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HA7zfdSMpfe 2024/06/13 10:46:43 ID : NxVhs03zPbi
제 1장. 댕- 댕- 댕- 헬리오스*의 종이 울리는 소리에 토마스는 잠에서 깬다. [헬리오스: 네 분파의 14~20살 학생들이 모두 다니는 학교. 궁극적으로 소환술을 배우기 위해 입학하며 입학 후에 분파 테스를 진행하고 진행 결과에 관계없이 스스로 분파를 선택 할 수 있다. 본관과 별관, 중앙광장, 기숙사, 소환술 경기장, 헬리오스탑 으로 나눠볼 수 있으며 분파 선별 후에는 각 분파 기숙사에서 지내게 된다.] -아 드디어 입학식 날이구나.- 토마스는 기대하며 침대에서 일어나 창문을 연다. -역시 밖은 분주하군.- 평소엔 잡상인의 목소리와 술집 손님들이 떠드는 소리가 크게 들리던 물의광장*도, 적막하다만치 조용한 용의 호숫가*도 오늘만큼은 젊음과 생기로 가득하다. 토마스는 자신의 집 창문 바로 앞의 호숫가를 보며 생각에 잠긴다. [물의 광장: 분파 별 마을엔 광장이 하나씩 있는데 그중 물의 분파 마을에 있는 광장. 중앙에 위치한 큰 분수대를 중심으로 상점가들이 뻗어있다. 용의 호숫가: 고대의 용이 살고 있다는 호숫가. 용의 모습을 본 사람은 드물며 물 속에서 잘 나오지 않고 물의 분파 사람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을 해치지는 않지만, 불의 분파 사람들을 보면 한 번씩 물 속에서 찢어지는 울음소리가 난다고 전해진다. 물의 분파 사람들도 기도 할때 빼곤 잘 찾지 않는 곳.] -만약 내가 오늘 분파* 테스트에서 물의 분파가 나오지 않는다면..?- [분파:물,불,공기,흙 네 개로 이루어져 있다. 분파별로 소환할수 있는 소환물이 다르다. 헬리오스에 입학하기 전에는 부모의 분파를 따른다. 분파 별 마을 이동은 자유롭지만 되도록 각별의 분파 행정시설이 위치한 자신의 분파 마을에서 사는 것이 좋다. 자신의 소환능력을 극대화 시켜줄 수 있는 분파가 존재하며 이를 찾기 위해 헬리오스의 분파 테스트가 존재한다.] 분파 테스트의 결과를 따르지 않고 본인이 분파를 선택할 수 있는 단지 테스트일 뿐이었지만, 어렸을 적 부모님을 여의고 그 후부터 물의 소환을 미친듯이 익힌 그에겐 다른 분파가 나오는 것 또한 매우 충격적인 일일 것이었다. 심지어 부모님을 살해 한 불의 분파라면 더더욱 말이다. 그렇다고 토마스는 불의 분파를 포함하여 공기,흙의 분파또한 싫어하진 않는다. 다만 자신은 물의 분파로 남고 싶을 뿐이었다. 이러한 생각을 깨는 문을 두드리는 소리와 함께 우렁찬 목소리가 들린다. -토마스! 오늘이야! 우리가 드디어 헬리오스 입구를 밟는 날이라고!- 같은 동네에서 자란 동갑내기 잭의 목소리다. 잭은 토마스와 가장 친한 친구이며, 아직 물의 소환술은 조금도 익히지 못했고, 다소 왜소한 토마스에 비해 건장한 체격이지만 불의 분파를 적대적으로 싫어하는 점에서는 어느정도 잭과 닮아있다. 잭의 집안은 순수한 물 분파 집안인데, 100년전 빛과 어둠의 전쟁* 이 끝난 후로 불의 분파를 적대적으로 멀리하게 되었다. [빛과 어둠의 전쟁: 100년전 분파는 원래 빛의 분파를 선두로 한 5개의 분파였다. 하지만 빛의 분파에서 몇몇이 반란을 일으켜 어둠의 분파를 만들었고, 어둠의 분파가 본인들을 제외한 분파를 없애 세상을 지배하겠다는 욕망으로 전쟁을 일으킨다. 어둠의 분파는 빛의 분파를 제외한 모든 분파에게 세상을 지배하자 유혹하였고, 불의 분파 몇몇의 사람들만이 어둠의 분파에 합세하여 어둠의 추종자가 되었다. 빛의 분파는 물의 분파, 흑의 분파, 공기의 분파, 변질되지 않은 불의 분파와 손을 잡아 맞서게 된다. 빛의 분파가 이기게 되었지만,전쟁으로 피해가 막심한 세 분파들은 빛의 분파에게 빛의 분파를 없애라 하고 빛의 분파는 ‘분파를 없애는 대신, 후를 대비해 어둠의 세력의 지도자의 혼을 그가 쓰던 왕관에 봉인시킨 후 왕관에 있는 빛의보석 1개, 각 분파의 보석4개를 빼내어 각 분파들의 중심지에 봉인하자‘ 제안하였다. 각 분파의 지도자들은 이를 받아들였다. 왕관은 헬리오스 탑 꼭대기에 봉인하고 4개의 보석들은 각 분파 마을 어딘가에 봉인되어 있다. 1개의 빛의 보석은 행방이 묘연하며 이 보석의 행방은 전설로만 전해 내려진다. 빛의 보석을 가지면 전 세계를 지배할 수 있는 힘을 얻을 것이고 왕관에 1개의 보석이라도 채워지면 어둠의 지도자의 영혼이 부활하게 될 것이고 5개의 보석이 모두 채워지는 날엔 어둠의 지도자가 다시 완전하게 부활하게 될 것이라고 전해진다. 후에 어둠의 추종자들과 어둠의 분파 사람들은 모두 척결하였고, 빛의 분파 사람들은 네 분파 곳곳으로 숨어들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물의 분파에 빛의 분파 사람들이 많고 불의 분파에는 척결되지 못한 어둠의 추종자 후손들이 아직 많을 것이라고 한다.] 토마스와 잭은 설렘을 가득 안고 시끌벅적한 물의 마을을 떠나 헬리오스에 도착한다. 성인 남성10명을 위로 세워도 모자랄 거대한 정문과, 정문을 끼고 나란히 세워진 거대한 나무들. 정문을 지나 다리를 넘어가면 나오는 넓은 광장과 광장 중앙에 위치한 거대한 시계탑. 시계탑을 중심으로 12시 방향의 학교 입구, 3시 방향의 소환술 경기장, 6시 방향의 호숫가 위에 떠있는 정문으로 향하는 다리,9시 방향의 학교 기숙사. 기숙사의 외관에서 부터 어느 분파의 기숙사인지 보이는 네 개의 건물채들과, 마치 투우 경기장처럼 생긴 소환술 경기장, 낡은듯 하지만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학교 입구. 학교의 풍경과 주변의 동기들 만으로 각 분파의 특색만이 짙은 마을에만 살았던 신입생들의 마음을 벅차게 할 요건은 충분했다. 14살이 지나기 전에 마을간 이동은 불가능 했을 뿐더러, 자신의 동갑 내기 다른 분파 사람을 만나는 건 처음이니까 말이다. 토마스는 왠지모르게 여러 분파가 섞여 있지만 외적인 것만 봐도 어느 분파인지 알 수 있을것 같았다. 강렬하지만 어딘가 쎄한 분위기(지극히 개인적인 토마스의 생각에서 나온 분위기다.)인 불의 분파 아이들, 익숙한 얼굴들에 가장 눈빛이 생생해 보이는 물의 분파 아이들, 험상맞아 보이고 말이 없어 보이는 흙의 분파 아이들, 차갑고 도도해 보이고 어딘가 날쎄 보이는 공기의 분파 아이들, 비록 조금 뒤 분파 테스트를 끝내면 본인들의 선택으로 분파가 결정될 아이들이었지만 토마스는 저 생각으로 아이들을 구분지어 보았다. 신기해하는 신입생들의 어수선함을 깨며, 학교 입구에서 하얀 신발을 신은 긴 머리의 깍쟁이 같아 보이는 여성이 등장한다. 하얀 신발*을 신은 걸로 봐서는 공기의 분파 사람 같다. -안녕하세요? 난 여러분의 교감 앨리스 입니다. 여러분은 14살이 넘어 학교에 입학하게 되었고, 학교는 여러분을 최고의 소환사로 성장할수 있게 최선을 다해 도울것 입니다.- 한 반항심 넘치는 소년이 말했다. -선생님 저는 불의 분파 애들과는 학교를 같이 다니고 싶지 않은데요- 토마스와 잭을 포함한 몇몇 학생들이 웃는 소리가 들렸고, 불의 분파 아이들은 썩은 얼굴로 욕을 뱉었다. 앨리스는 아이들을 제지하며 말했다. -여러분, 여러분의 분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는 여러분의 부모님의 분파를 따라 살아간 것이고, 조금 뒤면 자신의 분파를 본인 스스로 결정 할 수 있습니다. 또 분파는 편을 가르는 것이 아닌 본인의 소환능력를 증폭시키기 위해 더 좋은 조건에서 살아가기 위한 구분일 뿐입니다. 부디 분파별로 사람을 나눠가며 선악을 가리지 말기를 바랍니다. 100년전 선대들의 평화를 지키기 위한 희생을 기억해주세요. 또한 그 희생에는 네 분파 모두의 힘이 필요했다는것도 기억해 두길 바라겠습니다.- 앨리스는 조용해진 학교 광장 한가운데를 잠시 바라보며 생각에 잠기다(아마 이런 일이 매해 입학식 마다 일어난 듯 하다.) 학교 내부로 아이들을 인솔하며 말했다. -여러분, 헬리오스에 입학하신걸 환영합니다. 지금부터 분파 테스트를 시작하겠습니다.-
레스 작성
1레스써보고 싶은 로판 소재 1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7
3레스:D 18 Hit
창작소설 이름 : R 24.07.17
3레스도움도움도움!!!!!!!!!!!!HELP!!! 2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7
3레스로판 시대상 총이 3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7
181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현우시점 진행중. 11846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7.16
1레스3인칭 시점 소설에서 주인공보다 나이 많은 가족 지칭할 때(로판) 1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2레스어둡고 칙칙한 스레 1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65레스문과식 멘트 모음 1546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91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534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8레스전개 속도 때문에 너무 고민인 스레 5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360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4047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706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572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271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69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4
116레스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648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3
3레스로판 연재 생각은 아니고 캐릭터만 소소하게 짜는걸 즐기는데 4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0
40레스슬럼프 극복을 위한 스레 6055 Hit
창작소설 이름 : ◆husrBwFdDur 24.07.08
1레스너무 깊어서 빠져 죽을 것 같은 사랑이 좋아 3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1레스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글 2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나의 하얀종이 2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얘드라 로판 쓸건데 시점 고민중.. 118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