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보니 관극일지???? 데스노트 후기 >>79부터 하데스타운 후기 >>126부터 스포 조심!!! 노빠꾸로 다 씀 (헛소리 하는 일긴데 난입 해주시면 감사)

편의점 햄버거 진짜 졸라 맛없네

차라리 삼김을 먹고 말지 편의점 햄버거는 먹지 마셈

나 진짜 공부 언제 하냐 쌉허순데 공부도 안 하는 미친놈이 있다???

내신휴강 다끝남 지옥의 출입구가 열렸어~~~

2022.05.07 Q. 저승사자는 가장 사랑하는 존재의 모습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당신의 저승사자는 누구일 것 같나요? 일단 확실한건 현실세계에 있는 사람은 아닐거 같음

아니???? 데스노트 연장공연???? 올해 대학 가지 말라는 소리임?

홍라이토 한번만더보자 제발

공부 안 하고 뮤시즌 보고 있음

케미사 너무 좋은데...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장은아 배우님 노래 잘 부르신다 다음에는 은아렘으로 볼까

ㅋㅋ근데 표가 있어야 보지

또 지킬이 보고 싶어짐 해나루시 보러가고 싶다

미친거지 이제 이러다 재수함

머...? 지킬 음원이 나온다고...?

6모 보는날 한 번 더 갈까 마침 그날 캐스팅도 홍샤임

근데 6모 보고 나서 갈린 멘탈로 관극을 하면 집중이 되긴 할까 싶네

ㅋㅋㅋㅋ과거의 나 도대체 뭔 생각했던거임 현실은 티켓팅 멸망

수학 학원에서 보는 30분짜리 시험 다맞았다... 이제 나 수1수2는 좀 잘 하는걸까...?

11월 스위니토드 보고 1월에 오유 보면 되는각인가

대학 떨어지면 뮤지컬도 못볼텐디...ㅋㅋㅋㅌㅅㅂ

어쩌다보니(????) 하데스타운 부산공 보러옴

류크 렘 배우 분들 또 보게 됨 강홍석 배우님 애배된듯

아침에 허겁지겁 표 주워가지고 왔는데 은근 앞열임 진짜 너무 설렌다 유튭에서 뒤늦게 wait for me 박제 영상 보고 왜 안 봤나 한탄했는데 와 내가 이걸 보게되네.... 헤르메스 존나 기대중임

인터미션인데... 와 미쳤다 존나 내취향임 배우들 다 미쳤어

하데스타운 후기 아니 그냥 배우도 미쳤고 넘버도 미쳤음 진짜 웨잇 포 미만 보고 가서 아무것도 몰랐는데 다 재즈 넘버네...? 색소폰 쫙 깔리네? 이게 내 취향이 아니면 뭔데 진짜 하나하나 버릴 넘버가 없음 그리고 캐슷도 미쳤음 강홍석 헤르메스... 데스노트 처음 봤을 때 어? 저 사람은 그냥 류크 생포해온거 아님??? 이랬는데 이번엔 헤르메스 생포해옴??? 이러면서 봄 아니 진짜 신 전문 배운가봐 신 역할만 맡으면 미쳐... 특유의 익살스러운 느낌이랑 신으로써의 카리스마, 권위를 이렇게 잘 살리는 배우가 또 있을까 싶다 그 첫 넘버가 헤르메스 나와서 신들 쫙 소개해주는건데 거기서부터 개찢음 그냥 강홍석 배우는 재즈를 하기 위해 태어났어... 노래 몸짓 그냥 다 완벽했다고 진짜... 그 그루브... 나 죽어....

그리고 박강현 오르페우스... 오늘 초면이였는데 왜 이렇게 잘 하심? 그 계속 나오는 노래 있잖어... 라ㅏ라라라라라라 그거... 너무 잘 불러 가성도 미쳤고 지르는 것도 너무 좋았음 시몬스 발성이라 누가 그랬는데 진짜 맞말임 또 페르세포네 김선영 배우님... 사실 고백하자면 데스노트 봤을 땐 실짝 불호였음 뭔가 렘이랑 안 맞는 느낌 받음 노래는 진짜 잘 부르시는데... 그래서 앗 저 배우분은 나랑은 좀 안 맞나? 이랬는데 오늘 페르세포네 보고 싹 바뀜 진짜 페르세포네 캐에 찰떡임 술 취했지만 낙천적이고 당당한 지하세계 여왕 그 자체였음 페르세포네 넘버랑 음색도 진짜 잘 어울렸음 이래서 한 번 불호가 영원히 불호는 아니구나 무릎 탁치고 깨달음 하데스 양준모 배우님 이분은 진짜 객석 반응이 대박이였음 인터미션 때 다 하데스 섹시하다는 얘기만 함 구라 안 치고,..ㅋㅋㅋㅋㅋㅋ 저음 최고임 개멋있어 개인적으로 이 극에서 하데스라는 캐릭터가 그냥 내 취향 다 때려박은 캐였음 진짜 좋아하는 유형의 빌런... 에우레디케 김환희 배우님도 초면...! 초반에 세상 풍파에 다 치여서 틱틱대는 에우레디케에서 오르페우스 만나고 사랑을 알게 되어 변화하는 그 부분이 진짜 인상깊었음 노래야 진짜 두말할것도 없이 잘 부르심

그리고 극 자체에 대한 소감... 전혀 예상치 못했는데 굉장히 사회고발적인 성향이 강하다고 느낌 되게 낡은 소재인 그리스 로마 신화에 현실을 빗대서 표현해서 이 이건 이런걸 표현한거구나~ 하는 맛이 있었음 이 이후로는 그냥 개인적인 추측인데 하데스는 물질주의에 미친 기성세대... 하데스 타운은 사람들의 영혼을 갈아넣어 부만을 추구하는 하데스의 왕국 그리고 오르페우스가 그걸 뒤집으려고 하는 가난하지만 희망을 노래하는 새 시대의 인간이라고 느낌 이걸 처음 느낀게 하데스가 1막 끝 쯤에 앙상블 데리고 선동하는 씬... 그리고 에우레디케 데리고 나올라고 하데스타운 인간들 설득시키는 씬도 왠지 혁명하자고 부르짖는 혁명군 느낌이였음 하여튼 뭐... 뭔가 말로 설명이 잘 안되는데 존잼이였다 제발 빨리 재연 와라 홍르메스 와라
스크랩하기
827레스 ㄴ?ㅑㅋ 공주님 6분 전 new 704 Hit
일기 2022/05/03 04:45:23 이름 : 이름없음
450레스 제목없음 10분 전 new 949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370레스 솔직하기도 하고 아니기도 한 일기장 14분 전 new 772 Hit
일기 2022/02/16 14:49:44 이름 : 이름없음
60레스 너는 나를 살게 하는 빛 18분 전 new 203 Hit
일기 2022/05/11 10:48:14 이름 : 하얀
744레스 개구리 일기장🐸 28분 전 new 1832 Hit
일기 2022/01/01 00:00:03 이름 : 🐸
618레스 심해 7 38분 전 new 754 Hit
일기 2021/11/25 14:22:24 이름 : ◆3xDwK7xTO5V
441레스 🌱 새싹레주의 대학생 라잎 : 혼자 사는 법을 배우는 중입니다 38분 전 new 1248 Hit
일기 2022/04/01 07:24:57 이름 : 새싹레주◆U3Ru8palbjB
554레스 나 탈가정 선언 49분 전 new 685 Hit
일기 2022/04/17 15:03:12 이름 : ◆xwtzak04E3y
464레스 나는 으른이다... 56분 전 new 402 Hit
일기 2022/04/13 19:42:30 이름 : ◆3DwHyE5Xzgn
623레스 어릴 적 얻지 못 해 울곤 한 사탕 하나 1시간 전 new 1354 Hit
일기 2022/02/27 13:19:34 이름 : ◆ctxTO2lijeK
65레스 여름을 잘 보내란 말은 이 여름 더 이상 만나주지 않겠다는 말 1시간 전 new 342 Hit
일기 2022/05/11 12:43:57 이름 : 산호
964레스 호흡 1시간 전 new 906 Hit
일기 2022/04/15 10:46:14 이름 : 이름없음
657레스 NEVER THE LESS, 그럼에도 불구하고 1시간 전 new 958 Hit
일기 2022/04/08 00:48:07 이름 : 꽃이 핀 산하엽
506레스 하늘을 꿈꾸어야 할 것 같은 밤이었다. 1시간 전 new 1014 Hit
일기 2019/10/10 13:44:13 이름 : 새벽감성 ◆mljBBvBe7Al
177레스 그냥 잡소리 1시간 전 new 227 Hit
일기 2022/05/07 16:20:2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