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qwerty 2024/06/14 23:46:58 ID : 6lvfSLgi8i1
늘어진 테이프에선 구시대의 음률이 흘러나왔다.
qwerty 2024/06/14 23:57:30 ID : 6lvfSLgi8i1
고급 맨션은 형용키 어려운 폐허로 변모한 뒤였다. 승강기부터 즐비한 시체를 걷어찬 제이가 혀를 짧게 찼다. 이건 양껏 놀라고 판을 벌여 준 꼴이나 다름없다. 윗선은 무슨 생각들이신지. 복도를 걷는 걸음엔 일체의 소음도 없었다. 제이는 302호의 활짝 열린 문으로 몸을 들였다. 망자와 시취가 산재한 거실에 헤드폰을 낀 소녀가 앉아 있었다.
qwerty 2024/06/15 00:11:18 ID : 6lvfSLgi8i1
"단독 작전이라고 성대하게 벌여 놨어. 클리너들이 널 죽이겠는데." "신경 안 써요. 손댈 수 있으면 손대 보라지." 무릎 위에 놓인 노트북엔 기형적인 코드들이 가득했다. 소녀는 그걸 아주 익숙하게 배열하고 주물렀다. 보기만 해도 질린다는 듯 제이가 눈을 찡그렸다. 사무직보다 현장직이 낫다는 데엔 임직원 전원이 동의할 터였다.
qwerty 2024/06/15 00:29:33 ID : 6lvfSLgi8i1
"얼마나 됐어?" "걸린 시간을 말하는 거예요, 걸릴 시간을 말하는 거예요?" "둘 다." "파견은 세 시간 전이에요. 침투는 거의 마쳤고요." "칼퇴네. 운 좋은데." 소파에 늘어진 시체를 밀어낸 제이가 자리를 차지했다. 소녀가 그를 흘끔 돌아봤다.
qwerty 2024/06/15 00:39:05 ID : 6lvfSLgi8i1
"감시하러 왔어요?" "명목이야 그렇지. 하지만 네가 이럴 거 코어가 모르진 않았을 테고. 그나저나 오랜만에 보니 괜찮은데, 마하. 여전히 돌아 있어." 제이가 선혈이 낭자한 벽면을 눈짓하며 빙글빙글 웃었다.
qwerty 2024/06/15 00:40:53 ID : 6lvfSLgi8i1
"작전에는 사심 안 넣어요. 다 일인데 뭐." "아가씨, 농담이 지나쳐. 즐기는 걸 내가 모를 것 같아?" "안대도 내 알 바는 아니죠." "아, 그래. 그렇지. 그 알 바에 포함되는 몇 가지를 알려 주려고 왔는데." 마하가 신경질적으로 엔터 키를 눌렀다. 이어지는 대꾸에 짜증이 가득했다.
이름없음 2024/06/15 00:47:24 ID : 6lvfSLgi8i1
"할 말 있으면 똑바로 해요. 지금 내가 얼마나 중요한 작업 중인지 알아요?" 이런, 하고 몸을 일으킨 제이가 마하의 옆으로 다가왔다. 그로서는 드물게 진지한 낯이었다. 바투 붙어 소리를 낮추는 일련의 태도가 밀담을 나누듯 신중했다. "네 아빠의 행방을 찾았다."
이름없음 2024/06/15 00:59:25 ID : 6lvfSLgi8i1
문장이 끝맺기도 전에 마하의 고개가 돌아갔다. 제이를 담은 동공이 섬뜩하게 가라앉았다. "어디?" 마하의 낯은 잘 빚어진 밀랍 인형 같았다. 현장 경험 숱한 제이도 저 분위기에 이따금 등줄기가 오싹했다. "코어도 알아요?" "코어의 전언이야. 미제로 남은 제로의 수색 작전을 재개할 것. 그리고 그 권한을 마하에게 일임할 것."
qwerty 2024/06/15 01:15:12 ID : 6lvfSLgi8i1
이제 와서, 무슨 일로, 어쩌다가, 묻고 싶은 말이 수억 개는 됐다. 마하는 코드만큼 복잡한 머릿속을 간신히 정리했다. “어제 확인한 아빠의 GPS 신호는 10년 전이랑 다를 바 없었어요. 무슨 루트로 알아낸 건데요?“ ”루트는 동일해. GPS다. 10년만에 신호가 잡혔어. 오늘 새벽에.“
레스 작성
1레스써보고 싶은 로판 소재 1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7
3레스:D 18 Hit
창작소설 이름 : R 24.07.17
3레스도움도움도움!!!!!!!!!!!!HELP!!! 2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7
3레스로판 시대상 총이 3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7
181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현우시점 진행중. 11846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7.16
1레스3인칭 시점 소설에서 주인공보다 나이 많은 가족 지칭할 때(로판) 1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2레스어둡고 칙칙한 스레 1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65레스문과식 멘트 모음 1546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91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534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8레스전개 속도 때문에 너무 고민인 스레 5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360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4047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706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572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5
271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69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4
116레스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648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3
3레스로판 연재 생각은 아니고 캐릭터만 소소하게 짜는걸 즐기는데 4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0
40레스슬럼프 극복을 위한 스레 6055 Hit
창작소설 이름 : ◆husrBwFdDur 24.07.08
1레스너무 깊어서 빠져 죽을 것 같은 사랑이 좋아 3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1레스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글 2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나의 하얀종이 2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얘드라 로판 쓸건데 시점 고민중.. 118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