 한의원다니면서 많이 나았음. 한의원+운동이 아토피에 좋아 참고해
이름없음 2023/07/30 10:09:42 ID : pPjyZeE7e0m
스레딕은 이름없음 칸은 이름없음으로 놔두는게 룰이야 (개인정보 뜯어가니까 그래) 원래대로해놔
이름없음 2023/07/30 13:54:14 ID : g3U3TVbyGpT
바꿨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이름없음 2023/08/03 02:16:32 ID : lyFg6o6jeGt
진짜 너무 멋져요..저도 약간 가끔씩 그러는 엄마 아빠를 가지고 있는데(그래도 절 사랑해주신다는게 느껴지지만, 가끔씩 분노표현이 아빠가 너무 과격하죠...엄마는 약간 일상적으로 나무라는 면이 있을때가 있고,,).. 너무 닮고싶어요..너무 멋져요... 전 최근에 좋은 성적받고 나태해져 있는데요.... 멋져요.. 멋져요.. 땅끄부부 홈트레이닝 해보세요 운동이 정말 삶에 많은 도움이 된답니다!!
이름없음 2023/08/03 02:18:30 ID : lyFg6o6jeGt
무슨 애니메이션, 소설 주인공같네요..대서사시의 첫장같습니다 님의 인생은. 저도 열심히 해볼게요.. 자극주셔서 감사합니다!!그리고 누나 전 지금 고2니깐 2024년에 수능보거든요 그 전까지 꼭 대학 합격해주세요ㅠㅠㅠㅠ!!!!!!!
이름없음 2023/09/03 14:08:21 ID : g3U3TVbyGpT
하 실명 확 까발려 버리고 싶다..
19레스부모가 빨리 죽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사람??new 3892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9레스감기약 11알먹으면 자살할수 있을까new 48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17레스정상적인 퇴행의 범위란 어디까지일까new 1836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1레스부모님이 핸드폰 카드 등록하는거new 46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5레스가정에서 사랑 못 받은 사람의 특징new 323 Hit
고민상담 이름 : 홍대에서빛나는걸 4시간 전
12레스정신병 걸리면 멍청해짐..?new 1101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9시간 전
2레스나 너무 건강에 예민한 건가new 277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16시간 전
5레스고딩인데 공부하기 싫다..잔소리 좀 해줘new 632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16시간 전
5레스아 전쟁 일어날까봐 불안해new 647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0시간 전
2레스모니터 쓴 지 5일 만에 화면에 이상한 게 생김 345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3레스. 849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7레스진짜 나 같은 죄인 어디 또 있을까 658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 없음 24.06.24
4레스손절하고 싶은 친구 630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7레스너무 싫은 사람 잊는법 1217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3레스우리 엄마만 이런거야? 489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3레스11 568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3레스빠른년생들아 651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6레스퇴사하려는데 이런 상황이라면 어떡해 631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14레스지방러들 이거 기분나쁜 말인지 좀 봐줄래 2158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4
3레스창작러인데 공모전때매 매번 정병올거같아ㅜㅜ 785 Hit
고민상담 이름 : 이름없음 24.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