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이름없음 2023/02/20 07:27:53 ID : 83xwpQk4Mry
나의 첫 고양이가 발정나서 잠깐의 일탈을 하고 난 이후 배가 불러오더니 낳은 세마리의 고양이. 그게 두찌와의 첫 만남이었다. 65그람의 작은 고양이는 처음 갓 태어났을때는 고양이보단 쥐새끼같다는 느낌이 더 강했다. 첫찌 두찌 세찌라고 대충 지어놓고 두마리는 입양을 보낸다음 두찌 하나만 남게 되었었다. 솔직히 난 포동포동한 세찌를 제일 예뻐했다. 자는것도 웃겼거든.
이름없음 2023/02/20 07:32:29 ID : 83xwpQk4Mry
두찌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했다. 얘 어미는 다 자라도 3키로가 안되는 작은 체구의 녀석이었는데 요녀석은 태어난지 4개월만에 자기 엄마 덩치를 뛰어넘더라. 이녀석이 세살 무렵 되었을때는 몸무게가 두자릿수를 돌파해서 내 골머리를 썩힐정도였다. 사실 지금도 작은 덩치는 아니다. 놀라운것은 이녀석이 게으른 녀석도 아니라는거다. 정말 정신없을 정도로 하루종일 가만있지를 않는데 그만큼 많이 먹는다.... 덕분에 사료값도 만만찮아서 내 통장은 텅장이 되어가고 있다 하하...
이름없음 2023/02/21 00:04:59 ID : 83xwpQk4Mry
두찌는 이상하게 동결건조 트릿을 안먹는다. 츄르? 먹는다. 스낵? 먹는다. 닭가슴살? 먹는다. 그런데 닭가슴살 건조한건 안먹는다. 그래서 물에 불려줘봤다. 안먹는다. 뭐가 문제야?? 먹는건지 모르는줄 알고 입에 넣어줘도 기겁하고 뱉어버린다.
이름없음 2023/02/22 03:23:53 ID : 83xwpQk4Mry
오늘은 새로 사온 장난감을 꺼내봤다. 열심히 잡으려고 허우적 거리다가 서열 1위의 안면을 제대로 강타했다. 당연히 서열 1위고양님의 분노를 고스란히 받아내게 되었고, 지금은 구석에 쭈그러져서 기가 죽어있다. 장난감 방울소리에 귀는 반응하는데 또 정신없이 놀다가 맞을거같은지 오지는 않는다. 귀여워....ㅎㅎ

레스 작성
126레스마르크스의 반댓말은?new 2816 Hit
일기 이름 : 산호 29분 전
182레스후회 없이 사랑했노라 말해요new 1151 Hit
일기 이름 : 산하엽 36분 전
287레스肉肉肉 New World Order 肉肉肉new 4286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956레스☁️To. my youth_혼자서 힘들어 할 너에게new 6780 Hit
일기 이름 : ◆lDzapQoNy0n 1시간 전
90레스🔥젭알 갓생살자 프로젝트🔥new 1050 Hit
일기 이름 : ◆5aljAo5dWlz 1시간 전
330레스넌 사람들 속에서 그걸 잊어버린 거야new 2450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331레스걍사는얘기new 4526 Hit
일기 이름 : 도토리 2시간 전
131레스하루를 삼키다new 1053 Hit
일기 이름 : 레몬사와 2시간 전
513레스이세계에선 공작인 내가 현실에선 무일푼?!new 6909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67레스위씨일가new 1507 Hit
일기 이름 : 千羽 2시간 전
480레스너의 갈비를 잘라다가 며칠은 고아먹었다new 7575 Hit
일기 이름 : ◆kq59fRCkrgq 3시간 전
10레스공룡입니다new 75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947레스허수아비 3 (부제: 사람 살려)new 9310 Hit
일기 이름 : ◆3u8o5humpPd 3시간 전
525레스참고로 지금 한국 대통령은 샌즈입니다.new 5737 Hit
일기 이름 : ◆Bs5O8kr9eGp 4시간 전
423레스매우 혼자 되기new 3380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42레스꒰১ 흔한 천사의 일기장 ໒꒱new 834 Hit
일기 이름 : go34ngel 5시간 전
137레스어쩌고저쩌고 2판new 1682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9시간 전
202레스제목없음new 2646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11시간 전
173레스따따 따봉~new 324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11시간 전
126레스.new 755 Hit
일기 이름 : 이름없음 11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