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모쏠 아싸찐따 몬생김 꾸미는 방법도 모름 공부못함 보아(BoA맞음)좋아함 보노보노좋아함 맥락없이 생각나는대로 쓰는 일기~ 난입 대환영~~

님들아 나 기침이 나오기 시작했어...

일욜에 다시 코쑤시러가봄ㅁㅁ

지금 증상 목 컬컬칼칼ㅠㅠ 기침 쬐끔ㅠㅠㅠㅠㅠ

지금 울 가족에서 음성인 사람 나랑 덩생밖에 없음 동생은 아무증상없이 쌩쌩함

이모가 주신 쿠키 넘 맛있당...안에 딸기잼있는 도넛도 넘 맛있어...

뭐지? 아침에 일어나봤더니 주방 식탁 위에 그 크리스피도넛인가 거기서 파는 딸기도넛이 있음...나 이거 먹어도 ㄱㅊ...??

이모가 초코에몽이랑 사과주스도 주셨음!!!! 사랑해요 이모❤❤❤❤

코로나 신속항원검사 하러 이비인후과왔는데 사람 짱많어...

오늘 시원하게 샤워하고 머리도 감을라했더니 걍 일주일동안 세수하기 손씻기 볼일보기 이것만 하고 방에 쳐박혀있어야함...

일어났더니 죽을것같다... 잘동안 물을 안마셔서 목이 말라버린것도 그렇고 몸 전체가 근육통온것같음ㅜㅠㅠㅠㅠㅠ

확진 문자 왔다... 확진문자보니까 내가 코로나 걸렸다는게 디게 실감남

타임프린세스 해봤는데 무과금으로 하는 건 첨에만 편하지 갈수록 돈 안쓰면 힘들어짐ㅋㅋㅋㅋ현질한게 꼴랑 스토리에 필요한 옷 하나 만드는데 다 들어가서 현타와가지고 앱삭함...

내 머리 엄청 떡짐...진짜진짜진짜 머리감고싶다...동생이 아직 음성이어서 방에 쳐박혀 있어야함

음성나왔을때 미리 감을껄...왜 머리감는걸 미뤄가지고

내 민증 왔당ㅎㅎㅎㅎㅎㅎ 센터에 가서 받았어야했는데 내가 확진이라 집을 못나가서 울엄마가 대신 받고 가져와쥼...신기하다 내 민증이 생기다니...여기에 내 주민번호랑 집주소까지 써져있음 개신기...

아니 나는 어떻게 진로나 직업에 대해 생각할때마다 부모님이 극도로 반대하실 것들만 관심을 가지는 건지

아 밥먹으려고할때마다 자꾸 기침나오려해서 짱남

격리 오늘까지당!!!!!!!!!~!!!!!!!!!!

주둥이방송 보자 본격 시청자들 사회화 시켜주는 유튜버(이자 스트리머)

난 분명 아무것도 안먹었는데 밥이 왜케 안들어가고 맛이 없지...?이랬는데 후각이 안느껴져서 그런거였음

목상태 좋아지고 후각도 다시 돌아온듯 그래서 오늘 아점저 다 맛있게 해치움

아 학교가야하는데 잠이 안옴...

20220328_183327.jpg엄마가 주셨는데 개맛있다

20220329_131821.jpg오늘의 점심 한솥도시락 김치볶음밥 짱맛있음

아 갑자기 배아파...오늘 첫시간부터 세계사 시험이라 지금이 마지막 공분데... ㅠㅠㅠㅠㅠㅠ

얘들아 나 중간 조졌어...ㅋㅋㅋㅋㅋㅋㅋㅋ

내일 시험끝나니까 학교끝나고 보카 단어장 사러가야겠당

내신보니까 이걸론 집주변 대학도 못갈것같다...오늘부터 공부한거 여따가 인증함!!

목표는 내가 사는 지역에 있는 4년제 대학!!!! 국립까진 안바람...4년제 가게해줘...
스크랩하기
618레스 심해 7 2분 전 new 753 Hit
일기 2021/11/25 14:22:24 이름 : ◆3xDwK7xTO5V
441레스 🌱 새싹레주의 대학생 라잎 : 혼자 사는 법을 배우는 중입니다 3분 전 new 1246 Hit
일기 2022/04/01 07:24:57 이름 : 새싹레주◆U3Ru8palbjB
446레스 제목없음 7분 전 new 948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554레스 나 탈가정 선언 14분 전 new 684 Hit
일기 2022/04/17 15:03:12 이름 : ◆xwtzak04E3y
464레스 나는 으른이다... 21분 전 new 401 Hit
일기 2022/04/13 19:42:30 이름 : ◆3DwHyE5Xzgn
623레스 어릴 적 얻지 못 해 울곤 한 사탕 하나 26분 전 new 1354 Hit
일기 2022/02/27 13:19:34 이름 : ◆ctxTO2lijeK
369레스 솔직하기도 하고 아니기도 한 일기장 36분 전 new 770 Hit
일기 2022/02/16 14:49:44 이름 : 이름없음
65레스 여름을 잘 보내란 말은 이 여름 더 이상 만나주지 않겠다는 말 42분 전 new 341 Hit
일기 2022/05/11 12:43:57 이름 : 산호
964레스 호흡 48분 전 new 906 Hit
일기 2022/04/15 10:46:14 이름 : 이름없음
657레스 NEVER THE LESS, 그럼에도 불구하고 1시간 전 new 958 Hit
일기 2022/04/08 00:48:07 이름 : 꽃이 핀 산하엽
506레스 하늘을 꿈꾸어야 할 것 같은 밤이었다. 1시간 전 new 1014 Hit
일기 2019/10/10 13:44:13 이름 : 새벽감성 ◆mljBBvBe7Al
177레스 그냥 잡소리 1시간 전 new 227 Hit
일기 2022/05/07 16:20:26 이름 : 이름없음
461레스 좋아해 1시간 전 new 539 Hit
일기 2022/05/08 13:13:39 이름 : 광대
59레스 너는 나를 살게 하는 빛 1시간 전 new 201 Hit
일기 2022/05/11 10:48:14 이름 : 하얀
3레스 🧸일기판 카페 개업🍰 어서오세요 ღゝ◡╹)ノ✧˖° 2시간 전 new 28 Hit
일기 2022/05/26 09:47:50 이름 : ◆f9dyK4Y2n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