걍 한번 써보는 일기 나중에 보면 재밌을거같아서 난입 ㄴ 제목은.. 이미 잊었지만 그애를 만났던 날로 나만알고 나만기억하는 150401 ㅋㅋㅋ 뭐 알아서 잘 지내겠지

꿈에 보고싶은 사람이 나왔다 배경은 중학교같은 고등학교? 지금 연락 안되는 친구에게 답장늦어서 미안하다고 계속 사과하더니 결국 화해함 전화가 왔다. 기억은 안나는데 카톡이 먼저 왔고, 대답을 고민하고 있었는데 연락이 또 왔다. 그러더니 갑자기 전화가 왔다 컴터 본체에서 초저주파가 나오고 있다면서... 폰을 들고 도서실을 찾으러 건물 양 옆을 뛰어다녔다 아마 도서실가서 책 찾아보면 답이 나올거라 생각한듯.. 물론 내가 헐떡거리며 뛰어다녔던 두 곳은 다 공사해서 간이 놀이터가 되어 있었다.... 저주파가 어디서 나오는건지 등 상황설명을 듣고 싶었는데 언니가 나보다 더 길게 답장해준 사람이 있다면서 그사람한테 물어보러 간다 했다 그러면서 누구 누구 누구 그리고 나한테까지 연락했다.. 고민하다가 너애게 연락했다..고 했다 해결해줄 수 없는 걸 알지만 조금이라도 알려주고 싶었다 시간이 가는 줄도 내 일이 있는 것도 까먹은채 아니면 그냥 오랜만에 온 연락이라도 지속하고 싶었나보다

그시절 너가 올렸던 노래 가사처럼 나도 기댈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여기도 저기도 아닌거 같아서 결국 일기쓰러오네 이러니 징징대는 말밖에없다

급식시절 레스 좀 건드렸다 흑역사는 흑역사대로 놔두려하는데 나도 읽기가 힘들어서

공부를 못하는 나도 친구가 없는 나도 외모가 성격인 별로인 나도 어쩌겠냐 나인데..

사랑 때문에 그냥 지나갈 인연을 붙잡고 사랑하기 때문에 다시 놓아주고.. 나 혼자 붙잡고 놓아주는 과정이 마냥 유쾌하진 않지만 한가지 확실해 지는 건 이 사람 다음 또 다른 누군가가 반드시 있다는 거다 이전만큼 간절하고 가슴 뛰진 않아도 분명 같지만 또 다른 감정이..

외로워 죽을 거 같은데 생각해보니 나도 남에게 먼저 온기를 나눠 준 적이 없었다 사랑받고싶다, 솔직하게 말하고 돌아보면 나도 사람들을 진짜 사랑한 적 없었던거 같다

제가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 알려주세요

만약이라는 건 없다..

아직 잘은 모르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괜찮다 고 말할 수 있는 건 선택이 아니라 이미 사랑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선택하지 않을 수 있다면 그건 애초에 마음이 슬픔을 감당할 만큼 크진 않은 것이다 사랑이라면 피할 수 없겠지... 두번이 와도 세번이 와도

2년전의 나는 영화에 전혀 공감을 못했었다. 짝사랑만 몇년을 한 나에겐 싸우는 것도 이별하는 것도 돌아볼 추억이 있는 것도 부러움 그 자체였으니까.. 누군가는 그래도 행복했던 기억 이었다면 나는.. 그저 모든순간이 일방통행이었으니 그 순간은 이것도 사랑이라며 설레했던 것과는 달리 슬픔이 더 많이 남는다 이것도 내가 마음이 깊었단 증거겠지만... 영화 속 저 커플은 아마 기억을 지웠든 안지웠든 언젠가는 다시 재회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만일 내게 지금껏 사랑했던 사람들을 다시한번 사랑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면, 나도 그 주인공처럼 아무렴 괜찮다고 말할 수 있을까 아니 난 못할거 같다.. 난 오히려 그때의 기억과 감정을 잘 간직한채 다시 그런 사랑이 찾아오려하면 온힘을 다해서 막을 거다 그래서, 사랑을 선택할 수 있는가? 의미없고 아닌걸 알면서도 한번은 연락해주길 바라는 나는.. 이런 사소한 마음까진 어쩌지 못하겠다

시간마저 쉴 수 있는 공간이 될 줄 알았는데 비를 맞고있는 거 같다

아 진짜 이러면 안되는걸, 후회할거 아는데 마음을 한번 만져보고 싶어요 제가 그래도 될까요... 여기에서 기다릴까요 아님 나를 위해 떠나야할까요 아니... 이러면 너무 좋아하는 사람 같잖아 진짜 ㅜ 나 계속 비를 맞게될 거 아는데 우연히 민들레 다음 가사가 빗물이 나를 적셔도 보고싶다는 가사더라 정말 그렇게 될까봐 두려워요 이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내가 먼저 따듯해지면 상대방의 마음도 데울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한번쯤은 내마음을 보여주고싶기도...

다 괜찮으니 곁에 오래 머물러달라고.. 그런 말을 해보고싶다

근황을 묻는다는 건 한때는 가까웠다는 사이였듯이, 이별이 있으면 만남이 있듯이, 관계엔 그렇게 서로가 있고 처음과 끝의 이름이 있는데 내 감정은 여지껏 어떤 관계가 아니라 그저 처음부터 끝까지 쭉 사랑 하나밖에 없는 그런 터널길 같은 거였나보다 이것도 관계라면 관계지만 암튼 하고싶은 말은 더 담담하게 사랑하고 싶다. 뭘 시작한적도 끝낼 것도 없지만 어쨌든 짝 사랑 이니까. 애태우면서 기다릴 필요 없이 그냥 본능적으로 가리키는 곳만 따라가면 되는 거다..사랑이면 바라게 되는 건 너무 정확하게 하나 밖에 없으니까. 전보다 마음이 깊지 않아서 할 수 있는 말이겠지만... 사실 어떤 누군가는 아직 미운 거 같기도 하다

나를 사랑하지 않았던게 아니라 그냥 상대방은 거기까지가 최선이었을수도 있겠다 덜 준게 아니라 줄 수 있는게 거기까지였는지도 외면한게 아니라 서로 최선을 다했는데 그냥 둘다 부족한 사람이라서 힘들었던 거라고

이런저런 고민 끝에 다시 그 질문으로 돌아왔다 잘 지낸다는 게 뭘까 정말 잘 지내고 싶다고 생각하다가 문득 그게 뭘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런 갈등도 걱정도 없이 평화로운 걸까 서로에게 상처를 내고 진실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걸까 그런데 과연 이해할 수 있나? 이해가 아니라 서로 참는 거 아닐까? 그래도 한쪽이 마음을 숨기고 고통받는 건 우리가 서로 잘 지내는 건

아니니까. 그래도 우리가 서로를 위하는 사이라면 이해해보는 척이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 뭔가 있어보이는척 썼지만 별 거 아니고 그냥 알아달라는 거다 우리의 관계가 어떻고... 아니 그냥 알아달라는 이기적인 마음인 거다

그렇게 두 생각이 충돌할 때 ... 어쩌면 관계가 더 깊어질 수도 있지 않을까 마음이 없다면 끝나버리겠지만.. 근데 난 상대방이 나 때문에 스트레스 받게 하고싶진 않다 그건 너무 싫을 거 같다...

욕심내지말고 좋게좋게 보내주자... 그러자..꼭

사랑한다고 백번 천번 듣고 싶다 듣고 싶었고. 하고 싶었고...

마음이 아플 때마다 이게 사랑이라고 느낍니다.. 그래도 제가 할 수 있는게 하나라도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돌아가지 않게 해주세요.. 흐흐흑

이별은 정말정말 어렵다... 보고싶을 거야... 시험 끝나자마자 가장 먼저 달려가서 놀아주고 싶었는데 ㅜ 왜이렇게 빨리 가니...

부끄럽고 부끄럽고 부끄럽다..

어떻게 머리를 잘라야 아주아주 더 이쁘게 보일까요.. 이렇게 생각하는 내가 싫어서 스스로도 탈피해보겠다며 이미지변화라면서 말 했지만... 사랑을 받고싶다 한 번 들으면 한번 더 듣고싶고 그게 진심인지 더 알고싶고.. 그렇게 계속 받고만 싶다 가난하게...

잠이 참 잘 오는 밤이다 ㅎㅎㅎ.. 참 속상한데 그냥 그런가보다 하게 되는 거 같다 그럴 수 있지..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한다고 하는 것 간단한데 왜 이렇게 생각이 많은지 모르겠다 알아줬음 좋겠고 말해보고 싶다 그거라도 하면 마음이 편할 거 같다 그사람 눈엔 내 모습이 어떻게 보일까

아니 근데 너무 바빠보여서 연락도 못하겠네 ㅋㅋㅋㅋ

고백을 하고싶어도 내 마음이 대체 뭔지를 모르겠어서 말을 못 꺼내겠다 아니 그냥 용기가 없는걸까 순수하게 좋아하는 마음이 아니라 그냥 집착이나 사랑하는 감정에 빠져있는게 아닌지 뭐가 됐든... 떠나지 마요.. 내가 무슨 말을 해서라도 그냥 좀 더 붙잡아보고 싶은 마음일까요

늘 그랬었다.. 시작엔 끝이 있고 즐거웠던 만큼 사람을 힘들게 했다 마지막 앞에 선 제 마음이 반증해주네요

사랑 이름을 불러보는 것만으로도 세상을 다 가졌다가, 다시 잃었다가 다시 또 행복해지는..

바다가 마르고 다시 바람이 불어올 때까지.. 그렇게 정리되어 주기만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시간들

생각한다.. 생각한다 생각하고 또 생각하고

생각은 마음에, 놓지 못하는 것들도 마음에.. 어쩌면 내가 놓지 못하는건 진짜 사람이 아니라 그냥 마음속 생각 아닐까. 그사람은 어디에 있나, 내 마음에 있었다. 소중하게 품었던 무언가를 다시 안아보는건... 사실 단 한번도 실제로 안아본 적이 없었는데

사랑 사랑 그 숨막히던 순간...

좀 오글거리지만, 내게 필요했던 건 누군가에게 받는 사랑보다 사랑하는 누군가보다 그저 스스로에게 주는 사랑이 필요했던 거 같다 스스로 인정하지 못했던 시간 늘 혼자 사랑했지만, 결국 돌아보면 나와의 문제 같았던 시간.. 한없이 받고싶고 모자랐던 이유는 스스로에게 주지 못한 빈자리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전히 모든 게 용서가되고 이해되진 않지만 이제는 좀 받아들여야 할 거 같다 그사람에게 받는 이해가 아니라, 그냥 내 마음을..

그래서... 그냥 나부터 이해하고 받아들이기로 했다. 고백해서 어쩌고저쩌고 그런 거 말고 나부터 인정하기로... 좋아해도 괜찮다고 설령 그걸 말해도 괜찮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져도 괜찮다고.. 이걸 이제야 말을 하네 내게 더 우선이었던건 연애상대가 아니라, 혼자서도 잘 살아갈 수 있는 힘이었다고 그렇다면 이전에도 혼자였고 앞으로도 혼자였지만 조금은 덜 외롭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그 날이 내가 누군가를 나에게 잘 맞는 누군가를 알아볼 수 있는 날이 될거라 생각한다...

수고했다.. 문득 글을 쓰며 생각해보니 오랜시간 짝사랑하며 가슴아프게 사랑했던 사람보다 고생했던 내 모습이 생각나는 이유는 이런 이유 때문인 거 같기도 하고

실수할 수 있는거다 실패를 할 수도 있고 모를 수도 있고 부족할 수도 있고.. 아직 학교니까. 배우는 곳이니까, 아직은 작은 공간이고 다 같은 사람들이니까 그러니까 기회가 있을 때 같이 하는 사람들이 있을 때, 가르쳐주는 사람이 있을 때 마음껏 많이 배워두자 배우는 학생 때 실수해야지 그리고 하고싶은 것도 많이 해봐야지 그럼 언제 또 이런걸 해볼기회가 오겠나싶다 꿈.. 나의 꿈 소중하지 않은 건 없다..

아무것도 안했고 아무일도 없었는데, 그런 게 있다 이별이 다가오는 느낌 떠나야할까 말까 이게 맞을까 저게 맞을까 고민하던 때와는 다르게 진짜 아무생각도 없었는데, 그냥 갑자기 정말 갑자기... 끝이 올 것만 같은 느낌이

하려던 말도 하고싶었던 말도 삼켜지게 되는.. 아니 내가 원치 않는다해도 이상하게 자꾸 여기까지, 라는 말이 왜 계속 떠오르는지.. 사실 먼저 보내기 싫은 방어기제 이런게 아닐까 싶은데 ㅋㅋ

미안한데 너가 계속 음악 해줬으면 좋겠어 잊혀지지 않는 무대라는 말이 나도 잊혀지지가않는다 뭐라고 글을 써야 할지 정리가 안되는데 속상했다. 포기가 안돼서 다시 돌아오긴 했는데 시작과 이유를 잊어버리고 있었다 그래요 나 눈치를 많이봤고, 그런말 듣는 와중에도 그렇게 칭찬받을만큼 대단한 사람 아닌데, 나 못하는데 이런 생각했어요 세상에 인정이 필요치않은 사람이 어디있을까 다시 동아리로 온 이유도 어쩌면 나도 어렴풋이 알게되었기 때문이겠지 섞여들고싶고, 인정받고 싶은만큼 내 색은 더 희미해지는 느낌이다

그래도 야 병식수ㅐㄱ아 음악에선 거짓말하면 안됐어야지 솔직히말하면, 나도 그런저런 있어보이는 기성래퍼들과 비슷해보이는 가사 쓰고 싶었다 그러니까 병신같은 벌스만 나오더라고 ㅋㅋ 어딘가에는 들어주는 사람이 있어요 그냥 진짜 혼자해도 누군가는 들어요 맞는말이면서 얼마나 무서운말인지

어떻게 사는지 어떻게 자랐는지 여전히 내 여름밤은 그렇다

아무일도 없었는데 오늘따라 쳐안기고싶다 !! ...

생각해보면 그렇다. 나 그사람이랑 친하나? 오지랖인 거다.. 나만의 사랑이라는 이유로 알필요 없는거였다. 내 일도 상대방 일도..
스크랩하기
168레스 우리는 모두 네모난 갈비 밖에 못 먹는 거예요 1분 전 new 512 Hit
일기 2022/06/14 13:44:03 이름 : ◆42JPh86ZfTS
416레스 하늘에 날린 아드레날린 3분 전 new 541 Hit
일기 2022/06/12 21:26:47 이름 : 이름없음
416레스 새벽의 파수꾼 21분 전 new 1929 Hit
일기 2022/03/30 11:33:44 이름 : 이름없음
303레스 해 뜨는 것이 황홀이고 34분 전 new 526 Hit
일기 2022/04/24 13:04:10 이름 : 이유
409레스 짝사랑 일기 58분 전 new 580 Hit
일기 2022/06/18 00:34:55 이름 : 광대
85레스 지능정보시스템 수업시간 변경 존버 2일차 1시간 전 new 636 Hit
일기 2022/06/28 22:29:44 이름 : 이름없음
713레스 내 안의 모성애가 피어난다 2시간 전 new 1410 Hit
일기 2021/12/31 15:53:34 이름 : 이름없음
80레스 ナカモト 2시간 전 new 367 Hit
일기 2022/02/27 04:30:49 이름 : 첫 소리
107레스 안녕나는요정, 2시간 전 new 273 Hit
일기 2021/12/18 21:31:24 이름 : 요정 ◆nwnzSFeINxO
447레스 🍂나무에서 떨어지는 이파리로🌿 - 3 2시간 전 new 679 Hit
일기 2022/04/27 23:40:32 이름 : ◆oMo5cFeK5ff
250레스 부정 4시간 전 new 768 Hit
일기 2022/04/07 23:51:46 이름 :
175레스 A급이 되고싶은 키위새🥝🕊 4시간 전 new 523 Hit
일기 2022/05/25 23:02:19 이름 : 키위새
53레스 게으른 4시간 전 new 117 Hit
일기 2022/05/25 07:14:48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술과 황홀경 4시간 전 new 193 Hit
일기 2022/06/29 23:28:27 이름 : 오즈
262레스 P.H. 4시간 전 new 358 Hit
일기 2022/06/16 01:57:37 이름 : 탄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