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18/09/24 20:50:34 ID : pRDzcE8p9h8
걍 한번 써보는 일기 나중에 보면 재밌을거같아서 난입 ㄴ 제목은.. 이미 잊었지만 그애를 만났던 날로 나만알고 나만기억하는 150401 ㅋㅋㅋ 뭐 알아서 잘 지내겠지

302 이름없음 2021/06/08 10:40:01 ID : pRDzcE8p9h8
꿈에 보고싶은 사람이 나왔다 배경은 중학교같은 고등학교? 지금 연락 안되는 친구에게 답장늦어서 미안하다고 계속 사과하더니 결국 화해함 전화가 왔다. 기억은 안나는데 카톡이 먼저 왔고, 대답을 고민하고 있었는데 연락이 또 왔다. 그러더니 갑자기 전화가 왔다 컴터 본체에서 초저주파가 나오고 있다면서... 폰을 들고 도서실을 찾으러 건물 양 옆을 뛰어다녔다 아마 도서실가서 책 찾아보면 답이 나올거라 생각한듯.. 물론 내가 헐떡거리며 뛰어다녔던 두 곳은 다 공사해서 간이 놀이터가 되어 있었다.... 저주파가 어디서 나오는건지 등 상황설명을 듣고 싶었는데 언니가 나보다 더 길게 답장해준 사람이 있다면서 그사람한테 물어보러 간다 했다 그러면서 누구 누구 누구 그리고 나한테까지 연락했다.. 고민하다가 너애게 연락했다..고 했다 해결해줄 수 없는 걸 알지만 조금이라도 알려주고 싶었다 시간이 가는 줄도 내 일이 있는 것도 까먹은채 아니면 그냥 오랜만에 온 연락이라도 지속하고 싶었나보다

303 이름없음 2021/06/14 00:39:39 ID : pRDzcE8p9h8
더 좋은 관계를..

304 이름없음 2021/06/17 00:46:18 ID : pRDzcE8p9h8
사랑 하고싶다...

305 이름없음 2021/08/27 00:06:09 ID : pRDzcE8p9h8
그시절 너가 올렸던 노래 가사처럼 나도 기댈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여기도 저기도 아닌거 같아서 결국 일기쓰러오네 이러니 징징대는 말밖에없다

306 이름없음 2021/08/27 00:27:10 ID : pRDzcE8p9h8
급식시절 레스 좀 건드렸다 흑역사는 흑역사대로 놔두려하는데 나도 읽기가 힘들어서

307 이름없음 2021/10/10 00:58:10 ID : pRDzcE8p9h8
공부를 못하는 나도 친구가 없는 나도 외모가 성격인 별로인 나도 어쩌겠냐 나인데..

308 이름없음 2021/10/22 23:05:47 ID : pRDzcE8p9h8
사랑 때문에 그냥 지나갈 인연을 붙잡고 사랑하기 때문에 다시 놓아주고.. 나 혼자 붙잡고 놓아주는 과정이 마냥 유쾌하진 않지만 한가지 확실해 지는 건 이 사람 다음 또 다른 누군가가 반드시 있다는 거다 이전만큼 간절하고 가슴 뛰진 않아도 분명 같지만 또 다른 감정이..

309 이름없음 2021/10/25 23:08:33 ID : pRDzcE8p9h8
외로워 죽을 거 같은데 생각해보니 나도 남에게 먼저 온기를 나눠 준 적이 없었다 사랑받고싶다, 솔직하게 말하고 돌아보면 나도 사람들을 진짜 사랑한 적 없었던거 같다

310 이름없음 2021/11/03 00:31:36 ID : pRDzcE8p9h8
제가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 알려주세요

311 이름없음 2021/11/05 20:13:34 ID : pRDzcE8p9h8
만약이라는 건 없다..

312 이름없음 2021/11/20 12:29:17 ID : pRDzcE8p9h8
아직 잘은 모르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괜찮다 고 말할 수 있는 건 선택이 아니라 이미 사랑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선택하지 않을 수 있다면 그건 애초에 마음이 슬픔을 감당할 만큼 크진 않은 것이다 사랑이라면 피할 수 없겠지... 두번이 와도 세번이 와도

313 이름없음 2021/11/20 13:10:11 ID : pRDzcE8p9h8
2년전의 나는 영화에 전혀 공감을 못했었다. 짝사랑만 몇년을 한 나에겐 싸우는 것도 이별하는 것도 돌아볼 추억이 있는 것도 부러움 그 자체였으니까.. 누군가는 그래도 행복했던 기억 이었다면 나는.. 그저 모든순간이 일방통행이었으니 그 순간은 이것도 사랑이라며 설레했던 것과는 달리 슬픔이 더 많이 남는다 이것도 내가 마음이 깊었단 증거겠지만... 영화 속 저 커플은 아마 기억을 지웠든 안지웠든 언젠가는 다시 재회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만일 내게 지금껏 사랑했던 사람들을 다시한번 사랑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면, 나도 그 주인공처럼 아무렴 괜찮다고 말할 수 있을까 아니 난 못할거 같다.. 난 오히려 그때의 기억과 감정을 잘 간직한채 다시 그런 사랑이 찾아오려하면 온힘을 다해서 막을 거다 그래서, 사랑을 선택할 수 있는가? 의미없고 아닌걸 알면서도 한번은 연락해주길 바라는 나는.. 이런 사소한 마음까진 어쩌지 못하겠다

314 이름없음 2021/11/24 01:13:01 ID : pRDzcE8p9h8
시간마저 쉴 수 있는 공간이 될 줄 알았는데 비를 맞고있는 거 같다

315 이름없음 2021/11/25 14:18:48 ID : pRDzcE8p9h8
아 진짜 이러면 안되는걸, 후회할거 아는데 마음을 한번 만져보고 싶어요 제가 그래도 될까요... 여기에서 기다릴까요 아님 나를 위해 떠나야할까요 아니... 이러면 너무 좋아하는 사람 같잖아 진짜 ㅜ 나 계속 비를 맞게될 거 아는데 우연히 민들레 다음 가사가 빗물이 나를 적셔도 보고싶다는 가사더라 정말 그렇게 될까봐 두려워요 이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내가 먼저 따듯해지면 상대방의 마음도 데울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한번쯤은 내마음을 보여주고싶기도...

316 이름없음 2021/11/25 14:19:32 ID : pRDzcE8p9h8
정신차리자진짜

317 이름없음 2021/11/28 22:56:31 ID : pRDzcE8p9h8
다 괜찮으니 곁에 오래 머물러달라고.. 그런 말을 해보고싶다

318 이름없음 2021/12/05 02:20:29 ID : pRDzcE8p9h8
근황을 묻는다는 건 한때는 가까웠다는 사이였듯이, 이별이 있으면 만남이 있듯이, 관계엔 그렇게 서로가 있고 처음과 끝의 이름이 있는데 내 감정은 여지껏 어떤 관계가 아니라 그저 처음부터 끝까지 쭉 사랑 하나밖에 없는 그런 터널길 같은 거였나보다 이것도 관계라면 관계지만 암튼 하고싶은 말은 더 담담하게 사랑하고 싶다. 뭘 시작한적도 끝낼 것도 없지만 어쨌든 짝 사랑 이니까. 애태우면서 기다릴 필요 없이 그냥 본능적으로 가리키는 곳만 따라가면 되는 거다..사랑이면 바라게 되는 건 너무 정확하게 하나 밖에 없으니까. 전보다 마음이 깊지 않아서 할 수 있는 말이겠지만... 사실 어떤 누군가는 아직 미운 거 같기도 하다

319 이름없음 2021/12/05 22:20:42 ID : pRDzcE8p9h8
나를 사랑하지 않았던게 아니라 그냥 상대방은 거기까지가 최선이었을수도 있겠다 덜 준게 아니라 줄 수 있는게 거기까지였는지도 외면한게 아니라 서로 최선을 다했는데 그냥 둘다 부족한 사람이라서 힘들었던 거라고

320 이름없음 2021/12/25 05:53:02 ID : pRDzcE8p9h8
이런저런 고민 끝에 다시 그 질문으로 돌아왔다 잘 지낸다는 게 뭘까 정말 잘 지내고 싶다고 생각하다가 문득 그게 뭘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런 갈등도 걱정도 없이 평화로운 걸까 서로에게 상처를 내고 진실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걸까 그런데 과연 이해할 수 있나? 이해가 아니라 서로 참는 거 아닐까? 그래도 한쪽이 마음을 숨기고 고통받는 건 우리가 서로 잘 지내는 건

321 이름없음 2021/12/25 06:01:13 ID : pRDzcE8p9h8
아니니까. 그래도 우리가 서로를 위하는 사이라면 이해해보는 척이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 뭔가 있어보이는척 썼지만 별 거 아니고 그냥 알아달라는 거다 우리의 관계가 어떻고... 아니 그냥 알아달라는 이기적인 마음인 거다

322 이름없음 2021/12/25 06:15:01 ID : pRDzcE8p9h8
그렇게 두 생각이 충돌할 때 ... 어쩌면 관계가 더 깊어질 수도 있지 않을까 마음이 없다면 끝나버리겠지만.. 근데 난 상대방이 나 때문에 스트레스 받게 하고싶진 않다 그건 너무 싫을 거 같다...

323 이름없음 2021/12/26 23:43:36 ID : pRDzcE8p9h8
욕심내지말고 좋게좋게 보내주자... 그러자..꼭

324 이름없음 2021/12/27 00:00:26 ID : pRDzcE8p9h8
사랑한다고 백번 천번 듣고 싶다 듣고 싶었고. 하고 싶었고...

325 이름없음 2021/12/30 00:35:38 ID : pRDzcE8p9h8
마음이 아플 때마다 이게 사랑이라고 느낍니다.. 그래도 제가 할 수 있는게 하나라도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326 이름없음 2022/01/04 18:53:47 ID : pRDzcE8p9h8
돌아가지 않게 해주세요.. 흐흐흑

327 이름없음 2022/01/06 01:25:33 ID : pRDzcE8p9h8
이별은 정말정말 어렵다... 보고싶을 거야... 시험 끝나자마자 가장 먼저 달려가서 놀아주고 싶었는데 ㅜ 왜이렇게 빨리 가니...

328 이름없음 2022/01/09 19:57:27 ID : bu1eIFa5TXw
부끄럽고 부끄럽고 부끄럽다..

329 이름없음 2022/01/19 03:09:13 ID : pRDzcE8p9h8
어떻게 머리를 잘라야 아주아주 더 이쁘게 보일까요.. 이렇게 생각하는 내가 싫어서 스스로도 탈피해보겠다며 이미지변화라면서 말 했지만... 사랑을 받고싶다 한 번 들으면 한번 더 듣고싶고 그게 진심인지 더 알고싶고.. 그렇게 계속 받고만 싶다 가난하게...

330 이름없음 2022/01/23 02:21:45 ID : pRDzcE8p9h8
잠이 참 잘 오는 밤이다 ㅎㅎㅎ.. 참 속상한데 그냥 그런가보다 하게 되는 거 같다 그럴 수 있지..

331 이름없음 2022/02/16 20:23:30 ID : pRDzcE8p9h8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한다고 하는 것 간단한데 왜 이렇게 생각이 많은지 모르겠다 알아줬음 좋겠고 말해보고 싶다 그거라도 하면 마음이 편할 거 같다 그사람 눈엔 내 모습이 어떻게 보일까

332 이름없음 2022/02/16 20:24:31 ID : pRDzcE8p9h8
아니 근데 너무 바빠보여서 연락도 못하겠네 ㅋㅋㅋㅋ

333 이름없음 2022/02/26 20:06:16 ID : pRDzcE8p9h8
고백을 하고싶어도 내 마음이 대체 뭔지를 모르겠어서 말을 못 꺼내겠다 아니 그냥 용기가 없는걸까 순수하게 좋아하는 마음이 아니라 그냥 집착이나 사랑하는 감정에 빠져있는게 아닌지 뭐가 됐든... 떠나지 마요.. 내가 무슨 말을 해서라도 그냥 좀 더 붙잡아보고 싶은 마음일까요

334 이름없음 2022/02/27 08:17:35 ID : pRDzcE8p9h8
늘 그랬었다.. 시작엔 끝이 있고 즐거웠던 만큼 사람을 힘들게 했다 마지막 앞에 선 제 마음이 반증해주네요

335 이름없음 2022/02/28 19:20:00 ID : pRDzcE8p9h8
사랑 이름을 불러보는 것만으로도 세상을 다 가졌다가, 다시 잃었다가 다시 또 행복해지는..

336 이름없음 2022/02/28 19:25:58 ID : pRDzcE8p9h8
사랑해요.. ㅠ

337 이름없음 2022/03/15 07:36:15 ID : pRDzcE8p9h8
바다가 마르고 다시 바람이 불어올 때까지.. 그렇게 정리되어 주기만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시간들

338 이름없음 2022/03/18 19:46:18 ID : pRDzcE8p9h8
생각한다.. 생각한다 생각하고 또 생각하고

339 이름없음 2022/03/18 19:56:03 ID : pRDzcE8p9h8
생각은 마음에, 놓지 못하는 것들도 마음에.. 어쩌면 내가 놓지 못하는건 진짜 사람이 아니라 그냥 마음속 생각 아닐까. 그사람은 어디에 있나, 내 마음에 있었다. 소중하게 품었던 무언가를 다시 안아보는건... 사실 단 한번도 실제로 안아본 적이 없었는데

340 이름없음 2022/03/31 22:47:52 ID : pRDzcE8p9h8
사랑 사랑 그 숨막히던 순간...

341 이름없음 2022/04/06 21:50:31 ID : pRDzcE8p9h8
좀 오글거리지만, 내게 필요했던 건 누군가에게 받는 사랑보다 사랑하는 누군가보다 그저 스스로에게 주는 사랑이 필요했던 거 같다 스스로 인정하지 못했던 시간 늘 혼자 사랑했지만, 결국 돌아보면 나와의 문제 같았던 시간.. 한없이 받고싶고 모자랐던 이유는 스스로에게 주지 못한 빈자리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전히 모든 게 용서가되고 이해되진 않지만 이제는 좀 받아들여야 할 거 같다 그사람에게 받는 이해가 아니라, 그냥 내 마음을..

342 이름없음 2022/04/06 21:58:31 ID : pRDzcE8p9h8
그래서... 그냥 나부터 이해하고 받아들이기로 했다. 고백해서 어쩌고저쩌고 그런 거 말고 나부터 인정하기로... 좋아해도 괜찮다고 설령 그걸 말해도 괜찮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져도 괜찮다고.. 이걸 이제야 말을 하네 내게 더 우선이었던건 연애상대가 아니라, 혼자서도 잘 살아갈 수 있는 힘이었다고 그렇다면 이전에도 혼자였고 앞으로도 혼자였지만 조금은 덜 외롭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그 날이 내가 누군가를 나에게 잘 맞는 누군가를 알아볼 수 있는 날이 될거라 생각한다...

343 이름없음 2022/04/06 22:03:39 ID : pRDzcE8p9h8
수고했다.. 문득 글을 쓰며 생각해보니 오랜시간 짝사랑하며 가슴아프게 사랑했던 사람보다 고생했던 내 모습이 생각나는 이유는 이런 이유 때문인 거 같기도 하고

344 이름없음 2022/04/13 22:03:21 ID : pRDzcE8p9h8
실수할 수 있는거다 실패를 할 수도 있고 모를 수도 있고 부족할 수도 있고.. 아직 학교니까. 배우는 곳이니까, 아직은 작은 공간이고 다 같은 사람들이니까 그러니까 기회가 있을 때 같이 하는 사람들이 있을 때, 가르쳐주는 사람이 있을 때 마음껏 많이 배워두자 배우는 학생 때 실수해야지 그리고 하고싶은 것도 많이 해봐야지 그럼 언제 또 이런걸 해볼기회가 오겠나싶다 꿈.. 나의 꿈 소중하지 않은 건 없다..

345 이름없음 2022/05/08 21:13:23 ID : pRDzcE8p9h8
아무것도 안했고 아무일도 없었는데, 그런 게 있다 이별이 다가오는 느낌 떠나야할까 말까 이게 맞을까 저게 맞을까 고민하던 때와는 다르게 진짜 아무생각도 없었는데, 그냥 갑자기 정말 갑자기... 끝이 올 것만 같은 느낌이

346 이름없음 2022/05/08 21:23:54 ID : pRDzcE8p9h8
하려던 말도 하고싶었던 말도 삼켜지게 되는.. 아니 내가 원치 않는다해도 이상하게 자꾸 여기까지, 라는 말이 왜 계속 떠오르는지.. 사실 먼저 보내기 싫은 방어기제 이런게 아닐까 싶은데 ㅋㅋ

347 이름없음 2022/05/13 07:17:20 ID : pRDzcE8p9h8
미안한데 너가 계속 음악 해줬으면 좋겠어 잊혀지지 않는 무대라는 말이 나도 잊혀지지가않는다 뭐라고 글을 써야 할지 정리가 안되는데 속상했다. 포기가 안돼서 다시 돌아오긴 했는데 시작과 이유를 잊어버리고 있었다 그래요 나 눈치를 많이봤고, 그런말 듣는 와중에도 그렇게 칭찬받을만큼 대단한 사람 아닌데, 나 못하는데 이런 생각했어요 세상에 인정이 필요치않은 사람이 어디있을까 다시 동아리로 온 이유도 어쩌면 나도 어렴풋이 알게되었기 때문이겠지 섞여들고싶고, 인정받고 싶은만큼 내 색은 더 희미해지는 느낌이다

348 이름없음 2022/05/13 07:23:57 ID : pRDzcE8p9h8
그래도 야 병식수ㅐㄱ아 음악에선 거짓말하면 안됐어야지 솔직히말하면, 나도 그런저런 있어보이는 기성래퍼들과 비슷해보이는 가사 쓰고 싶었다 그러니까 병신같은 벌스만 나오더라고 ㅋㅋ 어딘가에는 들어주는 사람이 있어요 그냥 진짜 혼자해도 누군가는 들어요 맞는말이면서 얼마나 무서운말인지

349 이름없음 2022/06/04 22:21:57 ID : i5WjjzbCmJQ
어떻게 사는지 어떻게 자랐는지 여전히 내 여름밤은 그렇다

350 이름없음 2022/06/12 01:52:55 ID : pRDzcE8p9h8
아무일도 없었는데 오늘따라 쳐안기고싶다 !! ...

351 이름없음 2022/06/23 23:15:53 ID : pRDzcE8p9h8
생각해보면 그렇다. 나 그사람이랑 친하나? 오지랖인 거다.. 나만의 사랑이라는 이유로 알필요 없는거였다. 내 일도 상대방 일도..

352 이름없음 2022/07/08 20:17:14 ID : pRDzcE8p9h8
이 숙제를 다 풀고 나면 뭐가 남을까 아무감정 없이 보게되는게 좋은걸까

353 이름없음 2022/07/15 01:21:18 ID : pRDzcE8p9h8
외로울 땐 혼자가는법을 배워야 한다

354 이름없음 2022/08/04 03:54:55 ID : SGrbva9y2JQ
참 오랜만에.. 보고싶다 스토리 안올라오는게 그리 기다릴일인가 아니 근황이참... 궁금해요

355 이름없음 2022/08/07 23:37:08 ID : pRDzcE8p9h8
나는 멈춰있고 다른것들은 흘러가고 나는 변화하고 있긴한걸까 언제쯤 나도..

356 이름없음 2022/08/07 23:47:49 ID : pRDzcE8p9h8
안개낀 미래를 보는 내 마음엔 조급함 뿐이지만 돌아보면 간절한 게 있는 순간이.. 마음 아파도 낫지 않을까 나의 열등감과 갈등도 되고싶은 무언가 있어서일테니 비록 지금은 볼 수 없지만 나 하고싶은 거 있잖아 마음에 열정이 있는게 감사하다

357 이름없음 2022/08/15 02:46:47 ID : pRDzcE8p9h8
가사를 쓰고 야매 녹음을 하고 들어보고 또 연습하고 들어보고 그런다 근데 모르겠다. 내가 잘 하는건지 어떻게해야 잘 해지는건지 진짜 븅신같은데.. 그렇게 해서라도 잘한다 소리를 들어보고싶다 물론 믿지도 못하겠지만

358 이름없음 2022/08/15 03:00:45 ID : pRDzcE8p9h8
타인의 말과 피드백을 통해서 알고싶어하는 내 모습이 참 그렇기도 하고 내가 좋으면 좋은거고 나쁘면 빼면되는데, 몇년을 들었는데 내귀를 못믿나 싶고 나의 좌절감이 어디서 오는걸까 생각하다가 이정도 했으면 안느는게 이상한건데, 전보다 나아졌단거 하나로 위안삼고있지 말자싶고..

359 이름없음 2022/08/15 03:22:29 ID : pRDzcE8p9h8
정신차려보니까 정말 너무 똑같아서 그런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창작물이 주는 감동은 여전하고 난 그걸 만들어야겠고. 얼마나 해야 얼만큼의 겅험이 있어야 나도 타인의 마음에 어퍼컷 힌 번 닐러볼수있을까 그래서 이제는 봄이 아니어도 된다는 미친생각이 든다 겨울이어도 가뭄이어도 나는 만들어내면 된다고 내목표가 봄이 아니라 그저 그걸 표현해내는 사람이었던 거 같아서 음 슬프다... ㅌㅋㅋㅋ

360 이름없음 2022/08/16 00:26:19 ID : pRDzcE8p9h8
않이 일기쓰는사람 왜이렇게많아~ 어제 썼던거같은데 5페이지네

361 이름없음 2022/08/16 01:09:47 ID : pRDzcE8p9h8
울고싶었는데 감정이라는건 역시 마음대로 안되는군

362 이름없음 2022/10/14 19:08:11 ID : nu9upRu6Zg5
날씨는 차지만 나는 뜨겁길.. 내것이었으면 좋겠지만, 나도 모르게 꾼 꿈을 다 갚아버리고 그 다음을 기약했으면 좋겠다 이게 무슨 말일까? 멋있는척 하는 글인것이다 ..

363 이름없음 2022/10/24 23:16:19 ID : nu9upRu6Zg5
그렇게 눌러담다보니 정작 하고싶던 말은 전해지지도 사라지지도 않고 갈곳을 잃어버렸다 감기처럼 찾아온 그 감정에 내가 앓고 있을 때 상대도 한번쯤은 그 줫같은 저주에 걸려 좀 아파줬으면 좋겠다 싶다가도 어쩌냐 이제 나도 사랑은 아닌 거 같은데. 그래서 더 이상 이 말을 전할 사람은 없는데, 호소하고 싶은 서러움만 남아버렸다..

364 이름없음 2022/11/01 01:50:21 ID : nu9upRu6Zg5
비록 그게 생각일지라도 선을 넘지 말고 내적 친밀감을 키우지 말자 좀 가만 있다 준적도 없는 상처를 받지 않으려면. 먼저 앞서지 않으면 되는 거다.

365 이름없음 2022/11/03 00:37:52 ID : nu9upRu6Zg5
그냥 사람일 뿐인데 왜 그렇게 좋아했을까 나와 다를것 없는 그냥 한 사람인데.. 나에게 물어보고 싶다. 그 이름은 아무것도 아니었는데 참 오래토록 붙들고 있었다.. 사랑이란 감정이 씌워져서 아무것도 아닌 사람을 아무잘못 없는 사람을 못놓아 줬던 거다 공허한 마음이라 사랑이 필요했던 건가 라는 생각을 해본다.. 사랑이 온 게 아니라 마음이 비어서 내가 채우려 했던 건 아닐까

366 이름없음 2022/11/03 00:43:16 ID : nu9upRu6Zg5
그러니까 내가 사랑이 필요했던 거 같다

367 이름없음 2022/11/03 00:48:33 ID : nu9upRu6Zg5
의미를 부여해서라도... 마음을 다 뺏겨서라도 더욱 살아가고 싶게...

368 이름없음 2022/11/05 22:53:34 ID : runvdzRu2rc
마음다해 사랑해도 결국 시절인연처럼 되어버린 게 웃기다 무엇보다 무겁고 아팠는데... 이젠 바늘만큼도 찌르지 않고 ㅜ ㅜ 바랬던 일이지만.. 난 나은건가? 예상했지만 두걸음 떨어져서 보니 이렇게 웃길수가 없다

369 이름없음 2022/11/09 23:12:02 ID : nu9upRu6Zg5
말도 안되게 내겐 공연이 중요했던 거 같다 무섭다 이젠.. 포기가 아니라 정말 졸업해서 동아릴 떠날 때쯤 되면 이제 정말 어쩔수없는 마지막 무대가 된다면 내 마음은 어떻게 될까? 그렇구나, 이제 난 졸업을하고 취직해야하니 이게 나의 마지막 이구나. 라고 기쁘게 졸업할까? 무섭다... 그 질기고 끊기 어려웠던 짝사랑이 몇번이나 바뀔동안 한번도 바뀌지 않은 마음이. 난 정말 무대를 원하나보다. 아픔이 비슷한데 다르다. 꿈이 주는 아픔은... 그냥.. 말로 어케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는데 묵직하고 무섭다

370 이름없음 2022/11/12 21:05:37 ID : nu9upRu6Zg5
싸우든 헤어지든 상처를 주든 입든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데 줄수도 받을수도, 어떠한 약속도 기다림도 허공에 대고 허우적대는 거 같아서 이런 인생... 후회할 말일 거 알지만 길지 않았음 좋겠다 이 고통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는 건 희망을 찾는 게 아니라 너무 길지 않길 바래야 하는 거였는지도 그게 희망인 거 같다..

371 이름없음 2022/11/20 13:05:20 ID : zXxWmHvcnxD
현실은 드라마가 아니라서 내겐 저렇게 이해해주고 받아줄 사람 없을텐데 불쌍하다 불쌍하다 하지만 온정을 주는, 나누는 누군가가 있어서 부럽다 부러워보인다. 현실은 쭉 외길일텐데, 하긴 소설이니까 그런 누군가가 있는거겠지 아니면 드라마를 왜 보겠냐

372 이름없음 2022/11/20 13:08:59 ID : nu9upRu6Zg5
.

373 이름없음 2022/11/23 23:20:38 ID : nu9upRu6Zg5
잡아줬으면 싶지만 그러지 않을거란 거 안다 무관심해도, 아쉬워도 아무 말 못할 거다. 나도 마찬가지고 그래서 더.. 나가야하나 싶다 이런 말 하나 털어놓을 친구 하나 못만들었네 내가.

374 이름없음 2022/11/24 00:18:12 ID : nu9upRu6Zg5
뭐든 혼자 되고나서 알았던 거 같다. 처음 동아리 들어올 때도 죽어도 랩이 1순위였지. 대체 관계를 어떻게 맺었길래 친구 하나가 없을까 근데 나도 그냥 재밌게 즐겁게 다 같이 놀고싶었던 맘이 없었던 건 아닌데 못하는 내가 너무 싫어서 즐길 줄도 몰랐던 거 같다

375 이름없음 2022/11/25 13:16:00 ID : nu9upRu6Zg5
푹 쉬어

376 이름없음 2022/11/25 22:30:52 ID : nu9upRu6Zg5
화가 나 미칠거같다. 뭘 하든 이 화가 가라앉아야 제대로된 판단을 내릴 수 있을텐데 진짜 ㅅㅂ... 예상은 했지만 실제로 겪으니 기분이 줫같다.. 역시 이별은 찾아오는 건가보다

377 이름없음 2022/11/25 22:37:03 ID : nu9upRu6Zg5
그때 알게되었어 난 더 갈수 없단 걸 한발한발 이별에 가까워질수록 가까워질수록... 난 정말 이방인 그 자체였구나 싶다.

378 이름없음 2022/11/27 08:16:50 ID : zPhbwtz9irx
병신같은 쇼앤 프루브 어쩌고 그만하고 싶지만 어떤 걸 할지 고민하게 되는 이 순간이 행복합니다

379 이름없음 2022/12/06 20:57:56 ID : nu9upRu6Zg5
갑자기 너무 좋은 사람을 만나서 이전 기억은 다 잊은듯이 또 새로운 사랑에 빠져서 갑자기 그사람 때문에 인생을 오래 살고싶어지고 가정을 이루고 아이까지 낳고싶어진다면 그 책임감으로 평생을 살아가고싶은 의지가 생긴다면.. 그거야말로 최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불쌍한 게 아니라, 그냥 쓴맛을 미리 경험하고 미래의 방향을 정할 수 있게된거아닐까? 아무생각없이 그렇게 마냥 행복해지기엔 그때의 나는 뭐가 돼 ... 라는 생각
새로고침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